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jpg

당시 미 언론의 헤드라인 'AMERICA UNDER ATTACK (미국이 공격 받고 있다)'

 

911 테러

 

2001년 9 월 11일 세계 무역 센터, 미 펜타곤에 비행기를 이용한 하이재킹 이후 직접 충돌로 이루어진 테러.

근 백여년 만에 미 본토를 타격 받은 미국은 이후 모든 정책, 헌법, 군사작전의 기조가 뒤바뀌며,

전세계 정세도 크게 변하였다.

 

2.jpg

미국의 상징 중 하나인 브룩클린 대교와 피격 당하는 세계 무역 센터 

 

3.jpg

건물 붕괴 전 세계 무역 센터 주변에서 도망치는 여성 

 

4.jpg

두번째 충돌 이후 충격 받은 군중이 세계 무역 센터를 바라보는 모습 

 

5.jpg

건물 최상층에 고립되어 투신하는 남성

완전히 고립된 북쪽 건물 상층 사람들은 아무도 살아서 탈출하지 못하였다.

 

6.jpg

건물 붕괴로 인해 사람들이 대피하는 모습 

 

7.jpg

'The Dust Lady' 로 유명한 Marcy Borders가 근처 사무실로 대피한 모습

그녀는 2015 년에 암으로 죽었는데,

'건강했던 내가 암에 걸린 것은 911 테러의 유해 먼지 때문이라고 확신한다' 고 말하였다.

 

8.jpg

세계 무역 센터가 테러 당하는 것을 보면서 충격 받은 군중 

 

9.jpg

NYPD 소속 경찰인 Mike Brennan 이 환자를 돌보는 모습 

 

10.jpg

소방관들이 Mychal 목사를 부축하고 있다. 



11.jpg

세계 무역 센터에서 떨어진 종이를 바라보는 남성 

 

12.jpg

세계 무역 센터와 가까웠던 Brooks Brothers 매장의 모습 

 

13.jpg

붕괴 이후 혼란한 상황 속에서의 소방관 

 

14.jpg

미국 국기를 올리고 있는 소방관들


15.jpg

뉴욕 주지사와 뉴욕 시장, 그리고 당시 상원의원인 Hillary Clinton이 그라운드 제로 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16.jpg

동시에 공격 받은 미 국방성인 펜타곤과 그 앞을 지나가는 군용 헬기
 

17.jpg

승객들의 격렬한 저항으로 펜실베니아에 추락한 유나이티드 항공 비행기. 

테러리스트들의 목표는 백악관이었으며, 탑승객 전원 사망하였다.

 

UA93편의 탑승객들은 미국을 구한 영웅으로 존경 받는다.

 

18.jpg

무너진 무역 센터 옆 건물인 세계 금융 센터에서 바라본 풍경 

 

19.jpg

뉴욕 Booker 초등학교 참관 수업 중이던 부시 대통령에게  911 테러를 처음으로 보고하는 비서실장.


'Mr President, a second aircraft has hit the World Trade Center. America's under attack'

'각하, 또 다른 비행기가 세계 무역 센터에 충돌하였습니다. 미국이 공격 받고 있습니다'


보고를 받은 조지 부시 대통령은 단 7분동안 교실에 있었다는 이유로 엄청난 비난을 받게 된다.

 

이 사건은 정말 많은 음모론을 만든 사건이기도 하다.


  • 가상화폐 2017.12.07 21:43 (*.143.154.185)
    근데 의외로 큰 사단은 안 벌어졌음 기껏해야 중동 젓밥 국가 몇 조지고 끝났지
  • 심권호 2017.12.07 21:49 (*.214.189.9)
    투신하고 있는 사진 보니까 뭔가 먹먹하다
    저날 아침까지 가족들에게 출근인사를 하고 나왔을텐데...
    저렇게 스스로 떨어져서 죽어야 하는 상황을 맞았을 때 얼마나 절망적이었을까....
  • ㅇㅇ 2017.12.08 03:23 (*.46.222.110)
    미국은 큰사단낫지
  • ㅇㅇ 2017.12.07 21:55 (*.54.162.151)
    중동전쟁
    아마겟돈 전쟁
    이제곧 시작이다
    준비해라
  • ㅇㅇ 2017.12.07 22:06 (*.179.20.47)
    이때 소방관들 엄청 많이 죽고..

    그이후에도 후유증으로 병들고 죽은 인원이 많다더라고

    정신적 충격이 어마무시해 보면은
  • 노노ㅠㅌ 2017.12.07 22:18 (*.175.50.64)
    저 이후에 죽은사람들는 그 유해먼지때문에 병걸려 죽은사람들이 태반이라더라 ㄷ ㄷ

    그나저나 이슬람 ㅅㅂㅅㅋ들은 멸종당해냐할 인종 1순위임.
  • 2017.12.07 22:39 (*.62.169.34)
    +짱깨
  • ㅂㅂ 2017.12.07 22:57 (*.174.226.147)
    저 쌍둥이 건물 어찌보면 그냥 직사각형 2개일 뿐인데도 정말 멋진거 같아.
    저런 미국스러운 건물들의 멋짐은 어디서 오는지
  • ㅇㅇ 2017.12.07 23:10 (*.158.73.140)
    세계 1위 자본력
  • 히치 2017.12.07 23:09 (*.223.33.183)
    저기서 죽은 사람보다 훨씬 많은 사람들이 중동전쟁, 걸프전 등으로 죽어갔다. 재를 뒤집어 쓰는거? 팔레스타인 아이들은 미사일 폭격으로 뒤집어 쓰는건 일상이지

    자업자득이다. 억지로 이스라엘을 중동에 밀어넣고 안정적인 석유확보를 위해 중동 국가끼리 분쟁을 유도하고
    거기서 고통받고 죽어간 사람들 앞에서 얘기해봐라. 911이 진정 가장 큰 사건인지
  • 시오 2017.12.08 00:04 (*.126.80.14)
    이정도면 이슬람인데
  • ㅈㄴㄱㄷ 2017.12.08 01:39 (*.108.152.215)
    중동역사를 찾아봐 이 등신새끼야...종교..인종혐오질하지말고 ...
    조금만 기미가 보이면 종북이 어떻고 주접을 떨 ..새끼들....
  • 시간은 금이라구 친구 2017.12.08 00:38 (*.235.184.42)
    네 말도 맞다. 나도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민간인 상대로 백린탄 쓰는거 보고, 인간이 아님을 느낌.
    걔들은 선민사상이 있어서, 노답임. 마찬가지로 이슬람도 선민사상이라 볼 수 있을듯.
    결국 종교가 문제고, 그걸 이용하는 놈들이 문제고.
    건담에서 처럼 우리 모두 마음이 통하면 해결될까?
  • ㅈㅈㅈ 2017.12.08 20:14 (*.210.29.70)
    동감. 팔레스타인 병원이나 학교폭격으로. 아기들 죽어나가는데. 폭격잘했다고 sns하는 원더빤스년 보면. 그들과 별상관도 없는데. 분노가 치밀어 오르더라
  • ㅎㄹㅇㄴ 2017.12.07 23:21 (*.119.190.55)
    저때 여인천하보다가 대문짝만하게 자막으로 속보뜨길래 뭐야 저게 이러고 넘겼었는데
  • ㅇㅇ 2017.12.08 00:31 (*.143.237.239)
    뭔 개소리세요 여인천하보다 한참 전인데
  • 알고싸라 2017.12.08 00:53 (*.38.22.157)
    이새리는 뭔데?

    나도 똑똑히 기억한다 지금 나이 31 인데

    여인천하 혼자 보다가 긴급속보로 뉴스 뜬거 생생해
  • ㅇㅇ 2017.12.08 01:18 (*.58.110.31)
    여인천하
    첫방: 2001년 2월 5일
    종방: 2002년 7월 22일
  • 시간은 금이라구 친구 2017.12.08 00:38 (*.235.184.42)
    난 군대 있을땐데 전쟁나는줄.
  • 징베 2017.12.08 01:13 (*.165.216.8)
    독서실에 pc하나 있었는데 그걸로 영상봤던 기억이
  • 123 2017.12.08 01:50 (*.231.254.38)
    난 MBC에서 손예진 나오는 드라마 보고 있었엉
  • 1 2017.12.08 01:25 (*.32.86.196)
    저때 풋옵션으로 딴 돈들로 이슬람 친구들이 무기 사들이고 있는건가 시벌럼들
  • ㅇㅇ 2017.12.08 01:28 (*.58.231.70)
    나도 군대에 있었는데 저 영상보고 무슨 블록버스터 영화인줄 알았다
  • ㅁㄴㅇㅎㅁ 2017.12.08 01:39 (*.181.192.159)
    아이러니 하게도 미국의 군사력으로 인해 희생된 외국의 민간이들도 엄청 많지....
    그렇다고해서 테러가 정당화 되는것은 아니지만...
    내 가족의 죽음을 억울해 할때 남의 가족의 죽음도 보아야 한다.
    손오공 같이 남의 가족 죽으면 드래곤볼. 내가족 죽으면 분노..
    이러면 곤란...
  • gunner 2017.12.08 10:41 (*.78.144.78)
    전쟁할려고 자국민들 죽인 쓰레기 사건. 천조국할께 없음. 개한민국과 똑같음.
  • ㅁㄴㅇㄹ 2017.12.08 17:46 (*.81.62.81)
    새벽에 디아블로 하다 졸려서 집에가려는데 티비에 나오길래 영화 나왔나 했음
  • 울버린 2017.12.08 18:50 (*.74.166.230)
    공군 훈련소 연병장에서 점호하는데 창문너머 보이는 당직실 티비에서 대체 뭔 장면이 나오고 있는건가 싶었다
  • 2017.12.09 00:18 (*.70.55.207)
    저때가 초등학교시절인데 그때는 진짜 저게 뉴스에 나와도 그런갑다..하면서 아무 생각 없었는데 지금와서보면 진짜 끔찍하고 안타까운 사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422 연고전이 부러웠던 충북대 27 2017.12.08
4421 떨림의 미학 2 2017.12.08
4420 학점 B받은 최순실 딸 레포트 8 2017.12.08
4419 후레쉬맨 악당의 화보 5 2017.12.08
4418 후배들 인사 쿨하게 무시하는 엑소 카이 14 2017.12.08
4417 리어카 사고 63 2017.12.08
4416 믹스나인 노홍철 대본 유출 5 2017.12.08
4415 여자친구 노예 문신 23 2017.12.08
4414 휴가를 해외로 가는 이유 11 2017.12.08
4413 당신의 선택은? 26 2017.12.08
4412 편의점에서 빵 먹던 아버지가 얼굴 가려달라는 이유 31 2017.12.08
4411 송포유 몸매 갑 7 2017.12.08
4410 튤립 버블 24 2017.12.08
4409 66세에 시작한 공부 73세에 박사까지 10 2017.12.08
4408 징역 40년 콜롬비아 여교사 9 2017.12.08
4407 멋있는 여자 격투기 선수 29 2017.12.07
4406 해외에서 평가하는 월드컵 F조 38 2017.12.07
4405 강호동의 마산흰수염 시절을 알고 있는 동향 후배 21 2017.12.07
4404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 "낙수효과는 실패했다" 46 2017.12.07
4403 자한당 근황 28 2017.12.07
4402 라스베거스의 뽑기 놀이 6 2017.12.07
» 21세기 가장 큰 사건 사고 28 2017.12.07
4400 13년간 마비환자 오진 발견한 물리치료사 37 2017.12.07
4399 오픈하기도 전에 폐업해버리는 강식당 13 2017.12.07
4398 한양대 인근 집 주인들이 기숙사를 반대하는 이유 26 2017.12.07
4397 유병재식 성희롱 예방 교육 28 2017.12.07
4396 독일군 현재 상황 38 2017.12.07
4395 판사들의 업무량 29 2017.12.07
4394 여명의 눈동자 당시 고현정 17 2017.12.07
4393 덜렁이 룸메 후기 19 2017.12.07
4392 미야자키 하야오의 제작 신념 37 2017.12.07
4391 윤채경 매력 어필 6 2017.12.07
4390 LG가 또 18 2017.12.07
4389 정자왕의 기부 선행 20년 후 4 2017.12.07
4388 한서희 근황 24 2017.12.07
4387 성차별적 고궁 한복 무료입장 기준 폐지하라 27 2017.12.07
4386 연재의 테크닉 6 2017.12.07
4385 대륙의 매드맥스 10 2017.12.07
4384 골반 지리는 모델 13 2017.12.07
4383 배텐 막내 작가의 사과문 30 2017.12.07
Board Pagination Prev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 132 Next
/ 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