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gif

여의도 100배 면적의 역대 최악의 산불

현재 2만 7천명이 대피했고 불길은 아직 잡히지 않음

 

2.jpg3.jpg4.jpg5.jpg


  • 나가 2017.12.08 03:26 (*.234.211.70)
    산불로 잃은 농작물 건물들은 보험회사에서 다 커버쳐주나? 이런 초대형 산불나면 어마어마하자나
  • 니가나가 2017.12.08 04:01 (*.254.209.117)
    여기가 네이버냐? 왜 여기다 물어대니?
  • 2017.12.08 05:11 (*.93.115.80)
    아니 그것도 보험에서 자연재해라던지 해당사항에 가입해야지 물어줌
    그래서 나파밸리에 불나서 손해본 사람들 엄청 많다더라
    지금 엘에이에 한 두세달 만에 두번째 산불인데 집 탄 사람도 있고 난리야
  • 신용사회 2017.12.08 10:46 (*.34.177.7)
    재용이형 나파벨리에 재산 도피해 놓은거 꽤 있지 않음? 그거 안탔나?
  • 2017.12.08 17:21 (*.93.115.80)
    나도 몰라 그건ㅋ
  • 나가니가 2017.12.08 08:28 (*.142.162.12)
    네이버네...
  • ㅇㄱㄹㅇ 2017.12.08 10:23 (*.152.34.25)
    네이버보다 낫지
  • -,.- 2017.12.08 04:02 (*.15.84.107)
    나라님을 잘못 뽑으니 일식도 오고 ㅎㅎㅎ
  • 트레버필립스 2017.12.08 04:25 (*.177.224.211)
    로스산토스가.....
  • 2017.12.08 06:11 (*.46.191.241)
    지옥 그 자체
  • 은솔아빠 2017.12.08 08:57 (*.175.9.108)
    근데 LA 저기는 터가 안좋은건가 왜 저런 대형 산불이 올림픽 열리듯 주기적으로 발생하는거야?
  • 얼바인 2017.12.08 09:25 (*.203.79.10)
    미국 서부지역에는 해마다 9월과 10월이면 쌀쌀하던 가을 날씨가 순식간에 여름 날씨 보다 더 더워지곤 하는데 그 원인이 산타아나(Santa Anas) 바람 때문이라고 한다.
    이 바람은 캘리포니아 남동쪽에 있는 시에라 네바다 산맥 너머 동쪽의 사막에서 불어오는 고온 건조한 바람으로 시원한 가을 날씨를 한순간에 한여름 더위로 바꾸곤 한다.
    북가주인 샌프란시스코 지역에 부는 바람은 디아블로 바람(Diablo Wind)이라고 한다. 그런데 이 바람이 무서운 것은 해마다 이 바람으로 인해 발생하는 산불 피해 때문이다.
    [출처] 웹

    여기 사는 사람들은 이 산타아나 바람 때문이라고들 얘기 하네요
  • 검은머리외국인 2017.12.08 13:42 (*.66.86.19)
    형 얼바인 살어? 반가워 ㅋㅋ
  • 심권호 2017.12.08 21:07 (*.214.189.9)
    플러툰 사는 사람 없냐??
  • ==== 2017.12.08 09:56 (*.39.141.31)
    자연산불이 작게 자주 일어나야 큰 산불이 예방되는데

    사람들이 살게 되면서 작은 산불도 다 끔

    이런 사실이 알려진 뒤에도 사람들이 자기 재산과 안전을 위해 작은 산불을 진화하는 걸 금지할 순 없음. 그래서 가끔씯 저렇게 큰 산불이 남
  • 귱그미 2017.12.08 14:05 (*.237.46.36)
    어째서죠 ?!
  • 아자씨 2017.12.08 10:04 (*.137.124.188)
    역시 미국은 다 커
  • ㄴㅇㄹㄴㄷ 2017.12.08 11:24 (*.175.50.142)
    여의도 100배 면적이라는데 뭘 ㄷㄷ 스케일 ㄷㄷ
  • fgsdfg 2017.12.08 11:40 (*.169.120.138)
    여기 미국인데 진짜 졸라 심각함. 거의 3만명 대피함
  • ㅇㅇ 2017.12.08 12:16 (*.145.93.40)
    LA그나로스 ㄷㄷ
  • 이게다 야당때문 아닙니꽈 2017.12.08 12:16 (*.249.169.185)
    지옥문을 연댓가인가?
  • 무 무 2017.12.08 12:50 (*.123.97.198)
    비라도좀 오지 안타깝넹
  • 한셐 2017.12.08 12:57 (*.38.22.195)
    LA동네가 물부족이야
    너무건조한데다가 바람도 많이 불어서 불붙으면 저꼴이지
  • ㅂㅈ 2017.12.08 14:13 (*.197.139.250)
    진짜 딱 인페르노
  • ... 2017.12.08 15:41 (*.186.178.112)
    영화의 한 장면이로구먼
  • 1 2017.12.08 17:41 (*.22.198.46)
    와... 광원 많아서 렉걸리는거봐
  • 33 2017.12.08 23:59 (*.85.218.126)
    외계인이 침공하는건 막아도 산불은 못막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502 탈탈 털리는 비 10 2017.12.08
4501 대학 총장의 발언 14 2017.12.08
4500 대륙에서 활동 중인 페이 14 2017.12.08
4499 역대 조선 왕들의 질병과 죽음 26 2017.12.08
4498 수지 보고 놀란 아이돌 9 2017.12.08
4497 집중력을 높혀준다는 산악 조깅 16 2017.12.08
4496 2008년 은퇴한 호노카 선생님 근황 19 2017.12.08
4495 하루치 옷 싸는 팁 15 2017.12.08
4494 미생 강소라 28 2017.12.08
4493 천하제일 암산대회 두뇌 풀가동 42 2017.12.08
4492 마니아층이 두터운 수드래곤 개그 26 2017.12.08
4491 이국종에게 사과한다던 김종대 근황 59 2017.12.08
4490 성장하면서 습득하는 성 고정관념 30 2017.12.08
4489 손연재 덴마크 썸남 28 2017.12.08
4488 페미니즘 vs 페미니즘 27 2017.12.08
4487 유시민이 말하는 비트코인 108 2017.12.08
» LA 초대형 산불 27 2017.12.08
4485 가녀린 처자가 이걸 20분만에? 24 2017.12.08
4484 양세형 질문에 답하는 시장님 28 2017.12.08
4483 매일 거부당하는 남자 42 2017.12.08
4482 배우와 걸그룹의 옆모습 차이 21 2017.12.08
4481 도살장 가는 도중 낳은 새끼 59 2017.12.08
4480 강호동의 생존본능을 일깨운 수지 7 2017.12.08
4479 대륙의 가스 대란 18 2017.12.08
4478 유아인 사령관 근황 36 2017.12.08
4477 세계 곳곳의 이색적인 폐기장 11 2017.12.08
4476 03년생 최연소 걸그룹 멤버 21 2017.12.08
4475 새벽 3시 자유로를 가로지르는 개 한마리 12 2017.12.08
4474 아이린 흑역사 댄스 16 2017.12.08
4473 미국인들이 감자튀김 먹는 방법 13 2017.12.08
4472 유병재 ASMR 14 2017.12.08
4471 연말 물가 들썩 21 2017.12.08
4470 런닝맨 분량의 절반 이상을 뽑는 두 사람 15 2017.12.08
4469 빙판길 한일전 25 2017.12.08
4468 가오가 육체를 지배한 남자 13 2017.12.08
4467 한번에 뒤로 넣기 6 2017.12.08
4466 원빈이 목숨 걸고 구한 여자 19 2017.12.08
4465 트럼프의 예루살렘 수도 인정 사태 42 2017.12.08
4464 조롱 당했던 박성웅 10 2017.12.08
4463 남편의 분노 비빔면 대재앙 10 2017.12.08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132 Next
/ 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