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경험담 2017.12.18 14:45 (*.166.234.30)
    저런 거 가서 실제로 먹어보면 엄청 실망스럽더라고...
  • 2017.12.18 15:21 (*.149.149.221)
    전라도 가서 실망해본적은 없었는데
  • d 2017.12.18 16:10 (*.122.42.142)
    ㅇㅇ 전라도에선 100퍼 성공이엇는데
  • ㅇㅇ 2017.12.18 17:00 (*.33.165.165)
    위에 평창이라구 써있는거 안보이냐?
    뜬금없이 왠 전라도?
  • ?? 2017.12.18 17:04 (*.28.211.240)
    여수 소호동이고 자막있는거 안보이냐?
  • 보고싶다 2017.12.18 17:09 (*.171.139.3)
    돌산이 어디있는지 아냐?
    돌산 갓김치라고 들어봤냐?
  • 2017.12.18 18:27 (*.70.56.143)
    제목부터가 남쪽나라 해장국인데 평창이 어딨어
  • ㅇㅇ 2017.12.18 20:49 (*.126.66.65)
    동계 올림픽 메세진데 시력 실화냐
  • .... 2017.12.18 23:44 (*.1.52.199)
    나 아는 사람이 여수사람인데 정말 해산물 기준 개까다로움.
    덕분에 원래 회 좋아하던 나도 맛난 회 많이 먹기는 함.
    근데 여수사람들은 스끼다시나 뭐 국에 들어있는거는 먹어도 돈내고는 홍합 안먹는다고 하던데...
    (아.. 섬에서 크는 커다란 홍합은 먹는다더만...)
    2000년도쯤 설 왔다는데 요즘도 그럼?
  • 점사 2017.12.19 00:32 (*.53.104.45)
    게시글이랑 ....님이 쓴 글이랑 직접적인 연관은 없지만,
    저는 어쩌다가 본가가 통영으로 이사 간 외지 사람인데요
    통영에서 회, 굴, 홍합 등 여타 해산물 먹고 나서는 위에서 절대 제 돈 주고 안 먹어요

    2주 전에 간만에 대학 선배를 만나서 노량진 수산시장 가서 먹었는데...
    이 형도 부산 광안리가 고향이고 나름 일본 여행 좋아해서 고기보다는 회 좋아하고 간장에 와사비 풀어서 먹는 형인데 저는 그래도 좀 비리더라구요
    통영에서는 그냥 회만 먹거나 초장을 조금만 찍어서 먹는데, 형이랑 먹을 때는 초장 듬뿍 찍고 마늘 까지 넣어서 쌈 싸 먹었어요
    이틀 전에 본가에 내려오니까 요즘 굴 시즌이라고 생굴을 물에 씻어서 바로 먹기도 하고, 계란 입혀서 굴전 해먹기도 하고, 솥에다가 굴 통째로 삶아서 먹기도 했어요
    아마 다른 사람들이 보면 저한테도 유별나다고 했을 거에요
    그런데 그 지역 사람들 속사정을 알면 또 다르지 않을까요?
    물론 통영 현지 분들 중에서도 해산물 안 좋아하고 육류만 드시는 분이 계시겠지만... 이런 틀에서 이해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 ㅇㅇ 2017.12.18 14:45 (*.179.20.47)
    굴은 생으로 먹는걸 좋아했는데

    무슨 바이러스인가 땀시 겁나서 안먹고..익히면 맛이 내 취향이 아니라서 안먹은지 꽤 됨
  • dd 2017.12.18 15:04 (*.147.138.235)
    굴은 탈이 너무 잘나는거같아.. 완전신선한거아니고 조금이라도 지난거면 버리삼..ㅠ
  • ㅁㅂ 2017.12.18 15:32 (*.82.95.241)
    굴 양식장서 똥싼다는 이야기 듣고부터는 나도 안먹게 되더라
    굴 ㅈㄴ 좋아했었는데
  • 234 2017.12.18 17:59 (*.228.83.55)
    내가 듣기론 홍합에 독있단소리를 어디선가 들었던적있는데 이거 사실이에요?"
  • ㅇㅇ 2017.12.18 18:52 (*.36.27.4)
    내가 알기로는 수온에 따라 독이 생긴다고 알고있음
    홍합만 그런게 아니고 어패류중에 그런게 많은데 그래서 여름에 안잡고 안먹지
    아마 여름에 먹었다면 겨울에 잡은 냉동일듯
    뭐 알아서 여름에 안잡으니까 그런거 안따지고 사먹어도 상관없을거다
  • ㅇㅇ 2017.12.18 18:54 (*.36.27.4)
    굴 양식장에 똥싸서 인분때문에 노로바이러스는 물론이고
    통영같은데 굴 까는 작업장 티뷔에 가끔 나오는데
    진짜 더러워서 볼수가 없다 먹고싶은생각 싹 사라진다
  • 2017.12.18 14:59 (*.195.172.153)
    한국인의 밥상.
    은근 잼남. 찾아보진 않고 채널 돌리다 먹는거 나와서 틀어놓고 있다보면
    끝날때까지 다봄
  • 아아 2017.12.18 14:59 (*.62.202.158)
    동네 짬뽕에 아가리 안벌린 홍합이 그래서 그랬구나....
  • 2017.12.18 15:20 (*.149.149.221)
    아시발 갓김치에 삼겹살에 홍합볶은거봐
  • ㄴㅇㅁ 2017.12.18 15:28 (*.50.101.187)
    언제부턴가 조개국물이 너무 맛있다.
    재첩국에 밥 말아서 생김치랑 굴이랑 얹어 먹은 그 날의 기억덕분일까
  • 44 2017.12.18 15:58 (*.215.17.84)
    조선소에서 수리할 배 들어오면 대부분 배 아래와 옆면에 홍합 겁나 붙어있음..

    고수압 물로 떼네는데 그걸 정기적으로 수거해 가는 사람도 있음.

    뭐에 쓰이는지는 몰라
  • 바우와우 2017.12.18 16:09 (*.102.154.250)
    저녁에 홍합탕에 쐬주 한잔 할려다가 마음이 바뀜..
  • 트럼프 2017.12.18 16:42 (*.21.101.81)
    동네 짬뽕집?
  • ㄷㄷㄷ 2017.12.18 16:50 (*.169.180.143)
    여자는 일하고 남자는 처먹네요~! 이건 여혐프로에요!
  • JK 2017.12.18 16:56 (*.31.92.93)
    강원도에서는 섭이라고하는데 금방딴거 숯불에 구워먹으면 소주안주로 끝내줍니다
  • asfd 2017.12.18 17:46 (*.197.47.122)
    저거는 홍합 맞나?

    흔히 우리가 알고 있는 (짬뽕등에 담겨나오는) 것들은 홍합 아니고 지중해담치라메
  • 45ㅠ23ㅠ23 2017.12.18 18:25 (*.147.196.13)
    홍합 아니라며??? 중금속 어쩌구 저쭈구 하던데 ㅋㅋㅋ
    진실 찾아 삼만리~~~
  • ㅇㅇㅇ 2017.12.18 18:56 (*.237.146.83)
    홍합 아니잖아. 지중해 조개인데 다들 홍합으로 알고있네.
  • ㅇㅇ 2017.12.18 19:27 (*.82.255.109)
    홍합은 자연산 담치
    저건 지중해 양식 담치
    담치라는 말 잘 안쓰니까 그냥 자연산 홍합, 양식 홍합 정도로 구분해서 많이 쓰지
  • . 2017.12.18 19:50 (*.216.214.236)
    벨기에 말로는 물 이라고 함.
    벨기에 말로 물은 다른뜻으로 ㅂㅈ 임.
  • ㅇㅇ 2017.12.18 23:57 (*.230.118.79)
    그거 프랑스어인대요
  • ㅂㅂㅂ 2017.12.19 00:21 (*.36.133.96)
    벨기에 프랑스어 쓰자너~
  • ㅁㄴㅇㄹ 2017.12.18 21:48 (*.179.66.237)
    아 홍합이 안 벌어지는게 높은 온도로 끓여서 그런거구나
    그래서 짬뽕집에서 절반은 안 벌어진게 나오는거였네
    나는 그거 하나씩 벌리기 귀찮아서 걍 버리는데
  • ㅇㅇ 2017.12.18 23:59 (*.58.231.70)
    홍합 알맹이만 건져다가 삼겹살과 같이 구워먹는건 첨보넹
  • ㅇㅇ 2017.12.19 00:34 (*.120.169.4)
    혹시 남해쪽으로 내려가면 아귀탕 맑은거 꼭 먹어봐 정말 맛있어 여수는 여수 거북선 설치된 공원에 거기에 아귀탕 하는곳들 있는데 아무데나 들어가서 먹어봐 진짜
    해장용으로 최고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236 대륙 부자의 맞선 41 2017.12.18
2235 토마토 먹을 때 꿀팁 66 2017.12.18
2234 한국 생활의 장점 84 2017.12.18
» 남쪽 바다 해장국 35 2017.12.18
2232 최전방 생활관 수준 41 2017.12.18
2231 새벽마다 걸려오는 의문의 전화 15 2017.12.18
2230 선배가 먼저하면 큰일나니? 48 2017.12.18
2229 나라별 길거리 음식 20 2017.12.18
2228 파리채 블로킹 18 2017.12.18
2227 확 달라진 아린이 13 2017.12.18
2226 신개념 주방 24 2017.12.18
2225 한 달 주차비만 140만원이라는 동네 27 2017.12.18
2224 아마존 강에서 촬영한 아나콘다 29 2017.12.18
2223 일본 대표팀 감독 경질설이 나오는 이유 30 2017.12.18
2222 김희철 원맨쇼 5 2017.12.18
2221 30대 여성을 사랑하는 48살 남성 48 2017.12.18
2220 성균관대학 최장기 모델 17 2017.12.18
2219 태국이 발전에 실패한 이유 49 2017.12.18
2218 02~03년 중고생 패션 42 2017.12.18
2217 쌍자음이 어려운 외국인 34 2017.12.18
2216 짠돌이 김생민의 현재 자산 25 2017.12.18
2215 아재들이 뽑은 추억의 게임 96 2017.12.18
2214 고든 램지의 드립 16 2017.12.18
2213 싸이코패스식 패트병 버리기 20 2017.12.18
2212 구구절절한 해명 64 2017.12.18
2211 몸매만큼은 끝판왕 42 2017.12.18
2210 계약 만료에도 못 나간다는 한강 편의점 32 2017.12.18
2209 바닷 속에서 상어 만났던 해양탐험가 19 2017.12.18
2208 손나 + 쯔위 느낌 19 2017.12.18
2207 남자는 힘 42 2017.12.18
2206 나 혼자 산다 암흑기 24 2017.12.18
2205 춤 연습 중 심령 현상 9 2017.12.18
2204 곧 41세 은지원 17 2017.12.18
2203 24사단 전역했다는 분 22 2017.12.18
2202 진기명기 슛 14 2017.12.18
2201 리더의 자격? 18 2017.12.18
2200 38세 임수정 16 2017.12.18
2199 하여간 요즘 젊은 것들은 61 2017.12.18
2198 우에하라 은퇴 17 2017.12.18
2197 퀵소희 비기닝 23 2017.12.18
Board Pagination Prev 1 ... 98 99 100 101 102 103 104 105 106 107 ... 158 Next
/ 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