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1.jpg


박지성이 어머니를 잃고 큰 슬픔에 빠졌다.


측근에 따르면 장명자 씨는 교통사고를 당한 후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사망했다.


  • ㅇㅇㅇ 2018.01.13 01:36 (*.7.58.41)
    아.... 다큐에서 봰지 엊그제같은데...아이고..
    삼가 고인의 명복을 진심으로 빕니다..
    타국에서 아들 뒷바라지 하시느라 힘드셨을텐데..
    하..
  • ㅁㄴㅇㄹ 2018.01.13 02:11 (*.55.184.33)
    작년 연말에 사고 나고 치료받으시다고 돌아가심.. 근데 같은날 친할머니도 돌아가심...

    지느님 힘드시겠다...
  • ㄴㄴ 2018.01.13 02:14 (*.199.19.40)
    참 이런거 보면 난 뭐 안믿는데 뭔가 있은거 같기도 하고

    같은날 어머니와 할머니라니 ㅠㅠ
  • ㅠㅠ 2018.01.13 02:33 (*.180.107.209)
    박지성 아버지 입장에선 아내와 어머니...
    가슴 찢어질듯
  • 기사로 2018.01.13 02:15 (*.98.13.109)
    손녀 구하려다 그랬다는데 사실이야?
  • 덜덜이 2018.01.13 03:58 (*.68.184.58)
    휴.. 다른 사람 기사엔 무덤덤한데.. 지성이형 기사 보곤 마음이 먹먹해졌다.

    박지성 마음엔 "내가 아니었음 어머니가 영국에 오시지 않았겠지.."라는 생각으로 가득차서 정말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수도 있을거 같아.

    나도 얼마전에 조그만 사고 하나 났는데... 그냥 그게.. 아 사고가 났구나라고 하기보단.. 자꾸 그 날을 회상하면서 거기에 가지 않았으면.. 뭐 자꾸 이런 생각이 꼬리에 꼬리를 무니까 당일 날 만난 사람도 싫어지고 그냥... 마음이 복잡하더라. 힘내세요 지성이형
  • ㅇㅇ 2018.01.13 08:41 (*.62.108.17)
    나도 어머니돌아가시기전에 했던 통화 아직도 기억나 그때 내가 병원모시고갔더라면 살았을텐데 하는생각이
    머리속에서 안떠나더라 돌아가신지3개월정도됐는데 계속 그생각만남 회사에서 전화받았었는데
    회사에있으면 그때일이 계속 머리남더라 계속 그때 병원모시고갈껄하는후회 일이뭐라고 조퇴하고 모시고갈껄
    그생각이 계속 머릿속에 맴돌아서 진짜 미칠거같아서 죽겠어
  • Na7 2018.01.13 09:24 (*.197.50.196)
    맞아.. 난 아직 겪어보진 못했지만... 내 인생에 나는 사고에 대해 조차도 그런데 형 마음은 어련하겠어.

    그냥 사고 전/후 일은 너무 생각하지 말자. 사고는 당사자 운명 때문에 일어난거라고. 힘내 형. 내 맘이 다 아프네.
  • 영업2팀김과장 2018.01.13 16:13 (*.7.18.201)
    우리아버지 이야기.

    당시 서울에서 일하던 아버지는 고향에서 선을 보기로 했음.

    전화가 없었던 때(최소한 우리집은)

    업무로 인해 고향을 내려가지 못한다는 전보를 전했고,
    할아버지는 이런 이야기는 예의상 본인이 직접 전해야한다며 길을 떠나시다 교통사고로 돌아가셨습니다.

    아버지는 선보기로 한 그분과는 만나지도 못했고.

    결과적으로 그리 중요하지도 않은 사람때문에
    본인 아버지의 목숨을 바꾼 셈입니다.


    저는 20대 초반에 결혼해서 아이 2명이 있습니다.
    어제 아버지가 집에 오셔서,
    "나는 우리 아버지한테 결혼한것도 못보여드렸는데.."

    빙긋 웃으시는데, 눈에는 눈물이 한가득 들어있더라구요.

    아버지
    일을 해야해서 이만 줄입니다.
    건강하세요.

    18년 1월 13일
    못난 아들올림
  • 아라가키 2018.01.14 01:55 (*.149.103.224)
    너무 자책마요
    엄마가 슬퍼하셔
  • 공무원사회 2018.01.13 04:03 (*.214.80.108)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ㅁㄴㅇㄹ 2018.01.13 04:49 (*.233.135.98)
    아이고 이 현실성 떨어지는 소식은 뭐람.. ㅠㅠ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ㅇㅇ 2018.01.13 05:48 (*.235.201.248)
    삼고빕
  • ... 2018.01.13 18:49 (*.186.178.112)
    에라이 모지리
  • 천재님 2018.01.14 01:30 (*.135.115.53)
    박지성 어머니 일은 남일 같지 않다.
  • 2018.01.15 01:55 (*.151.153.75)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슬프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6393 조인성이 개그맨 고장환이랑 연락 끊은 이유 43 new 2018.01.22
6392 KOR이 아닌 COR인 이유? 51 new 2018.01.22
6391 한 병 주사놓고 5명분 청구한 병원 27 new 2018.01.22
6390 MB 측근들 근황 8 new 2018.01.22
6389 적폐로 양념 당한 대표팀 선수 반전 27 new 2018.01.22
6388 우리나라 최후의 표범 5 new 2018.01.22
6387 다리 꼬는 사나 5 new 2018.01.22
6386 반도의 뉴스 속보 8 new 2018.01.22
6385 네덜란드 리그 대포 장전 3 new 2018.01.22
6384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엔트리 확정 26 new 2018.01.22
6383 아는형님 지겨운 패턴 10 new 2018.01.22
6382 열도의 임금 문화 12 new 2018.01.22
6381 박명수 팩트 폭행 5 new 2018.01.22
6380 여자 아이들이 빨리 철이 드는 이유? 27 new 2018.01.22
6379 개최국 국기 국가 없음 33 new 2018.01.22
6378 초대형 악어 13 new 2018.01.22
6377 현금 들고 강남아파트 산 원세훈 자녀 10 new 2018.01.22
6376 학교 일진 찾아가서 참교육 31 new 2018.01.22
6375 인천광역시 간척지 변화 모습 15 new 2018.01.22
6374 같은 바지 입은 모모 성소 15 new 2018.01.22
6373 중세시대 의료기구 7 new 2018.01.22
6372 어린 팬에게 옷 벗어주는 아자르 5 new 2018.01.22
6371 나도 만져줘 8 new 2018.01.22
6370 힘예린 3 new 2018.01.22
6369 알을 지키는 아빠 개구리 8 new 2018.01.22
6368 임신에 올인한 아내 21 new 2018.01.22
6367 싫으면 니가 떠나 10 new 2018.01.22
6366 김희철 서장훈 커플 댄스 3 new 2018.01.22
6365 20년내 없어질 가능성 높은 직업 순위 30 new 2018.01.22
6364 온게임넷 권이슬 아나운서 2 new 2018.01.22
6363 맨유 경기는 인생의 낭비다 2 new 2018.01.22
6362 가시나 아이린 7 new 2018.01.22
6361 웰시코기 6남매 5 new 2018.01.22
6360 비인기 대회의 구원자 12 new 2018.01.22
6359 오빠들 나 예뻐? 5 new 2018.01.22
6358 곳곳에 붙여진 스티커 9 new 2018.01.22
6357 옷 핏은 예쁘게ㅤㅤ 6 new 2018.01.22
6356 국정원 근황 14 new 2018.01.22
6355 미스 맥심 채아ㅤㅤ 3 new 2018.01.22
6354 무서운 토네이도 7 new 2018.01.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0 Next
/ 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