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1.jpg

 

변호사 : 부검을 진행하기전에 맥박을 확인했습니까?

의사 : 안 했습니다.

 

변호사 : 혈압을 측정했습니까?

의사 : 안 했습니다

 

변호사 : 호흡을 확인했습니까?

의사 : 안 했습니다

 

변호사 : 그럼 부검 전에 환자가 살아있을수도 있었지 않나요?

의사 : 아닙니다.

변호사 : 어떻게 그렇게 확신할 수 있는거죠?

의사 : 왜냐하면 환자의 뇌는 제 책상의 병속에 있었기 때문입니다.

 

변호사 : 그렇다해도, 환자가 살아있을수도 있지 않을까요?

의사 : 네, 어쩌면 그 환자가 살아서 법을 공부하고 있을지도 모르겠군요.


  • ㅏ하하 2018.01.13 01:38 (*.70.47.79)
    한국이랑 미국법정은 달라서 한국은 자료제출 다 하고 판사가 묻는질문에 양측이 확인만 하는 방식의 재판이 일상다반사라면 저기는 변호사가 헛소리 계속 해대면서 시간 지지부진하게 끌거나 헷갈리게하고 했던 말 또 물어봐서 대답이 다르진않을까 확인하고 그런게 많음

    저렇게 일부만 따놓고오면 변호사가 또라이처럼 보이겠지
    어떤 재판인지 변호사가 요청한 증인인지 아무것도 배경지식없이 ㅋ
  • 1 2018.01.13 02:44 (*.134.114.54)
    그런 질문은 상대 변호사가 컷하지 변호사 왜 쓰냐 그럼 ㅋ
  • 2018.01.13 07:26 (*.141.77.254)
    상대 헛발질은 나한테 유리한데 그걸 왜 컷하냐
  • 1 2018.01.13 04:28 (*.140.45.74)
    영화 너무 많이 본거 아니야?..
  • 덜덜이 2018.01.13 04:32 (*.68.184.58)
    존경하는 재판장님!
  • ㅋㅋㅋ 2018.01.13 04:53 (*.223.27.64)
    영화를 많이봐서 현실재판을 모르는 사람이 저렇게 한국 재판과정을 잘아냐? 뷰웅신
  • 원효대사해골물 2018.01.13 08:23 (*.62.11.168)
    설명충 등판.
    우리 필와 아재들은 의사가 변호사를 빗대어 비꼰거라는거쯤은 다들 눈치챘겠지만, "법을 공부한다" 라는 번역은 법대생을 지칭하나? 싶은 오해를 부르는 오역임. Practicing law 라는 표현은 "법을 실천한다"는 뜻. 즉, 변호사 업무를 뜻함. (특이한점은 검사 변호사 용어구분이 명확한 한국과 달리 미국은 검사도 attorney 로 칭함. 이는 주로 사건의 수사보다는 재판업무에 집중하기 때문)
  • ㅅㅁㅊ 2018.01.14 02:18 (*.236.57.69)
    현재는 전세계대부분 국가에서 검사가 수사보다는 공소유지에 집중하죠. 따라서, 그것이 미국에서 검사도 attorney라고 부르는 것의 이유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 커먼로 전통이 있는 국가들에서는 19세기 후반 이전에는 아예 검사에 해당하는 개념이 없었고 기껏해야 King's attorney 정도가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대륙법계의 검사 개념에 영향을 받고 사회변화에 적응할 필요도 생겨서 general attorney가 생긴 것입니다.
  • 원효대사해골물 2018.01.14 09:03 (*.62.11.168)
    네 말씀하신대로 attorney 에서 분화된 것이고 따라서 기소권 수사권도 후천적이라 봐야겠죠
  • 234234 2018.01.13 08:43 (*.222.133.148)
    살아있다면 변호사를 하고 있을지 모른다. (너처럼, 즉 너는 무뇌이다.)
  • 파이가 2018.01.13 13:53 (*.223.44.170)
    요약 굳!
  • 히치 2018.01.13 09:14 (*.94.226.129)
    근데 무슨 얘기지? 부검을 하기전에 왜 환자의 뇌가 책상의 병에 담겨있는거지?? 죽을때 뇌가 먼저 튀어나왔나?
  • ㅇㅇ 2018.01.13 10:49 (*.194.111.125)
    ㅋㅋㅋㅋㅋ변호사 개그하는 거냐 자존심이 센 거냐
  • 호머 2018.01.13 12:27 (*.125.53.238)
    심슨 대사같네 ㅋㅋㅋㅋㅋ
  • 아무나 하는 줄 아냐 2018.01.13 14:48 (*.173.196.1)
    반대로 생각해보는 사람은 없는거니
    자기측 증인일 수도 있다.
    변호사 중에 진짜로 병1신은 없다.
    일부러 저러는 택틱일지도 모르는거다.
    악마의 편집 원투데이 보나?
  • 여기도 하나 있네 2018.01.13 15:51 (*.62.11.168)
    자기측 변호사를 모욕줄 이유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153 꼭 그렇게 잡아야만 했냐? 9 2018.01.13
1152 왜 국민 여론과 반대로 한국만 가상화폐를 규제하죠? 20 2018.01.13
1151 아들 엄마가 자전거 좀 빌릴게 9 2018.01.13
1150 이주연의 몸매 부심 9 2018.01.13
1149 아기 얼굴이 보고 싶은 엄마 21 2018.01.13
1148 반도의 니콜 키드먼 14 2018.01.13
1147 계약서 제대로 확인하셨죠? 9 2018.01.13
1146 박지성 어머니 영국 런던에서 교통사고로 사망 16 2018.01.13
1145 열혈 운동권 배우가 된 이유 10 2018.01.13
1144 기회를 틈타 난립하는 코인 16 2018.01.13
1143 환상적인 탈압박 7 2018.01.13
1142 줌이 훅 들어와 당황 6 2018.01.13
1141 기술 발전 체감 29 2018.01.13
1140 무대가 너무 뜨거웠던 조보린 7 2018.01.13
» 실제 법정 기록에 적힌 의사 선생이 일침 16 2018.01.13
1138 일본 문화에 대한 공포가 절정에 달했던 시절 35 2018.01.13
1137 짐이 되기 싫었던 아버지 22 2018.01.13
1136 800만에 600만 추가 레이스 34 2018.01.13
1135 100만원 이하 여행지 총정리 43 2018.01.13
1134 김성태에게 공약이란? 18 2018.01.13
1133 구글이 이세돌을 선택한 이유 42 2018.01.13
1132 마라도 풍경 12 2018.01.13
1131 가상화폐에 관한 재미로 보는 이야기 81 2018.01.13
1130 CGV 블럭 참사 18 2018.01.13
1129 니 내 누군지 아니 50 2018.01.13
1128 한국 지하철 와이파이를 보고 놀란 영국인 32 2018.01.13
1127 성대생이 생각하는 적폐 54 2018.01.13
1126 영화 타짜로 보는 인생의 호구 32 2018.01.13
1125 제천 참사는 인재가 아니라던 그분들 어리둥절 45 2018.01.13
1124 도시어부 청문회 9 2018.01.13
1123 일본인 교수가 한국 와서 충격 먹은 사연 15 2018.01.13
1122 우상호 의원과 우현, 안내상의 인연 27 2018.01.13
1121 가상화폐 수수료 전부 몰수 추징 90 2018.01.13
1120 모정은 없었다 52 2018.01.13
1119 극장을 들썩이게 하는 한 남자 64 2018.01.13
1118 중국 최신 AI 수준 38 2018.01.13
1117 상남자식 주도 35 2018.01.13
1116 독일의 주거 제도 38 2018.01.13
1115 적폐 청산을 위한 준비된 정부 104 2018.01.13
1114 시스루 윤지 13 2018.01.13
Board Pagination Prev 1 ... 127 128 129 130 131 132 133 134 135 136 ... 160 Next
/ 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