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1.png


  • 기승전 기레기 2018.01.13 01:36 (*.98.13.109)
    소방관들이 최선을 다해서 구조한 거거든요? 기레기들의 농간이거든요? 소방서를 왜 조사하나요?

    암튼 기레기가 문제에요 기레기 AUT
  • "간큰놈들" 2018.01.13 07:43 (*.79.73.94)
    왜 상황을 극단적으로 몰고갈려고 댓글을 적을까....
    그런게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되나?
    아니면 그냥 기분이 좋아지나?
    그것도아니면 그것만이 진실인가?
  • ?? 2018.01.13 08:16 (*.15.54.9)
    인재 아니라고 해놓고 고생한 소방관 징계내리고 발빼려고하는게 진실아니면 뭐지
  • 일배AUT 2018.01.13 10:08 (*.98.90.9)
    인재 아니라고 한 사람들과
    소방관 징계 내린쪽이 같은 주체야?
    한쪽은 문빠고 한쪽은 정부 아냐?
    나빼고 다 적이랑께?
  • dd 2018.01.13 02:01 (*.210.96.76)
    당연히 인재지.

    자연재해라는 사람 실제로는 물론이고 인터넷 상에서 조차 단 한명도 보지 못했는데.

    가장 큰 책임은 비상구에 뭣같이 쌓아놓고 스프링 쿨러도 잠궈버린 건물주 색기고.


    군대에서 똘아이 관심병사가 자살을 해도 그걸 살피고 관심갖지 못한 해당 지휘관이 책임져야하는데

    뭐 유족들을 봐서라도 당연한 처분이긴 하지.


    인재가 아니라는 글이 있는 게시물이나 사이트좀 부탁드립니다 영자님. 궁금하네요
  • 비트코인 2018.01.13 02:11 (*.98.13.109)
    제천 사고 관련 이슈인 댓글만 봐도 소방관 잘못한 거 없는데 기레기들이 허위사실 왜곡 보도한다고 빽빽거리는 댓글이 대부분이었고 포털은 뭐 말할 것도 없지 소방서와 소방관 대응은 문제 없었다는 식이었음 그 콘트롤 타워가 청와대기 때문에 대처에 문제가 생기면 안되거든
  • dd 2018.01.13 02:17 (*.210.96.76)
    에이...아무 잘못없다고 한 사람은 없었지.

    언론이 소방관 책임으로만 몰고갈려는 분위기가 있었고 그에 반발하려는 심리는 있었지만.

    솔까 인력의 한계가 있는데 밖에 나와서 구조해달라는 사람부터 구조해야지 깨부수고 진입해서 구조하는것보단.


    다시한번 말하지만 복합적으로 철저하게 '인재'입니다.

    활활 타오르는 드라이비트 시공또한 인재에 포함되고요.
  • ㅂㅂ 2018.01.13 03:05 (*.60.169.162)
    그렇지.
    거기에 화재를 더 빠르게 키운 필로티 공법 건물의 건축또한 인재에 포함되겠지.
  • ㅂㅂㅂ 2018.01.13 04:38 (*.153.50.45)
    99% 소방관 책임이야 이문제는 2층에 있던 20명에 대한 책임소재야 .

    공법의 문제가 아니고 건물주가 스프링쿨러를 잠근문제를 다루는게 아니고 비상구에 물건을 적재한문제가 아니고 그런것들은 따로 사법처리가 되고있어

    언론은 소방관이 왜 뻘짓을 하고 있었나를 cctv와 전화통화기록을 통해 사실만 전달했을뿐이야

    상가건물은 입구의 반대쪽에 비상구를 만들게 법적으로 되어있어 소방관이라면 비상구소재를 모를수가 없어 근데 구조대원5명이 1명씩 2개층씩만 돌아다녀도 1분이면 될 건물인데 이게 몇십층짜리 건물도 아니고..

    43분만에 2층에 그것도 창문을 깨고 들어가? 소방관이 맞는지 소방관도 조무사가 있나?

    출동할때 도면도도 안들고 가고 사실 제천은 시골이라 그정도 건물은 랜드마크급이야 그정도건물이면 비상구가 어디있는지 숙지해야하고 실제 cctv로도 비상구로 사람들이 나오는데 그곳으로 소방관이 30분동안 들어가질 않아

    79번이나 전화로 구조요청을 하고 2층에 사람이 있다고 했는데 ...

    구조대원 5명은 같이 몰려다녔을거야 혼자 돌아다닐 용기가 없었던거지 앞에 선배가 상급자가 먼저가면 뒷짐지고 따라들어가는 정도

    그러니 소방관이 목숨을 걸거라도 들어갈걸 후회하는 인터뷰가 있잔아

    가장큰문제는 무전기를 든 지휘대장이 구조센터에서 2층에 사람이 있다는걸 알렸는데도 구조대원에게 알리지 않았다는 거야 , 무전기가 안된다고 핸드폰이 안된다고 아무행동도 취하지 않았어

    두번째 문제는 무전기가 동작이 안되는 문제를 소방서장이 알고도 평소에 아무런 대책이 없었다는 거야 , 서장이나 되는사람이 안되면 말고야?

    이 두사람때문에 안죽어도 될 2층에 20명의 여성이 죽은거야 , 그래서 직위해제된거고
  • 이퀄리즘 2018.01.13 05:24 (*.126.128.30)
    이 인간은 아주 그냥 입으로는 혼자 구조 다 하네. 무슨 콘덴싱 아빠냐? 키보드 파이어맨이여?
  • ㅁㄴㅇㄹ 2018.01.13 10:15 (*.98.90.9)
    그럼 뭐 지휘대장이 자리 비우고 따라 들어가야돼?
    인력문제는 이미 언론에서 다루었지만 전에 여기 사이트였었나 댓글로 소방관 한분이
    소방 통신망은 체널이 하나뿐이고 지휘망 분리가 안되어있어 지휘 통신에 어려움이 있다라는 지적을 남겨주셨었는데
    그게 사실이라면 그것부터 개선을 해야지.
  • ㅁㄴㅇㄹ 2018.01.13 10:21 (*.98.90.9)
    사실인가보네. 2013년 세이프투데이 "화재진압 중 순직’ 통신망 문제"뉴스중 일부.

    "인천소방안전본부는.. 본부 및 각 서당 각 1개 주파수만 배정해.. 대형 구조사고 발생시 본부 - 소방서 - 각 센터 - 대원들이 1개주파수로 교신해 혼신뿐만 아니라 무전기 사용이 폭주해 긴급을 요하는 사항(대원의 안전, 건축물의 붕괴)을 신속히 전파할 수 없는 실정이다."

    다른 시도군청이라고 상황이 크게 다르지는 않을듯.
  • ㅂㅂㅂ 2018.01.13 13:16 (*.153.50.45)
    그럼 전국이 최소 매달 20명씩 죽어나가겠군 수십층건물은 100명단위로 죽는거 아냐?
  • ㅇㅇ 2018.01.13 13:09 (*.29.49.56)
    헛소리 사절요. 충북소방관 자체에서 매일 하는 통신망 점검 안 해서 생긴 일
    인재를 자꾸 물타기 하지마라
  • 원효대사해골물 2018.01.13 15:41 (*.98.90.9)
    사람의 책임을 부정하려는게 아니라, 시스템은 갖춰주고 난 후에 책임을 논해야 하지 않냐 이 얘기야.
    통신망 점검 문제도 어쩌면 예산문제와 관련되어 있지 않을까? 라는거지. 조사하면 밝혀질 일이겠지만.
    아래 링크 뉴스를 봐봐. 소방서 무선 통신망 보강 사업을 한다는 작년 초 뉴스인데, 충북쪽만 유일하게 예산이 없어.
    h_ttp://www.etnews.com/20170328000200
  • ㅂㅂㅂ 2018.01.13 13:53 (*.153.50.45)
    다른소방서가 20명이 죽은적있어?수십층도 아니고 10층짜리 건물에? 1층천장에서 불이 났는데 지하는 왜 들어간거야 연기가 위로 올라가는 습성상 연기도 얼마 없어을거고 구조대원 5명이서 30분간 뭐한거야 .
    지휘대장에게는 무전기가 문제가 있어도 어떻게든 상황전달할 책임이 있다, cctv보면 지휘대장이 무전기들고 비상구로 사람들 나오는거 보거있거든
    통화가 안되면 사람을 시켜서라도 2층에 사람이 있다고 전달했어야 하잔아 , 근데 우연히 3층에서 만나서 2층에 사람이 있다고 들어?
    근데 순서로 보면 2층비상구부터 부수고 그다음 3,4,층으로 올라가야 하는거 아냐
    새월호도 그렇고 소잃고 외양간고치는데 잘하는 정부는 다시는 같은일이 반복되지 않게하는거다 .
    무전기를 시스템을 고쳐야 할지 , 소방서장,지휘대장을 짜르고 끝낼지는 두고 보자고
  • 2018.01.13 17:45 (*.223.151.195)
    말은 쉽지..다른 소방서였어도 결과는 똑같아..1층 화재가 잡히기 전까지 2층으로 섣불리 못 가..소방관 중에 누가 가려고 할까..목숨을 걸어야 되는 상황인데..안에 시민 목숨은 중요하고 소방관 목숨은 중요하지 않나?

    소방관은 본인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야한다고 소방법에도 나와있어..소방관이라고 맹목적인 희생을 강요하지 마라..

    니말대로 소방관이 목숨을 걸더라도 들어갈걸 후회하는 인터뷰가 있다고 했지..밖에서 옆에서 그냥 보니 들어갈 수 있는데 2층에 왜 안들어갔나..이러는거지..
    그 상황에선 목숨을 걸고 진입을 했어야 했어..
  • ㅂㅂㅂ 2018.01.13 20:56 (*.153.50.45)
    가족이 죽은 은퇴한 소방관출신이 말한거 모르나 서울이었으면 이렇게 하지 않았다고
    죽은 사람들은 다 연기에 질식해 죽었어 백드레프트현상 그런것도 없었고
    구난대원은 소방대원과 하는일이 달라 산소마스크쓰고 도끼들고 다니는 대원이야 사람들 나오는데 들어가서 2층비상구에 도끼질 한번이면 됐었던 거야
  • 2018.01.13 03:20 (*.223.10.152)
    닭통령시절
    사건이 났는데 미흡한 대처로 일 커짐 -> 대통년 뭐하냐! 니가 다죽였어 빼애액!! 결국 관련자 징계-> 소잃고 외양간 고치는 대통년수준 빼애액!!

    우리달님
    사건이 났는데 미흡한 대처로 일 커짐 -> 왜 대통령한테 그래 빼애애액! 죽은 사람은 알아서 죽은거라고!!
    관련자 징계 -> 이번엔 어떤 회로를 돌릴까 기대해봅니다
  • ㅈㄴㄱㄷ 2018.01.13 06:54 (*.70.47.27)
    라고 닭대가리가 개소리하고 있다...
  • p군 2018.01.13 13:17 (*.62.202.21)
    개쩌는 정신승리로 하루를 버팁니다
  • 2018.01.13 13:30 (*.203.8.51)
    저걸 세월호하고 비교하는 거냐 지금?
  • ㅇㅇ 2018.01.13 14:21 (*.79.249.93)
    바다에 침몰중인 세월호와 비교도 안될만큼 구조난이도가 낮은 사고였다는 거?
  • 1 2018.01.13 04:09 (*.140.45.74)
    무한쉴드가 가동될거다.. 어쩔 수 없어
  • 2018.01.13 04:57 (*.62.173.31)
    불날일이 뭐 많냐고
    인력증원 필요 없다던분 누굽니꽈!!!
  • 00 2018.01.13 07:09 (*.83.123.54)
    그냥 총대 멜 사람이 필요할 뿐
  • 1313 2018.01.13 08:17 (*.79.124.18)
    소방서애들 평소에 공부좀시켜서 시험 주기적으로봐야할듯. 메뉴얼하나없더라. 꿀빨다가 허겁지겁 현장가서 어리버리까는 수준.
  • ㅇㅇ 2018.01.13 09:15 (*.175.43.185)
    소방법대로만 해도 불나도 누구 뒤질일 하나없다
    소방점검 나온다고 한달전부터 공지하고
    대피로 점검 나오는날만 치워뒀다가 다시 창고만드는데
  • ㅇㅇ 2018.01.13 09:22 (*.124.29.11)
    사실 군대에서도 아무리 높은 계급 지휘관이라도 그 사람이 밤잠 줄여가며 미친듯이 노력하면 사고를 어지간한 사건사고는 방지 할 수 있다 생각하니 사고 하나 터지면 위로 줄줄이 징계 내리는거고 이번에도 그런 느낌으로 접근한거 같은데, 그 꼭대기가 충북 소방본부장이야?
  • 히치 2018.01.13 09:42 (*.94.226.129)
    일에 대한 책임을 지우는건 그 일에 대처하는 권한이 누구에게 주어졌고 얼마나 일을 처리할 수 있는지에 달려있다.

    2층에 진입하고 LPG 폭발과 2층 진입 중 어느걸 선택할지는 현장 지휘관 및 보고받는 충북 소방청에 권한이 주어져 있다.
    결과론적인 말이지만 다른 선택을 했으면 사람을 살릴 수 있었다고 판단되니 직위해제를 통해 책임을 지우는거지.

    뭐, 소방청장이나 내무부장관, 대통령이 관여해서 권한을 행사하는 사안은 아니라는 얘기야.. 20여분 안에 빠르게 결정해야 하니 대통령으로 올라가는게 더 문제지.

    굳이 세월호에 비유하는 사람도 있는데 세월호에서 가장 중요한 선내 진입 및 잠수부 동원, 통영함 출동 등 적극적인 구조활동은 사실 해경 수준으로 못한다.
    해경이 들어갔다 죽을수도 있거든. 그걸 명령해서 가능케 하는건 재난지휘센터이고 국가적으로 대통령이 정보를 취합해서 결정을 내려야 하는 사안이지. 배가 무너지기까지 한시간의 시간이 있었는데 아무런 결정도 하지 못한건 문제라고본다. 대통령에게 책임을 묻는건 그것 때문이야.

    재해 발생당시 누구에게 지휘 책임이 있고 누가 결정해야 가장 효율적이로 효과적인 대처가 가능했을까. 거기에 따라 사고 후 문책이 이어지지. 박근혜는 자기 잘못은 쏙 빼고 해경만 해체한거고
  • ㅋㅋㅋ 2018.01.13 10:08 (*.234.117.105)
    소방시설?? 소방점검?? 을 철저히 하지 못한게 잘못
    인재라면 그게 인재
  • ㅋㅋ 2018.01.13 11:47 (*.166.235.152)
    그럼 문재인 정부는 지금 엄한 사람한테 책임 덮어씌우는 적폐라는 거네? 이전 정부랑 다른 게 뭐임
  • 다른게 뭐임 다른게 뭐임 2018.01.13 12:00 (*.75.14.51)
    아무리 문재인이 죹같아도 그렇지 질떨어지게 503정부랑 비비고 있냐
    문재인이 7시간동안 잠적했냐 소방공무원 자체를 없애버렸냐
    단순 비교조차 안되는 똥을 끌고와서 징징대고 앉았냐 ㅉ
  • ㅂㅂㅂ 2018.01.13 14:03 (*.153.50.45)
    문재인이 좀 빨랐지 4시간만에 전화 근데 그건 불다꺼졌을떄 아냐?
    다다음날 영화보러가셨고 백트레프트현상 연구하러 분노의 역류라도 보셨나?
    세월호 같은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않게 하겠가고 하셨는데 , 서장만 짜른다고 될일일지..
  • ~ 2018.01.13 11:50 (*.39.138.113)
    용접하다 불낸 놈은 어떻게 됐냐?
  • ㅁㄴㅇ 2018.01.13 12:04 (*.100.81.217)
    그래서 세월호만큼 보상해주겠지 정부가?
  • ㄱㄴㄷㅈㅅㄱㅂㅇ 2018.01.13 13:06 (*.223.27.78)
    일단 느그들이 세월호만큼 성금 모아야지?
    왜 안 되냐?
  • ㅁㄴㅇ 2018.01.13 15:10 (*.100.81.217)
    뭔 개소리야 성금이랑 국가보상금이 뭔 관계야
  • ㄱㄴㄷㅈㅅㅂㄱ 2018.01.13 17:56 (*.7.15.12)
    세월호도 성금 모았으니 이것도 모아야지 ㅂㅅ아.
    돈 나갈 생각하니 아깝냐?
    세월호랑 비교할 거면 순서대로 다 해야지.
    안그냐?
    못하며 아닥하든가.
  • ㅇㅇ 2018.01.13 12:16 (*.194.38.217)
    소방공무원 좀 더 뽑아야 합니다! ㅇㄱㄹㅇ ㅂㅂㅂㄱ
  • 해결책을 내 놓아라 2018.01.13 12:28 (*.117.107.179)
    세월호와 같은 사건인데 몇명 짜르고 끝나나?
    자, 광화문에서 촛불집회 시작해야지
  • ㅈㄷㄴㄱㅂㄴㄷㄴ 2018.01.13 13:09 (*.7.54.83)
    응.느그편 모아서.
    빨리 나와.
    날도 추운게 딱이더라.
    못 나오면 ㅂㅅ.
  • erer 2018.01.13 15:41 (*.205.125.220)
    여론 안 번지게 할려고, 문빠들 총출동하네
  • ㅇㅇ 2018.01.13 17:31 (*.33.153.61)
    잘못된건 까야지
    왜 쉴드를 치냐고
    그러니 더 욕먹지
  • 현직 2018.01.13 18:35 (*.43.19.90)
    소방관들도 쉴드 안치는거 보면 문제가 컸다는거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02 꼭 그렇게 잡아야만 했냐? 9 2018.01.13
1001 왜 국민 여론과 반대로 한국만 가상화폐를 규제하죠? 20 2018.01.13
1000 아들 엄마가 자전거 좀 빌릴게 9 2018.01.13
999 이주연의 몸매 부심 9 2018.01.13
998 아기 얼굴이 보고 싶은 엄마 21 2018.01.13
997 반도의 니콜 키드먼 14 2018.01.13
996 계약서 제대로 확인하셨죠? 9 2018.01.13
995 박지성 어머니 영국 런던에서 교통사고로 사망 16 2018.01.13
994 열혈 운동권 배우가 된 이유 10 2018.01.13
993 기회를 틈타 난립하는 코인 16 2018.01.13
992 환상적인 탈압박 7 2018.01.13
991 줌이 훅 들어와 당황 6 2018.01.13
990 기술 발전 체감 29 2018.01.13
989 무대가 너무 뜨거웠던 조보린 7 2018.01.13
988 실제 법정 기록에 적힌 의사 선생이 일침 16 2018.01.13
987 일본 문화에 대한 공포가 절정에 달했던 시절 35 2018.01.13
986 짐이 되기 싫었던 아버지 22 2018.01.13
985 800만에 600만 추가 레이스 33 2018.01.13
984 100만원 이하 여행지 총정리 43 2018.01.13
983 김성태에게 공약이란? 18 2018.01.13
982 구글이 이세돌을 선택한 이유 42 2018.01.13
981 마라도 풍경 12 2018.01.13
980 가상화폐에 관한 재미로 보는 이야기 81 2018.01.13
979 CGV 블럭 참사 18 2018.01.13
978 니 내 누군지 아니 50 2018.01.13
977 한국 지하철 와이파이를 보고 놀란 영국인 32 2018.01.13
976 성대생이 생각하는 적폐 54 2018.01.13
975 영화 타짜로 보는 인생의 호구 32 2018.01.13
» 제천 참사는 인재가 아니라던 그분들 어리둥절 45 2018.01.13
973 도시어부 청문회 9 2018.01.13
972 일본인 교수가 한국 와서 충격 먹은 사연 15 2018.01.13
971 우상호 의원과 우현, 안내상의 인연 27 2018.01.13
970 가상화폐 수수료 전부 몰수 추징 90 2018.01.13
969 모정은 없었다 52 2018.01.13
968 극장을 들썩이게 하는 한 남자 64 2018.01.13
967 중국 최신 AI 수준 38 2018.01.13
966 상남자식 주도 37 2018.01.13
965 독일의 주거 제도 38 2018.01.13
964 적폐 청산을 위한 준비된 정부 104 2018.01.13
963 시스루 윤지 13 2018.01.13
Board Pagination Prev 1 ... 127 128 129 130 131 132 133 134 135 136 ... 157 Next
/ 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