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ㅇㅇ 2018.01.17 02:00 (*.9.220.31)
    이 새끼 음식은 달고 짠게 끝임
  • 2018.01.17 02:05 (*.129.221.204)
    그게 식당, 술집에서 먹히는거야
  • ㄹㄴㅇㄹ 2018.01.17 02:10 (*.47.109.50)
    이 새끼 인생은 먹고 싸고 끝임
  • 2018.01.17 03:18 (*.224.94.150)
    + 악플달기
  • ㅇㅇ 2018.01.17 11:11 (*.33.184.56)
    악플도 싸는것의 일종이지
  • ㅇㅇ 2018.01.17 08:25 (*.71.2.136)
    이 새끼 출생의 비밀은 지 아비가 찍 싸고 지 어미가 쑥 뽑아 낳은게 끝임..
  • MSG++ 2018.01.17 10:04 (*.187.63.161)
    근데 마트에서 파는 양념된? 된장 넣어서 국 끓이면 막 끓여도 맛있지 않냐?
  • 일치머 2018.01.17 11:11 (*.33.184.56)
    니가 만들 음식은 싱겁고 밍밍하니?ㅋㅋㅋ
  • 12 2018.01.17 12:02 (*.102.221.35)
    싱겁게 먹지도 않을거면서 투덜거리긴..
  • ㄹㅎ 2018.01.17 12:31 (*.81.36.232)
    ㅇㅇ 걍 아이돌 노래 같은 음식.
  • 123 2018.01.17 19:13 (*.124.40.50)
    그게 한국의 맛임;;
  • 1111 2018.01.17 02:10 (*.33.129.70)
    근데 진짜 설탕 좋아한다..된장찌게 마저 설탕 범벅이네...좋다고 쳐먹는 넘들이 신기
  • 사칭1호 2018.01.17 02:12 (*.36.137.85)
    1/3숫갈도 안 넣었는데...?
    범벅 뜻을 모르는건가?
  • ㅁㄴㅇ 2018.01.17 07:09 (*.197.178.73)
    식당서 내놓는 깎두기 만들어지는거 보면 기겁할인간 하나 추가
    내가 고딩때 서울깎두기에 설탕 많이 넣는다고 깠었음...아~~~~무것도 모를때
    그때랑 지금 너랑 똑같아 ㅋㅋ
  • 00 2018.01.17 07:49 (*.83.123.54)
    니가 니집 주방에서 아무 양념없이 만든 음식인지 모를 음식말고는 한국 식당 99.9퍼센트 텁텁한 맛 잡을라고 어느정도 설탕 넣음
  • ㅁㅁ 2018.01.17 09:26 (*.251.220.230)
    쌀밥도 당분인데 넌 밥도 쳐먹지 말지 그러냐?
    설탕만 보면 개거품 무네
  • 요알못 2018.01.17 09:51 (*.93.19.13)
    된장군내를 설탕이 잡아준다.
  • 일치머 2018.01.17 11:13 (*.33.184.56)
    요리를 못하면 그냥 쳐 가만히 있어 니가 맛있다고 먹는 음식중에 설탕 안들어간거 없으니까

    요리 해본적도 없는게 쳐 당당하네
  • 2018.01.17 15:00 (*.120.19.93)
    저 정도 설탕에도 경기를 일으키면 밖에서 음식 못먹지ㅋㅋㅋ
  • ㅇㅇ 2018.01.17 02:11 (*.212.247.182)
    한식에 맵 짠 단 빼면 뭐 남냐 지들도 그렇게 주면 좋다고 쳐먹으면서 백종원만 나오면 거품 물고 까는 놈들은 얼마나 고오오오오급 입맛이셔?
  • "간큰놈들" 2018.01.17 07:45 (*.79.73.94)
    ㅋㅋㅋ 정답 ㅋㅋㅋㅋ
    뭔 사람들이 까는걸 이래 좋아하는지...
    주면 맛나게 먹을꺼면서 백종원 하면 왜저래들 배아파하는지
  • ㅁㄴㅇㄹ 2018.01.17 02:17 (*.35.222.17)
    예전에 마리텔에선가
    무슨 음식을 했어
    근데 내가 보고 아 너무 달겠다 그랬거든
    옆에 아내가 에이 설마 그렇게 만들겠어?
    이랬는데
    아니나 다를까 스탭이 맛보더니 너~무 달다고~
    ㅋㅋ
    요리를 하는걸 보면 맛을 딱 보면 알지
    내가 보기에도 너무 달 정도로 만들어놓고 스탭이 달다고 하니깐 이해가 안된다는 듯이..
    그냥 식당 음식이 다 그렇다고 생각하면 될거다
  • 13212316547 2018.01.17 02:45 (*.236.56.98)
    백종원 이전에 티비나 책에서 가르쳐주는 레시피중에 따라해서 우리가 생각하는 그맛 나는게 하나도 없었다
    이유는 딱하나 설탕이랑 MSG 넣는걸 빼놓고 가르쳐줘서다
    백종원은 집에서 간단하게 파는 음식의 맛을 따라할 수 있게 가르쳐주는거다

    백종원이 설탕 넣는다고 지랄하는 인간들은 지들이 평소에 사먹는 음식에 설탕이 얼마나 들어가는지 알면 기절할꺼다
  • 식도락가 2018.01.17 03:04 (*.231.151.244)
    정답
  • 글쓴이 2018.01.17 04:21 (*.238.238.119)
    설탕은 MSG 들어가면 안넣어도 된다, 다만 MSG 빼면 설탕은 꼭 넣어야 소금이나 된장의 쓰고 텁텁한 맛을 보완하다
  • ㅇㅇ 2018.01.17 04:25 (*.85.167.146)
    개돼지들에겐 백종원 스타일이 잘 먹힌다

    밑도 끝도 없는 스타일

    알수없지만 매쓰미디어로 폭풍처럼 밀어붙이면 쉽게 항복하고 납득한다

    딱 우리나라 스타일이다 여전하지

    백종원의 음식은 언제나 처음 만나는 새로운 외식같다

    백종원이 만드는 우리나라 음식은 근본도 없다

    우리나라의 어떠한 계통의 요리사에게도 쓴소리와 비평을 받아낼 자신이 없으니 다 지어낸다 중식양식일식 짬뽕으로 조금씩 바꿔낸다

    유명해졌으니 뒷탈이 없다

    중식통이라느니 음식공부를 열심히 했다느니

    자질구레한 언변과 경력으로 포장하지만

    요식업계를 야비하게 공략해낸 사업가

    에서 경력을 마무리하겠다

    음식밥을 먹은 사람들은 음식과 주방에 대해 함부로 발언하지 않고 함부로 직언하지 않고 함부로 원칙을 내세우지 않는다

    백명의 요리사는 백가지의 성격을 가졌기에 그들을 통솔할수 없다

    강줄기가 수없이 많은 개울로 갈라지듯이 다시 1원칙을 설득할 수 없는 사람들이다

    백종원은 음식밥을 먹은 사람이 아니고 주방일에 몸담은적이 없다는 뜻이다

    자질구레한 잡학과 말빨로 사람들을 현혹하고 기틀을 잡아 큰소리친다

    다 헛소리다 대중의 약점을 공략해서 사익을 취하는 아주 나쁜 사업가다

    수도권에 질좋은 요식업가들이 꽤나 있었고 업종도 다양했었다

    그 사장들과 대표들

    그나마 수도권에서 음식으로 장사한다고 출사표 던진 사람들 다 망했다 영세기업수준도 안되게 마진이 없다

    돈 긁어모은다는 큰 손이었던 백종원은 애시당초 물장사에 골목고래라 존중받은적도 없다 항상 욕처먹었다

    그런데 경제가 휘청거리면서 마진만 바라보는 백종원이 뜬 것 뿐이다

    음식 잘 만들고 손님들 건강생각하던 요식업자들 다 죽었다 다 골골거리고 빚쟁이다

    술팔던 백종원이 탑이 되버렸다 세상이 거꾸로 돌아간다
  • ㅁㄴㅇ 2018.01.17 07:14 (*.197.178.73)
    다 쓰러져가는 판자집에 처 드러누워 세간에서 말하는 성공한 사람들 혹은 그사람을 좋게 보는 사람들을 개돼지라 비하며 패악질만 일삼는 전형적인 한국형 그지
    이런인간들 특징은 어디서 주서들은 찌라시를 실제라고 굳게 믿고 남들이 뭐라해도 엿같은 한길만 고집하는 뚝심있는색히들이지 ㅋㅋㅋ
    평생을 그렇게 살다가 뒤지길 바람
  • 2018.01.17 08:57 (*.62.219.166)
    표현은 건조하고 과격하나 일리있는 말

    관점의 차이인게 요리사로써의 관점에서 보면 백종원이 남의 주방가서 하는 것들이 패악질 이지만 장사꾼의 관점에서 보면 얘기가 달라지지.

    적어도 백종원이라는 인물이 먹고살기도 어려워진 흙수저들 목구멍에 먹을만한 음식(?) 만들기를 전도한건 부정할 수 없는 공.

    그러나 그 와중에 본인이 취한 득과 요식업 생태계에 끼친 해는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
  • ㅁㄴㅇ 2018.01.17 08:56 (*.8.160.156)
    가뜩이나 장사안되는 가게옆에 백종원 프랜차이즈가 들어와서 이렇게 꼬였냐? 요리 잘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레시피대로 간단하게 평균이상의 맛을 낼수있도록 한게 백종원이다. 장사꾼은 맞지만 그렇게 까일만한것같진 않은데?
  • bsadb 2018.01.17 09:39 (*.211.236.232)
    니가 백종원이겨 이기고 개소리쓰면되는거자나 근데 이기지도못할꺼면 짖지도마
  • 우왕키굳키 2018.01.17 04:26 (*.38.11.213)
    우왕키맛잇겟당키 왕키굳
  • ㅁㄴㅇ 2018.01.17 04:27 (*.92.4.53)
    MSG 넣고 설탕 소금 덜 쓰는게 건강에 백만배 낫다
  • 이명박 2018.01.17 05:24 (*.105.86.58)
    여기 새끼들 백종원 설탕가지고 지랄하는 애들은 평소 니들이 먹는 음식엔 설탕 안들어간다고 믿는건가???
    식당에서 설탕 안들어가는거 없고 심지어 니들 어머니가 해주는 음식도 설탕 다 들어가 임마.
  • ㅁㄴㅇ 2018.01.17 07:15 (*.197.178.73)
    바보들이라서 그럼
    엄마가 해준 음식이 맛이없다 = 조미료가 덜들어갔거나 안들어갔거나
    이걸 모르는거지
  • ㅇㅇ 2018.01.17 09:53 (*.93.19.13)
    어머니들 매실액 몸에 좋은거라고 아무데나 다넣잖아 ㅋㅋ
  • 아동소년 2018.01.17 07:47 (*.152.129.107)
    얼마전 처음 된장찌개 끓일때
    좋은 재료 좋은된장 다 넣고
    레시피대로 했는데
    먹을만은한데 맛있지가 않더라고
    뭐가 빠졌나 궁리중에
    맛의기적이 필요할땐 미원 한꼬집
    이 문구가 갑자기 떠올라 미원 진짜 조금
    넣었더니 정말 맛의 기적이 일어남
  • 9 2018.01.17 08:27 (*.194.52.80)
    음식에 설탕넣으면 달아질거라고 생각하는 음식 문외한 형들이 까대기 바쁘구나
  • 나미 2018.01.17 09:17 (*.151.124.59)
    음식안해본 티내는거지 들이붓는거 아니고서야 약간의 설탕은 감칠맛정도인데 전혀 모르고 뱉는거
  • 2018.01.17 08:52 (*.235.56.1)
    엄마 ~ 엄마 ~ 짜 ~ 달어 ~
    이딴 소리만 처하고 있겠지... 음식 한번 만들어봐라
  • 켜캬캬커코쿄 2018.01.17 12:11 (*.229.93.133)
    능력없고 최저임금 안주는 위법자 거지 자영업충들 부들부들대는거 보러왔습니다
  • ㅂㄱㅊㄱ 2018.01.17 14:16 (*.39.130.245)
    백종원:저는 설탕을좋아해요 그래서많이넣고 제 레시피는 평균적인맛을내는 방법을알려준겁니다 간은 본인에기호에맞추면됩니다


    이게 백종원이한말인데 이말을 안했더라도 나이 처드셨으면 간은알아서해야지 먼 투덜거리냐 니들이 직접해먹기는하니?
  • ㅇㅇ 2018.01.17 20:24 (*.236.221.44)
    백종원 음식은 호불호가 심하지 개인적으로 극불호
  • 골목상권 2018.01.17 23:57 (*.247.88.101)
    브레이커 .. 작은동네에서 큰욕심없이 그럭저럭 장사하던 노친네들한테까지 폐를 끼쳤음
    니들한테는 스타겠지만 누구한테는 원망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005 자녀 교육도 내로남불 74 2018.01.17
2004 세계 1위로 꼽힌 에티하드 항공의 1등석 14 2018.01.17
» 백종원식 된장찌개 43 2018.01.17
2002 단일팀에 대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들 발언 91 2018.01.17
2001 고현정의 풍채 21 2018.01.17
2000 가난한 자취생을 발명품 16 2018.01.17
1999 유시민에겐 죄가 없다 35 2018.01.17
1998 역시 사유리 26 2018.01.17
1997 북한 모란봉 악단 최근 공연 사진 31 2018.01.17
1996 서울 억양 변천사 35 2018.01.17
1995 알렉시스 세정 10 2018.01.17
1994 탄산음료 전용 뚜껑 39 2018.01.17
1993 결혼 예정인데 이상형을 만난 여성 57 2018.01.17
1992 윤식당의 불편한 진실? 40 2018.01.17
1991 탈탈 털리는 소방서 31 2018.01.17
1990 원피스 입고 춤추는 신민아 14 2018.01.17
1989 1650년 전 와인병 7 2018.01.17
1988 본인 약점을 잘 알고 있는 설현 28 2018.01.17
1987 박미선의 일침 17 2018.01.17
1986 추억의 외화 38 2018.01.17
1985 김정은의 옛 애인이자 현재 북한 실세라는 현송월 16 2018.01.17
1984 헬조선이 신분제 사회인 이유 29 2018.01.17
1983 왕좌의게임 시즌1 산사 스타크 17 2018.01.17
1982 우주에서 본 화산폭발 22 2018.01.17
1981 정답이 왜 거기서 나와? 15 2018.01.17
1980 끼리형의 분노 19 2018.01.17
1979 백종원 자녀들 6 2018.01.17
1978 여성들이 원하는 청바지 핏 18 2018.01.17
1977 베트남에서 박항서 감독의 인기 13 2018.01.17
1976 월클 축구선수 마인드를 가진 문세윤 12 2018.01.17
1975 실전 압축 근육 25 2018.01.17
1974 흔들어주는 사나 12 2018.01.17
1973 올겨울 한파 사실상 끝났다 20 2018.01.17
1972 라디오스타 묘한 캐스팅 31 2018.01.17
1971 비정한 엄마 20 2018.01.17
1970 그냥 드리는 거니까 한번 써 보세요 12 2018.01.17
1969 1세대 남자 아이돌 17 2018.01.17
1968 LG전자의 마지막 리즈 시절 22 2018.01.17
1967 쯔위는 유구무언 7 2018.01.17
1966 아는 사람은 아는 극한의 고통 24 2018.01.17
Board Pagination Prev 1 ... 95 96 97 98 99 100 101 102 103 104 ... 150 Next
/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