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3 2018.01.19 01:31 (*.241.19.215)
    귀욥
  • 32남 2018.01.19 04:49 (*.127.65.207)
    개나 고양이 키우는 분들에게 물어볼게 있습니다.
    잘치우고 해도 냄새는 같나요?

    여자사람친구가 고양이를 키우는데 집에 놀러갔습니다.
    집에 들어가자마자.
    말로 표현 할 수 없는 냄새가 났습니다. 나름 티를 안내고 밖에 밥먹자고 한 기억이 있네요.
  • ㅁㄴㅇㅁㄴㅇㅁㄴㅇ 2018.01.19 05:05 (*.16.62.228)
    잘치우면 버틸만해짐 ㅋ
  • 이명박 2018.01.19 05:21 (*.105.86.58)
    근데 키우는 본인은 잘 치웠다 버틸만해라고 하는데 안키우는 손님이 들어와보면 냄새 졸라 많이 남.
  • 123 2018.01.19 06:05 (*.129.203.54)
    우리집은 들어오는 사람이 냄새난다고는 안하는데
    강아지가 소변이랑 응가를 아무대나 싸버리면 냄새가 엄청 날듯
    예를 들면 소변싸고나서 강아지가 움직이면
    소변이 뚝뚝떨어져서 여기저기에 뭍을텐데 그런거 다딱아주거든
    고양이는 특히나 대소변 잘가린다고 모래판위에 싸게 할텐데
    그거 빨리빨리 안치우고 냅두면 냄새가 날수 밖에 없음
  • 투냥집 2018.01.19 09:33 (*.223.37.32)
    여사친이 고양이 화장실 청소를 잘 안해서 그렇습니다.
    최소 1주에 1번 이라도 모래 갈아주면 안그러는데요.
    고양이는 사실 따로 목욕 안시켜줘도 알아서 닦아서 냄새가 안나는데, 고양이 오줌이 냄새 쩔어요.
    그 말로 표현할수 없는 냄새는 백퍼 오줌이 모래에 굳은
    냄새입니다.
  • 집사 2018.01.19 10:28 (*.94.41.89)
    그건 여자 사람 친구가 게을러서 입니다.
    고양이는 대소변을 스스로 가릴정도로 깔끔하고 목욕을 한달 이상 안해도 냄새가 잘 안납니다.
    화장실 모래를 너무 싼것을 쓰신 분일수도 있고 화장실 청소를 자주 안하시는분 같습니다.
  • ... 2018.01.19 10:49 (*.211.14.169)
    진짜 여친이 너무 게으른가봐요.
    고양이는 웬만하면 그렇게까진 안 되는데.
  • ㄴㅇㅁ 2018.01.19 12:20 (*.87.200.154)
    잘 치워도 냄새 심합니다. 키우는 사람들이 모를뿐이지요.
    사람만 사는 집에도 제각각 냄새가 다른데 동물이 하나 끼어있으면 어떻겠습니까.
  • 물논 2018.01.19 12:23 (*.162.119.206)
    사료는 대체로 분뇨냄새도 조절해줘.
    귀엽다고 생각없이 인간음식 막 주면 냄새난다.
    아무리 늙병필이라지만 그래도 남자가 놀러갔는데 청소 안 하진 않지 않을까?
  • 2018.01.19 13:06 (*.36.139.190)
    개 키우는 입장으로서
    말하면
    가능하면 키우지마라
    본인 능력과 성실 책임 인내에 대한
    확고한 믿음 없으면 키우지말고
    이렇게 사진보는거로 만족하심이 맞을듯
    자식도 동일
  • ㅁㄴㅇ 2018.01.19 08:19 (*.92.4.53)
    강아지가 응가했는데 소파 밑 같은데 해놓으면 대책 없는거임 그냥
  • ㅇㅇㅇㄹㅇ 2018.01.19 08:53 (*.224.171.230)
    첫짤 여자애 뒤태가 왜

    소변보는 과장님 뒷태같냐
  • ㄷㄱ 2018.01.19 11:07 (*.203.8.51)
    근데 아무리 뒤에서 부모가 지켜본다지만 아기를 개 두마리랑 그냥 두는건 위험함. 몇달전에 해준 다큐에서 개랑 분리해서 키우는데도 잠시 부모가
    시선 돌린사이 개가 아이를 물어서 종합병원임에도 애가 죽었음. 외상센터 관련한 다큐였는데. 심각한 외상의 경우 종합병원임에도 통합적인 치료가 제대로
    안되서 타이밍 놓쳐서 결국 죽었음.
  • 이게다 야당때문 아닙니꽈 2018.01.19 12:23 (*.249.169.185)
    r꼭 이런 것들이있지....저사람이 키우고 싶어서 키우겠다는데 니가 뭔상관인데....걍 니 인생이나 잘 살아
  • ㄴㅇㄹㄴㄹㅇ 2018.01.19 12:33 (*.165.223.42)
    병신아 쟤가 댓글 남기겠다는데 넌 뭔상관인데 초치고 지럴염병인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259 20세기에 만들어진 특이한 탈것들 2 2018.01.19
2258 아이유 닮은 이지은 4 2018.01.19
2257 대륙 노인들의 철봉 체조 14 2018.01.19
2256 98 군번 하니 3 2018.01.19
2255 이런 부엌 기억 나시나요? 26 2018.01.19
2254 고깃집에서 빵 먹는 사람들 3 2018.01.19
2253 부산대 여자화장실 31 2018.01.19
2252 유재석의 주량 27 2018.01.19
2251 맥주 공장 털이범의 최후 19 2018.01.19
2250 방송 중 욕할 뻔한 이승기 11 2018.01.19
2249 일본 최고의 불륜 사진 14 2018.01.19
2248 거침없는 흥궈 6 2018.01.19
» 아빠 올 시간이다 16 2018.01.19
2246 출국하는 사나 10 2018.01.19
2245 허리에 무리없는 복근 운동 24 2018.01.19
2244 네이마르 폭풍 4골 14 2018.01.19
2243 한서희 고소한 강혁민 4 2018.01.19
2242 러시아 화장실 휴지 상태 3 2018.01.19
2241 한선화 최근 비쥬얼 12 2018.01.19
2240 페라리 사고 18 2018.01.19
2239 모모랜드 낸시 14세 시절 5 2018.01.19
2238 메달권도 아닌데 왜 오바야? 37 2018.01.19
2237 건실한 사장님 16 2018.01.19
2236 입술에서 느껴지는 단호함 10 2018.01.19
2235 이거 갖고 싶어? 4 2018.01.19
2234 이분들 직업이 뭔가요? 15 2018.01.19
2233 단발 사토미 9 2018.01.19
2232 인천에 생긴 산소캡슐 카페 9 2018.01.19
2231 곡성 본 뒤 동네 정전 11 2018.01.19
2230 핵폭발 관람 7 2018.01.19
2229 JYP의 허황된 꿈? 10 2018.01.19
2228 금수저 vs 은수저 vs 흙수저 7 2018.01.19
2227 사진 열심히 뿌리는 안젤리나 6 2018.01.19
2226 한 동네 두개 CGV 38 2018.01.19
2225 김구라의 사과 방송 30 2018.01.19
2224 눈밭에서 잠든 댕댕이 10 2018.01.19
2223 콘서트 중 바지 찢어진 손나 13 2018.01.19
2222 바지는 고르는 게 아니다 14 2018.01.19
2221 시비거는 김도연 3 2018.01.19
2220 지역별 토익 점수 6 2018.01.19
Board Pagination Prev 1 ... 85 86 87 88 89 90 91 92 93 94 ... 146 Next
/ 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