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1. CAM (Cybernetic Anthropomorphos Machine)

 

01.jpeg

1960년대 냉전시대의 미국은 험난한 지형에 사람과 장비를 운반 할 수 있는 차량을 만드는 프로젝트를 실시했고

그 결과로 CAM이라 불리는 4족보행 차량을 개발해냈다.

 

02.jpeg

CAM은 내부의 운전자가 네개의 다리를 조종하여 잘 닦인 도로가 아닌 파손된 험지를 이동할 수 있게끔

설계 되었지만,  너무나 비효율적인 속도로 인해 미 육군은 이 결과물을 마음에 들어하지 않았다.

 

03.png

그리고 이후 개발된 헬리콥터가 비용과 이동효율에서 압도적으로 우세하자,

미육군은 방침을 변경하여 CAM 프로젝트는 파기 되었다.

 

04.png

하지만 모두에게 잊혀진 줄 알았던 CAM프로젝트의 결과물은 이후 4족보행 로봇개발의 커다란 밑거름이 되었다. 

 

 

2. 다이나스피어(Dynasphere) 

 

05.jpeg

'다이나스피어(Dynasphere)'는 1930년 미국의 발명가

존 아키발드 퍼브스(John Archibald Purves)가 발명한 외륜 차량이었다.

 

06.png

가솔린으로 작동하며 25마력 엔진으로 구동되는 이 거대한 타이어를 닮은 자동차(?)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스케치 중 하나를 컨셉으로 잡고 디자인하여 만든 획기적인 발명품이었다.

 

07.jpeg

퍼브스는 이후 전기로 구동되는 훨씬 작은 버전의 다이나스피어를 개발하였고

마치 오늘날의 오토바이처럼 다이나스피어가 다른 자동차들과 경쟁할것이라고 믿었다.

 

08.png

하지만 그의 바람은 현실과는 크게 달랐고 안정성과 효율의 문제로 인해 결국 역사의 한편으로 사라지고 말았다. 

 


3. 콘스탄티니 모터 스케이트 

 

09.jpeg

20세기 초, 미국의 또 다른 발명가인 M.콘스탄티니는 자신의 이름을 본 따 만든 모터 스케이트를 야심차게 발표했다.

일반 스케이트와 다를바 없이 보이는 이 스케이트는

각각 1.5마력의 엔진과 점화장치를 가지고 있어 약 50km의 거리를 시속 30km의 속도로 주행할 수 있었습니다.



10.jpeg

하지만 이 모터 스케이트는 심각한 안전사고로 인하여 결코 대량 생산에 들어가지 못했고,

결국 대중들에게 서서히 잊혀져 갔다.

 

 

4. 포드 소이빈 

 

11.png

미국의 자동차를 대표하는 회사 '포드'의 창업주 '헨리 포드(Henry Ford)는

자신이 기업을 운영하기 전부터 친환경적인 소재에 관심이 많았다.

농업과 자동차 산업을 융합하려는 시도를 하기 위하여 포드는

콩 연구 전용 연구소를 설립하여 신소재 개발에 힘을 기울였다.

 

12.jpeg

이후 발발한 세계2차대전으로 인해 전세계적인 금속 부족으로

다른 자동차 회사들이 골머리를 썩힐때 포드는 자신이 연구한 신소재로 차를 만들기로 결심했다.

 

13.png

소이빈(Soybeen) 자동차는 차체는 철제 프레임이였지만,

다른 모든 부속물은 콩,밀,대마 등의 여러가지 식물이 섞인 플라스틱으로 이루어져 있었다.

 

14.jpeg

포드는 그의 콩으로 만든 차가 일반적인 강철로 만든 자동차보다 경제적이고 튼튼하며

사고시에도 안전하다고 주장했지만,

세간의 반응은 콩으로 만든 차따위는 믿을 수 없다며 싸늘하기만 했다.

그로 인해 결국 두번째 프로토타입을 제작하는 동안 프로젝트가 취소되어 역사속으로 사라지게 되었다.

 

 

5. 다이맥시온(Dymaxion)

 

15.jpeg

미국의 연설가이자 건축가인 벅민스터 풀러(Buckminster Fuller)가 1933년에 제작한 이 자동차는

11개의 좌석을 가진 3륜 자동차로써, 사상가이자 예술가였던 풀러의 모든 비전이 함축되어있는 자동차였다.

그는 평상시에도 자신이 상상하고있던 미래를 이야기하며 매력적이면서 과학적인 용어를 사용하며 건축물을 지어왔고,

그는 하늘을 나는 자동차를 만들기로 결심했다.

 

16.jpeg

초기에는 비행선과 같이 공기를 주입하여 하늘을 날수있게 디자인 하였지만,

거듭된 실패로 인하여 실제 제작된 차에는 주행 중에 뒤쪽을 띄워

마치 비행기처럼 두개의 앞바퀴만으로 주행하게끔 설계햇지만,

풀러가 고집한 이륜주행 방식으로 인하여 고속 주행에서는 매우 까다롭고

저속 주행에서는 통제력이 불안해지는 문제가 생겼다.

 

17.png

풀러의 자동차에 투자한 투자자들은 처음에는 대량 생산을 위하여 자금을 지원하기를 앞다투며 원했지만,

시제품이 문제를 일으켜 치명적인 사고가 나자 투자자들은 투자를 철회했다.

 

18.png

결국 다이맥시온은 건축가가 자동차 디자인에 관여하여 좋지 않은 결과를 낸 사례로

타임지 최악의 자동차 목록에 추가되었고 이후 역사속으로 사라지게 되었다.


  • BMW 2018.01.19 01:58 (*.98.13.109)
    상상력 보소
  • ... 2018.01.19 15:09 (*.129.188.151)
    시대를 앞서간 발명품들이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 20세기에 만들어진 특이한 탈것들 2 2018.01.19
2258 아이유 닮은 이지은 4 2018.01.19
2257 대륙 노인들의 철봉 체조 14 2018.01.19
2256 98 군번 하니 3 2018.01.19
2255 이런 부엌 기억 나시나요? 26 2018.01.19
2254 고깃집에서 빵 먹는 사람들 3 2018.01.19
2253 부산대 여자화장실 31 2018.01.19
2252 유재석의 주량 27 2018.01.19
2251 맥주 공장 털이범의 최후 19 2018.01.19
2250 방송 중 욕할 뻔한 이승기 11 2018.01.19
2249 일본 최고의 불륜 사진 14 2018.01.19
2248 거침없는 흥궈 6 2018.01.19
2247 아빠 올 시간이다 16 2018.01.19
2246 출국하는 사나 10 2018.01.19
2245 허리에 무리없는 복근 운동 24 2018.01.19
2244 네이마르 폭풍 4골 14 2018.01.19
2243 한서희 고소한 강혁민 4 2018.01.19
2242 러시아 화장실 휴지 상태 3 2018.01.19
2241 한선화 최근 비쥬얼 12 2018.01.19
2240 페라리 사고 18 2018.01.19
2239 모모랜드 낸시 14세 시절 5 2018.01.19
2238 메달권도 아닌데 왜 오바야? 37 2018.01.19
2237 건실한 사장님 16 2018.01.19
2236 입술에서 느껴지는 단호함 10 2018.01.19
2235 이거 갖고 싶어? 4 2018.01.19
2234 이분들 직업이 뭔가요? 15 2018.01.19
2233 단발 사토미 9 2018.01.19
2232 인천에 생긴 산소캡슐 카페 9 2018.01.19
2231 곡성 본 뒤 동네 정전 11 2018.01.19
2230 핵폭발 관람 7 2018.01.19
2229 JYP의 허황된 꿈? 10 2018.01.19
2228 금수저 vs 은수저 vs 흙수저 7 2018.01.19
2227 사진 열심히 뿌리는 안젤리나 6 2018.01.19
2226 한 동네 두개 CGV 38 2018.01.19
2225 김구라의 사과 방송 30 2018.01.19
2224 눈밭에서 잠든 댕댕이 10 2018.01.19
2223 콘서트 중 바지 찢어진 손나 13 2018.01.19
2222 바지는 고르는 게 아니다 14 2018.01.19
2221 시비거는 김도연 3 2018.01.19
2220 지역별 토익 점수 6 2018.01.19
Board Pagination Prev 1 ... 85 86 87 88 89 90 91 92 93 94 ... 146 Next
/ 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