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1.jpg

집에서 물을 쓰려면 수백 만원을 내야 하는 마을이 있습니다.

지자체에서 만들어준 급수 시설을 주민들이 관리하는 농촌 마을들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입니다.

 

원래 살던 주민들이 이주해 온 주민들에게 이 물값을 요구한 건데 마을마다 제각각에,

주민들 갈등도 깊지만 지자체는 손을 놓고 있습니다. 

 

밀착카메라 손광균 기자입니다.

 

2.jpg

강원도 정선군의 한 마을입니다.

이 뒤로 보이는 장치는 약 2년 전 지자체에서 설치한 급수시설입니다.

현재는 자물쇠로 잠겨 있는데요. 관리 권한 및 책임이 주민들에게 있기 때문입니다.

 

3.jpg

이 아래쪽에는 각 가정으로 물을 보내는 관들이 있는데요.

가까이에서 보니 '관계자 외에는 접근을 금지한다'는 엄중 경고가 붙어 있습니다.

 

도시와 다르게 상하수도관이 없는 이 마을에서는 예전부터 지하수를 끌어 올려 물탱크에 보관하는

소규모 급수시설에 의존해오고 있습니다.

 

공사 비용은 전액 지자체가 내는 대신, 관리 및 유지보수는 조례에 따라 주민들이 부담하는 방식입니다.

 

4.jpg

도시와 다르게 상하수도관이 없는 이 마을에서는 예전부터 지하수를 끌어 올려

물탱크에 보관하는 소규모 급수시설에 의존해오고 있습니다. 

 

5.jpg

공사 비용은 전액 지자체가 내는 대신, 관리 및 유지보수는 조례에 따라 주민들이 부담하는 방식입니다.

이 마을 주민들은 2014년, 물 사용 관련 규칙인 이른바 '정관'을 만들었습니다.

 

6.jpg

수도 사용료 외에 기존 주민들은 1년에 한 번 10만원을 회비로 내고,

이사 오는 세대는 입회비로 200만원을 받기로 했습니다. 

 

7.jpg

주민들 사이에 갈등이 시작된 건 마을로 이주한 한 주민이 입회비 납부를 거부하면서부터입니다.

결국 해당 이주민은 따로 급수시설을 설치해 물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8.jpg

이 과정에서 이주민에 대한 입회비가 과도하다고 주장했던 또 다른 주민의 상황도 비슷합니다.

지난해 7월부터 물이 끊어진 집입니다. 부엌 싱크대 수도꼭지는 아무리 돌려도 물 한 방울 안 나오고요.

옆에는 페트병에 물을 조금 받아놨는데 사실상 요리와 설거지는 불가능합니다. 빨래도 마찬가지로 불가능하고요.

 

9.jpg

가장 큰 문제는 화장실 사용입니다. 화장실로 들어와 보면 양쪽에 페트병 수십 개가 쌓여 있는데,

단순히 씻고 변기를 쓰는 데에도 물이 많이 들어갑니다.

이 변기 물을 한 번 내리는 데에도 네통의 물이 사용된다고 합니다.

 

10.jpg

11.jpg

기존 마을 주민들은 자신들이 직접 물을 끊은 적은 없으며,

정관에 따라 입회비를 내지 않으면 급수를 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12.jpg

현재 정선군 내에서 마을이 직접 관리하는 소규모 급수시설은 200개가 넘습니다.

하지만 주민들이 만든 정관에 따라 물 관리 유지 비용과 부과 방식도 제각각입니다.

 

13.jpg

14.jpg

15.jpg

16.jpg

물값을 놓고 토착민과 이주민의 갈등이 커지고 있지만 해당 지자체는 어쩔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오랫동안 물 부족에 시달린 이곳 주민들 입장에서는 물이 그만큼 민감한 자원입니다.

더 이상 물을 두고 주민들의 민심이 반으로 갈라지지 않으려면 이제는 지자체가 나서야 하는 것 아닐까요?


  • 비트코인 2018.01.19 01:45 (*.98.13.109)
    조선이 조선했을 뿐
  • 여긴헬조센 2018.01.19 08:19 (*.70.15.230)
    늙으면 좀 뒤져야한다 시골 틀딱들
  • "간큰놈들" 2018.01.19 09:41 (*.79.73.94)
    댓글이 이렇게 공격적이어야 할까
  • -,.- 2018.01.19 01:50 (*.15.84.107)
    저렇게 하고는
    동네에 노인들밖에 없고
    일손이 부족하다 지롤들 한다.
  • ... 2018.01.19 01:58 (*.211.14.169)
    서울 집값이 괜히 오르기만 하는게 아냐. 미개인들.
  • 진짜루 2018.01.19 02:50 (*.7.53.237)
    반도 인성이 저지경일뿐임
    못배워서 무식하고 심통만 가득찬..
  • 5565 2018.01.19 02:53 (*.121.61.238)
    sbs에서 1시간정도 방영해 줬는데 개판 오분전... 시골 인심은 개뿔~ 화딱지 나서 못보겠더라~ 요새는 시골사람들이 돈에 더 미친듯~
  • 33 2018.01.20 05:00 (*.31.185.226)
    맞어 시골은 이제 돈나올때가 없어
    그래서둘 저런데 많어
  • 징베 2018.01.19 03:52 (*.107.5.60)
    시골 깡촌 cctv 안보이는 곳에서 졸라게 패고싶네
  • ㅇㅇ 2018.01.19 06:21 (*.164.25.63)
    보이는데서 패고 개값물어 ㅄ아 그정도 능력안됨 아닥하고

    일저지르고 처벌은 피하고 싶고 무슨 심보야
  • 징베 2018.01.19 12:01 (*.107.5.60)
    처벌을 피하고 싶은게 아니라 저 늙은이들이 처벌을 받지 않고 오히려
    큰소리 치니까 똑같이 해주고 싶다는 거잖아.
    줘패고 깽값물면 물 나오게 해준다면 당연히 보이는데서 줘 패고 말지
  • 아파콤 2018.01.19 04:41 (*.32.92.125)
    이래서 지방자치제 하면 안됨.
    목소리 큰 인간들이 군수 선거 때 난리 치니 군에서 자체적으로 해결이 될리가?
  • ㅇㅇ 2018.01.19 05:00 (*.212.247.182)
    노슬아치
  • 3ㅅ34 2018.01.19 07:39 (*.41.45.154)
    물나오는 땅을 사버린다음 막아버려야 정신차리지
  • 보고싶다 2018.01.19 09:25 (*.171.139.3)
    그 땅 옆에 파서 지하수 공급 받으면 그만임.
    공사비가 좀 들긴 하겠지만
    저딴식으로 100~300씩 받을 수만 있다면 그게 더 개이득일듯.
  • 어쩔수없어 2018.01.19 07:54 (*.84.169.107)
    인생 개조져서 도피하는게 아니고서야 저딴 깡촌에 대체 왜 감?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킁킁 2018.01.19 09:27 (*.45.10.23)
    시골에 살고 싶으면

    이주민들끼리 모여사는 타운하우스를 분양 받아라 컹컹
  • 2018.01.19 09:48 (*.235.56.1)
    지나가던 동눼 주민과 정겹게 인사하고, 논 밭에서 나온거라고 뭐 하나씩 챙겨주고
    그런 그림은 개나줘버려고.. 돈 뜯어 낼라고 어케던 노력한다.
    문 열려있음 들어와서 횟소리 하고 ㅋㅋ
  • ㅇㅇ 2018.01.19 10:26 (*.176.156.103)
    역시 조센징들은 갑질을 싫어하는게 아냐
    내가 갑질 못하는게 싫을 뿐
  • t 2018.01.19 10:38 (*.221.162.116)
    시골이 원래 엄청 폐쇄적인 곳임
    이주민은 둘째치고 도시에서 살다가 이러저러해서
    부모님이 계신 고향으로 살려고 내려와도
    남아 있던 고향사람들과 갈등이 시작 된다.
    명절때 내려오면 반겨주고 챙겨주던 고향 사람들의 모습은 없어지고
    왜 내려왔는지 뭐 이런 저런 뒷담화에 이상한 소문은 기본이고
    대놓고 무시하고 은근히 왕따 시키는 경우가 많아
    이게 사업 망해서 그러면 더 그런다.
  • ㅠㅠ 2018.01.19 12:00 (*.70.55.89)
    이게 사실임.. 우리아바지가 고향가서 그러고 고생하고잇다
  • ㅓㅜㅡㅏ 2018.01.19 12:46 (*.223.44.206)
    내같으면 저기 물탱크에 농약 탄다 ㅋㅋ
  • ㅇㅇ 2018.01.19 13:01 (*.194.38.217)
    나만 아니면돼~!!!! 나만 아니면돼~!!!! 나만 아니면돼~!!!!
  • 흐린날 2018.01.19 21:20 (*.39.145.181)
    역대 최고 미인 아나운서다.
  • 으응? 2018.01.19 21:33 (*.128.119.29)
    설치를 주민들 비용으로 했으면 이해한다..
    근데 시발 설치는 세금으로 받아 놓고, 지들도 관리비만 내면서 새로온 사람은 눈탱이 맞으라고?
    눈탱이를 밤탱이로 만들어놔야 정신차릴라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306 공대생들 실례합니다 28 2018.01.19
2305 퇴장해유 4 2018.01.19
2304 그분들의 하나된 힘 15 2018.01.19
2303 광고 모델의 귀감 8 2018.01.19
2302 멜깁슨과 35살 연하 여자친구 13 2018.01.19
2301 도련님 근황 16 2018.01.19
2300 먹고 살 만큼 저작권료 번다는 휘성 16 2018.01.19
2299 와이프를 위한 운동 7 2018.01.19
2298 요즘 같은 계절에는 안 팔리는 13 2018.01.19
2297 일촉즉발 위기 상황 13 2018.01.19
2296 게리 올드만의 일침 10 2018.01.19
2295 프로농구단 한끼 식사 15 2018.01.19
2294 정준하 전담 킬러 4 2018.01.19
2293 5살 딸의 도시락 8 2018.01.19
2292 겨드랑이 어택 당한 사나 6 2018.01.19
2291 금감원 직원 처벌 불가 13 2018.01.19
2290 조이와 슬기의 불협화음 3 2018.01.19
2289 오사카 돈까스 19 2018.01.19
2288 아육대 쯔위 전광판 7 2018.01.19
2287 톨게이트 요금 납부 23 2018.01.19
2286 자전거 민폐녀 7 2018.01.19
2285 대학별 동문 파워 29 2018.01.19
2284 그분들이 양념 중인 논리 43 2018.01.19
2283 서민 울리는 가상화폐 28 2018.01.19
2282 작사가 김이나가 아이를 낳지 않는 이유 199 2018.01.19
» 조용한 시골 마을의 물 분쟁 25 2018.01.19
2280 넘어져도 일어설 줄 알게 되었어요 19 2018.01.19
2279 단일팀이 개이득이라니까? 64 2018.01.19
2278 눈에 쌍심지 켜는 전원책 71 2018.01.19
2277 2019년 개봉예정영화 시나리오 유출 19 2018.01.19
2276 통증 유발하는 벤츠 E클래스 39 2018.01.19
2275 컨셉 바꾼 허지웅 26 2018.01.19
2274 지금이 행복한 줄 알아라 32 2018.01.19
2273 미군에게 많이 졌던 농구 국대 24 2018.01.19
2272 80년대 하이틴 가수 이지연 12 2018.01.19
2271 3층에서 떨어지는 아이를 무사히 받는 소방관 17 2018.01.19
2270 감동적인 명장면 한번 만들자는데 왜 40 2018.01.19
2269 쯔위의 핸드 스피드 12 2018.01.19
2268 열도의 일뽕 서적 17 2018.01.19
2267 도마뱀 가죽 벗기는 걸그룹 멤버 19 2018.01.19
Board Pagination Prev 1 ... 98 99 100 101 102 103 104 105 106 107 ... 160 Next
/ 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