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ㅇㅇ 2018.05.31 19:53 (*.7.19.238)
    요령같은게 없나? 아님 일부러 저러는거임?
  • ㅁㅁㅁ 2018.05.31 20:06 (*.38.23.152)
    땅 안 다지고 적당히 깔면 비온 다음 저렇게 됨. 예전에 군대에서도 막사 앞에 애들이 깔았다가 저리 되서, 사람 불러서 재 공사함.
  • 이슈인의천사입니당 2018.05.31 21:08 (*.87.201.253)
    자세히보세용
  • ㅇㅇ 2018.05.31 22:43 (*.32.68.74)
    공익이 노가다 요령이 어딧겟냐
  • "간큰놈들" 2018.06.01 08:27 (*.79.73.94)
    저거 원래는 바닥 다 파내서 모래 새로 덮어야함 그래서 평탄작업하고나서 인터록킹을 깔고 마지막에 모래를 인터록킹에 부어서 사이사이에 모래를 집어넣어야함
    근데 생각해보면 알수도있지만 일 요령 모르는 사람들은 그냥 인터록킹만 깔겠지 위처럼
    그러니 인터록킹 철거하니까 바닥에 잡초들 다보이잖아 ㅋㅋ 그냥 인터록킹을 바로 깐거야 ㅋㅋㅋ
  • 2018.06.02 12:09 (*.100.16.2)
    블럭공이다 경외하라
  • 2018.05.31 21:18 (*.98.77.191)
    근데 도쿄에 가보면 길들이 정말 반듯하고 바닥도 좀 소름돋을정도로 반듯하게 시공된게 많은데
    한국은 왜 엉망진창이 더 많아?
    일뽕 아니고... 서울에서 나름 비싼 서초구 사는데도 저런 돌들이 좀 울퉁불퉁하고 대충 부숴서 껴맞춘곳도 있고 색도 중구난방인 곳이 많아.
    이게 지반 자체가 울퉁불퉁해서 어쩔수 없는건지, 아님 시공자들의 성향(?)이나 기준이 더 낮은건지 모르겠네?
  • . 2018.05.31 21:33 (*.70.14.56)
    직업정신
  • -,.- 2018.05.31 21:37 (*.15.240.84)
    일본은 가전제품 포장할때
    포장용 띠끈의 장력이 쎄서
    박스의 모서리 부분이 약간 접히면 불량품 처리한다고...

    성격인가봐.
  • 아는분이 2018.06.01 11:25 (*.247.88.101)
    일본가서 돔공사를 했는데 그많은 패널 나사를 정확히 7바퀴반을 돌리더래 ;;;
  • ㅁㄴㅇㄹ 2018.05.31 21:51 (*.156.178.208)
    현장에서 일하는 사람이 문제일 수도 있겠지만
    공정을 지시하는 회사나 원청 쪽에서도
    퀄리티 보다는
    납기일에 더 비중을 두는 경우가 많아서 그런듯
  • 123 2018.05.31 22:25 (*.199.48.15)
    내년에 다시 깔라고 ㅎ
  • ㅇㅇ 2018.06.01 12:34 (*.111.11.245)
    너무 잘 깔면 내년에 일이 없으니깐 ㅋㅋㅋ
  • 쭉재이 2018.05.31 23:16 (*.111.10.74)
    돈이야 돈....최저낙찰 받아 하청 세단계거치고 나면 뭐가 남겠냐...
    일본은 하루 작업량이 정해져있어 더이상 작업하면 불량난다고 더 못하게해..
    그게 시스템적으로 체계화 되어읶어 그런거야..
    우리나라도 돈 많이주고 작업자 임금 좋으면 품질 좋아진다
  • ㅌㅌ 2018.05.31 23:45 (*.39.61.190)
    돌대가리야 적어도 인도 보도블럭이 울퉁불퉁한거는 차 오토바이가 밟고 다니거나 주차를 해서 그런거다. 사람다니는 하중에 맞춰서 깔았는데 차 오토바이가 다니니 지면이 고를수가 있겠냐? 무식하면 아닥좀 해라..
  • 대단 2018.06.01 06:21 (*.223.21.227)
    댓글만 봐도 못배운게 티나시네요.
  • 늙병필 2018.06.01 08:18 (*.21.98.137)
    너 바보구나.
  • ㅌㅌ 2018.06.01 11:52 (*.32.142.66)
    나이 쳐먹고 돌대가리면 아가리라도 닫던지. 좀 찾아봐라 왜 보도블럭이 그렇게 되는지
  • 1 2018.05.31 21:43 (*.65.41.143)
    작성자 " 공익 "
  • 34 2018.05.31 21:59 (*.209.171.248)
    아우징그러
  • 344` 2018.05.31 22:22 (*.209.171.248)
    나라시도안치고 풀잇는데다가 그냥깔앗네
  • 호도 2018.05.31 22:23 (*.142.181.173)
    탈리야 스킬이냐
  • 2018.05.31 22:27 (*.55.137.102)
    너무 잘 하면 귀찮게 저런 일 계속 시킨다.
    욕 쳐먹더라도 저렇게 두세번 더하면 앞으로 저런 노가다 안 시킴.
  • 신용사회 2018.06.01 08:01 (*.223.33.27)
    공익이라면 충분히 가능한 큰그림이지
  • ㅁㄴㅇ 2018.06.01 00:47 (*.92.4.68)
    공공의 이익을 위해서 공구리 치는게 공익
  • ㅇㅇ 2018.06.01 01:27 (*.92.178.118)
    저거 그냥 손으로 되는 게 아니라던데
    장비도 있어야 되고 기술도 필요하다고 함. 일당 15 주고 일시켜야 될 일을 한달에 30 받는 공익한테 ㅋㅋ
  • 브로콜리 2018.06.01 02:26 (*.112.70.93)
    마치 자기집 정원에 셀프시공 해본거 같은 느낌이네...
  • ㅁㅁ 2018.06.01 02:46 (*.1.24.183)
    와~기본도 없는 넘한테 시킨거냐?
    대가리가 있으면 저런식으로 할까?
  • 이공계 2018.06.01 07:20 (*.223.34.71)
    대가리가 있으면 공익한테 저런걸 시키는게 아니지. 그냥 벽돌만 깔면 되는건지 아냐
  • 킁킁 2018.06.01 03:18 (*.75.246.53)
    저 다시 깔래가 다짐이 아니라 위에서 다시 깔라고 해 라는 뜻일 수도 있다
  • ㅂㅅ인가 2018.06.01 07:19 (*.223.34.71)
    다 그렇게 이해하고 있어. 공익이 자발적으로 나서서 다시 깔아야겠다고 다짐하것냐?
  • ㄹㅈ 2018.06.01 03:31 (*.142.253.232)
    원래있던흙은 파내고
    고운모래로 써야함
  • ㅇㅇ 2018.06.01 10:22 (*.111.28.96)
    공익 = 국가가 인정한 장애 병신.

    공익가는 애들은 딱보면 왜 가는지 이유가있음 ㅋㅋ 장애인새키들
  • ddd 2018.06.02 02:52 (*.116.141.151)
    군대있을떄 각개전투교장 새로만든답시고 착출되서 해봤었는데,

    저게 대충 돌만깔고 밟아준다고 되는 간단한 작업이 아니더라..

    일단 땅을 평탄화해주고 고운모래를 다시 덮어준 다음 지반이 튼튼하게 다져주는 작업을 기본으로 해줘야 함

    작업 사이사이 이상한 수포 들어가있는 수평계로 계속 땅이 고르게 수평인지 확인해줘야 하고

    돌도 그냥 돌만 얼기설기 올려놨다간 비오면 다 쓸려나가서, 경계 땅밑에 버팀목이랑 고임목도 박아놓음

    우리가 흔히 노가다질은 거칠고 무식한 작업이라고 생각하는데,

    직접 경험한 바로는 이외로 정밀하고 숙련된 기술이 필요한 작업임

    그런 작업을 알바도 제대로 못해봤을 공익들한테 덜렁 시키니 저런 결과가 나올 수 밖에..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044 방탄소년단 인종차별하는 멕시코 공영방송 37 2018.05.31
4043 70여년 전 만주에서 벌어진 만행 22 2018.05.31
4042 장애인 이웃 입주 금지 36 2018.05.31
4041 낚시 단톡방 대참사 13 2018.05.31
» 다시 깔래 34 2018.05.31
4039 데프콘 어머니에게 예수 취급 받는 연예인 21 2018.05.31
4038 분노의 K리그 팩트 폭력 34 2018.05.31
4037 남편의 무리수 22 2018.05.31
4036 따루 근황 25 2018.05.31
4035 러시아 방산비리 스케일 21 2018.05.31
4034 요즘 아침드라마 도청씬 13 2018.05.31
4033 시민이 정하는 비율 28 2018.05.31
4032 페미니스트 서울시장 후보 17 2018.05.31
4031 효리의 뻔뻔 컨셉 25 2018.05.31
4030 이름 때문에 선거 현수막 훼손 30 2018.05.31
4029 34살에 결혼할 수 있을지 고민인 노처녀 58 2018.05.31
4028 흑형의 논리 20 2018.05.31
4027 아빠가 가고 싶은 카페 6 2018.05.31
4026 CNN 케이팝 찬양 71 2018.05.31
4025 군 병원의 실태 61 2018.05.31
4024 반도의 흔한 종교인들 39 2018.05.31
4023 시선을 사로잡는 가방 8 2018.06.01
4022 평생 노안이었던 배우 7 2018.06.01
4021 모기업의 첨단기술을 활용한 실시간 데이터 활용 10 2018.06.01
4020 역대 대통령 축전 받은 연예인 23 2018.06.01
4019 왜 그년이랑만 커피 마셔? 19 2018.06.01
4018 지효 옆태 23 2018.06.01
4017 이제 BBQ도 받는다 60 2018.06.01
4016 좋아 죽는 노총각 노처녀 14 2018.06.01
4015 강원도식 고백법 20 2018.06.0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5 Next
/ 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