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로서라구 2016.09.30 19:52 (*.143.116.196)
    배우로서
  • 로써야 2016.09.30 20:40 (*.240.70.105)
    배우로써
  • 11122 2016.09.30 20:45 (*.18.92.230)
    로서야 가만히 있음 반이라도 가지ㅎ
  • ㅅㄱ 2016.09.30 23:58 (*.230.5.227)
    자격을 나타낼 때는 '로서', 수단을 나타낼 때는 '로써'
  • 키보드 2016.10.01 09:51 (*.186.191.147)
    그냥 아무거나 막 써서
    '로서' 도 맞고 '로써'도 맞게 바꾸자.
    세계화의 시대에 우리의 말을 외국인도 쉽게 배울수 있게 만들자.
    우리모두 로써, 로서 암거나 막 쓰자.
  • ㄹㄹ 2016.09.30 21:05 (*.205.242.206)
    달콤한 인생 크~~~~~
  • 연신내1번마을버스 2016.09.30 21:18 (*.71.147.36)
    크........ 최고지
  • 훙훙이 2016.09.30 21:08 (*.97.228.233)
    이병헌이 연기로 깔게있나 나쁜경력이 있나..
    나오면 믿고보는 배우
  • qwe 2016.09.30 21:36 (*.105.172.171)
    ㅇㅇ 이병헌 영화는 재밌는 게 대부분
  • ㅁㄴㅇ 2016.09.30 22:12 (*.50.68.187)
    개인적으로 이병헌 커리 중에 악마를 보았다가 가장 재밌었다..
  • 12 2016.10.01 09:24 (*)
    미투 ㅋㅋ
  • ㅇㅇ 2016.09.30 22:44 (*.124.197.18)
    안된 작품은 왜 빼?
  • 2016.10.01 08:34 (*.151.164.196)
    그러게. 이병헌도 tv에서 영화로 넘어올때 몇 작품은 망했다. 런어웨이 랑... 몇개
  • ㅣㅏㅓㅏ 2016.09.30 22:55 (*.37.160.130)
    그 해 여름 안 본 사람 있음 봐라.
    B TV는 무료영화고 나머진 모르겠다.
    별로 흥행은 못했는데 사랑에 빠진 이병헌 연기 연기가 죽인다.
    수애도 엄청 이쁘게 나옴.
  • ㅇㄷㅇㅇ 2016.09.30 23:28 (*.15.205.204)
    전파상앞에서 서로 마주볼때 bgm으로 Yesterday when i was young 나오는데 멜로영화에서 소름이 돋은건 처음이었음
  • 꿀잼 2016.10.01 01:53 (*.230.230.12)
    진짜 그해여름은 안떳지만 이병헌 작품중에 제일 재미있게 본듯
  • ㅇㅇ 2016.10.01 07:15 (*.33.165.165)
    그해여름에 봤음
  • 국장 2016.09.30 23:50 (*.34.241.210)
    이병헌 영화가 다 재밌진않지..지금에서야 좋은 커리어를 쌓는듯
    데뷔시절 드라마에서 빵 뜨고 나서 했던 영화들 이상한거 많았다
    나를 미치게 하는 것들인가 랑 런어웨이 같은거...
  • :) 2016.09.30 23:53 (*.72.84.179)
    근데 그당시 영화감독들이나 대부분 시나리오도별로였어. 이병헌 문제라기보다는..
  • 봉지 2016.10.01 00:54 (*.155.100.54)
    봉지점프를하다
  • 호날두 2016.10.01 02:09 (*.105.86.40)
    번지점프를하다, 달콤한인생, 악마를보았다가 왜 없냐? 최고의 작품들 아닌가?
  • 1231 2016.10.01 11:09 (*.105.113.242)
    관객수로 그냥 탑3 뽑은거겠지.

    악마 180만, 달콤 120, 번지는 정확히 찾기도 어렵네
  • 그러지 말자 2016.10.01 03:17 (*.220.238.50)
    협녀..
    칼의 기억 무시하냐..?
  • ㅁㄴ 2016.10.01 04:59 (*)
    이병헌은 옛날 잡지 인터뷰에서 자기는 풍족하게 살아서 어렵고 힘든 역할 연기 못하겠다고 했던거 본 이후 연기자로 안보임.
    캐릭터도 대부분 폼잡는것들뿐. 비굴하고 망가지는 캐릭터도 했으면..
  • 해피투게더 2016.10.01 08:54 (*.174.113.140)
    모르냐
  • 레알 2016.10.01 10:42 (*.121.129.11)
    이분 최소 연기자 개념 모르는분
  • 됐고 2016.10.01 10:08 (*.39.200.22)
    드라마는 해피투게더가 최고였지
  • 12x312ㅌ3 2016.10.01 10:55 (*.190.100.146)
    번지점프는 진짜 희대의 역대급 개쓰레기 게이 미화 영화
    영혼이 어쩌고 개소리를 그럴듯하게 써놨지만 한발짝만 떨어져서 보면 미친 게이 두마리 얘기임
  • 1231 2016.10.01 11:06 (*.105.113.242)
    위에 답답한 횽들 많네..

    이병헌 only one 이라는것도 아니고

    무조건 양쪽 다 대박이란것도 아니고.

    드라마 흥행작 많다. 영화도 많다. 근데 헐리웃도 진출해서 괜찮게 했다.

    이 내용 이야기하는데 뭐 잘 안된거는 왜 빼냐는둥 어쩌구 저쩌구

    답답허다.
  • 코피나요 2016.10.01 11:20 (*.196.198.190)
    이병헌은 딴거 필요 없고 " 누구나 비밀은 있다 " 아니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7722 아이유 vs 이준기 4 2016.09.30
17721 태국군 징집병 월급 19 2016.09.30
» 커리어 좋은 배우 30 2016.09.30
17719 한 달 1000만원 버는 청년 목수 41 2016.09.30
17718 닮은꼴 많은 연예인 8 2016.09.30
17717 남자보다 잘 생긴 여자 12 2016.09.30
17716 여고생들아 47살 남자 어때? 33 2016.09.30
17715 연예인 짬밥의 올바른 사용법 8 2016.09.30
17714 노모가 매일 울고 계셔 21 2016.09.30
17713 아이린 근접샷 5 2016.09.30
17712 빛을 99.9% 흡수하는 물질 44 2016.09.30
17711 여자 연예인 중에 민아만 가진 자격증 32 2016.09.30
17710 인간의 본성 15 2016.09.30
17709 머리 심고 행복한 민호 17 2016.09.30
17708 이명박 vs 박근혜 56 2016.09.30
17707 크라운 제이와 결혼할 생각 있다는 서인영 8 2016.09.30
17706 지진난 경주 정치인 방문 러쉬 19 2016.09.30
17705 기성용 한혜진 딸 태명 22 2016.09.30
17704 화요비가 라스에 출연한 이유 17 2016.09.30
17703 광규가 광규에게 16 2016.09.30
17702 훌륭한 아버지를 둔 드론 영재 22 2016.09.30
17701 반도의 패러디 영화 7 2016.10.01
17700 군 면세 혜택 종료 16 2016.10.01
17699 9급뽕 레전드 13 2016.10.01
17698 성매매 단속 경찰 과실? 9 2016.10.01
17697 비키니 어떤지 봐주세요 18 2016.10.01
17696 호란의 사과문 25 2016.10.01
17695 여고생 래쉬가드 6 2016.10.01
17694 반드시 아웃 시키겠다는 의지 4 2016.10.01
17693 걷지 못하는 자녀를 위한 선물 5 2016.10.0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91 Next
/ 5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