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01.jpg02.jpg03.jpg04.jpg05.jpg06.jpg07.jpg08.jpg09.jpg10.jpg11.jpg12.jpg13.jpg

14.jpg15.jpg16.jpg17.jpg18.jpg19.jpg20.jpg21.jpg22.jpg23.jpg24.jpg25.jpg26.jpg


  • 토익 2017.12.31 12:19 (*.98.13.109)
    인식만 바뀌면 지금 당장이라도 뭐
  • ㅇㅇ 2017.12.31 12:20 (*.102.103.173)
    그래서 편식도 초등학교 입학 전에 고쳐야 하는건가?
  • ㄴㄴ 2017.12.31 15:07 (*.33.165.165)
    저건 그냥 궤변일뿐
    어릴 때 징그러워서 못 먹던 것들도 성인되면 왠만하면 먹게되지 않나?
  • ㅂㅂ 2017.12.31 19:27 (*.150.123.248)
    니 말도 맞지.
    단 그것도 사회화 중 하나 때문이잖아.

    남들이 먹네? 먹어볼까? 남들이 하는 걸 보고.
    혹은
    야 시발 좀 먹어봐. 먹는다고 안 뒤져.
    이런 식의 좀 자기주장 강한 사람의 권유에 못 이겨서.

    그런데 벌레 먹어볼까? 라거나 벌레 먹으라고 강요하는 인간이 아예 없잖아. 반대로

    그걸 왜 먹어? 이러는 사람들이 ㅈㄴ 많지.

    유아기때부터 교육해야만 한다는 건 말이 안 되고
    약품 임상실험처럼 곤충의 식품화를 목표로 시장을 독과점하겠다는 업체에서 사람들한테 돈주면서 먹어주세요 해야겠지
  • ㅇㅇ 2017.12.31 19:50 (*.23.238.69)
    먹을수 '있느냐 없느냐'가 문제라잖아
  • Brandon 2017.12.31 12:22 (*.7.51.237)
    건새우보다 건메뚜기가 더 고소하더라
  • 아니잖아ㅎ 2017.12.31 12:35 (*.177.242.214)
    반은 개소리지
    맛만있으면 되지
    천엽이나 번데기를 유아때 먹는걸로 인식해서 먹는건 아니잖아
  • 21 2017.12.31 12:45 (*.63.84.7)
    ㄴㄴ 어릴 적 번데기 못먹는 애들은 지금도 못먹는 애들 많음
  • . 2017.12.31 13:05 (*.135.219.122)
    ㄴㄴ 어렸을때 못먹었는데 지금은 먹음
  • 123 2017.12.31 13:12 (*.41.99.12)
    난 어릴 때 먹고 만지던 거 지금은 다 못함 ㅋㅋ

    어릴 때는 온갖 벌레 다 잡고 놀았는데

    지금은 무서워서 만지지도 못하고

    닭발 번데기 같은 것도 어릴 때는 잘 먹었는데

    지금은 못먹음 ㅋㅋ
  • ㅇㅇ 2017.12.31 14:35 (*.62.100.75)
    나도 벌레만보면 소름끼쳐 잠자리도 어렸을땐 잘잡고 놀았는데
  • 으응? 2018.01.01 04:33 (*.128.119.29)
    맛만 있으면 먹지.
    근데 애초에 맛조차 안보게 되니까 문제지
    가족이 안먹는 음식은 습관적으로 안먹게 되니까 나중엔 못먹는 음식이 되더만
    맛보고 나서 맛을 알고 먹게 되는 경우도 있지만
    애초에 먹던 음식이 아니면 찾아 먹질 않고, 막상 누구랑 가도 손을 안대는 경우가 많은데 뭐..
  • 321 2017.12.31 12:38 (*.231.254.38)
    가공해서 먹으면 그만이잖아 비용은 좀 늘겠지만 그래도 싸지 않을까
  • 밀웜충 2017.12.31 13:07 (*.47.155.105)
    응~밀웜충새기들아 니네나 처먹어~~
  • ㅇㅇ 2017.12.31 13:07 (*.179.20.47)
    난 여러 의문이 드는게..

    원시시대때도 분명 굶어 죽는 사람 많앗고 굶어 죽는 역사적 사실이 많았어

    그때는 위생개념이나 곤충의 혐오감이 없었을텐데 왜 곤충을 안먹은걸까??

    이유가 있겠지...우리가 곤충을 안먹는 이유가.....
  • ㅇㅇ 2017.12.31 13:37 (*.62.202.128)
    곤충 먹었는데?

    굶어 죽을정도로 척박한 환경에서 사는 사람들이

    곤충이라고 배터지게 많이 먹을 수 있을정도로 곤충이

    많은 환경에서 살았겠니?

    굶어죽을 정도의 상황이되면 같은 인간도 잡아먹을 수 있는게

    사람인데 무슨 다른 이유가 있어서 곤충을 안 먹었겠니?

    그냥 그마저도 없으니까 못 먹은거지.

    당장 굶어 죽기 직전의 사람한테 아무 벌레나 던져줘 봐라

    더러워서 못 먹겠어, 혐오스러워서 못 먹겠어 등의

    이유 따지다가 안 먹고 뒤질거 같냐?

    손에 쥐고 미친듯이 뜯어 쳐먹을거다.
  • 2017.12.31 14:59 (*.28.110.120)
    곤충이 맛이 없나봐
  • ee 2017.12.31 15:24 (*.181.101.235)
    원시시대는 곤충먹었습니다.
    문명화 거치면서 농경시대가 되고 가축을 사육하면서부터
    굳이 벌레 안줏어먹고 곡식이랑 고기먹게 된거임.
  • 나루토 2018.01.01 01:06 (*.101.27.124)
    1. 곤충으로 끼니를 해결하라면 얼마나 많은 곤충을 잡아야하겠냐?
    2. 숲엔 곤충들이 많으니 아주 손쉽게 끼니를 해결할만큼의 곤충을 잡을거라 생각하냐?
    3. 곤충만 먹으면 필요로 하는 열량과 영양소가 충족될거라 생각한거냐?
    미래의 음식이라 해서 음식들이 곤충으로 대체 가능하다고 생각하거냐?
  • 댕댕이 2017.12.31 13:56 (*.62.21.173)
    곤충은 정말 최후의수단이다. 현재 소고기세포를 증식시켜서 패티만들고 다른 대체수단들이 발전되고 있는데. 굳이 곤충까지 손대는건....
    그냥 그런것도 있다 라고만 알아두면 될거같다
  • ㄱㄱㄲ 2017.12.31 23:15 (*.147.106.152)
    소고기세포 증식 비쌈.
  • 으응? 2018.01.01 04:35 (*.128.119.29)
    원래 초기 단계에는 비싸지
    그러니까 연구하고 대량 생산이 가능하게 설비를 갖추고 발전시키는거지..
  • 난안맥여 2017.12.31 14:22 (*.38.18.1)
    많이쳐맥이세요
  • 공무원사회 2017.12.31 15:33 (*.214.80.108)
    초등학교 다닐때는 물부족 국가라고 하면서 설레발을 치더니
    이제는 식량부족이라고 하면서 대체식량으로 곤충을 논하는 시기라니
  • 김이박최 2017.12.31 15:41 (*.101.121.133)
    개소리다. 감자대왕 프리드리히가 악마의 뿌리라던 감자를 어떻게 보급했는지를 보면 답이 나온다. 서양 상류층들이 아주 비싼값에 벌레요리를 해먹어서 벌레요리를 제일 잘나가는 상류층들의 전유물 처럼 만드는거다. 그럼 슬금슬금 상류층과 어울리는 중산층들이 먹기 시작하고 셀럽들 따라한다고 서민들도 먹기 시작한다. 장담한다. 식량위기를 해결하는 목적이라고 하면 가난한 사람들도 자존심 상해서 절대 안먹는다. 자연스럽게 상류층의 새로운 식도락으로 시작해야 전체에 보급된다.
  • ㅇㅇ 2017.12.31 15:50 (*.166.236.86)
    먹을거 준나많은데 저딴걸 왜먹냐
    수백 수천년 후에 있을지도 없을지도 모르는일을 대비하라고?
    차라리 핵전쟁 대비해서 개인방공호 파둬라고해라
  • 2017.12.31 15:57 (*.86.69.209)
    왜 곤충을 모양 그대로 먹으려고 하는거지? 지금처럼 간식용이 아니라 식량으로 쓴다면 설국열차에서처럼 가공해서 먹으면 거부감도 덜 하지 않겠나
  • 2017.12.31 19:39 (*.58.66.153)
    모양 다 뭉개서 겉으로 보기에는 일반 음식이랑 똑같게 만들어도 '곤충 함유'라는 글자에 질색팔색하니까 나오는 얘기야.

    맛이나 식감이나 이런거랑 전혀 상관 없이 그냥 '곤충이다'라는 그 선입견으로 거부하는 문제를 어떻게 없앨것이냐에 대한 이야기임.
  • 2017.12.31 21:38 (*.86.69.209)
    그래서 그 선입견을 거부하는 문제를 어떻게 없앨것이냐에 대한 얘기를 한건데

    어릴때는 곤충이 뭔지도 모르니까 만지고 줏어먹고 하는데 어른들의 선입견 때문에 못먹게 하는거잖아

    따라서 어릴때 곤충을 음식처럼 익숙하게 한다고 우유병에 곤충 그리고 할게 아니라

    어차피 애들은 선입견이 없어서 상관없고 어른들이 곤충 말고 먹을게 많아서 굳이 더러워보이고 위험하다고 생각하는 곤충을 안먹는건데

    이걸 식량으로 활용해야한다면 말이지 식용곤충은 더럽지도 않고 위험하지도 않잖아

    곤충의 생김새가 싫어서 그런건데 가공해서 먹으면 되지않겠냐 이말이지

    어릴때부터 가공된거 자연스럽게 먹고크면 되니깐

    우리가 지금 먹는 딸기우유나 립스틱에도 연지벌레가 들어가는데 가공되어 나오기 때문에 거부감이 없잖아

    쓰고보니 프로그램 이름처럼 알아서 쓸데없긴 한 글이다
  • ㅇㅇ 2017.12.31 16:39 (*.158.73.157)
    곤충 안먹어도 대체 식품들이 많으니깐 안먹지
  • ㅁㅁ 2017.12.31 18:25 (*.101.170.155)
    현재 가축으로 인해 발생하는 오염이나 물자소모가 전세계적으로 심각한 상태니까 그런거지. 곤충은 비교적 비용도 훨씬 적게 들 뿐더러 단백질 함유량도 소고기보다 월등하다고 보고됐다. 먹을게 널렸다고? 다 엄청난 양의 자원을 빠른 속도로 소모하고 있어서 많은 것 뿐이야. 이런 패턴을 유지하면 21세기 이내에 다 굶어 죽는다,
  • 1111 2017.12.31 18:45 (*.115.31.12)
    설국열차
    바퀴벌레 영양갱 꿀
  • ㅁㄴㅇㅁㄴㅇ 2017.12.31 19:33 (*.214.138.105)
    맛있는거많은데왜 곤충을먹노 씹 ㅋㅋ
  • 으응? 2018.01.01 04:38 (*.128.119.29)
    그러게 우리야 그 맛있는거 먹으면 그만이지
    미래 세대야 어떻게 되든 알바 아니니까 그치?
  • 파충류 2017.12.31 21:36 (*.173.196.123)
    곤충은 '파충류 인간'이나 먹는 겁니다.
  • 랍스터도! 2017.12.31 22:49 (*.234.138.12)
    새우

    새우

    새우

    새우

    새우

    새우

    새우

    새우

    난 벌레다!
  • 말하자면 2018.01.01 06:11 (*.13.233.158)
    해피엔드에서 최민식이 애기 분유통에서 개미나오는거 보구 전도연 죽이는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6461 주이의 침투력 11 2017.12.31
6460 공정이 뭐야? 24 2017.12.31
6459 1987에서 박종철이 목숨 걸고 지켰던 선배 24 2017.12.31
6458 설인아 판독 완료 20 2017.12.31
6457 식료품을 온라인에서 가장 많이 사는 국가 32 2017.12.31
6456 논란의 연말 사면 32 2017.12.31
6455 여자들이 싫어하는 남자한테 보내는 이모티콘 32 2017.12.31
» 곤충의 미래 식량 가능성 37 2017.12.31
6453 6.25 전쟁 이후 최대의 위기 35 2017.12.31
6452 내년부터 난중일기 전시중단 31 2017.12.31
6451 효영이의 슴부수 16 2017.12.31
6450 부자들의 대외적 인생관 27 2017.12.31
6449 손나 좋은데이 9 2017.12.31
6448 안전제일 톱날 21 2017.12.31
6447 모모의 도발 6 2017.12.31
6446 전현무의 신념 24 2017.12.31
6445 가상화폐 규제 반대 집회 가즈아 22 2017.12.31
6444 파퀴아오 동체시력 훈련 8 2017.12.31
6443 현재는 존재하지 않는 육군 사단 27 2017.12.31
6442 춘리 머리 소혜 10 2017.12.31
6441 이니 정부가 또 해낸다 21 2017.12.31
6440 일본 길거리에서 찍힌 박보검 14 2017.12.31
6439 평창 올림픽 국산의 자존심 38 2017.12.31
6438 입 작은 보미 9 2017.12.31
6437 수건돌리기 9 2017.12.31
6436 참리더였던 재경이 12 2017.12.31
6435 아내가 피를 여기저기 묻히고 다닙니다 19 2017.12.31
6434 김구라 사연 파는 김용민 16 2017.12.31
6433 100년 전 서양의 리빙포인트 10 2017.12.31
6432 후덕해진 송지효 14 2017.12.31
6431 스노보드 타던 40대 사망 127 2017.12.31
6430 세계의 기묘한 건축물들 13 2017.12.31
6429 철벽 방어의 아이콘 조보린 17 2017.12.31
6428 겁 없는 여자 14 2017.12.31
6427 영혼 빠져나간 퍼거슨 13 2017.12.31
6426 하늘에서 본 평양 16 2017.12.31
6425 기상캐스터 시절 박은지 9 2017.12.31
6424 소형 잠수정의 화장실과 내부 모습 8 2017.12.31
6423 동물 좋아하는 사람도 대부분 싫어하는 동물 22 2017.12.31
6422 나혼자산다 전현무 첫 등장 13 2017.12.3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2 Next
/ 1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