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장사꾼 2018.02.11 13:18 (*.98.13.109)
    정곡을 찔렀네 더 이상 사회주의 운동 같은 이념 공세가 먹히지 않자 운동권들은 페미니즘이나 동성애 같은 분야로 사업 모델을 바꿈
  • ㅇㅇ 2018.02.11 13:44 (*.120.169.4)
    이런말 정도까지 안가고 단순히 공평하자고만 말하면 남자는 쓰레기로 몰리는 거지 온라인에서만 가능하고 그것도..
    오프라인과 온라인 만남을 병행하는 동호회 이런곳에선 말하기 거북스럽고 익명까진 아니지만 내 아이디를 나를 아는 지인들이 모르는 다른 아이디를 쓰는 곳에서만..
    직접 말하면 되지 찌질하다는 여자들 많던데 그냥 바른말만 해도 쓰레기로 몰고 가는 여성들 문화 알면서 꼭 그런말 하더라

    특히 한국에서 페미니즘으로 정말 논리적인게 아니라 대놓고 장사 한다고 외치는 저급한 여자 몇명 뽕쟁이 연예인 포함 아직도 빨아주더라
  • ㅇㅇ 2018.02.11 15:10 (*.228.83.162)
    페미로 돈버는 집단은 그중에서도 아주 소수임...나머지 대부분은 선동당하는것이지..
  • 공무원사회 2018.02.11 18:19 (*.214.80.108)
    미안하지만 최근1년간 별볼일없는 여성들이 페미니스트라며 미디어에 대거 출연하기 시작했음.
    그들은 이름을 날릴만한 작품이나 이력을 보유하지 않았음에도 페미니스트를 칭하며 미디어를 통해 유명세를 얻고 있음.
    현재 여성들에게 페미니스트만큼 쉽고 빠른 출세길은 없다.
  • . 2018.02.11 15:13 (*.36.142.177)
    저런 ㅂㅅ같은 짓을 할 기회를 주면 안되는데
    남자들이 기회를 마구 줬고 갈수록 더 주고 있음.
    여자 사진만 올라오면 뭐 시켜볼게 있다느니
    밥을 비벼 먹는다느니....
    남자들이 절대 잘한게 없음.
    다만, 이 싸움이 길어지면 최후의 승자는 남자가 될수밖에
    없음.
    위험하고 어렵고 더러운일은 모두 남자들이 도맡아 하는
    상황에서, 남성의 경제력이 여성보다 월등할수 밖에 없고
    노후에 박스줍고 다니지 않으려면 경제력에 절대적으로
    의존할수 밖에 없다보니 현재의 패미여성들은 노년에
    개고생하고 박스 줍고 다닐 가능성 99%임.
    일단 결혼을 해야 재산을 나누든지 뭘 할건데
    성혼율이 떨어지면 여자들은 놀면서 남의 재산 반을
    꿀꺽 할수 있는 방법이 사라지는거다보니
    다시 결혼에 오히려 적극적으로 바뀌고,
    출산이 여성의 최고의 가치이니 어쩌니 하는 시대가
    다시 올거임. 왜냐면 애가 하나라도 있어야 이혼하면
    양육비라도 받을테니까. 애 없이 이혼하면
    얼마나 불리한지 뼈져리게 느낄테니까.
    결국 여자들이 진정으로 남녀 평등적 관점에서
    어려운일 더러운일 도맡아 하고 남성과
    선천적인 차이가 없음을 스스로 증명하지 못하면
    이 싸움의 최후에는 남자에게 유리하게 흘러감...
    근데 그 승리의 혜택을 우리가 볼수는 없겠지...
  • 호이코스타 2018.02.11 15:59 (*.223.178.151)
    그렇게는 안될거다.

    페미윗대가리들이 그렇게 멍청하지않아. 선동당하는 페미들이 멍청한거지.
    그 예로 여성만을 우대하고 여성에게만 이유없이 돈을 뿌려대는 정책들 계속해서 만들어내고 있는 현실을 봐라. 정부에서도 지방정부가 여성관련정책을 내연 가산점을 부여한다. 사실상 재정자립도가 0인 지방 분권현실에서 하는 짓거리들을 봐라. 여성도서관, 여성창업자금지원, 셀수도없다.

    부정하고싶은 현실이지만 한국에서 페미는 하나의 큰 권력집단이다. 한번 빨기만하면 표가쏟아지는데 이걸 정치권이 포기한다? 절대그럴일없다.

    그러면 뉴질랜드처럼 된다? 남자가 빠져나간다? 그럴수도없는게, 3가지이유가있는데 첫째 같은문화권인 나라가없다 우리나라는. 같은문화권이어야 뭘 나가지. 언어가 곧 문화권인데 한국말쓰는 나라가 지구상에 존재하냐? 그냥 살아야해. 둘째 군대문제, 해외로 나가려면 20대초반에 어떻게든 나가버리는게 유리하다. 나이도그렇고 할일도그렇고. 근데 2년 삭제당하는순간 세상을 바라보는 시야도 좁아지고 타이밍도 애매하다. 셋째는 지리적 문제인데 우리나라는 사실상 섬이다. 육로로 어딜 나갈수없는 폐쇄사회다. 아무리 인터넷발달 비행기가 보편화되어도 육로로 외국을 넘나드는 사람과는 사회를 바라보고 인생을 살아가는 방법자체가 다르다. 뉴질랜드는 오지문화권인 호주가 있으니 뭐 같은 나라로봐도 무방하고.

    여튼 일베조지듯 페미는조져야한다.
  • 페미OUT 2018.02.11 16:10 (*.72.127.57)
    싸우자 전사 들이여
  • 2018.02.11 16:18 (*.249.234.189)
    아니지 우리나라 경제 구조상 임금격차는 당연한거고
    결국 일본 따라간다고 보면 된다

    경제력 있는 남자와 젊은 여자들간 결혼 비율이
    늘어날 거고 사회적으로 페미는 축소된다

    더구나 우리는 군대 문제때문에 남녀 불평등이
    일본보다 훨씬 심각한 상태라 곧 페미들은 수그러든다

    단지 2018년 현재는 과도기라서 현재 진행중인게 큰거고
    몇 년 안에 페미는 잠잠해진다
  • c123 2018.02.12 02:00 (*.185.159.173)
    일본 따라가면 선방하는거고 실제로는 사회 각 파트에 페미들이 침투해서 갉아먹는중
  • 11 2018.02.11 18:46 (*.207.134.46)
    어째든 알파메일들은 상대로 생각안함
  • 닝기미 2018.02.11 20:14 (*.99.56.19)
    여성비율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하는 페미중에
    자기집 불났을때 여성 소방관이 와주기를 바라는 여자가 있을까.
    강도가 들었는데 여성 경찰관이 와주기를 바라는 여자가 있을까.
  • 고쿠 2018.02.11 20:43 (*.247.254.232)
    개스발것들
  • 바다자리 2018.02.11 21:39 (*.222.44.196)
    이 다큐맨터리 제목 좀 알수 있을까요??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6101 팀추월 눈물의 똥꼬쇼 30 2018.02.22
6100 방송하고 싶으면 44 2018.02.22
6099 성소 윙크 8 2018.02.22
6098 르몽드가 말하는 평창의 백미 16 2018.02.22
6097 밥데용 싸커킥 19 2018.02.22
6096 이귀주 기상캐스터 15 2018.02.22
6095 이제 내가 나서겠다 26 2018.02.22
6094 귀여운 덴마크 컬링 누나 17 2018.02.22
6093 김소희 청바지 핏 18 2018.02.22
6092 방송에 나온 쇼킹한 음식 22 2018.02.22
6091 대한체육회 갑질 해명 9 2018.02.22
6090 쌈밥집 운영하던 27살 백종원 14 2018.02.22
6089 올림픽 역사상 최연소 금메달리스트 23 2018.02.22
6088 모모랜드 몸매 담당 27 2018.02.22
6087 한화 용병이 말하는 김성근 29 2018.02.22
6086 현지에서 먹으면 생각보다 달고 짠 음식 57 2018.02.22
6085 PC방 여친 경리 20 2018.02.22
6084 국내 제조업 영업이익 규모 순위 56 2018.02.22
6083 77년생 아재 비쥬얼 13 2018.02.22
6082 여자라서 당했다 13 2018.02.22
6081 김지우의 눈물 6 2018.02.22
6080 이미 준비된 LG 마케팅 8 2018.02.22
6079 섹시 일발 장전 7 2018.02.22
6078 남북 통일시 예상 지도? 64 2018.02.22
6077 착한 후기 누나ㅤㅤ 14 2018.02.22
6076 공무원 복무 규정 개선 여론 52 2018.02.22
6075 오빠 이거 뭐야?ㅤㅤ 11 2018.02.22
6074 어제 쇼트트랙 시상식에 등장한 분 25 2018.02.21
6073 잘 깨무는 지효 14 2018.02.21
6072 집념의 황교익 45 2018.02.21
6071 소진한테 장난치려다 당함 12 2018.02.21
6070 열도의 역대급 컬링샷 29 2018.02.21
6069 김어준이 말하는 아이유 27 2018.02.21
6068 어금니 아빠 사형 선고 20 2018.02.21
6067 끌려들어가는 나연 5 2018.02.21
6066 요즘 중학교 교실 풍경 34 2018.02.21
6065 해변에서 스트레칭하는 성소 18 2018.02.21
6064 귀화만 시켜놓고 통역도 없음 37 2018.02.21
6063 영미를 외치는 이유 27 2018.02.21
6062 이상화 인스타 깜짝 손님 10 2018.02.21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62 Next
/ 1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