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234 2018.04.22 01:03 (*.187.206.107)
    대놓고 걸그룹 좋아한다고 말해서 저러는 거고 쿵쾅질이다에 1표.
  • 갓오브워 2018.04.22 01:05 (*.106.191.30)
    어느 정도는 사실이야 이승기 제대한 후에 예능하는 거 보면 뭔가 복학생 느낌 물씬 난다
  • 1111 2018.04.22 01:10 (*.17.208.141)
    원래 애늙은이 스타일인데 젊을때는 예쁘니까 귀여웠잖아

    근데 진짜 나이들어서 늙은이 스타일로 방송하니까 귀여운 구석이 없어진거지
  • 123 2018.04.23 10:03 (*.96.84.241)
    정답.
  • 2018.04.22 01:12 (*.151.8.30)
    군대 갔다와서 여기저기 나오면 일반 연예인들이랑 결이 달라서 무조건 저런 평가가 나오기는 함
    좀 더 있어야 판단할 수 있을 거라고 봄
  • 11 2018.04.22 01:18 (*.76.173.2)
    국민동생 이미지에서 나이가 있는 이미지로 올라가버려서 그렇지뭐..
    1박2일이나 누난 내여자니까 이쪽 이미지가 아주 컸으니까
  • ㄹㅇ 2018.04.22 01:20 (*.148.185.6)
    군대에서 방송 많이 봤어도 직접 참여한 게 아니니 감이 안 떨어지고 배기나. 한 두 달만 뒤쳐져도 재미없다 소리 나오는데 뭐ㅋㅋ.
    그래도 기존 이미지가 좋아서 아직은 감 찾는 단계로 좋게 봐줄 수 있다.
    다만 처음 복귀를 게스트로 돌면서 하는 게 낫질 않았나 싶다. 복귀부터 주연,메인mc로 들가다 보니 역시 클라스!라는 소리는 나오지만 너무 허허실실 다 보여줌
  • 뒤끝 2018.04.22 01:30 (*.199.190.58)
    나 전역하고 얼마 안 됐을 때
    그 전에는 같이 몰려 다니고 잘 놀던 여자애들이 있었는데
    지금으로 치면 좀 페미니스트이기도 하고 "남성으로 인한 불편함"에 대한 감수성이 예민한 애들이었다

    나는 공군에서 무난하게 군생활 했고, 딱히 꼰대 같은 걸 배우진 않았다고 생각했고,
    심지어 군생활 하면서 다이어트가 돼서 인기도 좀 있고 그랬다
    처음 보는 여자가 연락처 물어보기도 했고

    암튼 그 여자애들이랑 술마시던 날 어느 상황에선가 내가 "야 이건 오빠가 해줄게"뭐 이런 말을 한번 했다가
    자신을 "오빠"라고 부르는 군필자들의 마초적인? 태도가 싫다고 호되게 비난을 받았었다
    실제로 나이 상 내가 오빠였다. 내가 재수했어서.

    지금 이승기의 감이 얼마나 떨어졌는진 잘 모르겠으나..
    가고 싶어서 간 것도 아니었을 국방의 "의무"를 마치고 온 사람에게
    왜 군대 갔다오고 나서 아저씨 티가 나냐고 구박하는 것을 보니
    그냥 그 때 나를 비난하던 목소리가 다시 상기되네.
    자기들은 납세도 안 하던 시절이었는데..
  • ㅇㅇ 2018.04.22 01:45 (*.99.145.87)
    군대 가기 전이나 후나 인기 많던 존잘들은 그런 소리 안들어
    애매하게 생겼다가 살 빠져서 좀 사람같이 바뀐 애들이 그런 소리 듣지
  • 1234 2018.04.22 02:14 (*.126.244.26)
    이승기도 뻔히 저런소리 듣는데 뭔소리여??
  • ,,, 2018.04.22 02:25 (*.211.14.169)
    그냥 얜 인기있는 남자를 증오하는 노인인것 같다.
  • 최소 20대 아니면 대가리 나쁜 2018.04.22 02:51 (*.223.31.6)
    어떤 집단인 줄도 알고 그런 무리에 본인이 어떤 성향의 젠더로 남아 있는 지 알면 오빠라는 단어는 쓰지 않았을텐데.
    남자로 안느껴지고, 그러고 싶지도 않은 이성이 굳이 오빠라고 하니까 비호감을 산 듯.

    근데 더 웃긴건 ㅋㅋ 그런 무리에서 자신이 어떤 포지션인지 아는 인간이 굳이 오빠라는 단어를 넣어가며 대화를 한다는 건 분명 어떤 의도가 있었을 거고, 그걸 뒤늦게 회고한다는게 나이상 오빠여서 그랬다는 잡소리로 이어짐. ㅋㅋㅋㅋㅋㅋ
    대가리가 나쁜 건지 자기 합리화가 강한 인간인지 잘 모르겠다.
  • ㅇㅇ 2018.04.22 11:50 (*.2.232.153)
    ㅇㄱㄹㅇ 어지간하면 편 들어주고 싶은데 딱 상황이 눈에 보여서 편 들어주기가 힘들다..

    이 형이 말한거처럼 그 무리 속 '자기 포지션'을 자기가 알텐데 그걸 바꿔보려고 오빠라는 단어를 썼겠지... 그걸 바꾸려는 생각을 군대에서 했을거라는건 여자애들도 느꼈을거고
  • 뚝배기브레이커 2018.04.22 10:12 (*.164.61.33)
    자기 자신을 오빠라고 부르는 새키들 존나 ㅂㅅ같던데 ㅋㅋㅋㅋㅋㅋ 그냥 나라고 하면 되지 꼭 시발 "아~ 오빠가 말이야~" ㅇㅈㄹ ㅋㅋㅋㅋㅋㅋ 오글거림 씨바
  • ㅇㅇ 2018.04.22 11:55 (*.99.145.87)
    그런 말투가 어울리지도 않는 못생긴 애들이 주로 그럼
  • 2018.04.22 16:07 (*.225.142.185)
    오빠가 말이야~~이건 듣기 극혐이지.
    난 여동생이 있는데 여동생이 날 오빠라고 부르니까 내가 동생한테 '그 부분은 내가 할게'를 '오빠가 할게'라고 자연스럽게 나올 때 있더라.
    어쩌다 보니 다 연하하고만 연애했는데 늘 보는 여자친구가 나를 오빠라고 하니까 여자친구한테만 내가 내 호칭을 오빠라고 하더라.
    지인이나 친구로 지내는 여자, 연하 여자가 없다 보니 남한테는 나를 오빠라고 지칭할 일이 없음.
  • 321321 2018.04.22 20:53 (*.216.105.212)
    이건 인정 존나 꼴배기 싫음 병신같은게 오빠가 오빠가 병신새끼
  • 2018.04.23 17:29 (*.232.147.4)
    ㅇㅇ 지이름부르면서 땡땡이가~할게요~ 하는거랑 비슷 오글
  • ㅁㄴㅇㅁ 2018.04.22 02:36 (*.182.57.186)
    어차피 여론은 이대호 죽쑤다 홈런 몇개 치면 역시 이대호다 기다렸다 하는게 여론인데 뭐
    이런거 일희일비 할 짬도 아니고 이승기는 알아서 잘할꺼다
  • . 2018.04.22 03:06 (*.7.248.53)
    이런거에 대응할 필요는 없지만 어느정도 맞는말이긴함.
  • 글쓴이 2018.04.22 03:15 (*.65.166.29)
    먼 개소리야? 요즘 같이 예능 기대주가 없는 타이밍에
  • 근데왜 2018.04.22 05:24 (*.190.81.217)
    강호동은 이승기를 "썽기야아~" 하고 부르냐
  • 미스김 2018.04.22 05:59 (*.62.8.20)
    저 세마리의 댓글이 무슨 의미여? 추천수? ㅋ
    드루킹 이후로 그딴거 의미있나?
    좌든 우든 페미든 안페미든 혹은 빠든 까든 세 마리만 모이면 조작 가능한게 추천수.
    추천수나 허울뿐인 아이디 없는 이슈인이 오히려 자부심 가져야할 사안이구만 남의 댓글을 게시물로 퍼오고 있다.
  • 돌하루방 2018.04.22 09:18 (*.185.108.169)
    면상이 좋구나
  • da 2018.04.22 09:54 (*.144.224.206)
    아직 적응 잘 못하는 느낌이긴함.
  • ㅇㅇ 2018.04.22 11:36 (*.145.86.206)
    뭐야 흔한 판독기자나 대세인증이네
  • ㅁㅁ 2018.04.22 12:00 (*.171.84.71)
    아는형님 보니깐 개웃기던데
  • 1 2018.04.22 13:49 (*.201.59.10)
    막내동생의 풋풋한 느낌으로 탑급연예인이 됐는데 군대갔다오니까 풋풋함은 사라지고 탑급연예인만 남았으니 위화감이 있지
    예전의 그 자리를 지키기는 힘들지 않을까싶다
  • 11 2018.04.22 22:10 (*.84.178.195)
    애초에 왜 잘나갔는지 모르겠다
  • ㅇㅇd 2018.04.23 12:04 (*.63.68.42)
    걍 지금하는 프로그램 인기가 없어서 그렇지.. 대박 하나 터트리면 폼 돌아왔다고 칭찬할걸 머
  • 디멘션 2018.04.24 16:47 (*.217.203.171)
    일단 코랑 턱 성형을 해서 이미지가 많이 달라졌음.. 그리고 이승기 성형 관련된 글은 다 삭제됨.. 아는형님도 존나 재미없던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430 은서의 화보 5 2018.05.23
4429 소세지 광고 대참사 10 2018.05.23
4428 자전거 음주 운전 44 2018.05.23
4427 백종원 양념 대결 39 2018.05.23
4426 목숨을 걸고 그리는 예술가 9 2018.05.23
4425 가카의 자원 외교 61 2018.05.23
4424 배우와 스턴트맨 싱크로율 19 2018.05.23
4423 한국전쟁에 참여했던 황제 직속부대 37 2018.05.23
4422 예수는 백인인가요? 66 2018.05.23
4421 메르켈도 당했다? 20 2018.05.23
4420 상대팀 포수에게 훈수 중 39 2018.05.23
4419 전당포에 가져온 기타의 정체 57 2018.05.23
4418 아버지 여의고 청와대에서 이사가던 근혜 25 2018.05.23
4417 효연이 말하는 소녀시대 멤버들 18 2018.05.23
4416 대한민국 군대 불륜 수준 40 2018.05.23
4415 퇴장 당한 즐라탄 15 2018.05.23
4414 잔인한 예고편 11 2018.05.23
4413 심지어 민주당도 한 패 24 2018.05.23
4412 의대를 그냥 보내준다면 61 2018.05.23
4411 중국에서 꼰대짓 하는 전 엑소 멤버 타오 15 2018.05.23
4410 안녕하세요 충격 고민 33 2018.05.23
4409 KBS식 팩트 체크 9 2018.05.23
4408 MLB 관중 레전드 24 2018.05.23
4407 수지 여초에서 극딜 당하던 시절 10 2018.05.23
4406 유부남의 조언 59 2018.05.23
4405 권총 든 강도를 담대하게 제압하는 대륙의 기상 9 2018.05.23
4404 여전히 너무 마른 유이 11 2018.05.23
4403 몰카가 셀카로 둔갑 10 2018.05.23
4402 천의 얼굴을 가진 방송인 18 2018.05.23
4401 영국 런던의 배달 음식 22 2018.05.23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57 Next
/ 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