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gif


상대편 투수가 스트라이크를 못 던지고 제구 흔들리니까

예전 후배였던 상대팀 포수한테 마운드에 올라가서

투수랑 이야기좀 해보라고 코칭 중


  • ㅁㅁ 2018.05.23 00:07 (*.167.5.90)
    이미 양의지는 kbo전설의 포수 박경완에 근접했다고 봐야지. 투수리드 볼배합 블로킹 도루저지 타격(포수가 4할타자 타격 현재 1위)빠지는 게 없다. 다소 느린 발이 유일한 단점인데 포수한테 주루까지 요구할 순 없고
  • 5567 2018.05.23 01:27 (*.68.52.166)
    양의지급이면 주루는 뭐;;
  • 111111 2018.05.23 04:24 (*.125.177.184)
    내년 FA..일단 100억에서 시작...두산은 절대 못 잡는다 봐야지. 엔씨가 목숨걸고 달려들거다.
  • ㅇㅌ 2018.05.23 10:53 (*.7.54.133)
    태군이는?
  • ㅇㅇ 2018.05.23 09:11 (*.62.22.138)
    자기도 느린발이 단점인걸 알고 잠실을 쓰는 입장에서 타격폼 자체를 장타 위주로 한다더라
  • ㄹㅇ 2018.05.23 00:15 (*.252.139.149)
    그리고 저타석 땅볼아웃
  • zz 2018.05.23 00:23 (*.147.138.235)
    타율 실화입니까 여러분
  • .. 2018.05.23 00:24 (*.42.91.175)
    오늘 후랭코프 줠라게 못던지던데 원래 저렇게 던지던 선수였나?

    스트라이크랑 볼의 차이가 어마어마하던데

    무의미한 변화구도 엄청 많고

    이런애가 6승으로 다승경쟁중이라니 믿기지가 않던데
  • 한경기로 평가하긴 뭐함 2018.05.23 00:37 (*.169.9.35)
    선발 투수가 승을 따내기 위한 조건엔 실력이 50% 라고 봄
    분명 실력이 있어야 승을 거둘 수 있지만 그 못지 않은 운도 분명 필요함...

    선발 투수가 9이닝 1실점을 하더라도... 타자들이 도움을 못주면 패전 투수가 되는 것이고...
    어제처럼 초반에 6실점을 하고 ... 7회까지 팀이 1대 6으로 지고 있어서 선발 투수가 패전투수가 될 확률의 자명한 상황에서도
    타자들이 점수를 내주면 패전을 면하게 됨.

    아무리 잘던지는 투수라고 하더라도 유난히 잘 안되는 날이 있는것이고, 맨날 죽쑤던 투수가 인생투구를 하는 날도 있는 것임.

    사실 어제 후랭코프는 평소실력의 약 80%정도의 활약 밖에 하지 못했다고 봄.

    객관적으로 봤을때 현재 한국 프로야구 시장에서
    후랭코프는 외국인 선발 투수가운데는 탑 5내에 들어가는 선수고
    전체 투수가운데도 10위권 안에 드는 투수라고 보면 됨

    분명 두산이라는 1위 팀에 있기때문에 타격지원을 많이 받아서 승을 많이 쌓은 건 부정할 수 없는 일이지만, 본인 스스로도 3점대 중반의 방어율을 기록해 주면서... 선발투수의 역할을제대로 해주고 있는 중임.
  • 어이구 2018.05.23 01:08 (*.187.137.44)
    어케 맨날 잘 던지냐? 우주최강 커쇼도 3이닝 못채우고 8실점 하는 날도 있는 거지.
  • 메이저진출 2018.05.23 00:34 (*.252.67.46)
    두산베어스 양의지 vs 샌프란시스코 포지
  • 해충약도안듣는빠따충 2018.05.23 00:39 (*.219.35.216)
    아무리 그래도 상위리그로 인정받는 MLB에서 월시반지 3개낀 주전포수랑 비교를 하시다니... 양의지를 너무 좋아하시는듯...
  • ㅃㅃ 2018.05.23 00:57 (*.1.230.194)
    한국의 누런 포지라 보면 된다
  • 어이구 2018.05.23 01:09 (*.187.137.44)
    린스컴 100마일 공을 받아봐야 아 클라스가 다르구나 할끼야.
  • ㅇㄱㄹㅇ 2018.05.23 01:59 (*.202.9.183)
    올해 핫한 선수가 두명정도인데 하나가 양의지, 하나가 송광민임.
    양의지는 꾸준히 잘하던 애인데 올해 얼마나 대박을 터트릴라고 타율이 4할을 왔다갔다함.
    또하나 송광민은 진짜 미스테리한게 이전 시즌까지 수비도 안습이였던 선수가 올해는 몸을 날리는 수비하며, 타격이며...
    FA 대박나고 내년이 어떨지..
  • 광저우 2018.05.23 02:17 (*.167.5.90)
    송광민은 원래 타격은 잘하는 선수였음. 최근 5년간 3루수 평균타율1위임. 수비는 돌글러브 였는데 갑자기 변했음.
  • 신충공 2018.05.23 09:41 (*.7.58.238)
    송천재 타격이야 알아줬지.
  • ㅇㅇ 2018.05.23 20:55 (*.62.108.137)
    자리못잡고 유격하다 외야갔다 3루갔다 왔다갔다했던게 올해수비가 터진듯
  • 트퀴 2018.05.23 03:21 (*.190.80.44)
    과학적으로 투수의 컨디션은 그날 혈압과 관련이 높다고 합니다
    전날 존나 짜게 쳐먹으면 다음날 조까친 던진다는거지
    술까지 쳐먹으면 빙고
  • 선동렬 2018.05.23 10:55 (*.247.88.101)
    ㅎㅎㅎ
  • ㅇㅇㄴ 2018.05.23 18:54 (*.111.10.196)
    동렬행님은?
  • ㅇㅇ 2018.05.23 05:19 (*.143.146.163)
    저거 최재훈아니야? 둘이 같이 먹은 짬이 얼만데

    팀 달라져도 친할듯
  • ~ 2018.05.23 08:40 (*.224.165.245)
    의지가 되는형이네
  • 오엉 2018.05.23 09:54 (*.39.152.168)
    훈훈하네 스포츠맨쉽 보기 좋네요
  • 45 2018.05.23 10:01 (*.215.17.84)
    저번에 심판이 스트라이크존 너무 크게 잡아줘서 얼굴에 심통가득한 표정 너무 귀여웠음
  • 크흠 2018.05.23 10:17 (*.70.53.93)
    형들 야알못인데 원래 포수가 공을 하도 잡아봐서 예측을
    잘해서 타격을 잘하는거야?양의지가 특출난거야?
  • 달감독화이팅 2018.05.23 10:23 (*.211.146.17)
    양의지가 특출난거 아닐까 보통 포수가 타격까지 잘하긴 힘들지, 수비시에 가장 힘든 포지션이라 봐야 되니까. 그래서 보통 하위타선 89번 이자노. 근데 89번이 타격까지 잘쳐봐 개굿이징 nc 화이팅 하자
  • ㄱㄷㄱㅈㄱㅈ 2018.05.23 11:16 (*.39.150.115)
    포수가 타격잘하면 보통 이야~포수인데 타격도되네 이런다 설명 이정도면됬지?
  • 하품 2018.05.23 12:16 (*.207.239.29)
    대충 생각해볼때 야구경기가 3,4시간 정도 하고, 그 중 포수는 꽉 채워서 1,2시간을 쪼그려 앉아서 투수의 공을 받아내야하니까 다른 야수들에 비해서 체력적으로 무지하게 힘들지.
    거기에 다른 야수는 자기쪽으로 공 안오면 여유가 있지만 ㅏ포수는 항상 자기쪽으로 공이 오니까 긴장도 해야하고,
    자기팀 투수와 상대팀 타자 컨디션 파악해서 사인도 내야하고 (아무리 덕아웃에서 지시를 해줘도 포수도 기본은 해야지)
    뒤로 안 흘리게 몸으로 막고 도루하는거 던져서 막고 하려면 여튼 야구 선수 중 가장 힘들고 주옥같은 포지션이라고 봄
    그러니 양의지, 강민호같은 애들이 특출난거임
    당장 NC만 해도 이번 시즌 포수가 정범모가 된 이후로 쭈욱.....
  • 1314 2018.05.23 11:13 (*.62.82.254)
    으리으리하구만 ㅋㅋ
  • ㅁㄴㅇㄹ 2018.05.23 12:35 (*.132.103.249)
    상대 포수가 정재훈인가 그러지?
    양의지랑 두산에 있었었지..
    양의지가 거의 현역 박경완급이네
    포수에선 최고지
  • ... 2018.05.23 14:04 (*.166.111.136)
    정재훈은 투수고 최재훈
  • 야구신동 2018.05.23 13:24 (*.132.100.61)
    스트라이크 3개면 파울로 1루 진출인건가?
  • 원스트라익 2018.05.23 14:05 (*.166.111.136)
    헛소리 세번하면 빠따로 대가리 까임.
  • 공보면겁냄 2018.05.23 14:49 (*.181.102.184)
    사훈이 종덕이 좀배워라
  • 아이러브베이스볼 2018.05.23 18:17 (*.132.100.61)
    볼 4번 하면 아웃인데 스트라이크쳐야지!!
  • 의지의지 2018.05.24 00:06 (*.202.9.183)
    시크하네.
    "올라가"
  • ㅇㅇ 2018.05.24 03:28 (*.229.101.158)
    양의지는 단점을 뽑자면 프레이밍이 좋은편이 아니다.. 역대 크보포수중 수비만 보자면 김선일 공수다보면 박경완
  • ㅋㅋ 2018.05.24 09:35 (*.36.138.250)
    양의지는 훈수들만하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805 걸그룹 하체종결녀 20 2018.06.17
3804 전공선택 후회하는 대학생들 27 2018.06.17
3803 지하철 드루이드의 정체 35 2018.06.17
3802 한국인보다 더 한국인처럼 먹는 일본인 25 2018.06.17
3801 청팬츠 류수정 15 2018.06.17
3800 메시가 상대한 수비수의 직업 43 2018.06.17
3799 송철호 울산시장 다큐 25 2018.06.17
3798 남편이 새언니를 좋아하는 거 같아요 34 2018.06.17
3797 한국당의 태세전환 13 2018.06.17
3796 한혜진이 그린 기안84와 전현무 8 2018.06.17
3795 오바마의 전쟁 준비? 5 2018.06.17
3794 하체에 자신있는 반짝이 은하 19 2018.06.17
3793 어른의 의미 9 2018.06.17
3792 홍콩 간 미주 10 2018.06.17
3791 세월의 변화 21 2018.06.17
3790 민망한 자낳괴 13 2018.06.17
3789 산책 중인 새끼 불독 12 2018.06.17
3788 여동생을 안 때리게 된 이유 21 2018.06.17
3787 제주도 무사증 제도의 문제점 16 2018.06.17
3786 역변의 아이콘 14 2018.06.17
3785 지방선거 결과대로 국회의원 선거가 치뤄진다면 33 2018.06.17
3784 키 작은 사람들은 절대 이해 못하는 말 16 2018.06.17
3783 아이슬란드 골키퍼 수준 18 2018.06.17
3782 스윙스의 역대급 코미디 25 2018.06.17
3781 혼자서 만든 놀이동산 11 2018.06.17
3780 홍석천이 좋아하는 게임 9 2018.06.17
3779 대리점과 상생을 약속한 남양유업 34 2018.06.17
3778 혜리 코가 신기한 유라 5 2018.06.17
3777 몸을 던지는 아버지 24 2018.06.17
3776 교차로 감속 운전이 필수인 이유 40 2018.06.17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36 Next
/ 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