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월드컵 2018.06.19 01:03 (*.100.128.233)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역대급 시트콤
  • 브로콜리 2018.06.19 01:18 (*.112.70.93)
    재밌었지..
  • 촤핳 2018.06.19 01:33 (*.223.17.106)
    아 순풍산부인과.. 최고였지
  • 극대노 2018.06.19 01:35 (*.136.255.156)
    웬만해선그들을먹을수없다야 이새캬
  • ㅈㄱ 2018.06.19 02:43 (*.223.35.56)
    안녕 프란체스카 임마
  • ㅋㅋ 2018.06.19 05:42 (*.28.211.240)
    남자셋 여자셋 자식아
  • 2018.06.19 07:06 (*.223.30.132)
    받고, 한지붕 세가족 자식아
  • ?? 2018.06.19 07:12 (*.28.211.240)
    그건 시트콤 아닌데?
  • 555 2018.06.19 07:58 (*.36.134.158)
    전원일기다 자시가
  • 그 모든 시트콤의 원조인 2018.06.19 08:01 (*.76.157.93)
    오박사네 사람들 쟈식아
  • t 2018.06.19 08:49 (*.221.162.114)
    LA아리랑 자식아
  • ar 2018.06.19 09:24 (*.110.165.155)
    증말 몰라서들 이러는거야?
    저거 인간극장이야...
  • ㅈㅉ 2018.06.19 09:38 (*.114.37.39)
    그냥 다같이 오중중 게임이나 해라
  • 개윽겨 2018.06.19 10:23 (*.165.205.103)
    이런 댓글들 보면 너무 웃겨 죽을거 같아서 배잡고 웃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ㅋㅋㅋ 2018.06.19 10:26 (*.166.157.86)
    어제 국회티비에서 사랑이 뭐길래 보여주던데
    하희라 말투가 너무... 딱딱해 ㅜㅜ
  • 코피나요 2018.06.19 11:43 (*.196.198.190)
    세 친구 잖아
    TV없냐?
  • ㅇㄱㄹㅇ 2018.06.19 15:47 (*.70.26.126)
  • ㅇㅇ 2018.06.19 14:54 (*.205.50.56)
    웃다가 응급실 실려와서 지금 리플단다
  • ㅇㅇ 2018.06.19 22:38 (*.228.83.162)
    경찰청사람들이 갑이지 자시가
  • 자제좀 2018.06.20 13:37 (*.124.122.225)
    너로 인해 줄줄이 댓글러들 어깨 으쓱해서 다음에 또 시도한다.
  • 121 2018.06.19 13:33 (*.38.17.212)
    지붕 세발킥 잘못씀?
  • ㅇㅇ 2018.06.19 01:37 (*.234.138.12)
    먹고 살기 줮나 힘들다

    그냥 쳐 먹어라
  • ㅇㅇ 2018.06.19 01:45 (*.223.17.106)
    아 역시 LA아리랑. 지금봐도 재밌다
  • ?? 2018.06.19 02:35 (*.30.66.70)
    ?
  • 2018.06.19 09:29 (*.235.56.1)
    그 형이 동생한테 베르사체 안사주고 베르샵체인가 베르땁체인가 사주는거 아직도 기억난다...
  • 111 2018.06.19 02:02 (*.231.151.244)
    어릴때 부모님께 식사 시간에는 친구집 방문하지 말라고 배웠는데 그때는 아무 생각 못했지.
  • ㅅㅇㅅ 2018.06.19 06:13 (*.38.23.234)
    나 어릴때 다들 여유롭지 못한건 마찬가지 였던 시절
    동네형 이 자기집에 불러들이는데 꼭 점심 이나 저녁먹을
    때까지 대리고 놀다보면 내가 밥먹으러 집에 간다고 해도
    못가게하고 자기엄마 한테 내것까지 차리게 했다 (그형 엄마가
    형제중 그형 만 유독 귀하게 키우고 꼼짝못해 )
    원치않게 그형 명령으로 밥을 몇번 얻어먹었다 먹으면서 편치않던
    그 아줌마 시선 ㅡ어느날 동네 아줌마들 모였을때 그형 엄마가 나를
    때되면 자기집가서 밥먹을 생각 안하는 눈치없는 아이 로 만들더라
    그런 말 을 수근대는 말 로 듣고 얼마나 화끈거리는지
    그뒤로 그형하고 놀아도 밥먹을시간 되면 우리집으로 도망가듯
    헤어졌고 유독 남들보다 눈치가 빠른 사람이 되었다
  • MARDUK 2018.06.19 08:36 (*.140.56.198)
    ㅋㅋ 나랑 비슷한 경험이 있네 . 어렸을 때 부모님께서 맞벌이에다가 더 버신다고 야근까지 하시면서 저녁 늦게 오시곤 하셨는데,
    그땐 몰랐지만 부모님께서 같은 주공아파트 동에 사는 형과 친구집 부모님께 날 부탁해서 저녁을 다른 가족들과 같이 먹게 하셨다.
    인사성이 밝아서 잘 먹겠습니다 하고 저녁 먹고 난 후 노느라 쌓인 피곤때문에 단잠을 자고 있다보면 따뜻한 엄마의 등에 업혀서 집에 오곤 했지

    그러다 어느 순간 부터 날 불러주는 집이 없게 되었는데, 아마 너무 어려서 정확히 기억이 나지는 않지만 부모님께서 이제 더 이상 신세지기가 미안해서인지
    그저 집에서 기다리라고 하셨던 것 같다. 근데 외아들이다 보니 혼자 너무 심심하기도 하고 어두운 집에 혼자 있기 그래서 내가 살던 주공 아파트 20동과 19동 사이의 벤치에 앉아서 엄마를 하염없이 기다렸지.

    저녁에 해가 뉘엇 뉘엇 지면서 다른 집에서는 저녁 차리는 부엌소리, 찌개 냄새, 그리고 가족들간의 서로 왁자지껄 대화하는 소리가 아파트 층이 낮다 보니 이곳저곳에서
    들려왔는데 배는 꼬르륵 대는 와중에도 그런 소리와 냄새 그리고 그 느낌이 저녁의 차분함과 밤하늘에 뜬 별과 어울러져서 참 좋았다는 기억이 난다. 그렇게 시간이 흘러서 다른 집들의 저녁식사 시간이 끝나 동네가 조용해 질 때 즈음이면, 저 멀리 드문 드문 어둠을 비추는 주황색 가로등 불빛에 힘들게 언덕을 올라오는 엄마가 애써 지으시던 미소가 아직도 눈에 선하다.

    아... 힘내야지.

    덜도말고 부모님 일 안하시게끔만 잘 되었으면 소원이 없겠다.
  • 1 2018.06.19 09:49 (*.212.238.251)
    잘 될거야. 다 잘될거야.
  • 보사노바 2018.06.19 14:03 (*.111.11.15)
    짠하다. 어린 아이들이 외로움을 일찍 배운다는게.
  • ㅇㅇㅌㄹ 2018.06.19 16:13 (*.137.44.70)
    네 글을 읽는데,

    한 소년과 그 소년이 살던 집과
    사양과
    노을빛에 물든 층낮은 아파트 단지의 풍경과
    외로움과
    자식에게 늦은 저녁을 먹이기 위해 서둘러 집으로 돌아가는 여인의 단단한 얼굴이
    그림처럼 떠올랐어.

    글 잘 쓴다.
    특별할 것 없는 네 삶을 응원할게.
  • ㄻㅇㄻㄴㅇㄻ 2018.06.20 01:07 (*.32.127.62)
    특별 할 것 없는 평범함.
    평범함에 그저 편승하지 못하는 특별함이 당신의 삶인가요?

    모든 개인은 다 특별합니다. 어느하나 비슷하고 닮아 보이긴해도 개개인의 삶은 다 특별합니다.

    마지막 댓글만 안썼으면 좋았을 댓글입니다.
  • ㅈㅉ 2018.06.19 09:40 (*.114.37.39)
    노주현이 신구 아들 - 웬만해선~
    노주현 사별남 - 똑바로~
  • 아이유부럽다 2018.06.19 13:48 (*.165.100.125)
    저 정도의 눈치면 어딜가든 뭐...
  • ㅣㅣ 2018.06.19 17:09 (*.206.184.227)
    나는 우리 부모님이 참되다는 걸 느낀 게
    내 친구들 오면 눈치 안 보게 오히려 더 차려주심
    우리집이 무슨 가게하면 친구들이 오다가 인사하면
    먹고 가라는데 내가 오히려 친구들 괜찮대요하면
    엄마가
    그래도 ㅇㅇ 가게 아들 친구로 두었으면 이정도는
    해줘야지함.

    그래서 친구들이 우리 부모님 쿨하시다고 함ㅋㄱ
  • 브로콜리 2018.06.20 00:57 (*.112.70.93)
    시트콤 프렌즈 재밌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432 모모랜드 쌍포 13 2018.07.14
3431 2019년 최저 임금 8350원 62 2018.07.14
3430 조현우 싸이코패스 설 8 2018.07.14
3429 어메이징한 부산 교통사고 21 2018.07.14
3428 조보아의 장사 스킬 32 2018.07.14
3427 건물주한테는 임대료 내려달란 소리도 못하면서 44 2018.07.14
3426 홍진영 매너 인사 13 2018.07.14
3425 군생활 망한 일병 33 2018.07.14
3424 사극 사망씬 레전드 21 2018.07.14
3423 퀴어축제에서 나눠주는 것 17 2018.07.14
3422 초초하니까 니들이 좀 나서봐 49 2018.07.14
3421 효리네 민박집 매입한 JTBC 24 2018.07.14
3420 철봉운동 난이도 최상 10 2018.07.14
3419 골목식당 뚝섬 편만 유독 난리인 이유 2 2018.07.14
3418 공익이나 현역이나 23 2018.07.14
3417 나비의 도전 13 2018.07.14
3416 27명의 난민을 받은 일본 16 2018.07.14
3415 많이 짧은 은하 9 2018.07.14
3414 추억의 수업 시간표 28 2018.07.14
3413 일본 방송에 공개된 김재중의 집 43 2018.07.14
3412 기무사를 해체해야 하는 이유 47 2018.07.14
3411 월드컵 결승 진출한 프랑스 vs 크로아티아 반응 37 2018.07.14
3410 미국 일반인들에게 두유노우 시전 11 2018.07.14
3409 일본 대홍수 요약 36 2018.07.14
3408 로만 아브라모비치 일화 8 2018.07.14
3407 여자친구가 저 몰래 바람 피우고 있었습니다 39 2018.07.14
3406 아역 배우의 삶 27 2018.07.14
3405 찌아찌아족 한글 전파 상황 30 2018.07.14
3404 같은 그룹 언니 보내버리는 아이돌 7 2018.07.14
3403 실존했던 소닉 12 2018.07.14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24 Next
/ 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