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0008.png ??? : "몇십 년째 권력 쥐고 있는 이들이 한국 문학을 고리타분하게 만들어”

0009.png ??? : "몇십 년째 권력 쥐고 있는 이들이 한국 문학을 고리타분하게 만들어”


  • 마광수 2017.04.20 01:42 (*.166.234.30)
    공적공
  • ㅇㅇ 2017.04.20 01:43 (*.93.19.109)
    본인이 꼰대인건 모르나봄...ㄷㄷㄷ
  • ㅁㅁㅁㅁ 2017.04.20 02:11 (*.142.25.33)
    원래 꼰대는 본인이 꼰대인 걸 모름 그래서 꼰대임
    항상 자기 자신을 되돌아봐야함
  • 2017.04.20 07:17 (*.230.92.121)
    부장들이 어울리겠다고 아재개그치고,
    환호받으면 난 노력파야 라고 생각하는것처럼
  • 호도 2017.04.20 02:27 (*.142.180.47)
    공지영 : 아는 한의사한테 들었는데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 시절에는 산삼이 그렇게 많이 나더니 이명박 대통령 때는 산삼이 별로 없단다.
    믿거나 말거나 고개가 끄덕여지는 건 왜일까? 트윗

    극딜러 : 공지영의 세 남편은 정권을 가리지 않고 공지영을 떠나갔다. 이유는 모르겠지만 고개가 끄덕여지는 건 왜일까?
  • 공적공 2017.04.20 07:55 (*.84.176.60)
    형, 산삼이 없어서 위급한 환자한테 못쓴다는 말을 왜 빼먹었어 ㅋㅋㅋㅋ
  • 123 2017.04.20 10:01 (*.217.179.22)
    대체 우리 나라 노인네들은 한의학을 왜 그리 좋아하는거냐?
  • 444 2017.04.20 13:43 (*.253.98.18)
    먹은 세월이 보상심리로 작용하여 국뽕수치 증가
  • 2017.04.20 13:44 (*.114.22.101)
    옛날에 의학이라는 최신문물이 낯설어 보였겠지 너무 깨끗하고 강박적이고 엘리트적이고 아프고 무섭고 ... 그냥 자기들처럼 수더분하고 뜨뜻한 한방이 편했을거야.
  • 123 2017.04.20 19:00 (*.140.34.14)
    그런것도 있지만 노인들이 겪는 만성 질환들에는 서양의학보다 한방이 낳은 경우도 있다..
    류마티즘이라던가 무릎아픈거 허리 등등 ..

    나도 한약은 못믿지만 침은 확실하게 효과있다.
    플라시보 뭐 그런거 아님.
  • 12ㅌ3 2017.04.20 23:48 (*.185.159.58)
    맞아..아무리 비과학적이니 뭐니 해도 무당이 굿한번 해주면 말끔하게 낫는 경우도 있음
  • ㅇㅇ 2017.04.20 02:35 (*.108.99.248)
    한국작가의 책 중에서 읽고싶은 책이 별로 없어
    나는 취향이 이야기 같은 소설인데
    우리나라 소설을 읽다보면 인위적인 메세지를
    책에 침투시켜놓은 기분이야

    그런 요소들이 책읽는 길 가운데는 아니고 바깥쪽 벽에 붙어서
    우두커니 서서는 메세지 아닌척 하면서도 은근 째려보는 기분
    '나는 아무렇지 않게 우두커니 서있지만, 사실은 나를 잘 보고 있어야 이 책을 이해하는 거라구' 의 눈빛
  • 이런 2017.04.20 07:46 (*.33.153.228)
    한국문학이 늙었다는 말은 맞는말 같은데?

    일단 이문열이 등단했던 70년대 이문열은 20대였다.

    그 외 다른 시대에도 문단을 이끌어가던 사람들 모두 젊은 세대가 꼭 한두명은 있었다.

    지금 20대 문학은 어디 있나?

    묵향 같은 장르소설에서나 찾아볼수 있고 그나마도 수준 떨어진다. 솔직히

    작가가 없다.

    예전에 유명했던 작가들만 늙어서 남아 있을뿐이다
  • 딸치광이 2017.04.20 10:58 (*.152.100.200)
    괜찮은 책이 나와도 읽지를 않으니 모르는거여...
  • 2017.04.20 13:04 (*.36.137.64)
    책 10년 20년 읽어왔던 사람들은 느낄 건데.
    요즘 책들은 질적 하락이 심합니다.
    차라리 도서관에서 빌려 보고, 마음에 들면 구매하는 편인데. 그런 책을 찾기가 어려워요.
  • ㄴㄴ 2017.04.20 13:24 (*.37.92.6)
    그때는 인터넷이 없었지.
    모래시계가 시청률 50프로 나오고 음반 몇백만장 팔리고 그런거랑 비슷한 맥학..
    매체가 바뀌고 세분화 된것뿐. 그리고 그걸 니가 즐길 감각과 젊음이 없는것 뿐
  • 123 2017.04.20 19:00 (*.140.34.14)
    그때도 사실 그렇게 뛰어난건 아니었어.
  • ㅇㅇ 2017.04.20 13:11 (*.181.138.112)
    한국문학이 구데기인데 팔리지도 않으니 점점 질적으로 떨어지는거지
    악순환의 반복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943 필리핀 계엄령 선포 28 2017.05.25
10942 연예인들의 실체 10 2017.05.25
10941 개명했다가 쫓겨나게 생김 46 2017.05.25
10940 좌우놀이 19 2017.05.25
10939 대한민국 취업깡패 3대장 55 2017.05.25
10938 침착맨 여동생 25 2017.05.25
10937 9회말 마지막 역전 찬스에서 좌절 11 2017.05.25
10936 보정 빡세게 한 쯔위 4 2017.05.25
10935 드라마 속 2037년 대한민국 34 2017.05.25
10934 먹을 때 가장 행복한 미나 9 2017.05.25
10933 폭탄 받아라 31 2017.05.25
10932 사나 인생샷 5 2017.05.25
10931 곧 전국 cgv에 도입된다는 소파 좌석 27 2017.05.25
10930 소미 한입만 5 2017.05.25
10929 손흥민 인터넷 방송 출연 예정 8 2017.05.25
10928 레몬 귤 오렌지 표현 4 2017.05.25
10927 엄마 자? 26 2017.05.25
10926 씨스타가 말하는 "연예계 이런거 조심해라" 11 2017.05.25
10925 실제 전쟁의 공포 19 2017.05.25
10924 엄지 지분 챙기기 7 2017.05.25
10923 핥을 때 손을 바꿔치기 해봤다 9 2017.05.25
10922 몸이 무기ㅤㅤ 7 2017.05.25
10921 엄마 가슴인데 왜 아빠 거야? 9 2017.05.25
10920 묵직한 서양녀ㅤㅤ 3 2017.05.25
10919 국방부의 협박 33 2017.05.25
10918 간암 남편 두고 여행 다니는 아내 49 2017.05.25
10917 남자와 여자의 우정 26 2017.05.25
10916 대통령 집무실 공개 43 2017.05.25
10915 즐거운 국가대표팀 18 2017.05.25
10914 킹무성 빙의한 유병재 31 2017.05.25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74 Next
/ 3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