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글선이 2017.10.21 00:24 (*.164.134.31)
    곰을 만났다는건... 자신의 영역에 침범했다는거잖아요? 동물들은 자신의 영역을 벗어나는 일이 별루 없는데..글고.. 글고 곰이 무서운 이유는.. 다른 맹수들은 일단 죽여놓고 먹지만..곰은 살아있는 상태로 먹기때문에.. 먹이의 입장에선 상당히 고통스럽다고 하더군요..
  • 123 2017.10.21 14:51 (*.223.38.177)
    자신의 영역이 존나 넓음
  • 7 2017.10.21 00:26 (*.223.27.117)
    10살에도 곰을 잡는데 뭐
  • 병팔 2017.10.21 02:53 (*.18.151.231)
    ??????
    망겜이 또..
  • 촌놈 2017.10.21 03:10 (*.186.191.245)
    한방잡에 곰을 잡은 나야
  • ㅇㅅㅇ 2017.10.21 12:20 (*.62.169.167)
    난 맨손으로도 잡았엉ㅎㅎ
  • 궁금해 2017.10.21 00:28 (*.38.17.65)
    생물 잘 아는 형들
    육지 동물 중에는 대표적으로 코끼리 이런 애들이 큰 축이잖아 그래도 엄청 크다 정도는 아닌데
    고래 같은 애들은 더 커?
    활동에 제약이 없어서 그래??

    질문이 이상하지만 의도는 알지?
    알려주세요
  • 물논 2017.10.21 00:49 (*.20.119.29)
    대형고래만큼의 크기는 육상에서 이동이 불가능할 정도야.
    흰수염고래 큰 놈은 버스 두개 붙인만큼 커.
  • 사나 2017.10.21 09:29 (*.150.227.179)
    버스 두개가 모야ㅋㅋㄲㅋ
    10대는 붙여야지 넓이로
  • 111 2017.10.21 02:21 (*.38.10.116)
    전에 올라왔던 자료 찾아보면 고래 크기 나온거 있음.
    지금까지 지구에 등장했던 생물중 제일 큼
  • 궁금해 2017.10.21 04:01 (*.101.243.234)
    형들 미안 폰으로 이동 중에 쓴거라 질문이 매우 이상한데
    육지 동물들이 예전에는 크기가 많이 컷는데 크기가 좀 줄어 들었다고 알고 있는데
    바다에 작은 애들도 있지만 고래 같은 경우 크기가 엄청 크잖아
    크기가 크면 그만큼 소모되는 에너지도 많을 것고 많이 먹어야 할텐데
    진화라는 선택지 앞에서 왜 아직도 크기가 클까 하고 궁금한거얌...
    어디 숨어 사는 것도 아니고 해수면 위로 올라 오기까지 하는 놈들인데
  • 111 2017.10.21 07:28 (*.45.80.182)
    큰놈들 중에서 작은애들을 먹는 녀석만 살아남앗겟지. 혹은 잡식이거나.

    그땐 큰놈도 큰놈을 처먹엇을 거 아냐. 큰놈들이 사라지면 그 큰놈들 먹는 애들은 사라지고 작은거 먹는 종만 살아 남은 거겟지.
  • 이데아 2017.10.22 02:40 (*.125.233.17)
    고래는 하마와 DNA 염기 구성이 유사합니다.
    또한 상동기관으로 지느러미의 뼈 구조가 육지 생물 (조류, 인간, 고양이, 박쥐 등)과 일치하는 상동기관을 갖습니다.

    이는 고래가 육지에 올라왔던 종이 다시 바다로 들어가서 분화 된 종이라는 것을 말합니다.

    또한 고래의 크기는 점점 커지게 된 것으로 볼 수 있는데, 생태학에서 알려진 진화에 관련된 가설들은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1. 라마르크가 주장한 용불용설 <높은 곳의 먹이를 먹으려다보니 원래 기린의 목은 짧았는데 길어졌다.> 은 획득형질이 유전이 된다고 주장을 한 것입니다.
    이는 오른팔을 많이 쓰는 투수의 팔 길이 차이가 2세에게 유전이 된다는 논리입니다. 기각되었습니다.

    2 .다윈의 자연선택설 <목이 짧은 기린도 있었고 긴 기린도 있었는데, 높은 곳에 있는 먹이를 먹을 수 있는 개체들이 생존하였고 또 그들끼리 충분한 수의 자손을 남기니 결국에는 목이 긴 기린만 남았다는 것 입니다.>

    3. 드브리스의 돌연변이설 <유전자의 전달과정에서 오류가 생길 경우, 희박한 확률로 기존과 차별되는 대립형질을 갖는 개체가 나와서 진화>

    외에도 많은 학자들이 다양한 가설을 주장하였습니다.

    오늘날의 종 분화와 진화에 관련해서는 이러한 가설들을 종합하여 상황에 맞게 해석합니다.
    예를 들어 지리적 격리에 의해 일어나는 종의 분화인 이소적 종분화의 경우,

    1. 한 종이 살던 지역에 지리적 격리가 일어남.
    2. 분리된 각각의 집단에서 돌연변이가 일어남. (돌연변이설)
    3. 돌연변이 집단이 각각의 집단에서 야생종(개체 수가집단을 대표할 만큼 많아짐)이 됨.(자연선택설)
    4. 후에 다시 만난 두 집단은 서로 교배로 자손을 남길 수 없게 됨. (생식적격리)
    -> 당나귀와 말 사이에서 나온 자손인 노새는 자손을 남기지 못합니다. 자손을 남길 수 없으므로 말과 당나귀는 서로 다른 종입니다.
    5. 두 종 사이에 종의 분화가 일어남.

    고래의 진화 역시 아직 발견되지 않은 화석들을 기다리며 다양한 가설이 나오고 있습니다.

    내년 생물교육학부 졸업하는 학생의 짧은 지식으로 답변드렸습니다.
    아래 블로그에 고래의 종 분화에 관련된 내용이 쉽게 정리되어 있습니다. 그럼 이만 총총.

    에치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ohryan77&logNo=60071994562
  • 고마워요 2017.10.22 03:16 (*.109.80.41)
    오..고마워요
    고래는 신기하구나
  • 곰잡이 2017.10.21 00:39 (*.111.2.147)
    더킹으로 가볍게 피한 후 라이트 바디로 췌장을 딱
  • 히히84 2017.10.21 01:07 (*.62.10.13)
    첫번째 사진은 합성아님?저건 뭔...
  • 근데 아프리카에 불곰사냐? 2017.10.21 01:28 (*.199.19.40)
    레알이야

    아프리카의 젓밥중에 젓밥 톰슨가젤

    찌질하게 먹이 셔틀이나 하는 고라니 같은 놈인줄 알았는데

    ㅅㅂ ㅋㅋ 레알 산타페 정도 크기더라 ㅋㅋ

    그 뿔에 받치면 청도 싸움소 정도는 그냥 사망할듯 ㅋㅋ

    아프리카의 위대함을 알았다.
  • ㅇㄴ 2017.10.21 01:30 (*.199.19.40)
    ㅋㅋ 심각하게 저 불곰이랑 같은 동네 사는 무스 크기 검색한번 해봐

    톰슨가젤이 산타페라면 무스는 콩크리트 타설차 수준임
  • 김이박최 2017.10.21 01:48 (*.170.68.77)
    활로 사냥하는 애들이 걔 쐈다가 쫒기는 영상 있는데 무슨 공룡한테 쫒기는것 같음.
  • 히히84 2017.10.21 01:49 (*.62.10.13)
    ...아니 저건 무슨 명견실버 에나 나오는 붉은곰들 수준이네...
  • 레버넌트 2017.10.21 02:10 (*.186.228.71)
    으응으으으윽 끄으으으으응ㄱ!!!!!!!!!으아아아아아아아아!!!!!!!!!읇륩프슈....?.ㅍ ㅡ 이 슈우.....끄으으으으앙!!!!!초아아아아악 츄아아아아악
  • 크와앙 2017.10.21 02:59 (*.200.90.72)
    거 있잖아 여친하고 캠핑갔다가 남자는 곰한테 산채로 뜯어 먹히는 영화....영화자체는 별론데 남자 먹힐때는 진짜 무섭더라
  • 2017.10.21 04:38 (*.58.66.153)
    레버넌트가 실화라메....
  • 22 2017.10.21 05:21 (*.72.204.152)
    무조껀은 절대아니지

    사람이 총들고있으면 당연히 50%이상사는거고

    총 하나도없이 복싱 챔피언이 곰이랑 맞땅떠서 곰 도망가게한 사례도있다.

    곰한테 초크걸어서 기절시켜서 이긴사례도있고.

    무조껀은 아님. 물론 죽을확률이 높긴하지만
  • . 2017.10.21 08:52 (*.7.248.53)
    총이 있으면 미필 제외하고 90%는 살아야 되는거 아니냐?
  • 물논 2017.10.21 12:08 (*.162.119.206)
    총도 등급이 있어. 한국인이 많이 다뤄보는 전쟁용 소총이라면야 당연히 스륵 한번 긁으면 끝나겠지만 저정도 덩치면 한방에 제압하기 힘든 수준으로 약한 총도 많다.
    실제상황이라 가정하고 호신용 소금탄 정도 가지고 있는 케이스라면 시나리오대로 안 흘러가. 일반적인 상황이라면 곰이 인간을 공격하는 경우는 없을테니 곰이 인간을 공격했다는건 곰도 왠만큼 각오를 하고 하는 짓이거든.
    그리고 곰도 등급이 있어. 조그마한 반달곰이라면 인간챔피언이 이길수도 있겠지. 그렇지만 저런 덩치들과 맞짱을 뜨는게 말이 되냐. 그런 적이 있다 해도 곰이 그냥 무시한거지 도망은 무슨
  • ㅇㅇㅇ 2017.10.21 07:35 (*.75.40.92)
    ㅎㄷㄷㄷㄷ 첫짤은 박제야? 살아있는거야? 사진만 봐도 존나 공포다 ㅎㄷㄷㄷㄷ
  • 213 2017.10.21 09:10 (*.41.99.12)
    문제는 잘때 빼고 배고픈 상태인거지
  • 사진보니 2017.10.21 10:04 (*.99.73.72)
    그리즐리랑 호랑이, 사자랑 싸우면 그리즐리가 이길 것 같다.
  • ㅇㅇ 2017.10.21 15:53 (*.198.109.126)
    호랑이 먹이가 곰임
  • 1 2017.10.22 04:12 (*.211.76.159)
    그건 반달곰, 말레이곰 같은 작은 종
  • ㄱㄴ 2017.10.21 11:34 (*.177.178.142)
    건빵 달라는거네.
  • 2017.10.21 13:42 (*.204.210.30)
    하마 코끼리 미만 잡
  • ㅁㅁ 2017.10.21 14:12 (*.202.174.97)
    '배고프지 않고 자기 영역을 침범하지 않고'

    일단 곰을 만나는 순간 곰의 영역에 우리가 침범했다는 거 잖아
    개소리를 저리 그럴듯하게 해놨어
  • 123 2017.10.21 15:20 (*.144.213.177)
    배고프지 않은 애를 멀리서 지켜만 보라는거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336 호베르투 카를로스 최근 폼 19 2017.11.18
5335 스톤 OK 12 2017.11.18
5334 우리가 지진 냈나 19 2017.11.18
5333 강인이 또 12 2017.11.18
5332 박지성의 진실이 밝혀지는 날 10 2017.11.18
5331 부엉이 뛰는 거 본 적 있음? 22 2017.11.18
5330 대놓고 미행 당한 주진우 51 2017.11.18
5329 조폭 수사 중 의외의 성과 16 2017.11.18
5328 오물거리는 은하 6 2017.11.18
5327 포항 수능시험장 피해 상황 6 2017.11.18
5326 오늘도 VR과 싸우는 신아영 6 2017.11.18
5325 돌고래 관찰 5 2017.11.18
5324 정형돈에게 보복하는 노홍철 7 2017.11.18
5323 여자친구만 20명인 중국남 22 2017.11.18
5322 출근길 이린이 7 2017.11.18
5321 대한민국 투수교체 끝판왕 11 2017.11.18
5320 만약 우주에서 우주복을 벗는다면? 13 2017.11.18
5319 인순이 밝혀진 세금탈루액 22 2017.11.18
5318 바나나 보관 꿀팁 21 2017.11.18
5317 기회를 놓치지 않는 섹동엽 2 2017.11.18
5316 끓인 소금을 물에 부으면 26 2017.11.18
5315 교복 소미 11 2017.11.18
5314 군대 위안부 재창설 청원? 9 2017.11.18
5313 저 개그우먼 박나래인데요 12 2017.11.18
5312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수준 7 2017.11.18
5311 치어리더 김진아 7 2017.11.18
5310 사법시험 레전드 17 2017.11.18
5309 JYP의 위엄 14 2017.11.18
5308 야비한 기회주의자 2 2017.11.18
5307 손호영 한의원에서 침 맞고 탈출 12 2017.11.18
5306 공중파에 등장한 네덜란드 여가수 8 2017.11.18
5305 하늘이 노하는 순간 4 2017.11.18
5304 전설의 줄무늬 골반녀ㅤㅤ 7 2017.11.18
5303 쓸모없는 병맛 직종 4 2017.11.18
5302 설현 다이어트 전 후 5 2017.11.18
5301 미래 키워드는 여성화 10 2017.11.18
5300 요즘 홈쇼핑 노림수 7 2017.11.18
5299 이거 하나는 확실히 일본에 이김 9 2017.11.18
5298 민영이의 자신감 3 2017.11.18
5297 일본 지진 전문가의 경고 14 2017.11.18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43 Next
/ 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