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war-20171112-172902-000-resize.jpeg 4000년넘게 서있는 건물.jpgwar-20171112-172904-001-resize.png 4000년넘게 서있는 건물.jpg


로마가 이집트 처음왔을때도 이미 2000년동안 서 있었음


  • 비트코인 2017.11.13 12:34 (*.187.41.171)
    늠름한 게 나랑 비슷하네
  • 첫댓글의 법칙 2017.11.13 12:58 (*.252.213.74)
    그냥 피라미 아닙니까
  • 2017.11.13 14:05 (*.223.17.245)
    ㅂㄱㅋㄱㅋㅋㅅㅂ
  • ㅇㅇ 2017.11.13 12:36 (*.139.220.113)
    이집트서 '7500년' 전 고대 도시가 발견됐다
    insight.co.kr/news/84313
  • ㅇㄹㅇ 2017.11.13 12:43 (*.97.36.176)
    그래서 속에뭐가있는데?
  • ㅍㄴ 2017.11.13 14:09 (*.37.176.5)
    속에 뭐가 있는지 몰라..
    무덤이라는 말도 사실 뭐 발견된건 없는데
    빈 방이 몇개 있고 이게 무덤이 아니면 대체 뭘까 라는 추측으로 무덤이라는 거지 알수가 없다네
    도굴당한 흔적도 없고 시체도 없고
    외부에서 들어갈 수도 없게 만들어 놓고..
    쿠푸왕의 무덤이라는 것도 방 같은 곳에 쿠푸 라고 써있던것 뿐..

    단군이 4000년 전이라면 그보다도 3천년 전에
    네곳의 모서리 길이도 거의 완벽하게 일치하고
    자오선방향도 정확히 맞춰 설계된 건축물이
    왜 있는지도 모르니 미스테리지
  • 아나 2017.11.13 20:58 (*.56.102.130)
    이집트 복지산업의 일환이라는 이야기가 있더라구
  • 123 2017.11.13 13:08 (*.140.34.14)
    로마시대 재판기록 보면 그 시절의 여행사에서 "고대의신비" 이집트 피라미드 구경하는 패키지 여행 상품 팔았는데

    바가지에 형편없는 음식 쥐와 벌레로 가득착 숙박업소에 빡친 로마사람이 고소해서 재판걸린게 있다..

    고대와 현대 동양과 서양을 뛰어넘는 그쪽 바닥 전통인듯..
  • ㅁㅁ 2017.11.13 16:52 (*.121.14.221)
    그것만 있나 그때 당시에도 유적지 낙서가 존재함
  • ㄷㄷㄷ 2017.11.13 14:50 (*.169.180.143)
    우리가 로마를 아주 옛날이라고 인식하는 만큼 로마인들도 고대 이집트를 아주 옛날이라고 인식함
  • -,.- 2017.11.13 15:57 (*.32.32.198)
    너무 안정적인 구조라서 4000 년을 유지된 거고..
    그래서 그런지 막상 가서 보면
    크게 감흥이 없다.

    뭔가 좀 내가 옆에 섰을때 위압적인 느낌이 있어야 '우와~' 이럴텐데
    10,000 년 후에 다시 와도 그대로 있을 것 같은 느낌.
  • 가보고 싶은 사람입니다.. 2017.11.13 16:58 (*.142.159.141)
    기회되면 피라미드 보러 가고 싶습니다..근데 아는게 하나도 없습니다....보통 어떻게해서 가죠? 대략적인 경비나 일정은 어떤가용..
  • ㅈㄷㅈㅁㄱ 2017.11.13 21:22 (*.38.12.96)
    카이로 비행기표 끊고, 호텔은 MENA House 잡아서 픽업 나와 달라 하시고. 호텔가면 바로 앞 입니다. 아침 먹으면서 피라미드를 비로 앞에서 보는거죠.
  • ㅇㅇ 2017.11.13 16:13 (*.54.162.151)
    아람 히람왕 메이슨

    여기서 프리메이슨
  • 에스에스인 신의 2017.11.13 19:20 (*.234.61.116)
    어쌔신 오리진중인데
    기자라는곳이랑 똑같네
    지도 배치도 똑같고
  • ㅋ2ㅋ2ㅋ2 2017.11.13 19:44 (*.223.22.79)
    밑에 핵폐기물 있다
  • ㅋㅋ 2017.11.13 19:45 (*.70.54.252)
    우왕 요즘 오리진에서 뛰어다니는 곳이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864 김삿갓과 처녀뱃사공 15 2017.11.22
5863 전 소속사 사장에게 추행 당한 유소영 11 2017.11.22
5862 오빠 19살인데 한번 만나볼래? 19 2017.11.22
5861 앞 뒤 구분 불가 8 2017.11.22
5860 호주 워마드녀 오피셜 26 2017.11.22
5859 살랑거리는 아이린 5 2017.11.22
5858 개깜놀 7 2017.11.22
5857 안영미의 형부 인정 기준 7 2017.11.22
5856 아프리카 태권도계의 히딩크 14 2017.11.22
5855 마스코트의 희롱 10 2017.11.22
5854 전 에이프릴 멤버 현주 6 2017.11.22
5853 일본 온라인 게임 분위기 13 2017.11.22
5852 지수의 침투력 6 2017.11.22
5851 감성이라곤 전혀 없는 이과 AI들 12 2017.11.22
5850 자신만만한 미주 3 2017.11.22
5849 신기한 구름 모양 5 2017.11.22
5848 돌핀이 좋아 5 2017.11.22
5847 아줌마 아저씨들 3년 뒤 패션 20 2017.11.22
5846 처녀성 팔아 33억 번 19세 모델 27 2017.11.22
5845 스키 타고 동네 한바퀴 10 2017.11.22
5844 인상적인 찰덩이ㅤㅤ 10 2017.11.22
5843 자연산 쌍유봉 3 2017.11.22
5842 남자들이 좋아하는 구도ㅤㅤ 15 2017.11.22
5841 칼 들고 설치는 범죄자 제압 10 2017.11.22
5840 스텔라는 역시 민희 6 2017.11.22
5839 그건 너무하잖아 12 2017.11.22
5838 적절한 슴가ㅤㅤ 4 2017.11.22
5837 북한 병사가 귀순한 이유 18 2017.11.22
5836 하니의 임팩트 9 2017.11.22
5835 데뷔 전 실장한테 혼나고 울던 시절 11 2017.11.22
5834 전설적인 인스타그램 처자ㅤㅤ 10 2017.11.22
5833 축구 시작하기 좋은 이유 8 2017.11.22
5832 과감한 민효린 2 2017.11.22
5831 14년째 공익 요원 22 2017.11.22
5830 주갤러의 범죄썰 12 2017.11.22
5829 믿을만한 성경 구절 23 2017.11.22
5828 맨들맨들 반들반들ㅤㅤ 12 2017.11.22
5827 쌈자의 똘끼 20 2017.11.21
5826 기무라 타쿠야와 원빈 46 2017.11.21
5825 조수석에 발 올려놓으면 안되는 이유 35 2017.11.21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56 Next
/ 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