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레이 2018.01.14 12:35 (*.143.76.31)
    지도 의사라서 결혼 영향 많이 미쳤으면서 뭐 차이가 좀 있을 뿐 마찬가지지 결혼이 아닌 계약을 하려는 건
  • 잘 모르겠는데 2018.01.14 12:46 (*.223.35.217)
    마지막줄에서
    둘이 잘 만났다는 생각이 드네요
  • "간큰놈들" 2018.01.14 16:15 (*.79.73.113)
    의사라는 친구녀석들은 대부분이 저런 생각을 가지고 있더라.
    개원해줄 장인장모 찾는 녀석들 많음
    근데 의사들도 예전에는 진짜로 그렇게 해주는 사람들을 많이 만났는데
    요즘은 의사가 한둘도아니고 그런 장인장모 만나는게 쉽지 않다고 하더라.
    결국 친구녀석은 대출해서 동료 의사랑 같이 합쳐서 개원했음
  • ㅇㅇ 2018.01.14 17:18 (*.212.19.139)
    대부분 그런생각 하던데? 의사인데 집안이 부자가 아니면 개원해줄 여자 만나는 사람이 많음. 실제로 주위에서 그런쪽으로 소개가 많이 들어오기도 하고.
  • 333 2018.01.14 12:51 (*.172.251.125)
    끼리끼리 만나니까 저런소리 하는거 아닌가? 결혼얘기나올정도로 아는사이인데 이제와서 미친놈 소리하는건 이상하넹
  • ㅂㅂ 2018.01.14 12:53 (*.167.142.109)
    끼리끼리 만나야한다
  • ... 2018.01.14 12:55 (*.211.14.169)
    걍 둘이 늙을때까지 연애만 하다 죽으면 되겠다. ㅎㅎ 애 낳지 말고.
  • ㅂㅂ 2018.01.14 14:47 (*.36.159.186)
    뭔 개소리야. 저 초등교사 늙으면 아웃이지. 의사는 늙을때까지 저런 여자들 만나서 봉사받다가 예쁘고 어린 개원 시켜줄 부잣집 외동녀랑 결혼하는거지. 늙은 여자를 왜 만나
  • ㅊ이 2018.01.14 15:23 (*.62.219.198)
    의사도 의사나름이지ㅋㅋㅋ 상판이나 성격 개판이면 그냥 의사도 아웃이야
  • ㅇㅇ 2018.01.14 20:09 (*.97.44.243)
    맞아 돈 하나 못 모으고 이혼 당햇니
    사무장 병원 희생양 되는 노인네들 얼마나 많은데
  • ㅁㅇㅁ 2018.01.14 12:56 (*.40.249.254)
    막줄보니 얼마나 남자를 재고 만났을지 알만하다. 그렇게 당해야지.
  • 2018.01.14 12:59 (*.223.11.79)
    그냥 헤어지고 싶은거지 ㅋㅋ
  • ㄷㄷ 2018.01.14 20:25 (*.46.217.219)
    이게 정답. ㅋㅋㅋㅋㅋ
  • 123 2018.01.14 13:01 (*.129.203.54)
    의사면 주변에서 얼마나 개원해준다고 하는 사람이 많겠냐
  • ㅇㅇ 2018.01.14 13:02 (*.124.29.11)
    ㅋㅋㅋ 남자가 꽃다운 나이에 시작해서 방생한건가.. 결혼 얘기를 저런식으로 하네
  • jㅏㅓㅏㅓ 2018.01.14 13:07 (*.56.222.123)
    걍 헤어지자는거자낭 ㅋㅋ
  • 돌려말한거 2018.01.14 18:13 (*.178.52.149)
    격하게 공감합니다
    깊히 생각해 볼게 아닌 것 같음. 걍 너랑은 결혼 생각이 없다는 말. 다만 말을 좀 싹아지 없게 하긴하네
  • 2018.01.14 13:08 (*.62.188.48)
    걍 헤어지자는걸 돌려 얘기한거지~ 별거아닌 초등교사랍시고 주제안맞게 콧대 높게 지랄했겠지
  • ㅈㄷ 2018.01.14 13:34 (*.70.47.46)
    전문직이 초등학교 교사 선호하는 이유가 일하는 시간 대비 가용 시간이 많아서 집안 돌볼 수 있다는 장점때문인데 요즘 초등교사는 순수하게 자기 직업자체를 선호하는 줄 착각하고 결혼하면 아무것도 안해도 되는 줄 알더라
  • 미국인 2018.01.14 14:29 (*.7.20.239)
    이게 정답
  • 개인미팅 2018.01.14 15:55 (*.36.142.63)
    이게 정답정답
  • .. 2018.01.15 03:24 (*.158.122.3)
    전문직이 초등학교 교사를 선호하진않죠. 다수직업군 설문시에 배우자직업선호1위가 초등교사인경우는 설문대상자의 대부분은 평범한회사원들이니
    평범한 회사원들이 미래의배우자 직업으로 의사 약사를 선택하는경우는 많지않아요. 자신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선에서 선택하는 것이기에..
    하지만 여자들은 다르기에 남성배우자 직업선호도에서는 항상 전문직이 상위권이구요. 대체적으로 의사들은 의사들끼리 결혼하고 일하다가
    눈맞아서 간호사분들과 하거나 나머지는 이쁘고 집안괜찮은 예체능 배웠던사람들이죠. 요즘은 의사 교사 조합은 찾기힘들어요.
    . 의대생 남자애들도 자기입으로 이렇게 공부한거 억울해서 의사랑 결혼할꺼라고 자기들끼리 얘기도 한다는데... 이렇다보니 직업선호도 랭크에서 항상최상위인 여초등교사
    입장에선 남성선호도 최상위인 의사를 볼 수 밖에없는데 의사들은 교사를 보진않죠. 의사-의사커플도 개원해서 잘되면 여자쪽은 일을 그만두고 애들교육에
    신경쓰기때문에 단순히 시간이많다는 메리트를 못 느껴요. 그리고 여자의사들 육아때문에 그만두는 경우도 많구요. .
  • 2018.01.14 13:40 (*.93.115.80)
    남녀는 평등하고 공정하게 경쟁해야하네 어쩌고 하면서 기집년들은 결혼할땐 경쟁률로는 의사 발끝도 못미치는 초등교사로 동급치려는 심보는 뭐냐 물론 초등교사도 좋은 직업이고 많은 노력의 결실이라고 생각함
  • 건배제의해봐 2018.01.14 13:43 (*.250.22.56)
    현실과 드라마를 구분 못하는 우리 이슈인 아저씨들을 위해 건배
  • ㅇㅇ 2018.01.14 13:46 (*.199.99.114)
    의사가 병신같은데 하도 메갈들이 악명을 떨치니 미리부터 여자부터 까는거 아니냐. 결혼을 하면 하고 말면 말지 병원 차려주라고 베짱을 팅겨... 요즘 세상이 어느세상인데 병원 차려줄 정도의 재력가 딸이 스스로 병원차릴 능력 없는 집안 남자를 만나냐... ㅋㅋㅋㅋ 예전에나 졸부들이 똑똑한 사위 얻고 싶어서 그런 일이 있다고 들은적은 있다만은 요즘은 다 있는놈들끼리 만나지. 돈이면 다 되는 세상 부자들 세상에서 의사 직업이 대수냐 ㅋㅋ 있는집안에서 그지의사를 왜 만나냐. 대놓고 결혼 전제로 병원요구하는걸 보니 인성 개 쓰레기인데 병원차려줄정도의 재력가 집안이 저런 사위 들이고 싶겠냐. 어차피 서로 보는 방향이 다르니 갈라서는게 맞다고 본다. 객관적으로 선생이 의사남편 얻는건 로또나 마찬가지지만 병원차려주면 결혼해줄께 하는 저 인간이 더 쓰레기 같네...
  • ㄹㅇㅁㄴ 2018.01.14 14:05 (*.125.11.17)
    이말에 동감..

    요새는 웬만큼 사는집에들이 의대 오기 때문에 저렇게 돈에 연연하는 의사가 거의 없다.. 저정도면 동기사이에서도 좋은 평가 받을리는 없을 듯....
  • ㅇㅇ 2018.01.14 14:33 (*.223.18.197)
    ㄴㄴ 남자 의사 집안 멀쩡하고 남자 잘 생겼으면 혼사 정말 잘 들어와.
    내 친구 중에 한명인 의사한테 울며불며 매달리던 여자애 집이 주유소 10개 가진 집임.
    군의관으로 갔을 때는 장군들이 혼사 엮어줄까하고 농담도 많이 받고
    지금은 큰 식당 하는 집에 장가가서 처가에서 용돈도 좀 받으면서 삼.
    나도 너랑 생각이 별반 안 달랐는데 의사에 대해 뭔가 동경을 가진 부자들 많어.
  • 마크 2018.01.14 18:39 (*.39.131.26)
    ㅇㅇ 사시출신 판검들도 비슷하다..
    세상이변햇다해도 어른들은 안변해...
    내판사 친구는 미스롯데출신에 중견기업 딸한테 장가가서 처가집에서 전세집해줌...부러벙 ㅠㅠ
    행복한진 몰겟다.. 그친군 내가 맨날 일로 외국 다니면서 휴가내서 자기 시간 갖으면서 취미생활즐기는게 부럽데
  • 21 2018.01.14 22:57 (*.12.177.197)
    정답인듯...
  • ㅇㅇ 2018.01.16 19:55 (*.228.170.237)
    에휴 아무것도 모르면서 나불나불 ㅋㅋ 지 주변에 의사 한명 없으니 모르는거지... 아직도 돈은 많은데 좀 배우지 못해서 사위나 며느리 많이 배운 사람 원하는 어르신들 참 많다.. 개인 병원이 무슨 재벌 정도 되야 차릴수잇을만큼 엄청나게 돈이 드는것도 아니고..
  • 2018.01.14 14:36 (*.151.8.30)
    끼리끼리
    수틀리니 나도 교산데 하면서 의견 물어보려는 여자나
    결혼할 사람 보고 내가 의산데 잡으려면 개원 시켜달라는 남자나

    딜 도중 의견 불일치로 거래 중단
    이거 말고 설명할 말이 있나?
  • 2018.01.14 14:56 (*.17.121.217)
    왜 니년이 초등학교 교사라는걸 참고해야하는거냐 ㅋ
  • 2018.01.14 15:04 (*.223.31.85)
    초딩교사 거 욕심이 과한거 아니오?
  • 1234 2018.01.14 15:08 (*.240.27.145)
    질문에 답이 있네... 넌 의사란 타이틀 때문에 고른거고 남자는 개원시켜줄 사람을 고르겠다고 넌 짜지라는 소리임...
  • ㄷㄷㄷ 2018.01.14 15:16 (*.36.145.17)
    저 의사는 남자중의 극소수지만
    집하나 가져오지 못하면 결혼은 꿈도 꾸지 말라는 여자는 못해도 70프로는 될껄
  • ㅇㅇ 2018.01.14 21:33 (*.71.44.216)
    집 가져가면 담번엔 연봉따짐
    애초에 집 따지는 여자는 능력 자신없으면 걸르는게 좋아
  • 개인미팅 2018.01.14 15:58 (*.36.142.63)
    초등학교 교사 무슨 엄청난 지위인줄 알던데
    아는 형 키 180대 얼굴 멀쩡하고
    서울대에서 학석박 다하고 대기업 과장인데
    사짜 직업아니라고 대차게 까임
  • 팩폭기 2018.01.14 16:03 (*.141.140.10)
    에혀 늙병필들 순진한거보소 그러니 손양하고만 놀지 ㅋㅋㅋㅋㅋ
    저건 저년이 자랑하는글이야
    남자는 의사고 지는 초등학교 교사라는거다
  • 11 2018.01.14 22:37 (*.84.178.195)
    아닌데 병신아?
  • 애샛 2018.01.14 17:00 (*.211.71.124)
    남자는 그렇지만 여자직업군에 초등학교 교사 괜찮은 직업 아닌가요? 그리고 교사 꿀빠는 시기는 퇴직 후 연금 받을 때부터 시작으로 알고 있는데... 요즘같이 맞벌이 하는 집에서 와이프가 일찍 끝나고 아이 하원하고 집안일 할수도 있고
  • 불꽃남자 2018.01.14 18:00 (*.149.161.6)
    여자직업군에 초등학교가 괜찮은 직업인건 사실이지만 남자가 의사라면 메리트가 많이 떨어지지 않을까요? 돈도 많이벌고 내가 원할때까지 일할 수 있는데 저가 의사라면 굳이 초등학교 교사에 목메진 않을듯요...
  • ㅇㅇ 2018.01.14 19:34 (*.79.249.148)
    의사들 요새 그냥 의사끼리 하던데..

    요새 같은 세상에 갭차이나면 트러블로 이어지기 쉬울 듯.
  • 123 2018.01.14 20:05 (*.140.34.14)
    의사랑 결혼하면 지금도 개원시켜주고도 시댁에 의사남편 키우느냐고 고생했다고 1억정도 넣어주더라...
    내 친구놈 치과의사인데 개네 엄니가 맨날 자랑한다 ...
  • 쩜방원장 2018.01.14 20:40 (*.226.192.85)
    애효 말을말자..
    마누라가 초딩선생건물주인 쩜방원장 ㅋㅋㅋㅋㅋ
    간단함 내가 가장이라는 생각을 안하면 됨 ㅋㅋㅋㅋ
  • 쩜빵원장84년생 2018.01.14 20:43 (*.226.192.85)
    물론 개업은 내빚으로 함........
    이쯤 되야 50대 50 평등해진다고 봄
    싸우다보면 초딩선샌 마누라한테 뭐이쌍년아 어디서 선생질이야 나오고 마누라는 식칼 뽑아들고 난 바로 도망가고 그럼 ㅠ

    거지출신인게 한스러울뿐임
    집에 돈만 있었어도 이딴결혼 안했을텐데 하면서...
  • 쩜빵원장84년생 2018.01.14 20:46 (*.226.192.85)
    초딩선생중에 소녀가장 많음 절대 피해야됨 ........ 난 결혼할때 그래도 처가에 백억넘게 있는거 알고 결혼했다만..그런경우가 거의 엄슴..
  • ㅍㄴ 2018.01.14 21:28 (*.148.93.175)
    요즘도 개원시켜주는 집 찾아서 결혼하려면 할수는 있어
    상당히 디테일하게 조건 제시하는 뚜쟁이들 많아
    단 남자가 돈만 없어야지, 외모에 너무 결함이 있거나
    돼지 난쟁이 등등이면 잘 안되더라고

    위에 어떤형이 말해준것처럼 요샌 의사들도 대부분 잘사는 집에서 와서 좀 줄긴 했는데
    그만큼 병원 차려주고 데려올 수 있는 공급도 줄어든거라서 시장은 아직 건재해

    20대나 30초까지는 운명의 짝이 아닌, 저렇게 만나서 결혼한다는게 혐오스러울 수도 있겠지만
    오히려 조건이란게 서로에게 부족한 부분을 채우고 시작한다고 생각해보면
    실제로 저렇게 만난 주변 부부들 보면 다들 잘 살 더라
    어차피 자식낳으면 사랑은 자식을 중심으로 이어지더라고..
  • 2018.01.14 21:45 (*.209.62.186)
    원래 사람은 끼리끼리 만나요. ^^
  • 저ㅈ 2018.01.14 21:56 (*.177.37.100)
    개양아치새끼네
  • 2018.01.14 23:22 (*.62.216.69)
    충분히 현실 가능한 딜이라고 본다
  • ㅇㄱ 2018.01.14 23:36 (*.120.169.4)
    헤어지자는 말 돌려 말하는거 같은데..;:
  • ㄴㄹㅇ 2018.01.14 23:54 (*.30.92.44)
    여자교사들이 왜 노처녀가 많은지 알 수 있지 친구들아

    남자는 나이먹어도 돈만 잘 벌면 잘 팔리는데
    여자는 자존심 세우다 늙어버리면 똥값만도 못함

    30대 중반 초딩교사랑 결혼할래
    20대 중반 사회초년생이랑 결혼할래
  • ㅇㅇ 2018.01.15 02:03 (*.120.169.4)
    근데 남자친구 직업이 좋은 경우를 보면 여친이 초등교사인 경우가 많더라

    남자는 조건 보단 기본적인 조건만 충족하면 크게 안따지고.. 만나고

    특히 초등여교사는 요리조리 다 따지고 자기컨셉 확실히 해서 밀고 ㄴ ㅏ가고.. 여교사들이 자기보다 조금 못하다는 남자에겐

    정말 교사 부심 어마어마하게 부림 안그랬던 교회동생들 동아리 여자동생들 .. 걔들 안그랬는데 나중에 졸업하고 교사 발령나고 보니 진짜 부심 부리는거 어마어마하더라

    그나마 교 대생이거나 학생일땐 덜한 편인데.. 그런티가 별루 안났는데 발령나고 지들끼리 어울려 다니고 누가 남편 잘만나는 케이스 있다보니 자기 생긴건 생각 안하고

    어마어마하게 부심 부리더라
  • 11 2018.01.15 10:59 (*.131.19.173)
    집안갖고 오면 결혼 꿈도 꾸지 말라는 여자들도 많던데 , 개원이 집값보다 비싼가?
    우리나라는 예쁜여자가 의사 위에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757 아육대 댓글 상황 24 2018.02.18
5756 상습적인 대통령 19 2018.02.18
5755 강은비 염산 테러 협박 21 2018.02.18
5754 여자 컬링팀의 영어 이름 짓기 13 2018.02.18
5753 졸린 미나 쯔위 14 2018.02.18
5752 메시의 패스를 받은 수아레즈 19 2018.02.18
5751 드레스 입은 소유 5 2018.02.18
5750 2018 슬램덩크 콘테스트 감동의 덩크 11 2018.02.18
5749 리버풀 지하의 괴 터널 9 2018.02.18
5748 어필하는 빳데리 누나 8 2018.02.18
5747 감동적인 기출 변형 문제 14 2018.02.18
5746 카메라 의식하는 예리 5 2018.02.18
5745 트럼프는 왜 우리 대통령을 좋아할까? 29 2018.02.18
5744 대놓고 PPL 18 2018.02.18
5743 월드컵 계주 서이라 레전드 42 2018.02.18
5742 삼성 부회장의 진술 18 2018.02.18
5741 동계올림픽 남자 선수 이상형 월드컵 15 2018.02.18
5740 민선예 근황 19 2018.02.18
5739 4600만원 짜리 샴페인 오픈 8 2018.02.18
5738 리얼 힙합 스웨거 27 2018.02.18
5737 요동은 조선땅 13 2018.02.18
5736 귀고리 끼는 소진 9 2018.02.18
5735 한국인은 흥분을 잘하고 감정적 31 2018.02.18
5734 라이딩이 취미인 배우 7 2018.02.18
5733 눈치 보는 연아 5 2018.02.18
5732 대한체육회의 위엄 27 2018.02.18
5731 타이트한 설현 5 2018.02.18
5730 적폐 청산 여론조사 31 2018.02.18
5729 새빨간 우희 9 2018.02.18
5728 숙명여대에서 벌어진 일 15 2018.02.18
5727 3대째 유벤투스 팬의 폴 포그바 평가 6 2018.02.18
5726 쯔위 동공지진 8 2018.02.18
5725 갓한민국의 역주행 40 2018.02.18
5724 부끄러운 모모 8 2018.02.18
5723 신입생 단톡방 참사 36 2018.02.18
5722 김태호PD의 마지막 완전체 섭외 과정 17 2018.02.18
5721 맛 가던 나이키를 살린 광고 14 2018.02.18
5720 댄서 언니들과 내려놓은 숮이 8 2018.02.18
5719 사라진 올림픽 종목 16 2018.02.18
5718 공중파 잔인한 팩트 폭력 11 2018.02.18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53 Next
/ 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