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안녕하세요 돼지 등갈비로 매운 등갈비찜만 해먹다 질려서 바베큐소스 돼지 등갈비를 해먹었습니다

 

코스트코에서 30불에 사온 돼지 등갈비입니다

한 포장에 돼지 등갈비 세대가 들어있습니다

 

코스트코가 들어서기전에 장볼때 다양한 식재료를 구하기 어려워 여기저기 많이 돌아다녔던 기억이 납니다

해산물말고 육류를 많이 먹는동네라 흔한 조개류 랍스터말고 다른 것들을 찾을수가 없었는데

몇년전에 집이랑 꽤 가까운거리에 코스트코가 들어온이후

이제 껍질붙어 있는 연어필레나, 도버솔 등 신선한 생선들이 들어와 요리해먹기 정말 좋네요

가격도 합리적이면서 정말 신선하고 갓 코스트코!

 

01.png

02.png

먼저 다이아몬드 모양으로 칼집을 앞뒤로 내줄겁니다

이래야 고기 안까지 간이 잘 뱁니다

 

03.png

뼈대 부분에 있는 하얀막은 벗겨도되고 안벗겨도 됩니다

저는 쫄깃쫄깃한 식감이 좋아 놔두는 편입니다

 

04.png

앞뒤로 소금 후추를 빡시게 뿌려줍니다

소금은 이렇게나 많이?? 짜겠다 싶을정도로 뿌려줘야 딱 같이 맞습니다 그리고 후추는 취향껏 뿌려줍니다

후추는 요리하기전에 바로 갈아써야 향이나 맛이 좋습니다

 

05.png

칼집 냈던 틈으로 소금이랑 후추가 잘 들어가게 손으로 잘 비벼줍니다

 

06.png

07.png

이제 바베큐소스를 앞뒤로 아낌없어 발라줍니다

 

08.png

시판 바베큐소스를 구입하실때 원재료명에 액상과당이 써져있나 잘 확인해보세요

액상과당이 안들어간 제품이 좋은제품입니다 하지만 액상과당이 들어있는 제품을 써도 상관없습니다

바베큐소스는 직접 만드는것보다 사서 쓰는게 더 싸게 먹힙니다

 

09.png

쿠킹호일로 잘 감싼뒤 냉장고에서 하루 24시간동안 재워줍니다 

 

10.png

오븐 온도는 180도로 예열을 해줍니다

화씨는 350도..

미국 계랑법 참 거지같아요

온스(oz)는 아직도 이해가 안되서 베이킹할때 정말 불편합니다

고등학교 과학시간때 나사에서 연구원으로 일하셨던 선생님이 미국 계량법 깔때 정말 웃겼던

 

11.png

오븐온도가 180도까지 올라갔으면

돼지 등갈비를 호일로 감싼상태로 2시간동안 익혀줍니다

 

12.png

아래에 아무것도 안받치고 오븐에 넣으면 익는도중에 기름이 흘러넘쳐서 오븐안이 난장판이 될수 있으니

아래에 쿠킹호을 깔거나 받침에 놓고 안전하게 익히시는걸 추천드립니다

 

13.png

오븐에서 2시간정도 익힌모습

등갈비 아래에 기름이 흥건히 고인걸 보실수 있으실텐데요

이 기름은 따라서 다 버려줍니다

 

14.png

15.png

살코기 부분을 위로가게 뒤집어준다음에 바베큐소스를 충분히 발라주시고 

 

16.png

또 뒤집어준다음에 바베큐소스를 발라줍니다

살이 너무 부드러워서 잘못하면 부서질수 있으니 살살 다뤄줘야합니다

 

17.png

뼈부분이 위쪽으로 향하게 놓아준다음 오븐에 브로일해줄겁니다 

 

18.png

오븐 천장에 있는 열원에 바짝대서 굽는걸 브로일이라고 합니다

한국 오븐은 그릴모드라고 써져있습니다

오븐에 브로일기능이 없다면 오븐을 최대 온도로 올리면됩니다.

 

19.png

쿠킹호일을 열은 상태로 3분에서 5분정도 구워줍니다

집집 오븐마다 브로일온도가 다 달라서 자기집 오븐에 맞는 시간대를 잘 찾아야합니다

저는 3분정도 구우면 충분하더라구요

 

20.png

브로일 3분정도 한 상태입니다

표면에 탄것처럼 보이지만 탄게 안니라 소스가 카라멜라이징 된 모습입니다

강한열 때문에 바베큐소스가 말랐으니 다시 바베큐소스를 앞뒤로 덧칠해주고 살코기 부분이 위로 가게 놓고 마지막으로 오븐에서 3분~5분정도 더 브로일해줍니다

 

21.png

22.png

 

23.png

완성된 모습 

 

24.png

너무 촉촉하고 정말 맛있습니다

후추를 너무 많이넣어서 약간 맵네요

 

25.png

너무 부드러워서 먹는도중에 뼈랑 살이랑 자동분리 

 

26.png

단면샷 

 

27.png


  • 맞춤식단 2018.01.21 17:34 (*.98.13.109)
    놀랍다
  • ㅏㅏ 2018.01.21 17:39 (*.115.102.140)
    호일 치메걸림
  • 1111 2018.01.21 17:48 (*.224.106.16)
    응 라면 맛있게 머겅
  • ㄴㄷ 2018.01.21 19:52 (*.180.134.252)
    무식한 소리 하지 좀 마.
    중금속 나오긴 하는데 굉장히 미량으로 나오고 몸 밖으로 배출도 많이 됨.
    중금속 걱정되면 니네 집 냄비나 후라이팬 관리부터해.
    거기서 중금속 훨씬 많이 나온다
  • 신분제는 경상도식 민주주의 2018.01.21 22:12 (*.185.101.32)
    하아.... 혹시 고등학교에서 화학 안배웠니?

    알루미늄은 산과 알칼리에서 이온화되며, 온도가 올라갈 수록 반응속도는 무척 빨라져.

    문제는 고기에 소금으로 간을 했고, 고기에 있는 수분과 기름에 녹은 (소금으로부터 용해되어 나온) 염소이온이
    알루미늄을 용해(이온화)하여 다시 고기 속으로 침투시킨다는 거야.

    고구마를 호일을 사용해서 구이를 하는 것과 소금간을 한 생선이나 고기를 호일을 사용하여 구이하는 것은
    완전히 다른 이야기야.

    잘못된 지식을 남들이 알려주면, "아~ 그렇구나"하고 배울 줄도 알았으면 해.

    학교 공부는 시험을 위한 공부보다는 사회에서 사용할 지식을 배운다고 생각하고
    공부하였으면 좋겠다. 선생들도 마찬가지고.
  • ㅇㅇ 2018.01.21 23:41 (*.200.29.33)
    너같이 어설프게 아는사람들이 더 문제야.
    알루미늄이 중금속이냐? 그리고 Al 이 인체에 해가 된다는 보고서가 있나? 있을수 있겠지... 그럼 얼마나?
    소금 + 열 에 의해서 얼마나 Al 이 녹는지는 모르겠지만 그게 어느정도의 수치가 인체에 유해한지 아나?
    어설프게 줏어 들은거 가지고 사람들 다 못먹게 하지 말고... 그런말 하려면 좀 근거 있게 주장해라.
    니가 어설프게 배운 지식을 전 우주만물에 다 적용하려고 하지 말고...
  • 2424 2018.01.22 14:56 (*.248.37.8)
    이분 겔포스 성분보면 지리실듯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sonicyouth 2018.01.21 22:36 (*.240.33.245)
    일단 알루미늄은 비중이 2.69밖에 안되는 경금속이야.
  • 파오후 2018.01.21 17:48 (*.140.225.0)
    으으 ㅠ.ㅡ 먹고싶다
    그나마 가끔 앗뷁 가서 폭립 먹는걸로 위안
  • 나그네 2018.01.21 19:23 (*.122.65.50)
    호일 어쩌고 댓글 달리겠다.....힘들게 사는애들 너무 많아
  • zz 2018.01.22 14:41 (*.147.138.235)
    ㅋㅋ 알고도 일부러 먹을필요는없지 줄이는게 맞는거지

    그렇다고 호들갑 떨면서 뺴애액 거릴건아니고

    젓갈이나 김치가 염분땜에 몸에 안좋은걸 알면서 매일 찾아먹을필요는없자나? 그렇다고 완전 안먹을것도없고...나는그렇게 생각함
  • 토끼똥 2018.01.21 19:52 (*.7.53.74)
    졸래 신기하네 며칠전 하우스 오브 카드에서 언더우드가 즐겨먹는 음식이라 유튜브로 막 찾아보고 그랬는데 딱 올라오네
  • 2018.01.21 20:45 (*.18.65.91)
    맛있겠당...
  • 2018.01.21 21:46 (*.189.104.160)
    실패할 확률도 아주 적고 나름 성취감도 있어서, 요리에 관심은 있는데 도전을 망설이는 사람이 있다면 가장 먼저 권하는 메뉴.
    다만 우리나라는 등갈비가 너무 비싸서... 가성비가 좋은 음식은 아니다.
  • 뼈없는등갈비맛 2018.01.22 01:17 (*.248.57.121)
    돼지등심이나 뒷다리살로 하면 됨
  • 포풍간지 2018.01.21 22:26 (*.53.80.29)
    저런거 3대가 30불? 씨발 존나싸네
  • 이명박 2018.01.21 22:35 (*.105.86.58)
    난 뼈 있는걸 싫어해서 폭립이든, 티본이든 엘본이든 다 별로다.
    삼겹살, 보쌈 등에 물렁뼈만 있어도 싫다.
  • 뼈해당국 2018.01.22 07:17 (*.68.163.4)
    니 몸도 싫겠다
  • ㅇㅇ 2018.01.22 00:56 (*.120.169.4)
    집에 오븐 하나 있으면 고기 구워먹기 딱이야 특히 스테이크 류 요리할때 오븐이 짱

    가정용오븐으로는 빵만들기가 어려운데 고기는 딱 좋음
  • 9 2018.01.22 07:27 (*.194.52.80)
    오 해봐야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757 아육대 댓글 상황 24 2018.02.18
5756 상습적인 대통령 19 2018.02.18
5755 강은비 염산 테러 협박 21 2018.02.18
5754 여자 컬링팀의 영어 이름 짓기 13 2018.02.18
5753 졸린 미나 쯔위 14 2018.02.18
5752 메시의 패스를 받은 수아레즈 19 2018.02.18
5751 드레스 입은 소유 5 2018.02.18
5750 2018 슬램덩크 콘테스트 감동의 덩크 11 2018.02.18
5749 리버풀 지하의 괴 터널 9 2018.02.18
5748 어필하는 빳데리 누나 8 2018.02.18
5747 감동적인 기출 변형 문제 14 2018.02.18
5746 카메라 의식하는 예리 5 2018.02.18
5745 트럼프는 왜 우리 대통령을 좋아할까? 29 2018.02.18
5744 대놓고 PPL 18 2018.02.18
5743 월드컵 계주 서이라 레전드 42 2018.02.18
5742 삼성 부회장의 진술 18 2018.02.18
5741 동계올림픽 남자 선수 이상형 월드컵 15 2018.02.18
5740 민선예 근황 19 2018.02.18
5739 4600만원 짜리 샴페인 오픈 8 2018.02.18
5738 리얼 힙합 스웨거 27 2018.02.18
5737 요동은 조선땅 13 2018.02.18
5736 귀고리 끼는 소진 9 2018.02.18
5735 한국인은 흥분을 잘하고 감정적 31 2018.02.18
5734 라이딩이 취미인 배우 7 2018.02.18
5733 눈치 보는 연아 5 2018.02.18
5732 대한체육회의 위엄 27 2018.02.18
5731 타이트한 설현 5 2018.02.18
5730 적폐 청산 여론조사 31 2018.02.18
5729 새빨간 우희 9 2018.02.18
5728 숙명여대에서 벌어진 일 15 2018.02.18
5727 3대째 유벤투스 팬의 폴 포그바 평가 6 2018.02.18
5726 쯔위 동공지진 8 2018.02.18
5725 갓한민국의 역주행 40 2018.02.18
5724 부끄러운 모모 8 2018.02.18
5723 신입생 단톡방 참사 36 2018.02.18
5722 김태호PD의 마지막 완전체 섭외 과정 17 2018.02.18
5721 맛 가던 나이키를 살린 광고 14 2018.02.18
5720 댄서 언니들과 내려놓은 숮이 8 2018.02.18
5719 사라진 올림픽 종목 16 2018.02.18
5718 공중파 잔인한 팩트 폭력 11 2018.02.18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53 Next
/ 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