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1.gif

 

2.gif


  • 123 2018.06.02 01:33 (*.118.8.178)
    그래도 릅 눈찔려서 충혈된거 보니까 멋지드라
  • 2018.06.02 01:35 (*.229.100.197)
    르브론한테 하는게 아니라 벤치에 퍼킨스한테 치어리더 흉내내면서 도발하는거 아닌가?
  • 2018.06.02 01:55 (*.252.67.46)
    클블은 진짜 릅말곤 전부 병신들뿐... 아 그린...오재원같은놈
  • ㅁㄴㅇ 2018.06.02 03:03 (*.13.85.229)
    저렇게 농락하기에는 1차전에서 르브론이 너무 미친놈이었다
  • Dd 2018.06.02 09:17 (*.70.246.218)
    그런 미친놈이 51점이나 넣었는데 지는 팀도 ㅋㅋㅋ
  • ㅂㅂ 2018.06.02 13:51 (*.150.123.248)
    51점을 넣는 놈이 대체로 볼배급도 맡기 때문이다.

    조던도 그랬다. 필 잭슨 부임 전까지 블랙.캣이라 불리던 시절에 매우 이기적이고 독단적인 선수였지. 혼자 몇십점씩 처넣어도 팀은 지고. 감독들을 무시하는 발언도 했고.

    릅갈통은 다른 방법으로 자신의 이기심을 표출해왔지. 빅3 규합 후엔 여지없이 웨이드, 보쉬, 어빙, 러브의 스탯은 떨어졌고. 감독들과의 불화가 끊이질 않았어. 클블 2기 블랫 감독과의 마찰과 감독 해임 후 터런루 부임과정에서 나온 기사로 릅갈통의 영향력이 코트 밖에서도 필요 이상으로 큰 것 아니냐는 건 이젠 기정사실이다.

    그동안, 올시즌을 제외하고, 릅갈통의 볼배급은 돌파 후 킥아웃이 주류였고. 혹은 킬패스가 대다수였다. 결코 쉽지 않지. 하지만 그건 감독이 짜는 전술이 아니지. 킥아웃패스가 어느 순간 누구에게 갈지, 어떤 빌드업으로 시작할지가 릅의 순간판단력에 의지하는데 동료선수들이 그걸 찰떡같이 준비하고 슛감을 가다듬는다? 쉽지 않지.

    조던은 필 잭슨 아래에서 트랜지션 속공상황이 아닌 한 강골인 체격에 매우 탄탄한 기본기를 지닌 포스트업, 재빠른 잽스텝, 퍼스트무브를 통해서 슈팅가드 임에도 포워드롤까지 소화하며 볼점유율을 필잭슨 부임 이전 시절보다 대폭 감소시키면서 3핏 2회라는 업적을 쌓았지만

    릅갈통은 볼배급까지 맡고 있지. 다른 선수들이 집중력을 유지하기가 굉장히 힘들다는 거다. 그러면서 작년까진 어빙도 있겠다, 킥아웃패스를 고집했지. 아니면 본인이 안 풀릴 땐 어빙에게 아이솔맡기고 구경이나 했고. 진짜 말 그대로 구경이었어. 작년까진 오프볼무브가 릅갈통에겐 없었으니까.

    근데 올해는 매우 달라졌지. 난 이게 놀라워. 스탯이 높아진 게 놀라운 게 아니라 경기스타일이 바뀌었다. 엘보우지역에서 공을 패스받아서 포스트업으로 공격을 시작할 때도 있고 조지 힐이나 그린에게 볼키핑을 맡기고 오프볼무브도 하는 등. 바리에이션이 더 다양해진 것이 너무나 놀랍다.

    릅갈통은 다재다능함과 개인기록 면에서는 조던을 넘었다고 본다. 근데 팀원 탓하면 안 돼. 릅갈통은 그 플레이스타일이 s급 선수들과 어울리면 그들의 스탯을 갉아먹는 스타일이야. 볼점유율이 너무 크거든. 릅갈통은 어빙, 러브로 클블2기 짜려하지 말고, 당시 이름을 널리 알리진 않은 상태였던 탐슨, 미들턴 같은 선수와 규합질을 햿어야 한다.

    애초에 릅 스스로가 함께 어우러질 선수가 아닌, 본인이 막히고 나서야 보험으로 활약해줄 s급선수들을 원해서 선슈단 구성이 지금의 이따위가 된 거다.

    릅갈통은 동료탓하면 안 됨.
  • ㅌㅊ 2018.06.02 17:28 (*.223.22.26)
    뭔개소리야 잘한다는거야 못한다는거야
  • ㅂㅂ 2018.06.02 17:38 (*.150.123.248)
    니가 경기시간 중에 60-70퍼센트 동안 공을 소유해.

    너의 스탯은 야투율 55-60퍼 평득 40득점 평어시 8개 평리 8개 게임당 실책 4개 정도 해.

    잘하는 거지.

    근데 평균 볼 점유율이 ㅈㄴ 높다는 거야.
    팀원들은 공을 거의 못 만져보고 패스받으면 잠깐의 틈이 열린 킬패스라 바로 슛을 쏠 수 있어야 해.

    너 동농해봤으면 알 거야. 내가 비록 패스받고 드리블도 못 치고 다시 패스를 다시 뿌리더라도. 자꾸 공을 만져보는 게 경기에 참여한다는 느낌도 주고 오프볼무브도 적극적으로 할 수 있어.

    르브론은 본인과 비슷한 레벨의 선수들과 어울리는 플레이를 못한다는 거야. 본인이 볼을 오래 소유하고 포인트포워드 노릇을 하니까.

    철저하게 포인트가드처럼 행동한다면 좋겠지만 그렇지도 않지. 본인의 파워와 높이가 좋아서 돌파 후 킥아웃이나 돌파도 잘하니까.

    릅은 잘하지만 팀원의 모든 능력을 끌어내는 타입은 아니란 거야. 웨이드, 어빙 같은 s급 사이드킥과 어울릴 줄 모른다고.
  • ㅉㅉ 2018.06.02 18:01 (*.111.2.206)
    어제 파이널 보기는 했냐?르브론이 좋은 패스 주는데도 팀원들이 받아 먹지를 못하더라. 오픈 찬스 쩌는데도 다 흘리는데,르브론이 모든 능력을 끌어내지를 못해? 게임을 보고 말하자. 이번 플옵은 르브론의 캐리 오브 캐리다. 릅 헤이터였는데 옛날의 새가슴은 아닌 것 같더라
  • ㅂㅂ 2018.06.02 19:39 (*.150.123.248)
    제발 다 읽어줘. 너야말로.

    s급 선수들의 능력을 끌어내며 어울리지 못한다는 거고.

    그리고 오픈찬스에 킬패스? 제발... 형 농구 해봤어?
    nba 선수라고 오픈찬스에선 야투율 6-70퍼 나와줘야 해?

    클레이탐슨 같은 스팟업슈터도 그 정돈 안 나와.
    그런데. 클블에 그런 선수가 있어? 없지? 아니 그 르브론 님이 킬패스 주시는데 그걸 못 넣어?

    물론 극단적이고. 클블 어제 3점 ㅈㄴ 안 터진 거 알아.
    근데 그 선수단 구성이 최초에 어빙-러브 규합질로 시작되어서 어빙의 트레이드요청 후에 어그러진 건데.

    그 어빙-러브 규합질부터가 릅의 착오라는 거야.
    지금의 릅갈통이 엄청 잘하는 거 알아. 오죽하면 내가 개인 스탯 차원에선 개인적으로 조던을 능가했다고 말하겠어.

    근데 릅빠들이나 농구를 보는 건 좋아하되 실제로 안 해봤거나 혹은 ㅈㄴ게 잘해서 농구를 할 때 르브론처럼 볼점유율을 ㅈㄴ 가져가는 인간들은

    마치 오픈찬스에 킬패스 뿌리면 꼭 50퍼 이상은 꽂아줘야 한다고 말하는데... nba선수들은 nba 선수들과 뛰잖아. 수비도 괴물같은 곳인데 어찌 그렇게 넣겠어?

    거기에 볼점유가 거의 대부분 릅이나 제2 리딩가드가 하는데 나머지 선수들이, 특히 러브 같은 경우가 슛감을 유지해준다? 지랄스미스가 슛감을 유지해준다?(지랄이는 너무 지랄 같긴 하지만)그거 진짜 어려운 거야.

    축구도 티키타카가 왜 이상적이라 하겠어? 참여자가 모두 공을 만지고 흐름을 이해하면서 경기에 집중하니까 그렇잖아.

    릅갈통이 킬패스로 동료를 끌어내준다는 표현이 어울리는 정도는 트탐 정도야. 휴스턴에서 카펠라 떠먹여주듯이, 킬패스로 플레이를 살리는 건 빅맨한테나 그래.

    클레이 탐슨은 팀전술에 따라 오프볼무브 ㅈㄴ 가져가면서 스팟업으로 패스받아서 골 넣으면 역시 탐슨!!!! 이지랄하면서

    왜 클블에선 동료들이 그렇게 넣으면
    "역시 릅신의 패스야." 이러는 거야? 왜?

    어시스트는 부가물이야. 동료가 득점을 해줘서 어시가 올라가는 거라고. 골 자체가 귀한 축구 같은 경기에서도 어시보단 골의 가치가 큰 마당에 농구에서 무슨 킬패스 준다고 동료의 모든 걸 끌어내니 마니 하는 게 웃기지 않아?

    그럼 왜 웨이드,보쉬,어빙,러브가 드라마틱하게 스탯이 오르지 않았던 거야?
  • 에효 2018.06.03 07:04 (*.62.215.176)
    ㅉㅉ / 난독이냐?
  • 병신아 2018.06.03 06:58 (*.62.215.176)
    병신이 뭔 말을 해도 못 알아쳐먹냐
  • 간단히 2018.06.03 15:49 (*.169.9.35)
    간단해... 성공률을 제외하고..

    1분이라는 시간이 있을때
    르브론 같은 에이스가 공격을 할때 20초를 소모한다고 치자. 그럼 1분(60초) 동안 르브론은 3번의 공격 기회를 잡게 되고..

    근데 다른 선수들에게 패스 플레이를 통한 공격을 할경우.. 한번 공격을 하는데 15초면 된다고 보면..
    혼자서 20초를 소모하는것보다, 팀이 15초를 소비하는것이 1분으로 봤을땐, 5x3 .. 분당 15초의 여유시간이 남는거거든...
    그럼 10분 경기일때는 150초 가 남고... 그럼 그 150초동안 최소 10번의 공격기회가 더 있게 된다고..

    만약 르브론이 10%만 볼 소유시간을 줄여주면 그만큼 팀의 공격 기회가 늘어난다는 얘기야.

    한게임 전체로 봤을때 최소 10회 이상의 공격 기회에 더 생기는거지... 그 10회 이상의 공격기회에서 30%의 성공률만 달성하게 된다면

    파이널 같이 한두골 차이로 승패가 급격하게 기우는 경기의 경우엔... 그 10번의 공격 기회가 얼마나 크게 작용하는 건지 알겠지?
    최소기준으로 봐도 성공률이 30%라고 가정해도 3골을 더 넣을 수 있다는 얘기가 나온다고.

    이게 팀플레이를 하는팀과 팀플을 안하는... 볼소유를 오래하는 단 한명에게 의존하는 경향이 큰 팀의 문제점이라고
    그 한명이 지난 파이널 1차전처럼 50점이 넘는 득점을 한다고 하더라도, 팀이 지게 되는 이유가... 상대팀은 팀플을 하니까.. 공격을 여러번 더 할 수 있기 때문에
    그만큼 기회가 더 가게 된다는 얘길 하는 거야.
  • ㅋㅋ 2018.06.02 05:32 (*.83.48.110)
    야구선수였으면 화끈하게 사구 머리에 맞고 병원 실려갈 각
    저걸 보고도 못본 척 해야하다니 내가 안타깝드라 ㅋ
    그것도 한번 한것도 아니고 지속적으로 도발
  • 5567 2018.06.02 07:57 (*.68.52.166)
    저렇게 잘 참는 선수가 JR 역주행에 존나게 화냄ㅋㅋ
  • 누구나실수를한다 2018.06.02 12:24 (*.117.238.221)
    그정도 반응은 그냥 황당해 한거 같은디
  • ㅈㅈㅈㅈㅈ 2018.06.02 20:34 (*.177.49.151)
    저건 아무것도 아냐 몸으로 미는데도 그게 쇼맨쉽인지 그냥 넘기더라

    ㅈ같아도 플레이 쩔었다고 뭐 인정하는거지 프로들세계니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760 와이프의 카톡 94 2018.06.10
759 미국 특수부대 군견 13 2018.06.10
758 신구대 싱글벙글 11 2018.06.10
757 펠레의 예측 23 2018.06.10
756 사이즈 감탄하는 처자 12 2018.06.10
755 정의당의 이단아 7 2018.06.10
754 야관문주 필요없다는 한혜진 9 2018.06.10
753 국회 증액 예산 수준 28 2018.06.10
752 사인마저 투머치토커 8 2018.06.10
751 눈물 없어유 5 2018.06.10
750 혜화역 시위 풍경 34 2018.06.10
749 오빠 오빠야 8 2018.06.10
748 JTBC의 깊은 뜻 12 2018.06.10
747 장사 시작한 지 5개월 된 장어집 81 2018.06.09
746 몸짱 헤어디자이너 27 2018.06.09
745 유시민이 설명하는 최저임금 38 2018.06.09
744 만물 일본설 49 2018.06.09
743 중동으로 떠나는데 위험한 일이 생기는 건 아닌가요? 16 2018.06.09
742 소개팅녀 치아에 립스틱이 묻었을 때 21 2018.06.09
741 고독한 미식가 전주편 36 2018.06.09
740 팬티 사건 사과하는 기안84 24 2018.06.09
739 소심한 남자가 좋은 여자 25 2018.06.09
738 동덕여대 미투 실체 33 2018.06.09
737 우희 하트 뿅뿅 4 2018.06.09
736 KBO 댄싱 머신 13 2018.06.09
735 맛있는 녀석들 스케일 21 2018.06.09
734 의사가 수술하다 환자에게 욕설 129 2018.06.09
733 손가락 욕을 모르는 신아영 16 2018.06.09
732 백종원이 꼭 봐야 하는 키친 나이트메어 종영 사유 13 2018.06.09
731 뉴스에 나온 탈코르셋 운동 65 2018.06.09
Board Pagination Prev 1 ... 104 105 106 107 108 109 110 111 112 113 ... 134 Next
/ 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