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5555 2017.12.08 21:26 (*.234.52.146)
    오늘 지나고나면 니 댓글 삭제할껄? ㅋㅋㅋ
  • ㅇㅇ 2017.12.08 21:29 (*.93.19.232)
    이틀동안 100만원이 350으로 불어났는데 반나절만에 110으로 변했다.

    매매 처음하는 사람들은 강랜급으로 눈돌아가겠네
  • 어아 2017.12.08 21:10 (*.124.52.114)
    ㅋㅋㅋㅋㅋㅋㅋ
    어제 얘기했지
    2100찍었을때 빼라고!
    그이상은 위험하다고
    이슈인 10년정도 해서 미운정들어서
    믿을사람만 믿으라고 지나가듯이 써놨는데
    병신들은 정보를 알려줘도...
  • ㅇㅇㅇ 2017.12.08 21:19 (*.138.204.8)
    2500찍고 떨어졌구만 이병신은 뭔소리야 ㅋㅋ
  • 정신아 2017.12.08 21:29 (*.124.52.114)
    2100찍고 그이상은 위험하다고
    이 병신은 참나....
    그렇게 아슬아슬하게는 누구도 못해
    진짜 병신중에 이런 병신이 다있ㅅ구나..
  • 2017.12.08 21:30 (*.124.52.114)
    한강물 조금 뎁혀질테니 조금있다가거라
    마지막 불꽃보고 그걸 기준으로 삼는 대거리수준...
  • 한강가즈아~~!! 2017.12.08 21:10 (*.223.19.91)
    오늘 3천간다던 새끼 좀 나와봐라ㅋㅋ
    벌써 한강갔냐?ㅋㅋㅋ
  • ㅈㅈㅈㅈ 2017.12.08 21:19 (*.177.49.151)
    지금 큰손들이 어떻게든 주작질 하면서 시세 복구 해볼려고 애쓰는거 같은데

    이미 내림세로 턴 넘어가고 다시 2천 중반때까지 올리는게 쉽지 않을꺼 같다
  • ㅎㅎ 2017.12.08 21:20 (*.208.126.209)
    현재 비트코인 채굴 현황은 1700만 여개가 생산되었다고 하고 있고

    인터뷰한 개발자가 언급한 맥시멈 한계는 2100만개 한계임

    초기 채굴에는 로직이 그리 어렵지 않았는데

    채굴자가 많아지면 많아질수록 암호화 난이도가 올라가는 구조임

    따라서 지금 비트코인 채굴에 들어가는 전력소비량은 어지간한 국가의 규모를 넘어선 상태임

    그러니까 몇년전에 비트코인 하나 생산하는데 전기료가 1만원 들어갔다면

    지금은 비트코인 하나 채굴하는데 수십,수백만원의 전기료가 들어간다는 이야기임.

    그런데!

    지금 초기 생산가치 1만원들여 생산한 비트코인 하나와 지금 수백만원? 들여서 생산한 비트코인 하나가 같은 가격에 거래되고 있음.

    따라서 지금 들어가는거는 사람은 1만원짜리 와 100만원짜리를 모조리 1천만원에 사고 있는거

    순전히 오를거라는 집단광기에 휘둘려서

    폭탄 돌리기다 이제
  • ㅇㅇ 2017.12.08 21:49 (*.73.243.151)
    아는척하고싶어하는건 알겠다만 좀 제대로 알고 떠들길..

    체굴자가 많아지면 난이도가 올라가?? 한계치에 다다를수록 연산력이 많이 필요할뿐이다. 체굴자가 직접 푸는 문제도 아니고
    컴퓨터가 대신 연산하는데 뭔 난이도 타령이야. 전력소비량이 국가급타령은 정말 헛소리. 어느 나라에 살길레 국가급전력량이냐?
    북한에서 살다온거냐?

    폭탄돌리기 나온진 벌써 수년이고... 뭘알려주고싶어도.. 너라면.. 난 포기한다 ㅎ
  • ㅇㅇ 2017.12.08 22:12 (*.93.19.232)
    오늘 뉴스에 나오던데 2020년이면 미국전력소모량 넘어선다고
  • 2017.12.08 22:17 (*.208.126.209)
    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7/11/2017071101287.html

    조선일보 기사다 어지간한 국가의 전력 소비를 상회하고 있다는게 팩트고

    채굴자가 직접 풀지 않지 그런데 난이도가 올라가니 컴퓨터가 연산을 수행하는데 오래걸리지?

    그렇다면 전력소비량은 늘어난다는거고

    늘어난 전력소비량은 곧 코인하나 채굴가격의 상승을 의미하지

    뭐 전문가인척 하고싶은거는 알겠다만

    내가 너같은 놈 만난다면 투자 해라 몰빵해라 ㅋ 해주겠다
  • 껌공과 2017.12.08 22:22 (*.74.166.230)
    채굴가격의 상승이 코인가격의 상승으로 연결되는건 아님
  • 2017.12.08 22:26 (*.208.126.209)
    뭐 그건 그렇지

    그런데 코인 하나 생산해서 1차로 파는 사람 입장이 되어봐봐

    이걸 최소한 들인 전기료보다는 높게 가격이 형성되어야 팔거 아닌가?

    그보다 가격이 낮게 형성된다면

    남은 채굴량이 있다고 하더라도 더이상 생산을 중단하겠지

    마치 채산성 떨어지는 광산에 더이상 투자 안하는것처럼
  • 재낸 미쳣음 2017.12.08 22:31 (*.130.34.173)
    재들이 지금 그정도로 이성적으로 달려들고있을거같냐 ㅋㅋ
  • ㅇㅇ 2017.12.09 01:30 (*.73.243.151)
    너 조선일보기사를 읽어보고 믿는거냐? 내가 분명 말했지 북한에서 살다온거냐고

    조선일보에서 비교한 국가가 2014년기준의 시리아다. 수년째 내전겪고있는 그나라. 내전으로 국가경제가 반이 날라갔다고 알려진 2014년도를 기준했고.

    이걸 1700만인구에 극심한 내전중의 국가를 들먹이면서 국가급 소비전력?? 그만큼 소비전력이 상당하다는건 인정한다만 국가급은 아니지.

    차라리 이스라엘이 3차세계대전을 치르는중이라고하지??
  • 2017.12.09 13:12 (*.39.130.201)
    이 병신은 그런데..
  • 껌공과 2017.12.08 22:21 (*.74.166.230)
    채굴자가 많아지면 난이도가 올라가는건 맞음.
    채굴자가 많아진다는 것은, 해쉬 연산력이 높아진다는 것이고
    해쉬 연산력이 높아진다는 것은, 블럭 생성에 필요한 해쉬함수 계산이 빨라진다는 것이고
    블럭 생성 난이도는, 이전 블럭들의 생성 속도에 의해 결정됌.
  • 껌공과 2017.12.08 21:50 (*.74.166.230)
    비트코인 채굴에 드는 비용(전기료)과 비트코인 하나당 가격은 직접적 연관이 없슴.
    '아 우리 빡세게 캤으니까 비싸게 받을거에요' 라고 강제할 수 있는 시스템도 아니고.
  • 2017.12.08 21:49 (*.241.246.2)
    지금 이순간 폭락중
  • 으응? 2017.12.08 22:07 (*.128.119.29)
    정부는 이들을 위해서 한강물을 데파놓아라.
    물에 빠져도 쇼크가 오지 않게
    불쌍한 놈들이지만 목숨만은 살려야지!
  • 아놔미치겠네 2017.12.08 22:08 (*.223.35.208)
    엌.. 대폭락 중인건가? 이거 팔 수 있는 건가??
  • ㅇㅇ 2017.12.08 22:33 (*.73.243.151)
    다들 비트코인 폭락폭락하는데 대체 뭘보고 그런 소리하는지 궁금하다.

    하루 등락폭이 수백만원에 달하는 비코인이 하루중 저점찍는다고 폭락 운운 극혐.

    오늘 고점으로 2500찍고 저점으로 1700 현재 회복중으로 1900정도. 전일 시세 1900대 중반. 5~60정도빠졌음. 이게 폭락이야??

    1주일 시세만봐도 오름세야. 1주일전엔 12~300선이었어. 어느지점에 폭락이란 소리가 나오지?
  • 독사 2017.12.08 23:04 (*.70.56.148)
    오늘 500만원에서 떨어졌다. 누군가는 한강에 가겠지?
  • 참. 2017.12.08 23:35 (*.114.212.242)
    10% 이상이면 폭락이야. 난 원래 이렇게 널뛰는거야 말하려는거냐?
  • 1231 2017.12.09 00:44 (*.82.222.173)
    근데 중요한건 아침에 25프로 올라서 500~600올랏어 1900으로 시작한 돈이 2500찍었지

    그게 다시 1900갔다고 폭락? 2000 넘어서 2500찍을동안 비트코인 산놈들이 한강에 뛰어내릴까?

    그런놈들은 거의 없다고 봐야지 하루 투자하고 하루 한강?
  • ㅈㅈㅈㅈ 2017.12.09 02:04 (*.177.49.151)
    투자자들이 동요하기 시작하지

    왜 안올라... 안올라 이러면서 초조한 마음으로 하루하루 버틸텐데 사람이라 그 한계점이 있을꺼고

    더 이상 오르지 않고 1900~2000사이에 머물면 무슨 생각을 할까?

    10에 8은 털고 끝낸다
  • 2017.12.08 22:36 (*.172.70.150)
    비트로 2달동안 900벌음 개꿀 ㅋ갓코인
  • ㅎㅎ 2017.12.09 13:52 (*.157.78.31)
    잘해쓰 언릉 현금화 시켜라
  • 그냥그렇다고 2017.12.08 23:05 (*.33.164.153)
    내친구도 5천넣고 2억됫는데 지금
    뭐 내친구는 워낙 돈이많은집이라
    주식한다고하면 부모님이 1억 떡하니 주시는 집
  • 1 2017.12.09 11:50 (*.80.184.57)
    폭락충들 내가 봤을떈 사지도 못하고 구경만하는 부들충들임 레알 반박불가
  • 이게다 야당때문 아닙니꽈 2017.12.09 11:59 (*.249.169.185)
    당연한거로 싸우지들마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352 한샘 사건 카톡 대화가 연인의 증거가 될 수 없는 이유 113 2017.12.11
1351 인형 탈을 쓰고 거리를 떠도는 꿀벌이 40 2017.12.11
1350 빚 갚는 비결 53 2017.12.11
1349 유흥업소에 둘러싸인 통학로 41 2017.12.11
1348 우동 먹고 감동 32 2017.12.11
1347 베트남전 참전 군인 이야기 16 2017.12.11
1346 충청도 말이 느린 이유? 53 2017.12.11
1345 월급 400만원 남편의 눈물 75 2017.12.11
1344 도로 위의 지배자 29 2017.12.11
1343 이탈리아의 대표적인 스포츠 가족 20 2017.12.11
1342 장영실과 세종에 대해 사람들이 잘 모르는 사실 43 2017.12.11
1341 고양이 같은 제니 17 2017.12.11
1340 고기의 참맛 31 2017.12.11
1339 정부의 외국어 남용 41 2017.12.11
1338 웃는 얼굴 때문에 미국에서 고생했다는 서민정 29 2017.12.11
1337 결국 방값 내린 평창 숙박업소들 58 2017.12.11
1336 세대 차이 느끼는 소진옹 20 2017.12.11
1335 사내 성추행 피해자가 오히려 따돌림 당하는 현실 30 2017.12.11
1334 성화봉송 거절한 파괴왕 13 2017.12.11
1333 비트코인 단톡방 19 2017.12.11
1332 시연이의 과욕 6 2017.12.11
1331 천재 의사의 그날 12 2017.12.11
1330 턴하는 조보린 5 2017.12.11
1329 앞으로 컵라면 전자렌지에 돌려도 되는 이유 51 2017.12.11
1328 미주 사랑 4 2017.12.11
1327 게임 여성 캐릭터 변천사 17 2017.12.11
1326 흰청 지효 10 2017.12.11
1325 사실로 드러난 음모론 8 2017.12.11
1324 스웨덴 멕시코 해볼만한 그저 그런 팀? 8 2017.12.11
1323 촉이 온 구구단 미미 10 2017.12.11
1322 높이뛰기 역사를 바꾼 배면뛰기 17 2017.12.11
1321 춥게 입고 온 팬을 혼내는 로제 8 2017.12.11
1320 전세계 노래 저작권 순위 13 2017.12.11
1319 딸이 실험기구 세척했다고 논문공동저자 등록 17 2017.12.11
1318 치명적인 강미나 12 2017.12.11
1317 최저임금 요구하면 생기는 일 33 2017.12.11
1316 운동 중독 수준이라는 여자 아이돌 20 2017.12.11
1315 군대에서 더 우울한 순간은? 40 2017.12.11
1314 신비의 옆모습 7 2017.12.11
1313 순식간에 2명 제끼기 16 2017.12.11
Board Pagination Prev 1 ... 106 107 108 109 110 111 112 113 114 115 ... 144 Next
/ 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