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90세 넘은 아버지에게 주택청약저축 가입시킨 은행원.jpg90세 넘은 아버지에게 주택청약저축 가입시킨 은행원.jpg90세 넘은 아버지에게 주택청약저축 가입시킨 은행원.jpg90세 넘은 아버지에게 주택청약저축 가입시킨 은행원.jpg90세 넘은 아버지에게 주택청약저축 가입시킨 은행원.jpg90세 넘은 아버지에게 주택청약저축 가입시킨 은행원.jpg

  • 가상화폐 2017.12.01 23:01 (*.166.234.30)
    해도 너무하네
  • 미스김 2017.12.01 23:27 (*.62.11.89)
    너 지금 거꾸로 이해한거같다.
  • OMS 2017.12.01 23:30 (*.31.112.69)
    하하하
    요즘은 잘알아보지도 않고 대뜸 병원에 전화해 화부터 내는 보호자들 있다.

    18살 여자애 사랑니 누워있고 곧 앞의 이도 썩을 조짐이 보여
    사랑니 뽑아야 한다고 말했는데
    왜 그 병원은 무조건 이부터 뽑아라고 하냐고
    성질먼저 내는 건방진 중년 녀성.......

    제에발 좀 알아보고 오거나 최소 예의좀 갖춰서 이야기 했으면 좋겠다.
    지 딸년 방사선 사진한번 안보고 입도 안들이다 본 아줌씨나
    주택청약 이율도 안알아보고 뭔지도 모르고 화부터 낸 저 놈이나 ㅆㅂ....
  • 123 2017.12.02 05:39 (*.144.213.177)
    그럴땐 그냥 아예 안뽑고 놔둘게요~ 하면 될듯
    자기무덤 자기가 판다는데 뭐하러 신경써~
  • 1 2017.12.01 23:56 (*.47.112.221)
    은행년들 내가 쿰쩍 쿰쩍가먄 똥씹은 표정하다가 딱한 번 큰 맘먹고 뭐 상품 가입 권유할 때 억지로 안면근육 떨리면서 웃더라
  • ㅂㅂ 2017.12.02 09:49 (*.170.68.77)
    얼마나 파오후인거냐...
  • 2017.12.02 18:27 (*.120.97.197)
    아부지 대출 신청하러 갈 때 가방셔틀로 따라간 적 있었는데 안쪽에서 모시겠습니다~에서 좀 웃겼었음
  • 2017.12.02 00:02 (*.87.40.18)
    실적? 사람들이 웃긴게 은행에 예적금 하면서 뭐 대단한 실적해주는줄 알더라 ㅋ 예적금은 실적으로 쳐주지도 않아 하다못해 신용카드라도 파주던가
  • 3 2017.12.02 00:23 (*.241.19.215)
    저건 조아
  • ㅇㄴㄹㅇ 2017.12.02 01:06 (*.53.232.146)
    무식한 ㅅㄲ 네...ㅋㅋㅋ 주작이겠지 ?? 나이 60정도 먹은거 같은데 뭐하는 짓이야 ㅋㅋ 말투도 이상하고
  • 아빠? 2017.12.02 09:41 (*.200.56.21)
    저 세대에 평범하게 자식낳았으면 아들도 60대중반이상아님?
  • ㅁㅇㅁ 2017.12.02 12:44 (*.40.249.254)
    저렇게 챙겨준걸로 성내놓고 나중엔 왜 전에처럼 안챙겨주나고 화냄. 그냥 상종을 안해야됨. 화가 몸에 가득차서 남들과 대화할땐 화부터 내는 족속들이 있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294 레이샤 솜의 무브먼트 9 2017.12.11
1293 버스에서 너무한 음식 36 2017.12.11
1292 극한직업 이재진 매니저 39 2017.12.11
1291 대구 대표 술 안주 뭉티기 52 2017.12.11
1290 역사 교사 이다지 22 2017.12.11
1289 겨울에 내리는 악마 24 2017.12.11
1288 아픈 성소 12 2017.12.11
1287 죽은 거리를 살리려는 젊은 열정 24 2017.12.11
1286 오빠 저랑 결혼할래요? 38 2017.12.11
1285 낯선 곳에서 관광지 쉽게 찾아가는 법 27 2017.12.11
1284 여자친구 축구장 공연 16 2017.12.11
1283 너무하다 싶을 정도로 물가가 높은 지역 48 2017.12.11
1282 대단한 정준하 19 2017.12.11
1281 3년 넘게 기다려준 고마운 여친에게 10 2017.12.11
1280 태연과 장나라의 허리 라인 13 2017.12.11
1279 비 내리는 도쿄의 밤 50 2017.12.11
1278 정형돈의 피니쉬 기술 16 2017.12.11
1277 추억의 라면 28 2017.12.11
1276 본인 이름을 마동석이라고 지은 이유 21 2017.12.11
1275 조조의 마음을 너무 잘 읽었던 사람 59 2017.12.11
1274 유재석이 까이는 이유 4 2017.12.11
1273 스킨스쿠버의 위험성 15 2017.12.11
1272 퇴근길 배현진 26 2017.12.11
1271 펄쩍펄쩍 뛰는 드림캐처 유현 3 2017.12.11
1270 강 청소하는 기계 17 2017.12.11
1269 쥬얼리 정 젊은 시절 23 2017.12.11
1268 네덜란드 애들이 아는 한국 축구 선수 20 2017.12.11
1267 김희철에 대한 댓글 9 2017.12.11
1266 메추리 알을 부화 시켜 보았다 20 2017.12.11
1265 빽가네 집 12 2017.12.11
1264 50세 동안남 28 2017.12.11
1263 연예계 골격 끝판왕 이기우 친형 8 2017.12.11
1262 전 세계 도시 땅값 순위 13 2017.12.11
1261 이정재 정우성이 투자한 비트코인 거래소 12 2017.12.11
1260 한복 착용한 조수애 아나운서 6 2017.12.11
1259 다이소 창업자의 어록 17 2017.12.11
1258 최악의 관우 캐스팅 19 2017.12.11
1257 무한도전 끝나면 일정 없는 조세호 3 2017.12.11
1256 여성에게는 모든 기업이 한샘이다 16 2017.12.11
1255 인기가요 앨리스 소희 6 2017.12.11
Board Pagination Prev 1 ... 128 129 130 131 132 133 134 135 136 137 ... 165 Next
/ 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