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언플 2018.01.01 15:12 (*.98.13.109)
    근데 표창원은 왜 이렇게 방송을 많이 하냐? 현직 국회의원 맞음?
  • 123 2018.01.01 15:32 (*.140.158.50)
    필와 형 동생 영자님들 다들 2018 무술년 행복하고 좋은일만 있길 바랍니다.
    저는 작년 너무 힘든 한해를 보내서 올해 쫌 좋은일들좀 있길 희망하지만
    저부터 열심히 살아야겠죠?
    다들 계획한대로 모든일들 잘 풀리시길 바라고 내년 이맘때쯤 참 행복한 한 해 였다 느끼시길 바라요 ^^
  • 불량 삼전 차장 2018.01.01 17:20 (*.62.173.64)
    123님도 ^^
  • 4455 2018.01.01 15:37 (*.212.195.109)
    저거 예전 꺼 아님?
  • 123 2018.01.02 00:11 (*.129.203.54)
    정치말고 프로파일링 하는 모습은 멋있는거 같음
    프로파일러-정치인 테크 탔으면 거기에 특화된 모습이 있었으면 좋겠어
  • 헣허 2018.01.01 17:37 (*.40.189.138)
    국회의원 되기 전거임
  • ㅁㄴㄹㅇ 2018.01.01 19:53 (*.172.4.113)
    언플//국회의원은 방송 하면 안됨? 그리고 '많이'의 기준이 뭐임?
  • dd 2018.01.01 21:59 (*.210.96.76)
    장제원은 강적들에 거의 고정패널로 나와서 헛소리 하고 있던데 어떻게 된거냐
  • 으응? 2018.01.01 22:30 (*.128.119.29)
    언닉일체 좋으네..
    그럼 댁이가서 국회의원 방송하지 말라고 청원이라도 해봐..
  • 키야 2018.01.01 15:16 (*.111.5.220)
    미드 마인드헌터에서 위와같이.범죄자의 배경이 어떤영향을 미치는가에 대해 연구하며 프로파일링을 처음으로 행하는 FBI얘기가 나오는데 꿀잼
  • 늙병필 2018.01.01 16:29 (*.35.153.85)
    연쇄살인마의 특징...졸라 맞고 자랏다..
  • 2018.01.01 16:52 (*.63.143.115)
    사이코 패스는 사회 환경보다는 유전이 100%를 차지한다. 교육과 환경이 타고난 본성을 바꿀 수는 없다. 사이코 패스는 자연이 만든 돌연변이 괴물이지 사회가 만든 괴물이 아니다.

    표창원은 국회의원이 되고 나서 부터 범죄의 원인을 사회의 탓으로 돌리고 있다.
  • 불량 삼전 차장 2018.01.01 17:21 (*.62.173.64)
    사회탓인 경우가 더 많아요..
  • 너구나 2018.01.01 18:40 (*.145.214.180)
    너를 보니 확실히 그렇다는게 느껴진다.
  • ㅅㄴ 2018.01.01 22:49 (*.124.1.139)
    공부 좀 더 하시오.
    타고난 것에 환경이란 촉매재가 있어야 한다오.
  • gom 2018.01.03 02:36 (*.111.7.205)
    너 땜에 유전학자들이 비통해하겠다.

    유전자에 의해 사람의 성향이 몇 퍼센트로 정해진다라고 떠드는 사람들 중 유전학자들 단 한명도 없음.

    저런 논리는 다 심리학자들이 출처임..

    심리학자들의 심리 치료 분석은 믿되
    유전에 의했다는 말은 유전학자들의 연구를 좀 기다려 봐야 하지 않을까??

    아직 초파리 유전자 실험에서 쥐 유전자 실험으로 넘어온 정도야
    인간의 유전자를 상향으로 연결짓기엔 너무 멀었다.
  • 으음 2018.01.01 16:52 (*.232.181.26)
    정남규가 뱃속 가슴속에서 우우웅 하며 올라오는 것이 있다고 하는데.
    그걸 이해하는 사람들 여기에도 많을거다.
    분노는 공감력을 떨어트린다.
    정남규가 분노를 타인에게서 배운 살인자라면.
    유영철은 오히려 반대였다고 한다.
    어렸을때부터 괴롭히는 걸 좋아하고 여자를 좋아하다가 세상에 분노를 쌓아갔다.
  • ㅁㄴㄹㅇㄻㄴㅇ 2018.01.02 00:57 (*.161.178.169)
    ㅇㅇ...

    분노는 공감력을 떨어트려요.

    순간 다 놓아버리고 선을 넘을락말락 하는 그런 상태가 오더라구요.
  • ㅇㅇ 2018.01.01 17:42 (*.8.80.102)
    강호순도 어릴때 커다란소를 칼로 찔러 죽였다던데..
  • ㅋㅋㅋ 2018.01.01 19:30 (*.80.141.126)
    분석 좋아하는 분이 제대로 알아보지도 않고 사스 댄스는 왜 춘거요?
  • 으응? 2018.01.01 22:33 (*.128.119.29)
    그때는 본인의 분석에는 맞았나보지.
    댁의 분석에 따른 결론과 맞지 않으면 다 안되는거?
    예전의 자신의 분석과 이후의 자신의 분석도 달라질 수 있는거고
    과거의 역사를 갖고 이야기 하는거라면 또 모를까.. 현재현재의 판단으로 저급비난
  • 나그네 2018.01.02 13:34 (*.170.11.154)
    사회탓인게 맞지 ㅋㅋ 오죽하면 마블, DC에서 메타휴먼이나 X맨 같은 초능력자를 제외하고는 대부분이 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의 문제로 인해 히어로가 되고 빌런이 되었다. DC가 괜히 어두운 가상의 세계를 만드는 게 아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289 32년 치 밀린 봉급을 받는 말년 병장 9 2018.01.11
1288 학부모들이 해냈다 9 2018.01.11
1287 데뷔 전 얼짱 시절 엄지 15 2018.01.11
1286 라면의 정석 41 2018.01.11
1285 요즘 잘 나가는 강호동 26 2018.01.11
1284 지옥 같은 행성 6 2018.01.11
1283 남자만 상 받아서 불편하네요 40 2018.01.11
1282 수많은 연구가 이뤄졌지만 여전히 해독이 안되는 문자 8 2018.01.11
1281 당당한 미나리 9 2018.01.11
1280 가장 신뢰가는 남자 평균키 34 2018.01.11
1279 신형 아이맥 프로 최고 사양 가격 21 2018.01.11
1278 채수빈의 이상형 3 2018.01.11
1277 호수와 함께 얼어버린 악어 14 2018.01.11
1276 연예인 빡침 모음 23 2018.01.11
1275 회식 필수 스킬 4 2018.01.11
1274 최적의 광고 모델 10 2018.01.11
1273 이상화 선수의 자신감 9 2018.01.11
1272 술자리 최악의 매너 20 2018.01.11
1271 유명 성진 배우의 참치잡이 6 2018.01.11
1270 가족들과 치킨 나눠먹기 싫음 24 2018.01.11
1269 성형으로 훅 간 여배우 9 2018.01.11
1268 정의의 용사 25 2018.01.11
1267 24시간 돌아가는 김건모 캐릭터 11 2018.01.11
1266 문화재 또 기증 5 2018.01.11
1265 아이유 상 받을 때 버릇 15 2018.01.11
1264 유가족 위로하는 철수 10 2018.01.11
1263 장애인 주차구역에 차를 댄 대가 20 2018.01.11
1262 조카랑 카톡하는 유병재 8 2018.01.11
1261 아베 평창올림픽 불참 결정 21 2018.01.11
1260 한서희의 부탁 19 2018.01.11
1259 못말리는 야구 소녀 16 2018.01.11
1258 손예진 생일파티 친구들 13 2018.01.11
1257 나혼자산다 만화방 알바는 진짜 알바였다 10 2018.01.11
1256 공승연 유혹 댄스 5 2018.01.11
1255 공중화장실 극혐 변기 8 2018.01.11
1254 다현이 까치발 8 2018.01.11
1253 완공된 평창 올림픽 주경기장 클라스 19 2018.01.11
1252 골든디스크 역대 대상 수상자 8 2018.01.11
1251 영화평론가 듀나 근황 16 2018.01.11
1250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입법 77 2018.01.11
Board Pagination Prev 1 ... 128 129 130 131 132 133 134 135 136 137 ... 165 Next
/ 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