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ㅇㅇ 2018.05.19 15:33 (*.228.83.162)
    공무원 아니면 답없다는 생각은 도데체 어디서 나오는거지? 난 대기업도 아닌데 잘만 먹고사는데
  • ㅇㅇ 2018.05.19 15:37 (*.75.47.168)
    노가다는 하기 싫고 갈데가 없으니 그런가보지 뭐
  • ㅇㅇ 2018.05.19 15:55 (*.252.229.127)
    공무원이 그만큼 좋다는거지 현상황에 ㅋㅋ저밑에있는 교순소도 막상 서민들세상에서 20대 경찰관 소방관이면 인정받고산다
  • 1234 2018.05.19 17:22 (*.215.106.203)
    빙신들에게는 천정을 정확히 보여주는 공무원제도가 좋은거야. 16년의 교육제도에서 서열이 딱 정해져서 낙오자가 명백한데, 사기업은 서울대 출신부터 지방대 출신까지 다시 한번 '사원'이라는 동일선상에서 출발시키지. 서울대만 더 오래 뛸 수 있는게 자명한데. 차라리 사기업도 공무원처럼 저학력자는 일의 강도도 낮추고, 저녁의 삶도 보장해주고, 정년보장해주고, 똑똑한 애들끼리만 추려서 '과장'부터 '사장'까지 경쟁하면, 인재가 꼭 몇몇 회사에 몰리는 현상도 없어지고, 저학력자에게도 희망이 있을듯 하네.
  • ㅏㅡㄱ 2018.05.19 20:21 (*.59.99.231)
    같은회신입사했는데 왜 월급 적게주냐고 ㅈㄹ할껄
    공기업 비정규직들보면모르겄냐
  • ... 2018.05.19 22:09 (*.33.165.236)
    몇살까지 붙어 있을지...
  • ㅈㅈㅈㅈ 2018.05.19 16:26 (*.177.49.151)
    우정직은 업무 강도는 있지만 정신적으로 스트레스 덜 하지 걍 단순 업무니깐 어떻게 보면 적성에 맞는 사람한테는 꿀직업이야
  • ~ 2018.05.19 16:28 (*.224.165.245)
    보험이랑 금융상품 실적있는데?
  • ㅇㅇ 2018.05.19 17:05 (*.222.254.205)
    형님 7급으로 들어가도 실적 스트레스 심한가요?
  • 서울넘 2018.05.19 17:05 (*.211.144.63)
    집배원이 민원인상대하는거 보면 스트레스 장난아님 ;;
  • 급ㄷ 2018.05.19 16:31 (*.207.210.228)
    공무원은 너무 버블이심하다
    난도는 가면 갈수록 높아지고
    처우나 복지는 쇠퇴하는 중이다.
    그리고 업무강도는 더 높아지고 있는 추세이다.
    그래서 어렵게어렵게 들어와서 좌절하는 사람이많다
  • ㅇㅇ 2018.05.19 16:48 (*.122.144.142)
    좋은 현상 아님? 세금으로 월급받는데 그정도는 일해야지
  • qqq 2018.05.19 19:13 (*.127.139.106)
    ㅋㅋ마인드보소
  • 11 2018.05.19 19:51 (*.129.244.206)
    저 마인드가 어때서? 공무원은 공직인데 공직이 꽃길이냐?
  • ㅇㅇ 2018.05.19 17:50 (*.44.97.121)
    형님들 이 글 보니까 한번 얘기할께요. 오늘 지방직 시험친거 붙은거 같습니다.
    정말 1년 9개월동안 살도 10키로 찌고 여친이랑도 헤어지고 너무 힘들고 단어 안외워지면 울고 싶다는 생각도 많이 들었습니다. 전 머리가 나빠서 다른 사람들보다 책값도 더 든거 같습니다. 오늘 집에와서 점수 매기고 나니까 다리가 풀립니다. 이번 연도에 아버지도 퇴직하셔서 정말 붙고 싶었는데 합격 할 거 같아서 너무나 기쁩니다. 그리고 충고 하나만 드리자면 정말로 공무원 준비는 하지마십시오. 이제는 문제들이 점점 미쳐갑니다. 기출문제?? 절대 안나옵니다. 비슷하게 나온다구요? 한 20%정도는 그렇게 나옵니다. 그 뒤로는 정말로 책에도 나오지 않는 문제들이 나오고 만점방지용문제라고 출제된 문제들은 공부한 사람이나 안한 사람이나 둘 다 맞힐 수 없게 내버려서 변별력이 꽝입니다. 더 많은 문제점이 많으나 여기선 각설하겠습니다. 제 사견으로는 공시 공부할 노력으론 어디든 갈 수 있습니다. 다들 행복하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십시오. 빠셍!!!!!!!
  • 2 2018.05.19 18:20 (*.36.153.251)
    면접이 남았잔아요
    사회생활이 쉬운줄 알아요?
    면접준비 똑바로 해서
    공무원직 똑바로하세요
  • 축하해요 정말 2018.05.19 18:24 (*.70.58.136)
    정말 진짜 고생하셨습니다! 저도 직업이 시험으로 결정나는 곳이어서 시험 준비하는 기분 너무나 잘 알죠. 준비하시느라 힘드셨을텐데 당분간은 좀 푹 쉬시고 원기 회복하세요ㅋㅋ 그리고 이제 시작이신거 알죠? 부디 좋은 공무원이 돼서 나라발전에 애써주세요
  • 123 2018.05.19 18:24 (*.238.125.18)
    난 떨어진거 같다;; 영어 공부 어뜩케 하나요
  • 장수생 2018.05.19 19:51 (*.82.19.174)
    나두 붙은거같음ㅎㅎ 3년반 걸림ㅎㅎ 재작년 1점차로 떨어지고 작년엔 컷으로 필합해서 면탈하구 힘드렀땅ㅎㅎ 나도 10키로 찜ㅎㅎ 고생했다 너두ㅎㅎ 빠셍? 해물파전 팬임?
  • 때타니 2018.05.19 20:58 (*.32.237.197)
    대박나이스빠셍!
    해물파전 팬 많네
  • ㄱㅅㅎ 2018.05.19 19:54 (*.91.235.75)
    아 제발좀 왜 스스로 병신처럼 노예가 되려고 자처하는지... 9급이면 7급한테 조아려야 하냐.. 1급 9급이라는 자체가 민주주의적이지 않음... 윗대가리들이 변해야지 아래도 맑아지지.
  • ㅇㅇ 2018.05.19 21:07 (*.39.131.159)
    아이러니 하게도 사기업보다 공무원이 훠얼씬 덜노예스럽다 공무원의 장단점 올라왔자나 내가 뭔짖을 해도 안짤림 저놈도 안짤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726 유럽 여행보다 더 비싸다는 아프리카 여행 38 2018.06.16
3725 오늘은 나무판에 그림을 그려볼게요 18 2018.06.16
3724 셰프들 군기 잡는 김수미 5 2018.06.16
3723 표창원 인스타 상황 23 2018.06.16
3722 초현대식 건물 11 2018.06.16
3721 세상을 바꾸고 싶었던 청년 18 2018.06.16
3720 세계 인구 TOP 20 34 2018.06.16
3719 반지의 제왕 작가가 밝힌 오크의 모티브 36 2018.06.16
3718 왜 드라이기는 발전이 없을까? 47 2018.06.16
3717 우리형 극적인 프리킥 동점골 25 2018.06.16
3716 좌파가 될 확률? 36 2018.06.16
3715 초심 잃은 효성 15 2018.06.16
3714 메이크업의 힘 14 2018.06.16
3713 어필하는 보미 2 2018.06.16
3712 인터뷰 중인 아기 6 2018.06.16
3711 프로듀스48 비쥬얼 쇼크 21 2018.06.16
3710 한국 측 기자의 질문 4 2018.06.16
3709 역대 최악의 선거 참패 70 2018.06.16
3708 지사일 때도 패기가 이 정도인데 대통령 되면 110 2018.06.16
3707 비온 후 데칼코마니 18 2018.06.16
3706 최현석도 당황한 김수미식 레시피 19 2018.06.16
3705 칭따오 폭우 현장 26 2018.06.16
3704 도로 위의 분노조절장애 그 결말 34 2018.06.16
3703 6월 항쟁을 기억하는 외국인 25 2018.06.16
3702 견디지 못한 멜빵 19 2018.06.16
3701 때문에 대신 어떤 86 2018.06.16
3700 엄마가 보낸 자객 34 2018.06.16
3699 정색하는 효주 8 2018.06.16
3698 열도의 비극 18 2018.06.16
3697 준표의 퇴장 24 2018.06.16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139 Next
/ 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