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노트북 2018.06.23 01:34 (*.166.234.30)
    컨셉충 보소
  • 11 2018.06.23 09:17 (*.131.176.234)
    그냥 멍청한거 ,아님 약먹는거 ,아님 약하는거
  • 공감가는캐릭터 2018.06.23 02:06 (*.218.27.1)
    요즘 우울증 비슷한게 오니까 저도 저렇게 되네요
    내 생각에 확신이 없어지고
    자꾸 무언가 이유를 찾게 되고 꼭 근거가 있어야
    정확한 판단을 한것 같고 그래요.
    자꾸 스마트폰으로 정확한 정보를 찾는답시고 시간 낭비하고
    정작 타이밍을 놓쳐서 일을 그르치거나 후회하는 일이 많아집니다.

    그러다보니 나에대한 믿음도 없고 남들앞에 나를 두는 것에대해 꺼려지고 분명 전에는 당연하게 넘겼던 것들도 자꾸 왜를 들이밀며 어떻게든 결론을 내려 납득을 하는 일도 많아지네요.

    어떻게하면 좀 나아질까 고민만 하다가 또 세월보내고
    점점 자신이 무능해지는것 같고 직장에도 열정이나 흥미가
    잃어버린지 오래라 저 마음이 어떨진 몰라도 왜 저러는지는
    공감이 됩니다.
  • 화이팅 2018.06.23 02:18 (*.93.220.172)
    쌈디도 비슷한듯
  • ㅇㅇㅇ 2018.06.23 02:28 (*.42.76.126)
    누가 옆에서 잡아주길 바라는것도 있겠지

    사람이 혼자서는 극복하기 힘든게 분명 있거든
  • 공감가는 캐릭인가 본인 캐릭인가 2018.06.23 10:59 (*.132.234.100)
    쌈디 본인 인 듯
  • 12 2018.06.23 02:46 (*.97.194.110)
    탈모네?
  • d 2018.06.23 03:39 (*.8.205.25)
    진짜 너무컨셉이다...저걸 첨시키는것도아닐텐데...첨보는음식이면몰라도..ㄷㄷ
  • ㅇㅇ 2018.06.23 07:35 (*.32.68.74)
    충분히 이해가는데.. 근데 저정도 부자면 걍 다 시켜보고 맛잇는거 먹으면 되는거 아니냐
  • 00 2018.06.23 08:00 (*.62.22.13)
    컨셉일수도있지만 나도 회사끝나고 집에와서 한시간넘게 음식고른적많다ㅋㅋㅋㅋ난 공감됨
  • ㅇㅇ 2018.06.23 14:56 (*.126.66.2)
    괜히 그런날 있더라

    뭐 먹어야지 하고 번호까지 눌러놓고 통화누르기 직전에 아 잠시만...하고 다른 메뉴 찾아보다 30분 날림
  • 2018.06.23 09:18 (*.111.23.123)
    강산애 아니냐?
  • ㅇㅇ 2018.06.23 11:38 (*.13.69.82)
    사람자체는 호감 ㅋㅋㅋㅋㅋㅋㅋ
  • ㅇㅇ 2018.06.23 11:41 (*.112.48.4)
    레이디 제인 있었을때 호기롭고 생기 넘치더만...
  • 2018.06.23 12:59 (*.209.178.133)
    인생이 너무 여유 있으니가 저렇게 되더라
    저러다가 약간 우울증도 왔었음. 무기력하다고 해야하나
  • 보고싶다 2018.06.23 14:01 (*.247.190.199)
    저 정도는 아니지만, 배달시키려고 한시간동안 뒤적이다가 그냥 자거나, 편의점에서 삼각김밥 사 먹은적 있다.
    어느정도는 이해간다.
    쌈디가 혼자가 되면서 많이 힘들었나보네.
  • ㅇㅇ 2018.06.23 14:02 (*.144.105.66)
    신발 못골라서 매장 3차례 간적 있었는데 자괴감이 아주 그냥.. 내가 왜이러나 싶었음. 얼마뒤에 친구랑 같이가서 나이키 하나 삼.
  • Goal 2018.06.23 17:06 (*.42.205.214)
    이제는 이런것도 보고 욕하네 ㅋㅋㅋ
    그냥 웃고 넘기면 안되는거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970 김사랑 납치 감금 논란 25 new 2018.07.22
3969 도발적인 선미 29 new 2018.07.22
3968 그냥 깔끔하게 SBS와 혜경궁 김씨를 고소하세요 12 new 2018.07.22
3967 자영업자 카드 수수료 정부 대책 49 new 2018.07.22
3966 전설의 장례식 민폐 20 new 2018.07.22
3965 입주자 건의 사항 29 new 2018.07.22
3964 민소매 지효 11 new 2018.07.22
3963 공지영 김부선피셜 7 new 2018.07.22
3962 추미애 라니스터의 일갈 7 new 2018.07.22
3961 18년만에 최다 46 new 2018.07.22
3960 그알 방송 이후 아수라 재평가 54 2018.07.22
3959 탈원전 이후 한국전력 상황 85 2018.07.22
3958 역대급 임팩트였던 자연인 1회 23 2018.07.22
3957 국회의원의 자폭 13 2018.07.22
3956 스리랑카 청년들이 한국에 취업하기 위한 훈련 29 2018.07.22
3955 백종원식 된장 라면 34 2018.07.22
3954 뚫어져라 쳐다보는 남자 15 2018.07.22
3953 도덕 결벽증 환자 14 2018.07.22
3952 까다로운 미국 입국심사 29 2018.07.22
3951 이린이 급노화 20 2018.07.22
3950 비둘기와 간접 키스 24 2018.07.22
3949 집중력 강화되는 학원 11 2018.07.22
3948 역대급 여성청결제 광고 32 2018.07.22
3947 전설의 졸업사진 해명하는 박성웅 9 2018.07.22
3946 인생을 바꾼 봉사활동 71 2018.07.22
3945 슬슬 패턴으로 회귀하는 남북관계 28 2018.07.22
3944 억만장자라서 안 좋은 점 25 2018.07.22
3943 그것이 알고 싶다 소름 돋았던 장면 28 2018.07.22
3942 한국 사람 뺨치는 사나 글씨체 17 2018.07.22
3941 볼일이 급했던 댕댕이 17 2018.07.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4 Next
/ 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