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다 실제로 얘기한 거 바탕으로 만들어진 만화들 ㅋㅋㅋ








서로 조공도  ㅋㅋㅋㅋㅋ















유인나 인터뷰 中





'아이유와 나는 이제 안정기에 접어들었다. 우리는 서로가 서로에게 '이제 영원히 내 옆에 있을 사람'이란 확신이 있다.'




"연예계 생활을 하며 이런 친구를 만난다는 건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인데 정말 운이 좋았다.


한때 슬럼프가 찾아와 힘들었던 적이 있었다.


내가 과연 연기자라는 길을 잘 택한 건가 고민이 들었는데


그 순간에도 내가 이 일을 해서 아이유란 소울메이트를 얻었으니까


그 하나만으로도 괜찮아라며 큰 위안이 됐다."





'아이유는 정말 예쁜 아이다. 내가 우울해 있으면 만나자고 해서는 생각지도 못한 선물을 들고 온다든지


힘들고 지친 날 라디오 부스에 갔는데 아이유가 맡겨놓은 달콤한 초콜릿이 있었다. 누가 봐도 예쁘고 사랑스러운 아이다.'





"아이유는 전국민의 사랑을 받는 스타인데, 나에게는 동네꼬마처럼 군다.


'같이 떡볶이 먹으러 가자'고 불러내면 언제든 튀어나와


순대랑 튀김도 먹자고 조르는 그런 사랑스럽고 씩씩한 꼬마다


고마운건..그래도 방송은 일인데 내가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달려온다는 거다."





'아이유는 정말 생각이 깊고 착하고 저보다 더 어른스럽다.


11살 차이에도 세대차이가 전혀 나지않고 동생인데도 강단있고 씩씩하고.

오히려 ‘괜찮아, 언니!’라며 저를 토닥여주는 기특한 동생이다.

고민상담도 많이 해주고 제 정신적 지주이자 친구고 동생이다.

아이유 칭찬은 1시간을 해도 모자르다. 아직까지도 아이유의 단점을 찾지못했다.'




'내 인생에 아이유 아니었으면 큰 일 날뻔했을 순간이 참 많다.


나에게 무척 특별한 존재. 엄마 아빠 다음이 아이유일 정도로 소중하다.' issue in



  • 김성모 2017.07.17 18:47 (*.105.86.58)
    이효리, 아이유, 수지는 진짜 그냥 행동이나 말하는거 하나하나가 스타가 될 수 밖에 없는 연예인들.
  • 2017.07.17 19:38 (*.228.83.55)
    수지는 왜?
  • ㅉㅉ 2017.07.17 20:36 (*.99.117.63)
    쿰척대지 말고 사타구니나 긁어라
  • 9059595 2017.07.17 23:22 (*.249.217.45)
    원래 개까지 3명이 한 덩어리였는데 . . .

    멸ㅊ . . . .

    음 아냐 . . . 그냥 둘이 됐어 . .
    그렇게 됐어 . . 그냥 그래
  • ㅇㅇ 2017.07.17 23:10 (*.49.44.197)
    그러게 수지는왜?
  • 진짜궁금해서그러는데 2017.07.18 23:15 (*.210.29.70)
    수지는 왜??
  • ㅇㅇ 2017.07.17 18:47 (*.137.237.53)
    우리나라서 11살 차이면 아이유가 잘 챙겨주는것도 있지만 유인나도 격없이 성격이 엄청 좋다는 말
  • . 2017.07.17 18:52 (*.7.55.190)
    둘다 레즈 성향이 있나...
  • 이뭐병 2017.07.17 18:56 (*.230.73.43)
    넌 동성 친한 친구랑 서로 똥꼬 인사하는 사이냐?
  • ㄹㄹ 2017.07.17 19:00 (*.125.196.84)
    냅둬 존나 친한 친구 하나 없는 불쌍한 인생인데 저런 개소리라도 하며 살아야지
  • ㅗㅗ 2017.07.17 19:56 (*.162.79.21)
    야동 좀 그만 봐 제발
  • 눈치밥 2017.07.17 18:56 (*.230.73.43)
    아이유는 미성년자 시절부터 주변 평이 한결 같았음 어른스럽고 배려 잘한다고
  • 가위치기 2017.07.17 20:47 (*.62.8.57)
    둘이 해봣을까?
  • 불쌍한 멍청대갈빡 2017.07.17 21:54 (*.229.93.133)
    관심받고싶냐? 사랑 못받은티 내고다녀도 안 부끄럽지?
  • 구라구라 2017.07.17 23:18 (*.36.156.89)
    아마 정동진 해돋이 말하는거 아닐까요
  • ㄹㅇ 2017.07.18 02:23 (*.99.190.216)
    영웅호걸 하다가 친해져서 쭉 친하네
  • 2017.07.18 12:57 (*.165.86.3)
    그거 말고 최고다 이순신 부터 쭉 이어 왔다고 함.
    볼륨에서 그렇게 말하던디
  • ㅋㅌㅊ 2017.07.18 13:38 (*.219.158.139)
    영웅호걸때부터가 맞는걸로 앎 그당시에도 둘이 많이 친했음 그게 이순신까지 이어져서 지금이된거 같은데
  • 2017.07.18 11:55 (*.70.52.114)
    아이유 고기집에서 남자한테 옴팡씌우는 여우짓으로

    상당히 이미지 안좋았는데.. 갑자기 어리버리 이미지로 세탁 다 해버리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6109 본인이 헤어지자고 해놓고 39 new 2017.07.21
6108 무한도전 최악의 드립 32 new 2017.07.21
6107 여행 불만 국가 기사 댓글 40 new 2017.07.21
6106 화성인 레전드 29 new 2017.07.21
6105 한국인의 밥상 냉면 19 new 2017.07.21
6104 TV 덕후 아이돌 9 new 2017.07.21
6103 미국 픽업 아티스트 번호따기 성공률 100% 비결 27 new 2017.07.21
6102 애교 부리는 서지혜 8 new 2017.07.21
6101 방산비리 자료 삭제하느라 바쁨 18 new 2017.07.21
6100 햄버거병에 대한 황교익의 생각 37 new 2017.07.21
6099 가슴빵 당한 예린이 31 new 2017.07.21
6098 열도에 떨어진 우박 11 new 2017.07.21
6097 폭탄주 잘 만드는 여자 29 new 2017.07.21
6096 대형 화물 이송 8 new 2017.07.21
6095 삼성 이부진-임우재 재산 분할 86억 비유 25 new 2017.07.21
6094 나이가 믿기지 않는 미국 여배우 15 new 2017.07.21
6093 방귀를 뀌었는데 너무 힘을 줬다 4 new 2017.07.21
6092 요즘 남자 연예인 사이에서 유행하는 머리 25 new 2017.07.21
6091 혼술녀가 증가하는 이유? 15 new 2017.07.21
6090 사고치고 튀는 사나 6 new 2017.07.21
6089 매일 매일 속보 잔치 21 new 2017.07.21
6088 날두형 저 떠나게 됐어요 8 new 2017.07.21
6087 머리 묶는 슬기 5 new 2017.07.21
6086 집에만 처박혀 있는다는 32살 백수 34 new 2017.07.21
6085 치어리더 안지현 10 new 2017.07.21
6084 인터넷에서 유명했던 흡연 소년 10 new 2017.07.21
6083 수지의 파괴력 30 new 2017.07.21
6082 폭력의 재정의 17 new 2017.07.21
6081 상큼한 나연 8 new 2017.07.21
6080 심상치 않은 팀 이름 7 new 2017.07.21
6079 정유미 VS 정유미 22 new 2017.07.21
6078 에어컨 때문에 춥다는 사람 좀 이해해주세요 65 new 2017.07.21
6077 유라유라한 아영이 6 new 2017.07.21
6076 배에 힘 줬을 때와 풀었을 때 15 new 2017.07.21
6075 이니 부릉부릉 36 new 2017.07.21
6074 여자여자한 미나리 11 new 2017.07.21
6073 훈훈한 양보 8 new 2017.07.21
6072 인종차별이 만연한 남미 19 new 2017.07.21
6071 조보아의 매력 15 new 2017.07.21
6070 대학 야구부 감독의 선수 폭행 20 new 2017.07.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4 Next
/ 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