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 2018.01.13 21:04 (*.7.248.53)
    이젠 유시민 말은 뭔말을 해도 신뢰가 안간다.. 그냥 그만 짤만들자.좀
  • ㅎㅎ 2018.01.13 22:02 (*.42.79.91)
    .... 왜 그러죠....?

    썰전 정도면 사실파악은 하고 방송을 할텐데요....
  • 소쿠리페스 2018.01.13 22:04 (*.149.7.34)
    애초에 믿기 싫은놈은 뭘해도 못 믿는거라서 왜가 없어 ㅋㅋㅋ
    태극기 집회가 왜 나오겠어
  • ??? 2018.01.13 22:32 (*.191.252.61)
    ???? 어디서 이런 ㅄ들은 계속 나오는걸까???
  • 텔미 2018.01.14 00:48 (*.223.33.74)
    어김없는 첫댓병
  • 잠은 2018.01.14 01:11 (*.43.19.90)
    잘 자냐 ;;
  • 2018.01.14 11:19 (*.151.8.30)
    자기 말이 진리인거 마냥 말하는 애들은 그냥 근거로 설득하면 설득력이 너무 떨어져서 그런가 왜 이렇게 말하는건지 신기함
  • ㅇㅇ 2018.01.14 14:08 (*.223.14.59)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관심병있네 첫댓글
  • ㅁㄴㅇ 2018.01.13 21:07 (*.230.133.110)
    적폐방송 조중동인데 중앙에서 먼저 터트렸다고? ㅋㅋㅋ
  • ㅇㅇ 2018.01.13 21:44 (*.112.27.155)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은 1987년 중앙일보 1월15일자 1.5판 <경찰에서 조사받던 대학생 “쇼크사”>라는 제목의 2단 기사로 세상에 처음으로 알려졌다.
    신성호 중앙일보 기자가 박종철 사건의 단초를 파악한 것은 이날 오전 9시50분쯤이었다.
  • ㅎㅎ 2018.01.13 22:03 (*.42.79.91)
    ... 중앙에서 기사 나왔다는걸 유시민 왜 거짓말 하겠습니까.
    기사를 누구나 열람할 수 있을 뿐더러
    역사적 사실인데...
  • 1 2018.01.13 22:39 (*.223.23.172)
    예전엔 언론사도 몇 없고
    결국 그 파이 안에 정의도있고 부정도 있었지
  • 히치 2018.01.14 06:36 (*.223.21.180)
    보도지침으로 억눌린 기자들은 조선을 제외하곤 독재 말기에 죄다 반기를 들었습니다. 다만 민주화 이후 재벌권력이 굴복하여 신 정언유착을 이룬게 현재의 조중동이죠. 힘보다 돈으로 길들여진 언론입니다.
  • ㅁㅁ 2018.01.14 11:05 (*.180.134.252)
    그때랑 지금이랑 강산이 변해도 몇 번은 변했을 기간인데 뭔 소리 하는거야?
  • 777 2018.01.14 03:53 (*.88.75.117)
    사실관계를 다 알진 못하겠으나
    당시 학생운동을 겪어본 사람들은 다 기억하겠지만
    하루하루 집회가 신변의 위태로움이 전쟁중의 일개병사들과 같아서
    오늘 누가 잡혀갔고 내일 누가 어디로 이송됐고
    누가 어떤 조사를 받고 형을 받고...
    매일매일 살얼음판과 같고 그래서 나의 처지나
    남들의 처지나 특히 먼저 잡혀간 동지들 소식은 너무나
    절실한 정보였기에 기사 나오는 시점엔 이미
    모든 학생들은 다 알만한 것이었고
    스스로 자료를 만들어 배포했었다고 본다.

    물론 저 얘기는 저 노력 또한 학생이 아닌 시민 그중에
    학생들의 선배인 넥타이부대를 거리로 다시 이끌어 오게된
    큰 역할을 했을거란 생각엔 동의한다.
  • ㅇㅇ 2018.01.14 23:38 (*.252.159.154)
    유시민은 북한이야기만 나오면 헛소리를 해서 그렇지

    그것만 뺴면 좌파 끝판대장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6534 조코비치 농락하는 정현 29 new 2018.01.23
6533 들켜버린 본심 5 new 2018.01.23
6532 설화의 어필 11 new 2018.01.23
6531 처벌 받은 노인들 9 new 2018.01.23
6530 그 시절 먹어주던 패션 12 new 2018.01.23
6529 커피숍 알바 경쟁 9 new 2018.01.23
6528 서장훈 기습하는 유인영 4 new 2018.01.23
6527 연비 최악의 차 22 new 2018.01.23
6526 윤보미 옆태 4 new 2018.01.23
6525 한국 정부의 요청에 대한 중국 네티즌의 생각 27 new 2018.01.23
6524 고마운 안무 6 new 2018.01.23
6523 삼성이 특허 냈다는 신형 스마트폰 12 new 2018.01.23
6522 동석아 진실의 방으로 6 new 2018.01.23
6521 국제사회 반대에 부딪힌 대북 인도적 지원 21 new 2018.01.23
6520 이번주 날씨 9 new 2018.01.23
6519 대두 어좁만큼 남자 옷빨에 치명적인 것 11 new 2018.01.23
6518 대형 공기청정기 11 new 2018.01.23
6517 유라 자는 모습 따라하는 혜리 5 new 2018.01.23
6516 노벨경제학상 수상자의 가상화폐 경고 50 new 2018.01.23
6515 아내가 촬영했다는 봉태규 14 new 2018.01.23
6514 호주 오픈 경기장 윤자기의 위치선정 5 new 2018.01.23
6513 황사 마스크녀ㅤㅤ 9 new 2018.01.23
6512 어떤 공무원 스터디 4 new 2018.01.23
6511 청바지는 역시 리바이스 6 new 2018.01.23
6510 하지원 동생 사망 4 new 2018.01.23
6509 여대생 끌어안은 농민 6 new 2018.01.23
6508 시간 관념이 느슨한 여성이 많으나 12 new 2018.01.23
6507 할배의 출연료 11 new 2018.01.23
6506 세계 제1의 안경 공화국 15 new 2018.01.23
6505 박신영 아나운서의 벌크 9 new 2018.01.23
6504 칼로리란 무엇인가? 51 new 2018.01.23
6503 청바지 3억 8천만원 어치 구매한 연예인 17 new 2018.01.23
6502 축구 스타 발견에 들뜬 이동국 15 new 2018.01.23
6501 찌질했던 공서영 전 남친 16 new 2018.01.23
6500 눈빛 좋은 조이 8 new 2018.01.23
6499 유년시절 신세경 9 new 2018.01.23
6498 뉴욕에서 대박난 한국식 찜질방 25 new 2018.01.23
6497 정우성 아재 패션 18 new 2018.01.23
6496 김태우 5천만원 득템 사건 32 new 2018.01.23
6495 하체를 보라 15 new 2018.01.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5 Next
/ 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