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ㅇㅇ 2018.05.21 01:50 (*.191.14.197)
    그 감자가 그 감자가 아니잖아
  • x123 2018.05.21 10:44 (*.44.254.8)
    돼지등뼈가 감자라는것도 확인되지 않은 낭설
  • ㅇㅇ 2018.05.21 13:41 (*.56.174.131)
    감자가 그 감자가 맞습니다.

    자꾸 감자탕 처먹으면서 등뼈가 감자니 머니 ~~~ 어디서 들은 말로 지혼자 아는냥 자꾸 짓기는것들 꼴볼견

    감자는 100% 감자고. 등뼈를 감자라고 한건 밝혀지지않았고 극히 일부지방 극 소수만이 쓴 방언 수준.
  • 흠냐 2018.05.21 01:51 (*.9.207.14)
    시장가니 조그만 감자 한알에 천원까지하더라 왜이러는거야???
    감자하던사람들이 요번년도엔 줄어들은건가
  • 2018.05.21 06:07 (*.234.138.12)
    감자는 땅에 쳐박아둬도 안어는데, 작년 겨울이 매우 추워서 다 얼어죽었어.

    참고로 저 위에 양식전복은 하나에 500-1000원에 거래된다.

    밖에 횟집 등에서 몇 배는 불려서 팔아먹음 개객기듳
  • ㅇㅇ 2018.05.21 01:52 (*.140.230.64)
    전에 어떤놈이 뼈 이름이 감자라 감자탕이라고

    뻥쳐서 철썩같이 믿었네

    걍 감자 들어가서 감자탕이라며??
  • 2018.05.21 02:23 (*.40.152.78)
    진짜야?? 난 맛집 탐방 프로에서

    돼지 등뼈를 사투리로 “감자” 라고 불러서

    감자탕 이라 한다고 들었는데

    그것도 낭설이였던거야??
  • 2018.05.21 03:10 (*.151.8.30)
    일단 주장을 하려면 근거가 맞아야 하는데
    주장만 있을 뿐 근거는 아무 곳에서도 찾을 수 없음
    돼지 도축 업계에서도 감자란 말 안 쓰고 감자탕 이외에 '감자뼈'라는 말 어디에도 안 씀
    그럼 반대로 생각해서 감자탕에 넣는 뼈니 감자뼈라고 불리었다 라는 말이 훨씬 설득력 있음
    원래 돼지뼈는 먹고 탈 안 나는 게 다행이라고 했을만큼 안 좋은 식재료였음, 지금은 전혀 아니지만

    이 다음부터는 내 추측
    그래서 돼지뼈탕이라고 이름 붙이는 건 먹으라고 만든 음식이라는 느낌이 아니었을 듯, 따라서 같이 넣어주던 우거지와 감자 중 감자가 택해졌을 듯
    우거지탕이라고 이름 붙이기엔 우거지탕이 이미 있음

    어찌 됐든 예전에 비해 지금은 돼지뼈의 비율이 매우 많고 이걸 설명하려니 붙이기 좋은 설이 감자뼈설이었을 듯
    또 다른 설로는 중국의 양등뼈로 하는 '양갈자'가 우리나라에 들어오면서 감자탕으로 불리고 양등뼈 대신 돼지등뼈를 쓰고 입맛에 맞게 바꼈다 라고 하는 게 있음
    양갈자의 생김새는 같은 뼈 요리라 감자탕과 매우 비슷함
  • ㅁㅁ 2018.05.21 08:55 (*.62.188.238)
    감자 비싸 못넣거나 몇개 못넣는데 감자탕은 해야겠다싶어 감자뼈 이딴소리 소문낸걸로 추정됨..
  • ㅊㅁ 2018.05.21 09:56 (*.180.134.252)
    요즘 나온 얘기는 아니고 그런 소문 예전부터 있었어.
  • ㅇㅇ 2018.05.21 11:04 (*.126.66.2)
    다 추측으로 인한 썰이야

    감자를 넣어서 감자탕이다

    아니다 돼지 등뼈를 감자라고 불러서 감자탕이다

    아닌게 아니다 감자탕에 주로 들어가서 그렇게 부른거지 감자란 부위가 따로 있는건 아니다
  • ㅇㅅㅇ 2018.05.21 01:55 (*.117.26.94)
    감자탕에 감자 없으면 섭섭함
  • 나도나도 2018.05.21 15:31 (*.247.88.101)
    서운함을 넘어 가슴 밑바닥서 울분같은게 올라옴
    그리고 피를 토하며 외치고 싶음
    '작은거라도 두알 정도는 넣으란 말이다'
  • 1 2018.05.21 01:56 (*.229.110.166)
    감자 안넣은것 뼈다귀탕

    감자 넣은것 감자탕

    보통 식당에서 이렇게 장사하잖아
  • 아놔홀 2018.05.21 05:53 (*.70.53.32)
    애기 주먹만한거 두개 넣으니 2천원 받더라 근데 전복은 그무게 사면 2만원이야 그렇게 싸게 팔수 있으면서 개가튼 샊키들
  • ~ 2018.05.21 07:41 (*.224.165.245)
    한달전에 저가격이고 지금은 많이 내렸던데 그제 20키로에 24000원이였음
  • 머털 2018.05.21 08:04 (*.171.199.1)
    그 감자가 그 감자 맞음
  • 머털 2018.05.21 08:05 (*.171.199.1)
    감자뼈라는건 원래 없고 감자탕을 많이 먹다 보니 감자뼈인줄 잘못알고 있음. 정육점에서는 감자빼라고 하면 알아서 주긴함.
  • 럴수가 2018.05.21 09:25 (*.110.165.155)
    감자탕에 소주 한잔하며 단골 사장님한테 직접 물어보니
    감자뼈가 들어가서 감자탕이라던데..
    누구 말이 맞는거냐
  • t 2018.05.21 09:44 (*.221.162.118)
    솔직히 감자탕집 업주들도 잘 몰라
    한 발 더 깊게 들어가면 대답도 못해
    어떤곳은 뼈가 감자뼈라고 하고
    어떤곳은 뼈속에 들어가 있는 골 같은 걸 감자라고하고 막 그래
  • t 2018.05.21 09:41 (*.221.162.118)
    감자탕의 감자는 채소 감자가 맞아
    뼈를 일켰는 감자라는 말은 한자에도 국어 사전에도 없는 말여
    그렇게 따지면 뚝배기 뼈해장국도 감자만 빼고
    감자타에 들어가는 재료가 같은데
    뚝배기 감자뼈해장국이라고 안하잖아
  • 2018.05.21 10:29 (*.235.56.1)
    등뼈에 있는 골같은걸 감자라고 한다고 서부감자탕(지금 대부분 사라짐) 대림시장 감자탕 전문가가 말하더라
    사실인지는 모름
  • 2018.05.21 10:35 (*.35.21.74)
    나도 그렇게 들었는데...
  • 개소 2018.05.21 11:00 (*.121.251.240)
    감자탕의 감자는 땅에서 나는 그 감자 맞대...

    황교익이 그랬음.
  • 감자탕사장 2018.05.21 12:00 (*.163.100.59)
    감자가 들어가야 맛이 특별해지는게 아니라서 요새 손님들한테 "감자 대신 뼈 더 넣어드렸습니다"

    이렇게 어필하면 별 말 없던데...
  • ㅇㅇ 2018.05.21 12:23 (*.214.150.55)
    마리텔 시절에 백종원한테 못물어본게 한이네
  • 개꿀 2018.05.21 13:20 (*.36.130.125)
    친절한 금자씨
  • 44 2018.05.21 19:06 (*.150.34.200)
    요즘 감자비싸~~한박스에 10만원 몇개안들은 한소쿠리에 5천원 하드라~작년에 양파비싸서 전부다 양파심어서 올해 양파는 풍작이라 값이 쌀것이고 또 올해 감자 비싸니까 무지랭이 농사꾼들 감자심자! 해서 우르르 감자심어버리면 내년엔또 감자가 비싸겄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246 미국인들이 생각하는 북한의 위치 46 2018.06.23
4245 자수성가 그 자체 56 2018.06.23
4244 여성 임용 목표제 40 2018.06.23
4243 영자의 음식 맛 표현 8 2018.06.23
4242 20년간 가지고 있었던 마음의 빚 16 2018.06.23
4241 문재인 공식 환영식에서도 어김없이 지각한 푸틴 20 2018.06.23
4240 오토바이 운전자를 흉기로 협박 32 2018.06.23
4239 치트키 사용하는 안젤리나 13 2018.06.23
4238 끔찍한 사건에서 생존한 여성 13 2018.06.23
4237 호불호 갈리는 소고기 65 2018.06.23
4236 생간 먹어유 23 2018.06.23
4235 특이점이 온 북한식 농구 15 2018.06.23
4234 난민 수용 여론조사 결과? 39 2018.06.23
4233 박지성의 예언 15 2018.06.23
4232 차기 민주당 당 대표로 가장 유력한 인물 29 2018.06.23
4231 유통기한이 지나도 섭취 가능한 음식 24 2018.06.23
4230 정변 중인 아역배우 정다빈 15 2018.06.23
4229 수돗물 때문에 난리난 대구 52 2018.06.23
4228 쌈디의 일상 18 2018.06.23
4227 쌍둥이 자매의 남편 모집 16 2018.06.23
4226 골반 실종된 슬기 17 2018.06.23
4225 미군 군견의 위엄 16 2018.06.23
4224 한남 작아 19 2018.06.23
4223 중국인과 독일인의 생각 차이 22 2018.06.23
4222 전쟁으로 인간이 망가지는 과정 25 2018.06.23
4221 살인 정당방위 16 2018.06.23
4220 국지성 폭우가 쏟아지는 순간 9 2018.06.23
4219 프랑스 도심의 흔한 풍경 17 2018.06.23
4218 태양계 행성에서 인간이 맨몸으로 버틸 수 있는 시간 20 2018.06.23
4217 북한 중고등학교 컴퓨터 교육 과정 9 2018.06.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4 Next
/ 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