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모발이식 2018.06.13 18:37 (*.166.235.152)
    행복에 겨운 표정 ㅋㅋㅋ
  • 2018.06.13 18:43 (*.36.136.185)
    침 나온다 ㅋㅋㅋ
  • 흠냐 2018.06.13 18:44 (*.234.251.74)
    맛나겠다...
    또띠아든 월남쌈이든 이런류 넘 좋아
  • 커여웡 2018.06.13 18:57 (*.37.173.74)
    ㅋㅋ 귀엽다 애기 하마 같애
  • 바다자리 2018.06.13 19:27 (*.222.44.196)
    저거 풀이름 고수 맞나요? 난 태생적으로 고수 등 비누향 나는 야채는 못먹겠더라구요....아무리 노력해도 안되는게 있나봐요 ㅎㅎㅎ
  • 1234 2018.06.13 20:07 (*.106.6.102)
    못먹겠을땐 안드시면 되고, 어쩌다 다시 드실 기회가 오면 다시 시도해 보세요. 향채는 그날 그날 달라욤..
  • 울버린 2018.06.13 20:36 (*.62.11.112)
    오이처럼 고수도 유전적으로 민감도가 갈린다고 하더라구요. 어차피 고수 못먹는 한국인 많아요 ㄱㅊ
  • 2018.06.13 20:49 (*.52.255.163)
    고수 정향 회향 큐민 다 개잘먹고 개좋아함ㅎㅎ
  • 2018.06.13 23:26 (*.29.122.218)
    이런거 보면 진짜 유전자에 뭐가 있나
    나도 고수 스무살넘어 처음 먹었는데 먹자마자 개좋았음
    큐민도 너무 좋아서 양꼬치집 가면 큐민만 따로 더 달라고 함
    정향이랑 넛맥은 에센셜 오일도 사용중이고
    회향도 향 진짜좋아 ㅋㅋ
  • ㄹㄷㅈㄹㅈㄷ 2018.06.13 21:34 (*.54.128.203)
    ㄹㅈㄷㄹ
  • 12123 2018.06.13 21:37 (*.54.128.203)
    저도 첨에 징쟝로스 먹을때 고수처음먹었는대 으억~진짜 못먹겠드라고요 그런대 지금은
    건두부+오이 파 고수(샹차이) 이렇게 3개만해서 집에서 간단히 잘싸먹어요 저는 고수를 곰탕에도 넣어먹어요 ㅋ 중국을 많이 왕례하다보니 제입은 중국사람같음 ㅜㅜ
    요즘 제가 즐기는음식은 훠궈 처럼 마라향들어간거 엄청좋아함 마라샹궈~마라해물모듬 머이런거 진짜 완전 중독성심함 ㅋ
  • 백마 2018.06.13 23:00 (*.52.35.27)
    마라룽샤 먹어봤는데 크기에 비해 살이 없어도 너무 없더라..
    마라탕은 즐겨먹음~~
  • 아라가키 2018.06.14 04:06 (*.149.106.88)
    첨엔 저도 무슨 샴푸먹는줄 알았는데...쌀국수를 좀 얼큰하게해서 고수조금 넣고 먹다보니 지금은 완전 고수없는 쌀국수는 상상할수 섮어요
    근데 개인입맛 차이니 정 못먹겠으면 억지로 먹지마요
    세상엔 고수말고도 맛난 음식이 얼마나 많게요^^
  • ㅇㅇ 2018.06.13 19:30 (*.157.199.115)
    춘빙은 내 처음 들어보고 춘리는 좋아한다
  • 유에스비 2018.06.13 22:59 (*.35.184.179)
    아침 출근(등교)길의 찌단삥 겁나 맛있었지
    처음 먹었을 땐 1.5위엔이었지
  • 2018.06.13 23:20 (*.168.91.26)
    정말 맛있죠~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305 닭꼬치 하나에 만원 28 2018.06.24
4304 다한증 김준현의 극한 정글 도전기 30 2018.06.24
4303 허무하게 날린 결정적 찬스 84 2018.06.24
4302 혁오 모르는 박준형 몰카 15 2018.06.24
4301 사회생활 만랩 15 2018.06.24
4300 일부러 맛 없게 먹는 이유 11 2018.06.24
4299 샤프로 그리는 황금손 26 2018.06.24
4298 일본 방송에 공개된 메시 집 8 2018.06.24
4297 김종필 생전 문재인 평가 46 2018.06.24
4296 일본인이 생각하는 남북미 관계 최상의 시나리오 25 2018.06.24
4295 여경 윤태진 13 2018.06.24
4294 정치인 사시 통과 나이 46 2018.06.24
4293 김진규의 2006년 월드컵 썰 7 2018.06.24
4292 리트리버의 성질머리 40 2018.06.24
4291 모모의 한글 나이 14 2018.06.24
4290 지리는 도전 13 2018.06.24
4289 해피투게더 화제의 음식 28 2018.06.24
4288 이슬람 여성들이 입는 옷 33 2018.06.24
4287 하얀 드레스유 9 2018.06.24
4286 졌잘싸 추격골 68 2018.06.24
4285 24살의 애교를 받아라 12 2018.06.24
4284 후배들의 마지막 훈련을 바라보는 박지성 20 2018.06.24
4283 인간 구찌에서 인간 샤넬로 진화 13 2018.06.24
4282 멕시코 응원해도 매국노가 아닌 이유 16 2018.06.24
4281 손나 닮은 치어리더 17 2018.06.24
4280 VAR은 어디갔는가? 12 2018.06.24
4279 위기의 정영진 14 2018.06.24
4278 건성건성 바위 그리기 4 2018.06.24
4277 도굴해서 해외로 파는 사람이 많은 이유 21 2018.06.23
4276 유시민이 김정은에게 하고 싶은 말 26 2018.06.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6 Next
/ 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