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ㅇㅇ 2018.06.25 14:43 (*.111.3.41)
    이걸로 알 수 있듯

    소수의 몰지각한 부모가 애를 공공장소에서 방치하는 바람에 다수의 선량한 부모가 피해받는다..

    노 키즈존의 핵심은 아이가 아니라 부모
  • 제트 2018.06.25 22:40 (*.102.160.42)
    내가 하고 싶은 말임. 다수에 의해 소수 의견이 묵살되는 것에만 사회가 집중하는 경향이 있는데 소수에 의해 다수가 잠재적 피해를 보는 것이 엄청남.

    1. 해외여행시 속칭 어글리코리안 짓을 하였다. 훗날 방문할 선량한 한국인이 있다고 가정하면 잠재적 피해를 볼 수가 있다. 한국인에 대한 나쁜 이미지가 굳어져 있다면

    2. 작은 범죄든 큰 범죄든 소수가 무엇을 저지른다. 사회는 예방하려고 각종 규제와 법, 제제를 가한다. 선량한 도덕시민은 어쩔 수 없이 또한 전보다는 한단계 더 불편하 삶을 살아야 한다.

    3. 어떤 무능력하고 부도덕한 CEO 혹은 사내 의사결정권자, 혹은 핵심부서 관계자의 잘못된 판단으로 인해 다수의 직업윤리를 준수하며 열심히 살아가는 직원이 피해보는 경우가 있다. 가까이 삼성증권의 예

    4. 과격한 정치적 행위나 사회적으로 지탄받을 일을 하였다. 또는 시장질서를 교란하는 사기, 기만 등의 범법 행위를 하거나 공중도덕을 저해하는 행동을 일삼는 자로 인해 사회적 혼란를 야기하였다. 그에 대한 예방책과 치안유지 공권력 투입, 각종 사회적 비용 투입 등은 평범한 절대 다수로부터 시간이든, 세금이든 어떤 식으로의 불편함을 초래한다.

    그래서 신상필벌은 항상 엄격하고 예외없이 적용되어야 한다고 본다. 그래야만 사회가 정상적으로 굴러간다. 누구는 봐주고 누구로 인한 피해를 관계없는 내가 받는다면 박탈감은 물론 마음 속에는 '왜 지키고 살아야 하나?' 와 같은 반감이 생성된다. 공동체 질서를 어느 정도 지키고 사는 것이 잠재적으로 나의 안전과 생명, 일상을 영위함에 있어 도움이 된다는 것에 공감할 것이다.

    작은 규칙부터 어기는 자들과 사회적 기본 소양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여 각자가 불신하게 만드는 자들, 법을 등한시 하여 사회적 공리를 해하고 도덕 불감증을 조장하는 자들은 정말 엄벌에 처하여야 한다.

    무서운 형벌을 가하여 뿌리가 바로잡힌 사회를 만들어야 지속가능한 평온한 삶을 영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 나쁜 소수를 제거하는 것에 대해서 사회적인 협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본다.
  • ㅉㅉ 2018.06.25 14:53 (*.10.84.27)
    왜 아이 기를 죽이냐니?

    니들은 왜 사장님 기를 죽이냐
  • ㄱㄹ 2018.06.25 15:24 (*.187.5.132)
    + 다른 손님들 기분도 죽임
  • 456342345345345 2018.06.25 14:57 (*.47.249.107)
    아이들 컨트롤 안되면 데리고 가지말자......진심.......완전 이기주의..
  • 마구마구 2018.06.26 16:08 (*.157.124.215)
    전 그래서 안가거나 가서 그러면 바로 데리고 나옵니다. ㅜㅜ
  • 개꿀 2018.06.25 16:09 (*.36.142.20)
    애새1끼 벌써부터 컨트롤 못하면 좀만 더 크면 어쩌려고 그러냐
  • 바이러스 2018.06.25 16:26 (*.172.192.250)
    이기주의 바이러스는 치료할 약도 백신도 없음...
  • 자박꼼 2018.06.25 17:43 (*.182.78.15)
    외동 무조건 거른다
  • 33 2018.06.25 18:52 (*.100.160.130)
    나도 식당하지만 요새 하도 맘충맘충 해서 그런건지 대부분은 조심조심 하더라,,,
  • ㅂㅂ 2018.06.25 19:58 (*.170.68.77)
    맞어 자기들끼리도 농담처럼
    " 우리 이럼 맘충돼. 빨리 치우자" 하더라.
  • 2018.06.25 20:38 (*.241.246.2)
    진짜 맘충 새끼들은 인터넷 안함 눈닫고 귀닫고 산다.
  • ㅇㅇ 2018.06.25 23:47 (*.142.131.66)
    맘충들끼리는 인터넷 게시판에 모이던데 ㅋㅋ
  • 2746 2018.06.25 20:30 (*.7.51.18)
    애들이 안되는게 아니라 애새끼를 돌보지 않는 어른들이 꼴보기 싫은거지
  • ㄹㅇ 2018.06.25 21:00 (*.214.174.12)
    앉아 먹는 식당에서 화장실 데려가기 귀찮으니까 종이컵에다 지아들 오줌 받아주는년을 보니 먹던 음식을 도로 뱉고 싶더라..
  • 레이 2018.06.25 21:08 (*.250.33.191)
    미개한 아이 문화를 싹 다 갈아엎어야해.
    첫번째, 노키즈존부터 확산하라.
    두번째, 노키즈존에 아이를 들이기전 교육을 받은 아이와 부모에게만 출입을 허용하라.
    세번째, 유치원 및 초등 교육에 아이들의 식당 문화 시설등의 에티켓 교육을 의무화하라.
  • 노키즈존 찬성 2018.06.25 23:33 (*.29.255.238)
    노키즈 존 하고 안하고는 사장맘이지. 매출감소 감안하더라도 그게 낫겠다하면 그렇게하는거고. 애키우는 집은 안델고 가면 그만임.

    노키즈존 이네 어쩌구 다 필요 없이 시장논리에 맡기면 됨.
  • 단골남 2018.06.26 23:58 (*.109.60.28)
    어? 단골카페 사장님이?ㅋㅋㅋㅋㅋㅋ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831 신서유기4로 한국에서 유명해진 베트남 관광지 9 2018.07.20
3830 손나를 돌려줘 26 2018.07.20
3829 요즘 북반구 날씨 12 2018.07.20
3828 창렬의 이미지를 벗겠다는 만원짜리 창열 도시락 47 2018.07.20
3827 무쇠솥 공장 사고 30 2018.07.20
3826 남한 걸그룹 노출이 불편한 북한 탁구 선수단 19 2018.07.20
3825 피겨 아이스댄스 민유라 겜린 내분 25 2018.07.20
3824 리얼한 숙취 18 2018.07.20
3823 갓시민의 갓침 54 2018.07.20
3822 불란서 난민들 근황 24 2018.07.20
3821 영화를 위해서 오늘만 사는 남자 21 2018.07.20
3820 강호동 어깨 넓이 17 2018.07.20
3819 햄버거 전문점의 통수 26 2018.07.20
3818 조세호 인스타에 댓글 남긴 박준형 4 2018.07.20
3817 해병대 헬기 추락사고 35 2018.07.20
3816 효주의 시그니처 마크 32 2018.07.20
3815 밥경찰 모음 51 2018.07.20
3814 양원경의 자랑 36 2018.07.20
3813 유쾌한 회원과 트레이너 12 2018.07.20
3812 여자 아이돌 컨셉질 레전드 13 2018.07.20
3811 시모가 아기 쌍커풀 있다고 의심한다 39 2018.07.20
3810 을용타 시전 7 2018.07.20
3809 마블 영화 내 취향 아냐 42 2018.07.20
3808 스트릿 뷰가 준 뜻밖의 감동 14 2018.07.20
3807 김수미 잡는 장동민 11 2018.07.20
3806 1분에 9500원 17 2018.07.20
3805 악동뮤지션 이찬혁의 위엄 49 2018.07.20
3804 연구원 실수로 죽은 507살 조개 12 2018.07.20
3803 리더는 묵직해야 한다 16 2018.07.20
3802 1500만원 스위스 명품 시계 19 2018.07.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0 Next
/ 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