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1. CAM (Cybernetic Anthropomorphos Machine)

 

01.jpeg

1960년대 냉전시대의 미국은 험난한 지형에 사람과 장비를 운반 할 수 있는 차량을 만드는 프로젝트를 실시했고

그 결과로 CAM이라 불리는 4족보행 차량을 개발해냈다.

 

02.jpeg

CAM은 내부의 운전자가 네개의 다리를 조종하여 잘 닦인 도로가 아닌 파손된 험지를 이동할 수 있게끔

설계 되었지만,  너무나 비효율적인 속도로 인해 미 육군은 이 결과물을 마음에 들어하지 않았다.

 

03.png

그리고 이후 개발된 헬리콥터가 비용과 이동효율에서 압도적으로 우세하자,

미육군은 방침을 변경하여 CAM 프로젝트는 파기 되었다.

 

04.png

하지만 모두에게 잊혀진 줄 알았던 CAM프로젝트의 결과물은 이후 4족보행 로봇개발의 커다란 밑거름이 되었다. 

 

 

2. 다이나스피어(Dynasphere) 

 

05.jpeg

'다이나스피어(Dynasphere)'는 1930년 미국의 발명가

존 아키발드 퍼브스(John Archibald Purves)가 발명한 외륜 차량이었다.

 

06.png

가솔린으로 작동하며 25마력 엔진으로 구동되는 이 거대한 타이어를 닮은 자동차(?)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스케치 중 하나를 컨셉으로 잡고 디자인하여 만든 획기적인 발명품이었다.

 

07.jpeg

퍼브스는 이후 전기로 구동되는 훨씬 작은 버전의 다이나스피어를 개발하였고

마치 오늘날의 오토바이처럼 다이나스피어가 다른 자동차들과 경쟁할것이라고 믿었다.

 

08.png

하지만 그의 바람은 현실과는 크게 달랐고 안정성과 효율의 문제로 인해 결국 역사의 한편으로 사라지고 말았다. 

 


3. 콘스탄티니 모터 스케이트 

 

09.jpeg

20세기 초, 미국의 또 다른 발명가인 M.콘스탄티니는 자신의 이름을 본 따 만든 모터 스케이트를 야심차게 발표했다.

일반 스케이트와 다를바 없이 보이는 이 스케이트는

각각 1.5마력의 엔진과 점화장치를 가지고 있어 약 50km의 거리를 시속 30km의 속도로 주행할 수 있었습니다.



10.jpeg

하지만 이 모터 스케이트는 심각한 안전사고로 인하여 결코 대량 생산에 들어가지 못했고,

결국 대중들에게 서서히 잊혀져 갔다.

 

 

4. 포드 소이빈 

 

11.png

미국의 자동차를 대표하는 회사 '포드'의 창업주 '헨리 포드(Henry Ford)는

자신이 기업을 운영하기 전부터 친환경적인 소재에 관심이 많았다.

농업과 자동차 산업을 융합하려는 시도를 하기 위하여 포드는

콩 연구 전용 연구소를 설립하여 신소재 개발에 힘을 기울였다.

 

12.jpeg

이후 발발한 세계2차대전으로 인해 전세계적인 금속 부족으로

다른 자동차 회사들이 골머리를 썩힐때 포드는 자신이 연구한 신소재로 차를 만들기로 결심했다.

 

13.png

소이빈(Soybeen) 자동차는 차체는 철제 프레임이였지만,

다른 모든 부속물은 콩,밀,대마 등의 여러가지 식물이 섞인 플라스틱으로 이루어져 있었다.

 

14.jpeg

포드는 그의 콩으로 만든 차가 일반적인 강철로 만든 자동차보다 경제적이고 튼튼하며

사고시에도 안전하다고 주장했지만,

세간의 반응은 콩으로 만든 차따위는 믿을 수 없다며 싸늘하기만 했다.

그로 인해 결국 두번째 프로토타입을 제작하는 동안 프로젝트가 취소되어 역사속으로 사라지게 되었다.

 

 

5. 다이맥시온(Dymaxion)

 

15.jpeg

미국의 연설가이자 건축가인 벅민스터 풀러(Buckminster Fuller)가 1933년에 제작한 이 자동차는

11개의 좌석을 가진 3륜 자동차로써, 사상가이자 예술가였던 풀러의 모든 비전이 함축되어있는 자동차였다.

그는 평상시에도 자신이 상상하고있던 미래를 이야기하며 매력적이면서 과학적인 용어를 사용하며 건축물을 지어왔고,

그는 하늘을 나는 자동차를 만들기로 결심했다.

 

16.jpeg

초기에는 비행선과 같이 공기를 주입하여 하늘을 날수있게 디자인 하였지만,

거듭된 실패로 인하여 실제 제작된 차에는 주행 중에 뒤쪽을 띄워

마치 비행기처럼 두개의 앞바퀴만으로 주행하게끔 설계햇지만,

풀러가 고집한 이륜주행 방식으로 인하여 고속 주행에서는 매우 까다롭고

저속 주행에서는 통제력이 불안해지는 문제가 생겼다.

 

17.png

풀러의 자동차에 투자한 투자자들은 처음에는 대량 생산을 위하여 자금을 지원하기를 앞다투며 원했지만,

시제품이 문제를 일으켜 치명적인 사고가 나자 투자자들은 투자를 철회했다.

 

18.png

결국 다이맥시온은 건축가가 자동차 디자인에 관여하여 좋지 않은 결과를 낸 사례로

타임지 최악의 자동차 목록에 추가되었고 이후 역사속으로 사라지게 되었다.


  • BMW 2018.01.19 01:58 (*.98.13.109)
    상상력 보소
  • ... 2018.01.19 15:09 (*.129.188.151)
    시대를 앞서간 발명품들이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739 4600만원 짜리 샴페인 오픈 7 new 2018.02.18
5738 리얼 힙합 스웨거 24 new 2018.02.18
5737 요동은 조선땅 13 new 2018.02.18
5736 귀고리 끼는 소진 9 new 2018.02.18
5735 한국인은 흥분을 잘하고 감정적 31 new 2018.02.18
5734 라이딩이 취미인 배우 7 new 2018.02.18
5733 눈치 보는 연아 5 new 2018.02.18
5732 대한체육회의 위엄 26 new 2018.02.18
5731 타이트한 설현 4 new 2018.02.18
5730 적폐 청산 여론조사 30 new 2018.02.18
5729 새빨간 우희 8 new 2018.02.18
5728 숙명여대에서 벌어진 일 15 new 2018.02.18
5727 3대째 유벤투스 팬의 폴 포그바 평가 6 new 2018.02.18
5726 쯔위 동공지진 7 new 2018.02.18
5725 갓한민국의 역주행 39 new 2018.02.18
5724 부끄러운 모모 8 new 2018.02.18
5723 신입생 단톡방 참사 35 new 2018.02.18
5722 김태호PD의 마지막 완전체 섭외 과정 17 new 2018.02.18
5721 맛 가던 나이키를 살린 광고 13 new 2018.02.18
5720 댄서 언니들과 내려놓은 숮이 7 new 2018.02.18
5719 사라진 올림픽 종목 15 new 2018.02.18
5718 공중파 잔인한 팩트 폭력 10 new 2018.02.18
5717 불후의 명작 리얼 근황 3 new 2018.02.18
5716 어린 시절 사이트 가입할 때 특징 8 new 2018.02.18
5715 일본 아이돌 느낌 나는 주은아씨 7 new 2018.02.18
5714 일본 유니클로 모델ㅤㅤ 9 new 2018.02.18
5713 왜 한국만 37 new 2018.02.18
5712 방송국 인증녀 7 new 2018.02.18
5711 크아아아앙 11 new 2018.02.18
5710 떼껄룩의 복수 7 new 2018.02.18
5709 노림수 좋은 처자ㅤㅤ 5 new 2018.02.18
5708 멸치육수 만들기 대결을 앞둔 백종원 48 2018.02.18
5707 페미에 대한 강은비의 생각 57 2018.02.18
5706 인생이란 이런 거야 10 2018.02.18
5705 선예의 자연스러운 모유 수유 23 2018.02.18
5704 독일 친구의 김치 사랑 19 2018.02.18
5703 김아랑 선수의 미모 38 2018.02.18
5702 출국하는 고라니 8 2018.02.18
5701 열도의 슈트 착용법 17 2018.02.18
5700 트와이스 팬싸인회 나연 멘트 14 2018.02.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6 Next
/ 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