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비트코인 2018.02.13 23:49 (*.98.13.109)
    무섭다
  • 김스왈 2018.02.14 00:26 (*.251.177.197)
    치료 방법없으면 걍 장님행?
  • ㅣㅣㅣ 2018.02.14 01:43 (*.70.14.158)
    양쪽 시신경에 다 흘러갔으면 장님이고
    한쪽만 흘러들어가면 애꾸고

    죽은 신경을 살려내는 방법은 없음
    그거 개발하면 하반신 불구 등도 다 가망이 생기지
  • 참새킹 2018.02.14 14:17 (*.39.152.84)
    그냥 그렇다고 하면되잖아
  • ㅋㅋ 2018.02.14 00:53 (*.223.49.176)
    앙 개꿀띠어디 나이를속이려고하나 그냥 생긴대로살아라
  • 응,ㅁ 2018.02.14 01:19 (*.239.145.34)
    느금마 한살이라도 젊어보이려고 필러맞았따가 실명되어도 그소리 하나 보자
  • 123 2018.02.14 08:59 (*.144.213.177)
    그런데 인간의 욕심이 낳은 결과라 딱히 좋다고는 할수 없네
  • ㅗㅗㅗ 2018.02.14 01:43 (*.70.14.158)
    이런 일베 새끼들은 자꾸 어디서 기어들어오냐
  • ㅇㅇ 2018.02.14 02:39 (*.96.152.78)
    돈벌이에 미친 의사 새끼들이 전문의 안따고 나와서 필러 보톡스 찔러대니까 앞으로 저런 환자들 훨씬 많아질거임
  • ㅁㄹ 2018.02.14 08:57 (*.67.217.225)
    근데 전문의한다고 필러 배우는건 아님....
  • 2018.02.14 09:47 (*.157.78.31)
    조심성과 해부학을 배우긴 하지
  • 상처나도 위험하다 2018.02.14 04:12 (*.62.10.206)
    비배동맥ㅋ
  • 옛 기억 2018.02.14 13:22 (*.98.15.252)
    앞의 경우와는 조금 다르지만.

    코 주변에 염증나면 조심해야 한다. 그쪽의 정맥이 머리 안 해면동으로 들어가는데, 코의 피부에 침투한 균이 이곳에 들어가면 위험하다.
    의과대학에서는 이 부분을 danger area라고 가르쳐 주는데, 이부분 여드름 더러운 손톱으로 함부로 짜면.. 고생 정도가 아니라... 생명이 위험할 수 있다.
  • 25송파 2018.02.14 17:16 (*.165.138.200)
    꼭 피부과 갈게요!
  • ㅁㅇㄴㄹ 2018.02.14 19:51 (*.199.109.59)
    의사들 진짜 이런 글에도 댓글좀 달고 그래라
    의사 연봉글에만 좌표찍고 개떼처럼 달려들지말고
    너네들 하는짓 너무 한심해
  • Jjb 2018.02.14 23:12 (*.77.121.215)
    저 의사분 나 지금 담당 의사선생님인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6341 연예인 걱정은 뭐다? 14 new 2018.02.24
6340 아이린 뒤태 7 new 2018.02.24
6339 횡단보도? 그게 뭐죠? 36 new 2018.02.24
6338 과격한 손나 9 new 2018.02.24
6337 성추행 최고 아웃풋 15 new 2018.02.24
6336 컬링 한일전 일본 반응 17 new 2018.02.24
6335 운동 중인 전소미 7 new 2018.02.24
6334 고속도로 2차 사고 23 new 2018.02.24
6333 50세 이소라 5 new 2018.02.24
6332 천안함 사건 당시 국제사회 성명 52 new 2018.02.24
6331 지고 있어도 밝게 웃는 일본 누나 11 new 2018.02.24
6330 최악의 사죄 22 new 2018.02.24
6329 드디어 만났다 10 new 2018.02.24
6328 한국 방문한 이방카 14 new 2018.02.24
6327 사쿠야 최근 사진ㅤㅤ 8 new 2018.02.24
6326 GM 먹튀 논란 80 2018.02.23
6325 여자 쇼트트랙에서 쓰려던 작전 28 2018.02.23
6324 온갖 음해에 시달렸습니다 42 2018.02.23
6323 기자의 질문에 눈물 쏟는 김아랑 78 2018.02.23
6322 평창 드론 근황 64 2018.02.23
6321 꿈을 이뤄주고 싶었던 강호동 10 2018.02.23
6320 수호랑 탄생 비화 38 2018.02.23
6319 노회찬의 일침 27 2018.02.23
6318 우는 임효준 위로 26 2018.02.23
6317 대통령 비방 낙서자 검거 55 2018.02.23
6316 커리 장거리 버저비터 23 2018.02.23
6315 야 쫄았냐? 7 2018.02.23
6314 러시아 훌리건이 또 14 2018.02.23
6313 쇼트트랙 대표팀 내 불화 해명 14 2018.02.23
6312 트럼프의 가짜 뉴스? 22 2018.02.23
6311 진선유를 유난히 싫어했던 코치 14 2018.02.23
6310 흡연자에게 화난 분 24 2018.02.23
6309 남자에게 매력을 느끼는 순간 41 2018.02.23
6308 우울한 메달리스트 29 2018.02.23
6307 개드립 4 2018.02.23
6306 웬디 여친컷 10 2018.02.23
6305 일본에서 사오면 좋은 물건들 58 2018.02.23
6304 치마가 신경쓰이는 홍진영 11 2018.02.23
6303 0개 국어 구사 20 2018.02.23
6302 4년 전 김아랑 9 2018.02.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2 Next
/ 1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