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다이어트 2018.04.22 22:52 (*.106.191.30)
    와 소름 돋았다 내 친구 중에 진짜 저런 새끼 있는데 같은 이유로 맥주도 안 처마심
  • 멸치처럼보이는돼지 2018.04.23 03:02 (*.128.174.231)
    아 내가느낀게 느낌이아니고 진짜였구나;; 맥주 소오름...
  • 111 2018.04.23 05:31 (*.125.177.184)
    이영자는 의사가 아닙니다. 탄산에 의한 목트림이 소화되는 현상은 아닙니다.
  • ㅁㄴㅇㄹ 2018.04.23 12:40 (*.223.22.172)
    허기를 빨리 느끼게 된다는 뜻이겠지
    진짜 소화가 되느냐 안되느냐가 이영자한테 중요할까? 탄산마시면 더 빨리 공복감을 느끼게 된다는게 중요하겠지
    소화가 의학용어로 쓰이는지는 잘모르지만 일반인이 '소화'라는 단어를 사용해서 본인의 공복감을 표현했다고 의학적으로 맞니 안맞니 따지는 거 진짜 의사라면 안그럴 것 같아
    생물학 조금 끄적거려 본 색히가 공시생이 맞춤법 지적하듯 설치는 거겠지
  • ㅇㅇ 2018.04.22 22:54 (*.176.109.159)
    나도 설탕물을 잘 안마심
    먹으면 목이 더 말라서 물을 계속 먹게댐 ㅋ
  • 그렇다면 2018.04.23 12:54 (*.102.1.22)
    그렇긴한데
    느끼함이 극에 달았을때
    탄산이 씻고 내려가는 카타르시스가 있음,,,,,,
    그래서 회같이 약한 맛의 음식을 먹을땐 안 먹음탄산 먹고 먹으면
    아무 맛도 안남
  • 물의 소중함 2018.04.23 13:37 (*.161.1.22)
    카타르시스는 개뿔 탄산이던 과실이던 스포츠던 가당음료 마시고나면 목마른게 팩트지.

    어릴적부터 광고에 길들여져서 마시고나면 청량함!! 상쾌함!! 플라시보 효과일뿐.

    맹맛인 탄산수 마셔봐라 카타르시스가 아니라 빡친다. 닷만 때문에 맛있게 느끼는거야.

    다른거 다 필요 없고 그냥 물마시는게 세상에서 제일 좋다.
  • ㄱㄴㄷ 2018.04.23 13:44 (*.223.10.169)
    나는 탄산수중독자인데 단맛이없어서 너무좋음 시원하고
  • ㅇㅇ 2018.04.23 17:09 (*.214.150.55)
    그럼 피자먹을 때 설탕물만 마시던가ㅋㅋ
    탄산수랑 콜라 비교할거면
    설탕물이랑 콜라도 비교해줘야지?
    당장 김빠진 콜라만 마셔봐도 좃같은거 알텐데
  • 폭행몬스터 2018.04.22 22:57 (*.239.88.114)
    처음엔 이 누나 그냥 요즘 유행하는 먹방컨셉에 뚱뚱하단 이유로
    그냥 숟가락 얹고 무임승차하는 느낌으로 봤는데.. 자꾸 보다보니
    묘하게 먹는것(?)에 초지일관 일관성 있음.

    이건 진짜 돼지만 알수있는 느낌임 ^^
  • ㄹㅇ 2018.04.22 23:09 (*.31.213.56)
    그냥 푸드파이터 같은 사람들은 그냥 먹는 게 신기한데 이런 식도락을 즐기는 사람은 뭔가 동화가 됨.
  • ㅇㅇ 2018.04.22 23:14 (*.142.231.223)
    4준하가 그냥 들이키는 느낌이라면
    이영자는 미각세포와 함께 춤추는거 같아
  • ㅇㅇ 2018.04.22 23:24 (*.23.238.69)
    표현이 진짜 사람 빠져들게 하더라

    단순히 맛표현이 아니라 스토리텔링이 ㅋㅋ
  • 33 2018.04.22 23:51 (*.114.127.86)
    이제 곧있으면 쳐멱고 억지로 토햐고 또 쳐먹는 시대가 오겟네
  • 2018.04.23 06:20 (*.177.200.230)
    그건 과거의 로마시대
  • 코피나요 2018.04.23 12:32 (*.196.198.190)
    먹네상스
  • ㅇㅇ 2018.04.23 00:54 (*.37.92.6)
    와 이건 생각해본적도 없다 ㄷㄷ
  • 글쓴이 2018.04.23 05:00 (*.65.166.29)
    술먹은 다음날 해장하고 속이 더부룩 하면 탄산수 먹었다, 난 영자랑 다른 이유로 먹었지, 속이 금방 정리되니
  • 덍덍이 2018.04.23 07:25 (*.22.143.212)
    일리있는 말이다
    개인의 호불호는 존중해야지
  • 으음 2018.04.23 08:35 (*.232.181.26)
    탄산이 빠지는 것을 위장이 비워진다고 생각하니...
    그나저나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듯.
    즉 내면의 공허나 상실을 음식을 채우는 것으로 대리 만족하는게 아니냐 이런 생각이 들 발언이다.
  • ㅂㅂ 2018.04.23 08:41 (*.170.68.77)
    적당한 선에서 음식으로 채우는것도 좋지
    다른걸로도 채울수없다면.
  • 으음 2018.04.23 10:37 (*.232.181.26)
    머리를 저렇게 하니 달려라하니의 홍두깨 아내 고은해 닳았다.
    그런데 고은해는 살을 뺀적이 있지.
    요요로 더 뚱뚱해지기는 했어도.
  • 사누 2018.04.23 10:58 (*.62.188.133)
    우리 영자씨가 내가맘에안드는구나? ㅋ

    으이구
  • ㅁㅁ 2018.04.23 12:16 (*.62.172.52)
    영자누나 안타깝게 모든 욕구들을 먹는걸로 해결하는거같네
  • 1 2018.04.23 21:31 (*.165.82.253)
    여기 영자 여자였냐? 언제 바꼈대..그리고 여잔지 남자인지 어케 아는거지......
  • 오엉 2018.04.23 18:50 (*.207.216.228)
    소화가 빨리 돼야 많이 먹을 수 있는거 아님? 난 피자나 치킨 같은 기름진 음식은 탄산음료 없이 먹으면
    답답해서 많이 못 먹는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201 서울대 도서관 대출 순위 30 2018.05.20
4200 방청객 댄스 대결 1번 29 2018.05.20
4199 집돌이 집순이 필수 아이템 16 2018.05.20
4198 친구 결혼에 왜 울어? 12 2018.05.20
4197 홍대 사건에 대한 그 당의 입장 22 2018.05.20
4196 수지 맨정신 VS 강용석 만취 17 2018.05.20
4195 동생 폰 몰래 훔쳐본 누나 15 2018.05.20
4194 광희 레전드 6 2018.05.20
4193 서커스 수비 3 2018.05.20
4192 국가별 만화 시장 규모 20 2018.05.20
4191 신민아 직찍 5 2018.05.20
4190 손부터가 예사롭지 않은 분 39 2018.05.20
4189 아이유 컨셉 간극 16 2018.05.20
4188 열도의 질서 의식 25 2018.05.20
4187 모두를 빡치게 만든 골목식당 킬링파트 65 2018.05.19
4186 이용규 아내의 아찔한 내조 7 2018.05.19
4185 엉뚱하게 피해 당한 스튜디오 55 2018.05.19
4184 중국 전통건축이 완벽히 보존된 유네스코 세계유산 25 2018.05.19
4183 더치페이 부부 38 2018.05.19
4182 도쿄 고기구이 34 2018.05.19
4181 칠곡 휴게소에 있다는 수면실 21 2018.05.19
4180 버스 옆좌석 외국인이 같이 사진 찍자길래 14 2018.05.19
4179 요즘 군대 축제 22 2018.05.19
4178 신개념 무단횡단 32 2018.05.19
4177 아프리카 밀렵꾼들이 두려워한다는 여자 26 2018.05.19
4176 4055억 짜리 궁궐 39 2018.05.19
4175 왕조현 근황 14 2018.05.19
4174 요즘 00년생 여학생들 24 2018.05.19
4173 상대적 부러움 25 2018.05.19
4172 소진 이모의 예민한 부위 16 2018.05.1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4 Next
/ 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