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png

이름 : 서능욱 9단

1972년 입단

 

 

천재중의 천재들만 통과할 수 있다는 프로기사 입단

중학생 때 프로에 입단해 많은 이들의 기대를 받았지만

단 한차례도 우승을 해본적이 없는 남자

 


1979년 제4기 최강자전 준우승

1980년 제1기 전일왕위전 준우승

1983년 제1기 대왕전 준우승

1984년 제2기 대왕전 준우승

1985년 제3기 대왕전 준우승

1986년 제4기 대왕전 준우승

1987년 최고위전 준우승,바둑왕전 준우승

1990년 제8기 제왕전 준우승,바둑왕전 준우승

1991년 제27기 패왕전 준우승,31기 최고위전 준우승

 

 

40년 바둑 인생에서 준우승만 13번

도전기에서 당대 최고였던 선배 조훈현에게 12번을 패배

나머지 한번은 조훈현의 제자 이창호에게 패배

2000년대에 들어서며 젊은 기사들의 선전속에 점점 잊혀져가는 늙은 노장

그가 선택한 새로운 무대

인터넷 바둑

서능욱의 ID: joonki

 

2.jpg

예전에는 한판에 5시간 6시간짜리 바둑도 허다했지만

 

joonki 바둑의 특징


30초 제한 초속기 바둑만 둔다

그리고 말도 안되는 전투바둑

죽고 죽이고 피튀기는 살얼음판을 걷는듣한 승부


그의 화끈한 스타일에 매료되어 하나 둘씩 생기는 인터넷속 팬들

인터넷 바둑서 충분히 상위권 9단인데

꼭 초일류 9단에게 덤비다가 8단으로 강단되기도 부지기수

빡쳐서 실시간 이중대국으로 8단 두명을 동시에 발라버리고 다시 9단으로 승단했지만

현재는 다시 8단ㅋㅋㅋ

분명한 건,

인터넷서 둔 1만여판의 대국을 통해

 

그는 강해졌다

 

3.jpg

2011년 12월 27일 오후

왕십리 한국기원 1층 바둑 TV 스튜디오

바둑황제 조훈현 9단이 175수만에 돌을 거두자

상대 서능욱 9단은 믿을 수 없다는 표정으로 반상을 응시한다.

 

4.jpg

12월 27일 서울 홍익동 바둑TV 스튜디오에서 벌어진 제2기 대주배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결승에서 서능욱 9단이 조훈현 9단에게 175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다. (이하 기사 내 대국자 단 생략) 


1972년 입단한 서능욱은 40여년의 프로기사로 활동하는 동안 "손오공"이라는 별명을 얻었으며 많은 활약상을 거뒀다. 하지만 활약상을 자세히 들여다 보면 준우승만 13회. 13번 준우승 중 서능욱이 결승무대에서 조훈현을 만나 우승을 놓친 횟수는 9번이다. 


이날 결승국이 있기 전, 서능욱과 조훈현의 상대전적은 11승 55패로 서능욱이 압도적으로 불리했다. 따라서 대회 관계자들은 조훈현이 유리할 것으로 내다보았다.


하지만 서능욱과 친분이 두터운 김종서 작가는 "결전을 앞두고 서능욱을 만났었다."라며 "평소에는 늘 장난스러운 모습만 보아왔는데, "조훈현 국수가 늘 내 앞을 막아왔다. 이번엔 꼭 이길 것"이라며 결의를 다지더라. 그 모습이 예사롭지 않았다."고 전했다. 

 

실제로 이날 대국에서 서능욱은 황제 조훈현의 대마를 몰살시키며 대주배의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준우승만 13회를 거두었던 서능욱은 생애 첫 우승을 거두며 그 동안의 설움을 잊을 수 있게 되었다. 대회 관계자 등 많은 사람들이 축하 인사를 건네자, 서능욱은 "지금 죽어도 여한이 없다."라며 감격스러워 했다.

 

5.jpg

서능욱의 생애 첫 우승

모든 이들이 뜨겁게 축하해주었다

입단한지 40년만에 이룬 쾌거

시상식이 준비되는 동안 그는 복도로 나가 어디론가 전화를 걸었다



"누구한테 가장 먼저 우승 소식을 전하셨습니까?"

"누구겠어요? 아내한테 해야죠"



비록 노장기사들만의 대회에서 이룬 우승이지만

수많은 좌절감 속에서도 바둑을 즐겼던 서능욱 9단

우승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6.jpg

 

7.jpg


  • 1 2017.04.21 15:30 (*.121.22.157)
    아 마지막짤 볼때마다 웃기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ㅁㄴㅇ 2017.04.21 15:32 (*.249.128.110)
    결말이 너무너무 좋다 ㅎ
  • ㅎ ㅇ 2017.04.21 15:49 (*.9.207.169)
    노년에 그래도 우승하셨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연식글로브 2017.04.21 16:10 (*.148.15.205)
    이벤트전의 승자.. ㅜㅜ
  • ㅋㅋ 2017.04.21 16:19 (*.195.87.119)
    이벤트전의 황제인것도 똑같네ㅋㅋ
  • 박수친다 2017.04.21 16:34 (*.148.93.175)
    멋있는데, 안멋있나?
  • ㄴㅇㅁ 2017.04.21 17:17 (*.87.201.177)
    봇키상 닮으셨네
  • 292513 2017.04.21 18:02 (*.119.176.28)
    2등이 있기에 1등이 존재하는 법...

    고생하셨습니다.
  • ㅇㅇ 2017.04.21 19:56 (*.140.146.214)
    결국 이 글도 이분이 마지막에 1등을 해서 생겨난거 아닐까?
    조훈현한테 또 졌으면 누가 알아줬겠어
    그냥 만년2등에 인터넷 바둑하는 아저씨로 끝났겠지
  • ㄴㄴ 2017.04.21 21:31 (*.56.82.90)
    아니야.

    나도 그렇게 생각했는데 인생이 그렇게 1등 2등으로 나뉘는게 아니더라구.

    사람은 누구나 자기 인생의 주인공이고.

    그 가운데에서 나만의 승리를 거두면 그게 1등이야.

    그걸 남들이 알아봐주느냐는 다음 문제고.
  • ㄹㅎㅎ 2017.04.21 20:06 (*.32.219.26)
    서능욱은 국내파
    그외 전부는 일본유학파
  • 2017.04.21 20:13 (*.76.124.48)
    프로기사가 3판둬서 1판을 질정도면 프로기사들중 고수들도 인터넷으로 많이 한다는거네
  • 유희열 2017.04.21 21:16 (*.126.231.237)
    많이 하는 정도가 아니라 다 함.
  • 1234 2017.04.21 22:29 (*.108.115.205)
    알파고도 인터넷바둑 익명으로 참가하고있는걸로 앎
  • 2등 2017.04.22 04:02 (*.181.247.69)
    작성자도참...센스가없네 2번을올려야지
  • 2등 2017.04.22 04:02 (*.181.247.69)
    작성자도참...센스가없네 2번을올려야지.
  • 아쉬웡 2017.04.22 16:32 (*.100.101.124)
    콩형 크라임씬3 나올거라 생각햇는데
    2가 아니라 3이라서 안나온건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200 격세지감 압구정 35 new 2017.06.22
10199 게임 속 여성의 성 상품화 30 new 2017.06.22
10198 읽어보고 싶은 논문 17 new 2017.06.22
10197 서양 누님들이 자주한다는 운동 19 new 2017.06.22
10196 리니지M 오픈 첫날 분위기 29 new 2017.06.22
10195 화영이 티아라 시절 피지컬 20 new 2017.06.22
10194 여자 배구 선수가 짧게 깎으면 9 new 2017.06.22
10193 시험지 낙서 장인 20 new 2017.06.22
10192 한여름 교토 관광 41 new 2017.06.22
10191 중고로운 체취나라ㅤㅤ 12 new 2017.06.22
10190 유럽의 대학 기숙사 37 2017.06.22
10189 과연 맥주의 나라 25 2017.06.22
10188 팩트로 때리는 숙형 33 2017.06.22
10187 전 여친의 복수 32 2017.06.22
10186 언냐가 화난 이유 31 2017.06.22
10185 두 의자 효과 32 2017.06.22
10184 부모의 심정 66 2017.06.22
10183 아쉬운 임시완 32 2017.06.22
10182 생식을 좋아하는 코스타리카 대통령 13 2017.06.22
10181 여전히 평화로운 국방부 14 2017.06.22
10180 이나영한테 반하지 않고 못 배기는 영화 23 2017.06.22
10179 공무원 채용 방식 변경 추진 42 2017.06.22
10178 장제원 근황 18 2017.06.22
10177 키스 타임 11 2017.06.22
10176 인터넷 방송에 나온 공유 20 2017.06.22
10175 성경에 묘사된 천사의 모습 28 2017.06.22
10174 여자 아이돌의 투구 연습 22 2017.06.22
10173 시아버지가 쪽팔린 며느리 47 2017.06.22
10172 눈이 예쁜 권나라 10 2017.06.22
10171 학생 뺨때려 119 출동 67 2017.06.22
10170 튜닝 느낌 많이 나는 보나 7 2017.06.22
10169 왜 아들부터? 51 2017.06.22
10168 사나는 다현이만 괴롭힘 16 2017.06.22
10167 사장님의 문자 30 2017.06.22
10166 김태호 피셜 노홍철 복귀 없음 14 2017.06.22
10165 사실상 WWE 9 2017.06.22
10164 K팝스타 김소희 근황 12 2017.06.22
10163 웹툰이 불편한 이유 62 2017.06.22
10162 상큼한 지수 7 2017.06.22
10161 스피드 핵 19 2017.06.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8 Next
/ 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