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아기곰 2017.04.21 15:30 (*.235.241.40)
    샌더스인가... 아쉽네 샌더스라면 아마 민주당이 정권 잡았을듯 한데
  • 샌더스 지지자 2017.04.21 17:18 (*.128.69.6)
    나도 이 생각
    버니 샌더스로 밀었다면 결과는 예측불가라고 본다
    저 말은 정말 멋진 말이다
  • ㅇㅇ 2017.04.21 15:37 (*.219.140.178)
    맞는말인데 미국메갈들은 귀를 처막겠지
  • 현실 2017.04.21 15:40 (*.68.65.95)
    페미니스트의 대통령 보고 있니?
  • ㅅㅌㅌ 2017.04.21 16:09 (*.139.140.13)
    근데 궁금한게. 지금 챠별을 받고 있는 와중에 그정도로 맞서싸울 수준의 영웅이 나올 수 있을까? ?
    물론 추구하는게 차별을 넘어서 악습과 싸울 수.있는 사람이여야 한다는 것은 좋은데.
    차별받지 않은 계층도 악습에 맞서는 사람이 없는데. 의견을 대변해줄 의원도 적은 계층에서 자신의 기본권을 넘어서 악습과 대항하는 존재를 배출 해야한다는 건 어려운 주문이지 않을까 싶다.
    우리나라는 어찌보면 강자가 나서서 약자의 길을 터주는 상황인데 일단 길을 터주고 빠르게 차별을 극복한뒤 우리와 함께 악습과 싸우자는 것도 괜찮은 방향이라고 보이는데.
    흑인에서 ceo가 냐오지 않고 적은 이상 그 부분의 악습에 대해서도 잘 알지 못하고, 의견낼 창구가 적으면 반영도 잘 안된다고 생각한다
  • 2017.04.21 21:46 (*.230.92.121)
    노무현 사례가 되더라도
    계속해서 그런 대통령 뽑으면 바뀌는게 많지 않을까?

    신문들이, 법조계가 노무현때문이다를 외치면서
    "노무현도 우리와 다른게 없다 (부패했다)" 프레임 씌웠는데

    그럼에도 우리 시민들은 깨우쳐서 계속 좋은 대통령 뽑으면 바뀌겠지.
  • 1x23 2017.04.21 16:40 (*.199.79.92)
    일반적으로, 어떤 계층의 사람이 그 계층의 애환을 이해하고 그 계층을 대표한다고 생각하기 쉬운데 과연 이명박이 집권하고 샐러리맨의 삶이 얼마나 나아졌는지, 노무현이 집권하고 고시생들의 삶이 얼마나 나아졌는지, 잘 한번 생각해봐라

    사실 아~~~~~~무 당위성도 없는데 왠지 그럴 것같은 이미지이기 때문에 팔리는게 선거의 본질임(대통령이든 다른 선거든)

    미국이 조금씩이나마 그걸 탈피하기 시작했다는게 바로 내츄럴 본 금수저 출신인 트럼프가 당선됐다는걸 보면 알 수 있음
    99.9%의 미국인과는 다른 삶을 살고 있는 사람이 집권하기가 쉬운게 아니지(힐러리라고 서민은 아니겠지만)
  • ㄴㅇㅇ 2017.04.21 17:16 (*.229.56.180)
    점점 민주주의에 회의감이 든다 인기투표랑 다를게 없어
  • 123 2017.04.21 17:40 (*.140.34.14)
    그 인기투표조차 없는 사회를 보고 싶다면

    북한아니 중국봐라.

    그런나라에서 살고 싶냐 ?
  • 조각 2017.04.21 20:14 (*.176.95.225)
    왜 이리 삐딱해
    제대로 된 민주주의를 보고 싶은게 잘못이야?
    북한보다 나으면 다 된거야?
  • 망했어 2017.04.21 20:21 (*.124.89.201)
    노무현 대통령 같이 정의를 부르짖었던 사람 다음에 어떻게 이명박같이 임기 시작 전부터 비리의혹으로 얼룩진 사람이 대통령이 될 수 있었을까?
    지금이야 가장 존경받는 대통령 중에 한명이지만 현직이었을 때 생각해보자.
    진보진영이던 보수진영이던 '무능한 정부' 였다.
    실제로 무능했는지는 전문가들이 더 따져봐야겠지만 일반 국민들 사이에서는 무능한 정부 이미지 그 자체였다.
    해결되는 것은 하나도 없고 여의도에서는 허구헛날 집회, 매일마다 쏟아지는 논란들
    물론 한번도 제대로된 민주주의를 해보지 않은 시점에서 실질적으로 민주주의의 시작점이니 그런 게 당연하다고 생각하지만 국민들한테 그런 것까지 생각하기를 기대할 순 없으니까

    문재인이 대통령이 되면 그 다음은 '양심없는 능력자' 스타일이 대통령이 될꺼다.
    보수진영에서 유리할꺼고
    잘 풀리면 이재명 같은 사람일꺼고 최악의 경우 이명박의 재림이다.
  • ㅁㄴㅇㄹ 2017.04.22 00:12 (*.140.186.122)
    무능이라기 보단 왕따였지.
    여소야대, 언론, 제계 모두 노 전대통령 편이 없었어.

    "이게 다 노무현때문이다"라는 유행어도 있었잖아. 사실 기득권 걷어내려고 제일 노력한 사람중에 하나였는데 말이야.

    그리고, 그 당시가 근래들어 가장 공무원들이 열시미 일 한시기 라더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7214 잠실구장 레전드 커플 11 new 2017.04.24
7213 프링글스 3 new 2017.04.24
7212 요즘 성인 배우 비키니 몸매ㅤㅤ 5 new 2017.04.24
7211 뭐? 입대할 병사가 없다고? 32 new 2017.04.24
7210 빳데리 충전 중 1 new 2017.04.24
7209 악어 사냥하는 재규어 8 new 2017.04.24
7208 오체풀만족 11 new 2017.04.24
7207 보수의 새희망 74 new 2017.04.24
7206 하버드생의 답변 40 new 2017.04.24
7205 마리텔 쭈니형 드립 17 new 2017.04.24
7204 학교 다녀오는 오빠를 매일 격하게 마중하는 여동생 18 new 2017.04.24
7203 맛집 블로거처럼 치킨 소개 14 new 2017.04.24
7202 가속도 실험 43 new 2017.04.24
7201 영화 속 재판과 현실 재판 16 new 2017.04.24
7200 전쟁의 공포를 보여주는 사진 15 new 2017.04.24
7199 손으로 가버렷 6 new 2017.04.24
7198 억울하고 화나네요 27 new 2017.04.24
7197 나만 찍어 13 new 2017.04.24
7196 WWE 역사상 최고의 명경기 9 new 2017.04.24
7195 수지와 닮은꼴? 13 new 2017.04.24
7194 간이식 요구하는 장인어른 57 new 2017.04.24
7193 고양이의 동체시력 11 new 2017.04.24
7192 하니 최근 직찍 9 new 2017.04.24
7191 8살 틸리가 처음 손을 써보는 순간 23 new 2017.04.24
7190 카리스마 넘치는 빠던 14 new 2017.04.24
7189 식사하고 간 요즘 젊은부부 29 new 2017.04.24
7188 달님 때문에 현자타임 24 new 2017.04.24
7187 딸의 프로필 사진을 본 부모 3 new 2017.04.24
7186 또래에게 무시당하지 않으려 27 new 2017.04.24
7185 오타쿠의 헌팅 방법 11 new 2017.04.2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4 Next
/ 2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