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아기곰 2017.04.21 15:30 (*.235.241.40)
    샌더스인가... 아쉽네 샌더스라면 아마 민주당이 정권 잡았을듯 한데
  • 샌더스 지지자 2017.04.21 17:18 (*.128.69.6)
    나도 이 생각
    버니 샌더스로 밀었다면 결과는 예측불가라고 본다
    저 말은 정말 멋진 말이다
  • ㅇㅇ 2017.04.21 15:37 (*.219.140.178)
    맞는말인데 미국메갈들은 귀를 처막겠지
  • 현실 2017.04.21 15:40 (*.68.65.95)
    페미니스트의 대통령 보고 있니?
  • ㅅㅌㅌ 2017.04.21 16:09 (*.139.140.13)
    근데 궁금한게. 지금 챠별을 받고 있는 와중에 그정도로 맞서싸울 수준의 영웅이 나올 수 있을까? ?
    물론 추구하는게 차별을 넘어서 악습과 싸울 수.있는 사람이여야 한다는 것은 좋은데.
    차별받지 않은 계층도 악습에 맞서는 사람이 없는데. 의견을 대변해줄 의원도 적은 계층에서 자신의 기본권을 넘어서 악습과 대항하는 존재를 배출 해야한다는 건 어려운 주문이지 않을까 싶다.
    우리나라는 어찌보면 강자가 나서서 약자의 길을 터주는 상황인데 일단 길을 터주고 빠르게 차별을 극복한뒤 우리와 함께 악습과 싸우자는 것도 괜찮은 방향이라고 보이는데.
    흑인에서 ceo가 냐오지 않고 적은 이상 그 부분의 악습에 대해서도 잘 알지 못하고, 의견낼 창구가 적으면 반영도 잘 안된다고 생각한다
  • 2017.04.21 21:46 (*.230.92.121)
    노무현 사례가 되더라도
    계속해서 그런 대통령 뽑으면 바뀌는게 많지 않을까?

    신문들이, 법조계가 노무현때문이다를 외치면서
    "노무현도 우리와 다른게 없다 (부패했다)" 프레임 씌웠는데

    그럼에도 우리 시민들은 깨우쳐서 계속 좋은 대통령 뽑으면 바뀌겠지.
  • 1x23 2017.04.21 16:40 (*.199.79.92)
    일반적으로, 어떤 계층의 사람이 그 계층의 애환을 이해하고 그 계층을 대표한다고 생각하기 쉬운데 과연 이명박이 집권하고 샐러리맨의 삶이 얼마나 나아졌는지, 노무현이 집권하고 고시생들의 삶이 얼마나 나아졌는지, 잘 한번 생각해봐라

    사실 아~~~~~~무 당위성도 없는데 왠지 그럴 것같은 이미지이기 때문에 팔리는게 선거의 본질임(대통령이든 다른 선거든)

    미국이 조금씩이나마 그걸 탈피하기 시작했다는게 바로 내츄럴 본 금수저 출신인 트럼프가 당선됐다는걸 보면 알 수 있음
    99.9%의 미국인과는 다른 삶을 살고 있는 사람이 집권하기가 쉬운게 아니지(힐러리라고 서민은 아니겠지만)
  • ㄴㅇㅇ 2017.04.21 17:16 (*.229.56.180)
    점점 민주주의에 회의감이 든다 인기투표랑 다를게 없어
  • 123 2017.04.21 17:40 (*.140.34.14)
    그 인기투표조차 없는 사회를 보고 싶다면

    북한아니 중국봐라.

    그런나라에서 살고 싶냐 ?
  • 조각 2017.04.21 20:14 (*.176.95.225)
    왜 이리 삐딱해
    제대로 된 민주주의를 보고 싶은게 잘못이야?
    북한보다 나으면 다 된거야?
  • 망했어 2017.04.21 20:21 (*.124.89.201)
    노무현 대통령 같이 정의를 부르짖었던 사람 다음에 어떻게 이명박같이 임기 시작 전부터 비리의혹으로 얼룩진 사람이 대통령이 될 수 있었을까?
    지금이야 가장 존경받는 대통령 중에 한명이지만 현직이었을 때 생각해보자.
    진보진영이던 보수진영이던 '무능한 정부' 였다.
    실제로 무능했는지는 전문가들이 더 따져봐야겠지만 일반 국민들 사이에서는 무능한 정부 이미지 그 자체였다.
    해결되는 것은 하나도 없고 여의도에서는 허구헛날 집회, 매일마다 쏟아지는 논란들
    물론 한번도 제대로된 민주주의를 해보지 않은 시점에서 실질적으로 민주주의의 시작점이니 그런 게 당연하다고 생각하지만 국민들한테 그런 것까지 생각하기를 기대할 순 없으니까

    문재인이 대통령이 되면 그 다음은 '양심없는 능력자' 스타일이 대통령이 될꺼다.
    보수진영에서 유리할꺼고
    잘 풀리면 이재명 같은 사람일꺼고 최악의 경우 이명박의 재림이다.
  • ㅁㄴㅇㄹ 2017.04.22 00:12 (*.140.186.122)
    무능이라기 보단 왕따였지.
    여소야대, 언론, 제계 모두 노 전대통령 편이 없었어.

    "이게 다 노무현때문이다"라는 유행어도 있었잖아. 사실 기득권 걷어내려고 제일 노력한 사람중에 하나였는데 말이야.

    그리고, 그 당시가 근래들어 가장 공무원들이 열시미 일 한시기 라더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252 식스틴 채영과 현재의 채영 13 2017.06.23
10251 이런 이벤트에 당하는 사람이 있다니 12 2017.06.23
10250 지수 동공 지진 5 2017.06.23
10249 불곰국의 개 산책 2 2017.06.23
10248 핑크업 하영 5 2017.06.23
10247 NC소프트 신작 근황 13 2017.06.23
10246 갓두 골 3 2017.06.23
10245 소년법 개정이 필요한 이유 8 2017.06.23
10244 다음 무대가 급한 사나 2 2017.06.23
10243 이거 누가 그랬어? 4 2017.06.23
10242 빅토리아 근황 14 2017.06.23
10241 전 남친한테 보낸 사진 8 2017.06.23
10240 휘인의 일반인 드립 33 2017.06.23
10239 아마존의 실험 19 2017.06.23
10238 유인나 화보 9 2017.06.23
10237 트럼프 탄핵 상황 19 2017.06.23
10236 시선이 부담스러운 여고생 판녀ㅤㅤ 23 2017.06.23
10235 아까 오예스 먹었던가? 23 2017.06.23
10234 느낌 있는 모델ㅤㅤ 18 2017.06.23
10233 여름 별미 물회 16 2017.06.23
10232 남달랐던 민하 3 2017.06.23
10231 명언 제조기 13 2017.06.23
10230 모델 출신 유부녀 배우ㅤㅤ 9 2017.06.23
10229 탈락한 장문복 근황 11 2017.06.23
10228 남친 사육법 10 2017.06.23
10227 도쿄 디즈니씨 세면대 비누 5 2017.06.23
10226 두 여자와 동시에 사귀는 NBA 선수 5 2017.06.23
10225 여사님이 또 11 2017.06.23
10224 이효리 속옷 화보 24 2017.06.23
10223 아이유 표정 연기 2 2017.06.23
10222 필사적으로 가리는 BJㅤㅤ 8 2017.06.23
10221 체육 교사의 희롱 16 2017.06.23
10220 예정화의 자랑 3 2017.06.23
10219 안경 육덕 체육복ㅤㅤ 12 2017.06.23
10218 수능 성적과 연봉의 관계 46 2017.06.22
10217 보복 폭행 살인 사건의 진실 26 2017.06.22
10216 나 혼자 먹고 산다 32 2017.06.22
10215 층간소음 복수 101 2017.06.22
10214 징병검사 천태만상 23 2017.06.22
10213 운동 많이 한 사람은 오래 못산다? 36 2017.06.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0 Next
/ 2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