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991년 마이크 포웰이 세운 멀리 뛰기 기록 8m95cm


  • 현실 2017.04.21 15:39 (*.68.65.95)
    어마어마하네
  • 가정 2017.04.21 15:56 (*.34.247.71)
    그래서 그런건진 몰라도...
    요즘도 멀리뛰기 경기장을 보면 선수들이 착지하는 바닥 모래가.. 9.5~10미터 정도 밖에 안깔려 있음.
    그 넘어는 우레탄 바닥이거나 몬도트랙임
    그래서 그 거리보다 더 뛰는 선수가 나온다면 여분의 안전공간도 없어서
    혹시라도 정말 기적처럼 10미터를 뛰는 선수가 착지를 할때.. 그선수는 착지하면서 다리뼈가 아작나는거임
  • ㅇㅇ 2017.04.21 16:17 (*.33.165.165)
    이게 사실이라면 깨지 못한 기록이 아니라 안 깬거네
  • Jjt 2017.04.22 00:32 (*.33.184.224)
    빡대가리니?
  • 1x23 2017.04.21 16:29 (*.199.79.92)
    대부분의 육상종목이 지금 거의 인간의 한계에 달해있는데(특히 매커니즘이 복잡하지 않은 비교적 단순종목의 경우) 9미터도 못 깨고 있는데 10미터를 깬다고?

    우사인볼트가 세운 신기록이 9초대 중반인데 갑자기 어느날 8초대를 깨면 어떡하지? 이런 소리 하고 있는거나 마찬가지임 비현실적인 얘기
  • ㅇㅇ 2017.04.21 19:55 (*.120.218.4)
    동감

    멀리뛰기는 그 한계에 가까운 기록을 너무 빨리 찍은거인듯
  • 거의 무뇌수준 13 시간 전 (*.103.154.232)
    진짜 멍청하다... 뜬금없이 멀리뛰기 하러 올림픽 나오겠냐;;; 지가 다 뛰어보고 비공식이든 공식이든 9미터 넘어가면 주최측에 통보를 하거나 요청을 하겠지... 진짜 이런 머리들 보면 어이가 없다 ;;
  • ㅠㅠ 2017.04.21 16:15 (*.221.60.64)
    저 왼팔만 착지할때 그냥 앞으로 두었다면 9미터 넘었을텐데 ㅠㅠ
  • 칼루이스 2017.04.21 16:58 (*.13.238.194)
    저때 뒷바람 엄청낫음. 당시는 바람이 밀어줘도 기록 인정해줬던 때. 그래도 칼루이스와 경쟁적으로 기록 깨면서 역대급 명승부 연출.
  • 34 2017.04.21 22:16 (*.209.181.93)
    칼루이스는 100미터아니냐 저건 멀리뛰기고
  • ㅇㅇㅇㅇ 2017.04.21 22:50 (*.62.190.5)
    요즘은 거의 안그런데 100m 뛰는애들이 멀리뛰기 병행 많이했다
  • ㄷㄱ 2017.04.21 23:13 (*.50.235.195)
    34이 나이면 칼루이스 어느 정도는 알지 않나?
    네이버에 검색만 해봐도 알텐데...
  • 잠깐 상식 2017.04.22 00:50 (*.34.247.71)
    칼루이스... 단일 올림픽대회에서
    100m, 200m, 400m계주, 멀리뛰기.. 등 4관왕(금메달4개)을 차지한 선수
  • 역시흑형님 2017.04.21 18:14 (*.131.9.25)
    저정도면 그냥 나는거 아니야
  • 2017.04.21 20:07 (*.76.124.48)
    팔꿈치만 잘 관리했으면 10cm는 더 나왔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7115 사유리 명언록 16 2017.04.22
7114 즐기면서 일하기 4 2017.04.22
7113 패럴림픽 명장면 18 2017.04.22
7112 채정안 리즈 시절 17 2017.04.22
7111 아찔한 커플 사진 8 2017.04.22
7110 놀란탱 3 2017.04.22
7109 캐나다 어촌마을 해안에 떠내려온 거대 빙산 35 2017.04.22
7108 다이아 새 멤버 19 2017.04.22
7107 막심 인터뷰 원본 14 2017.04.22
7106 10대 시절 고라니 1 2017.04.22
7105 38선 넘으면 즉각 군사 개입 30 2017.04.22
7104 쪽 빠는 수지 11 2017.04.22
7103 함부로 멍때리지 마라 23 2017.04.22
7102 어필하는 설현 9 2017.04.22
7101 여성부 폐지의 마지막 기회 23 2017.04.22
7100 최고의 19호룩은? 23 2017.04.22
7099 준표와 친구들 9 2017.04.22
7098 엔딩요정 장문복을 본 정채연 5 2017.04.22
7097 워커 사고 싶어 9 2017.04.22
7096 12첩 반상 준비한 한은정 7 2017.04.22
7095 술집에서 친구가 여자랑 있는 걸 보았다 4 2017.04.22
7094 파랑 서지수 8 2017.04.22
7093 몸매 압권인 처자ㅤㅤ 11 2017.04.22
7092 웨이브 나연 3 2017.04.22
7091 쌈바국의 여자 심판 4 2017.04.22
7090 적폐 청산의 진수 33 2017.04.22
7089 바람직한 교사 복장ㅤㅤ 10 2017.04.22
7088 마운드에 난입한 태아 4 2017.04.22
7087 한채영 몸매 클라스 9 2017.04.22
7086 미필은 모르는 면도기 26 2017.04.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1 Next
/ 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