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ㅋㅋㅋㅋ 2017.08.11 13:23 (*.232.128.2)
    해석좀...
  • ㅇㅇㅇ 2017.08.11 13:26 (*.254.51.18)
    차상
  • ㅇㅇㅇ 2017.08.11 13:27 (*.254.51.18)
    2등이라는 뜻 같은데?
  • ㅇㅇㅇ 2017.08.11 13:28 (*.254.51.18)
    차상2次上

    관련 어휘
    명사
    <문학> 시문을 평가하는 등급 가운데 넷째 등의 첫째 급.


    아니다 ㅋㅋㅋㅋㅋㅋ
    4등 이겠네 ㅋㅋㅋㅋ
  • 1234 2017.08.11 17:29 (*.221.42.10)
    5등급

    1.장원 2.차상 3.차중 4.차하 5.참방


    수석인 장원을 번외로 하고 나머지 4단계 중 1번째란 의미.

    고로 전체 2등이 맞는 의미.

    요즘은 차중이 없고

    장원-차상-차하-참방(장려) 로 치르기도 함.


    12등급으로 하면

    일이삼사 / 상중하

    일상-일중-일하-이상-이중-이하-삼상-삼중-삼하-사상-사중-사하
  • ... 2017.08.11 20:01 (*.131.117.215)
    그럼 누가 1등이지..
  • 범법자 2017.08.11 21:17 (*.204.202.208)
    전통적인 상의 명칭은 장원, 차상, 차중, 차하, 참방의 5단계입니다.
    국어사전에 다음과 같이 나와 있습니다.

    장원 : [명사] 글을 제일 잘 지어 성적이 첫째임.
    차상 : [명사] <문학> 시문을 평가하는 등급 가운데 넷째 등의 첫째 급.
    차중 : [명사] <문학> 시문을 평가하는 등급 가운데 넷째 등의 둘째 급.
    차하 : [명사] <문학> 시문을 평가하는 등급 가운데 넷째 등의 셋째 급.
    참방 : [명사] <문학> 시문을 평가하는 등급 가운데 넷째 등의 넷째 급.

    장원은 1명이나, 차상 부터는 등수가 아닌 (급) 이므로 다수가 뽑힙니다.
  • 신기 2017.08.11 13:27 (*.128.196.114)
    답안지에도 이름을 안쓰고 정다산 이라고 썼구나 신기
  • 븨뫄ㅓ 2017.08.11 14:49 (*.163.58.117)
    호를 왜 따로 짓겠니?
    원래 이름은 부모만 쓰는거야.
  • 123 2017.08.11 13:28 (*.45.168.224)
    글씨 죽인다
  • 팩트 2017.08.11 13:29 (*.178.130.191)
    4등 맞음
  • 1234 2017.08.11 17:31 (*.221.42.10)
    팩트 같은 소리 한다..
  • ㅈㄷㄹㅈ 2017.08.11 13:43 (*.113.35.160)
    글씨 잘쓴다. 무슨 프린트한거 같네
  • X2N 2017.08.11 13:48 (*.234.207.168)
    우와 글씨 진짜 잘 쓴다.
  • 1 2017.08.11 13:50 (*.38.10.69)
    정약용이 아들한테 보내는 편지 중에 이런 내용이 잇어

    남들은 자신이 장원급제햇다고 오해하고 잇는데
    자신은 29세가 될 때까지 계속 낙방을 햇다고
    언제는 정조가 성균광 유생들과 회식(?)을 하는데
    자신이 정조 앞에서 술주정을 햇고
    하루는 정조가 직접 주관하는 별시를 보게 되엇는데
    29세 이상의 유생들만 보게 하엿고 2명을 뽑는다고 햇지
    그중에서 자신이 2등을 하게 되엇는데 장원은 어떤 이유인지 탈락하게 되엇고 자신만 별시에 합겹햇대

    아마도 정조는 정약용의 능력을 알아보고 일부로 그렇게 한 듯하고 또 정약용이 1762년생이거든 그때가 임오화변(사도세자 사건) 일어낫엇는데 아버지가 생각나서 더욱 정약용에게 애착이 잇엇는 듯해

    여기까지가 내가 알고 잇는 거야
  • 123 2017.08.11 13:56 (*.105.72.100)
    어떻게 이런걸 아는거지
    같이 술마시면 이야기 줄줄 해줄거 같네
  • 2017.08.11 14:10 (*.126.111.120)
  • 2017.08.11 15:01 (*.28.109.141)
    알쓸신잡이세요?
  • ㅇㄴㅇㄴ 2017.08.11 15:01 (*.201.248.181)
    정약용은 기독교인
  • 2017.08.11 15:02 (*.140.154.166)
    천주교아님?
  • 길가던 2017.08.11 15:09 (*.62.172.74)
    기독교가 천주교 개신교 둘 다 말하는 거야
  • Zoy 2017.08.11 15:44 (*.36.150.49)
    누가그래?
  • 그렇다면 2017.08.11 16:21 (*.170.176.31)
    이 형이 30년 전쟁을 한번에 정리해버리시네,,,,,,
    잔다르크도 울고 갈 듯
  • qew 2017.08.11 16:50 (*.70.14.184)
    기독이란 단어가 크리스트의 음역인 기리사독(基利斯督)에서 온 거라 풀어 말하면 기독교는 크리스트교라는 뜻.

    따라서 기독교라고 부르면 천주교, 정교회, 성공회, 개신교가 다 포함이 되는 호칭임.

    한국에선 가톨릭이 굳이 기독교란 이름을 고집하지 않고 천주교란 명칭을 써서 개신교 쪽이 기독교 호칭을 독점하는 바람에 개신교=기독교란 오해가 강함.

    개신교가 의도적으로 기독교와 개신교의 명칭을 혼용시키는 것은 아마도 자신들만이 정통이고 가톨릭은 가짜라고 주장하고 싶어서인듯 함.

    기독교 신자 수가 천만이라고 자랑할 때엔 꼬박꼬박 천주교 신자를 더해 넣음.
  • 0000 2017.08.11 18:17 (*.223.18.91)
    ㅋㅋ 이게 정답이지
  • 1 2017.08.11 15:52 (*.38.10.69)
    정확히 말하면 정약용은 천주교인이 아님

    그당시 경기 남인들은 서학을 학문으로만 받아 들이거나(정약용) 아님 종교로 받아 들이거나(이승훈, 정약종) 아님 공격하는 경우(안정복)로 나뉨
    정약용이 천주교 집회에 잇엇다가 들켜서 풀려난 적이 잇는데 이당시는 아마도 정약용도 갈팡질팡하는 상태엿을 거라고 생각함 하지만 이 사건은 집주인이엿던 중인만 유배를 갓을 뿐 나머지는 다 풀려남
    그 뒤 윤지충 권상연의 신주 소각사건이 잇엇는데 윤지충은 정약용의 사촌임 하지만 이 둘만 처형되고 정약용은 피해가 없엇음(신해박해)
    이후 신유박해 때 천주교인이 처형당햇는데 이때 정약용의 첫째 형은 진짜 천주교인이엿기에 처형됨 하지만 정약용 정약전(정약용의 둘째 형)은 유배로 끝남

    그리고 야사를 덧붙이자면 정조는 정약용의 벼슬을 올려주고 싶엇는데 정약용은 자신의 벼슬을 올리면 사직하겟다고 햇음
    또 정약용의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3년상을 찌르는데 이 때 아들은 묘 앞에 움막늘 짓고 아이고 아이고 하면서 곡소리를 해야햇음 이때 정조가 금부도사를 보내 서신과 책을 전햇는데 이 책이 기기도설임

    너 곡소리만 하지 아무것도 안 하는 거 아니까 기기도설이 나 보라고 3년상 끝내고 나와서 바로 화성건축에 투입되엇는데 이때 나온 게 거중기임

    일단 3년상을 햇다는 게 천주교인 아니엿다는 거 그리고 신유박해는 사실 정치적 박해인데 정조의 측근이엿던 이가환은 장살(장형을 맞고 죽는 것)되엇는데 정약용은 그러지 않앗다는 건 정약용의 허세없음이 정약용을 살린 것이지 않앗는가 해
  • 1234 2017.08.11 16:27 (*.36.158.55)
    이런 댓글이 필와를 20년 동안 방문하는 이유임.
    대학교 때 네스케이프 쓰던 시절이었는데,
    컴퓨터 관련 교양 수업 중 사이트 하나씩 추천하는 시간이 있었는데 당시 같이 청강하던 사람이 추천해 준 사이트였음.
    지금은 회사에서 일하다가 눈팅 중이고,
    아재 인증합니다.
  • ㅠㅠ 2017.08.12 11:55 (*.62.172.30)
    저도 이게 필와오는 이유인데 요즘엔 이런분들 보기가 힘들어요 ㅠㅠ
  • 123 2017.08.11 16:35 (*.105.72.100)
    형 역사 왕이야?
    나 형이랑 친해지고 싶어
    술이나 한잔 하자
  • 누구세요? 2017.08.11 16:53 (*.231.151.244)
    역사 선생님이세요?
    아니 역사 선생님도 이렇게 디테일하게 알 수 있는건가?
  • qew 2017.08.11 17:29 (*.70.14.184)
    처음엔 신자였다가 신해박해 때 교황청에서 제사를 금지했다는 소리 듣고 배교한 다음에 신유박해 때엔 오히려 주변 신자들을 적극적으로 고발했다는게 통설임.

    특히 신유박해 때 신자들 색출 방법으로 애들이나 노비처럼 신앙이 약하고 사리분별이 좀 부족한 상대를 집중 심문해서 정보를 캐는 법을 제안해서 큰 성과를 냈음.

    그래서 한국 최초의 천주교 신자로 인정 받고 정약용의 매부이기도 한 이승훈은 정약용을 죽여야 한다고 말 할 만큼 빡쳤고 나중에 심문 받을 때도 다른 사람 관련해선 입을 다물었지만 정약용 관련해선 세례를 내가 해줬다면서 적극적으로 진술했음.

    한데 이 뒤로는 설이 좀 갈리는게 천주교 쪽은 그 뒤로 정약용이 자신이 한 일을 참회하고 다시 신앙을 찾았다고 보고 있고 학계에선 그렇게 볼 근거가 없다는 입장인데 특히 다산을 전공하는 쪽에서 강하게 반박하고 있음.

    만약 다산이 겉으로는 어쨌든 간에 내심은 줄곧 천주교 신앙을 가지고 있었다면 그 양반이 이룩한 학문적 업적에서 천주교 신앙이나 교리의 영향이 없다고 보기는 힘들어지기 때문이라고 함.
  • 1 2017.08.11 18:00 (*.38.10.69)
    그 말에는 어느 정도 공감합니다
    정약용의 평등사상이 그당시에 그냥 나오지는 않앗겟죠
    그렇지만 전론의 여전론 경세유표의 정전론 그리고 원목과 탕론을 종합해서 보면 정약용의 천주교라기보다는 오히려 공산주의에 가까운 듯합니다
    서학을 학문으로 받아들렷느냐와 종교로 받아드렷느냐는 맹목적인 믿음의 차이죠
    그런데 정약용은 거기서 멈추지 않고 나중에 마르크스가 정약용의 책을 보앗다면 불1알을 탁 칠 정도로 천주교나 기독교에서 멀어지지 않앗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전 전공자도 아니고 통계학을 전공햇는데 그냥 역사를 좋아하다 보니 이렇게 글을 쓰네요 공부라는 게 그냥 암기하고 책을 보고 전공자들의 견해에만 의존하지 않는 것이 공부라고 생각하고 이렇게 제가 모르던 부분에 대해서도 얘기해주시고 많이 알아갑니다

    기회가 된다면 여기 형님들과 번개라도 하고 싶기는 하네요
  • 통신병3호 2017.08.11 17:30 (*.124.106.101)
    형님 식견이 대단하십니다..
    한번 만나뵙고 고견을 여쭙고시프네요
  • 아침에텐트 2017.08.11 21:23 (*.145.29.131)
    소설 목민심서를 다시 보고 싶게 하는 글이네요~ 대단하심~
  • 빅브라더 2017.08.11 15:39 (*.62.172.69)
    똥싸다가 똥으로 그은거아니냐?
  • 1241412 2017.08.11 15:47 (*.167.119.219)
    얘는 댓글로도 똥을싸네
  • 2017.08.11 17:08 (*.130.67.246)
    왜 이슈인을 필와로 부르죠? 전부터 궁금했어용
  • 개명 2017.08.11 18:10 (*.34.247.71)
    사이트가 개설될 때
    이름이 필와였는데, 그후 이슈인으로 개명함

    개명전 이름인 필와시절부터 사이트를 이용하던 유저들은 필와라고... 씀

    과거엔 초등학교를 국민학교라고 불렀잖아. 그 이전엔 소학교라고 불렀고
    요즘도 가끔 초등학교를, 국민학교 또는 그 이전 세대들은 소학교라고 부르는거랑 같은 이치인거지
  • 2017.08.11 19:39 (*.160.233.20)
    아항~^^
  • 2017.08.11 22:55 (*.156.150.185)
    정확하게 따지면 90년대 말 엽기라는 단어가 유행할 시절
    바부코리아, 염기하우스, 엽기플러스 등등 사이트들이 만들어졌는데

    그 중 하나가 엽기필와였고, 엽기라는 단어가 유행 지난 후에 필와를 거쳐서 이슈인이 된 거
  • ㅇㅇㅇ 2017.08.11 20:42 (*.62.162.35)
    게다가 늙병필이라는 말이 고유명사화되었음

    나도 이슈인으로 이름이 바뀐 후부터 이용했는데 필와라는 단어가 입에 착착 감김
  • 젊병필 2017.08.11 18:28 (*.145.93.216)
    글씨 개잘써
  • . 2017.08.11 23:05 (*.7.248.53)
    근데 왕이 뭐 핏줄 잘타고 태어난거 말고 머리가 좋아서 왕이된것도 아닌데..
    어렸을때부터 선생들한테 영재 교육 받았다 쳐도....
    과거시험 채점을 왕이 한다는게 .... 쩝 .... 객관성이 1이라도 있긴한 시험이냐???
    걍 왕이 지맘에 드는 답안지 꼴리는대로 뽑는거지 ..
  • ㅇㅇ 2017.08.12 13:53 (*.223.17.18)
    정조는 가능하지 초계문신제로 과거합격자들
    까지 지가 가르쳤는데 ㅋㅋ
    정조가 조선시대에서는 왕중에서 성적1위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224 어쩐지 눅눅하더라 4 new 2017.08.18
5223 보톡스 맞았냐고? 11 new 2017.08.18
5222 점심이 있는 삶 9 new 2017.08.18
5221 혜리가 부르니까 5 new 2017.08.18
5220 지하철에서 마음 놓고 보는 법 8 new 2017.08.18
5219 무슨 생각으로 역주행을 30 new 2017.08.18
5218 성진국의 공무원 11 new 2017.08.18
5217 의사의 팩트 폭력 12 new 2017.08.18
5216 덕후 만족 3 new 2017.08.18
5215 대체 그의 제대는 언제쯤? 20 new 2017.08.18
5214 여드름 컵 케이크 6 new 2017.08.18
5213 김정은 피규어 디테일 12 new 2017.08.18
5212 습관적으로 6 new 2017.08.18
5211 여성의 가슴은 남성에게 6 new 2017.08.18
5210 수술 봉합용 테이프 20 new 2017.08.18
5209 게임등급위원회 일러스트 수정 4 new 2017.08.18
5208 축구장에서 크게 한방 4 new 2017.08.18
5207 겨드랑이가 좋다고?ㅤㅤ 11 new 2017.08.18
5206 세상의 머리카락 수를 모두 곱하면? 8 new 2017.08.18
5205 자취남의 발정기ㅤㅤ 7 new 2017.08.18
5204 무서운 응석 5 new 2017.08.18
5203 성진국형 수영복ㅤㅤ 3 new 2017.08.18
5202 쓰레기 같은 선생들 56 2017.08.17
5201 캠핑의 묘미 25 2017.08.17
5200 알쓸신잡이 불편한 그녀들 65 2017.08.17
5199 생활의 달인 최고의 라면집 반전 31 2017.08.17
5198 대통령에게 첫 질문한 기자 70 2017.08.17
5197 계란 파동으로 전량 폐기 28 2017.08.17
5196 유민상의 팩트 폭력 15 2017.08.17
5195 미친 머리의 날 13 2017.08.17
5194 이상순 드립에 좋아죽는 아이유 16 2017.08.17
5193 공군 소령 클라스 25 2017.08.17
5192 이니 우표 열풍 82 2017.08.17
5191 독립유공자 후손 25명 국적 취득 31 2017.08.17
5190 이승윤 싱글벙글 21 2017.08.17
5189 생수 구매 후기 73 2017.08.17
5188 체포 당하는 사나 9 2017.08.17
5187 창문과 테라스를 한번에 13 2017.08.17
5186 적게 먹는 여배우들 사이에서 이승기 31 2017.08.17
5185 살충제 계란이 찝찝했던 아내 13 2017.08.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4 Next
/ 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