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png

만족스러운 미소를 띄고 있는 남자를 찍은 이 사진은 1950년대 중반 미국의 뉴욕에서 찍은 사진이다.

얼핏보기에 흡족해보이는 미소를 만면에 띄우는 이 남자의 이야기는 다음과 같다.

2.png

1950년대 중반 당시 뉴욕

그당시 뉴욕은 무려 16년동안이나 계속된 폭탄테러의 위협에 시달려왔다.

극장, 영화사, 지하철 터미널, 도서관등 많은 사람들이 다니는 공공장소에 16년간 무려 33개의 폭탄이 설치되었고,

그 중 22개는 범인의 의도대로 폭발하였다.

하지만 불행중 다행으로 22차례의 폭탄이 터졌음에도 불구하고 15명의 부상자만 나왔다.

3.png

테러범의 범죄수법은 날이 갈수록 더욱 영악해져갔고, 경찰서에 자신을 '미친 폭탄마'라고 소개하며 장문의 편지를 보내왔다.

편지의 내용은 경찰들을 조롱하는 내용과 다음에 폭탄이 설치될 곳에 대한 수수께끼였다.

어디서 터질지 모르는 폭탄의 위협으로 당시 뉴욕의 경찰관들은 편지의 내용을 바탕으로하루에도 몇번씩 사람들을 대피시켰고,

그로인해 테러범이 원하던대로 도시는 혼란스러워졌다.

4.png

그러던 와중 경찰은 결정적인 단서를 찾았는데,

바로 폭탄테러가 일어난 곳이 모두 전력회사 '콘에디슨'의 관리하에 있던 시설들이라는 사실을 알게되었다.

이런 증거를 바탕으로 용의자의 신상을 콘에디슨에 원한관계가 있는 자 들로 경찰들은 수사의 방향을 좁혀갔다.

하지만 거듭된 수사끝에도 마땅한 원한관계의 용의자는 발견하지 못했고 또 다시 수사는 난황을 겪었다.



5.png

하지만 1957년이 되던 해에 범인에 대한 갈피를 잡지 못한 경찰은

저명한 정신분석의 제임스 A. 브러셀 박사를 초빙하여 그때까지도 계속 날아오던 범인의 편지를 분석요청했다.

브러셀 박사는 범인이 보내온 편지를 검토하여 의견을 제시하였다.

'범인은 오이디푸스 컴플렉스를 가진 중증 편집증환자이며,

외국에서 태어났으며 코네티컷에 거주하고 있고 중년의 뚱뚱한 남자일 가능성이 높다.'

반신반의 했지만 박사의 의견을 토대로 경찰들은 집중적으로 코네티컷에서 살고있었던 모든 콘에디슨 직원들을 재수사하였고,

그 결과 1940년에 콘에디슨에서 근무하던 '조지 메데스키'란 남자의 기록을 발견했고,

메데스키의 필체를 범인의 필체와 대조한 결과 놀랍게도 일치했다.

6.jpg

경찰은 지체없이 코네티컷의 워터베리로 출동하여 그를 체포하였고,

그의 외모는 놀랍게도 브러셀 박사가 이야기했던 것과 놀랍게도 닮아있었다.

메데스키는 어떠한 저항도 하지 않은 채 경찰의 인도하에 유치장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16년간 뉴욕을 두렵게 했던 '미친 폭탄마'의 사진을 기록하려 했던

뉴욕 데일리 뉴스소속 기자 주드 멜멘이 그의 모습을 곧바로 셔터에 담았다.

7.png

미소를 짓는 메데스키의 얼굴은 특보로 뉴욕 전역에 알려졌다.

이후 열린 재판에서 메데스키는 자신의 범죄를 제대로 변호할 수 없는 정신병자로 낙인찍혔고

90세의 나이로 사망할때까지 뉴욕주립정신병원에서 평생을 보냈다.

메데스키의 범죄에 종지부를 찍게 만든 브러셀 박사의 분석은 역사상 최초의 범죄 프로파일링으로 알려져 있다.


  • ㅣㅣㅣㅣㅣ 2017.11.14 15:04 (*.39.140.52)
    그래서 왜인지는 없네?
    궁금하다
  • ㅁㄹ 2017.11.14 15:32 (*.251.219.2)
    범죄를 제대로 변호할수 없어 정신병원에 보냈다는거 보니 이미 미쳐있어서 정확한 이유를 못들었나본데?
  • dd 2017.11.14 18:15 (*.41.196.235)
    저런 눈 조심해야한다니까.. 한비야, 남윤인순, 하현우...
  • ㅇㅇ 2017.11.14 19:31 (*.70.53.124)
    ㄹㅇ 첫사진 딱보자마자 미친놈인거 알아봄
  • ㅁㅁ 2017.11.14 23:10 (*.184.111.61)
    와 감사해요 하나 배워갑니다.. ㄷㄷㄷ 신기하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824 카카오팟에 등장한 조수애 아나운서 26 2017.11.21
5823 포항 지진 산후조리원 62 2017.11.21
5822 워너원 킬러 윤종신 24 2017.11.21
5821 폴라로이드 사진 열풍을 재현할 아이템 30 2017.11.21
5820 문소리가 말하는 영화계 여배우 대접 58 2017.11.21
5819 한번 시작하면 멈출 수 없는 러블리즈 21 2017.11.21
5818 썸남에게 한남 물어본 언냐 42 2017.11.21
5817 홈쇼핑 진출한 슈퍼주니어 14 2017.11.21
5816 극딜 당하는 아이린 6 2017.11.21
5815 빗나간 미래 예측 27 2017.11.21
5814 시미켄이 말한 스즈무라 아이리 25 2017.11.21
5813 목이 긴 여자 연예인 17 2017.11.21
5812 허지웅이 만난 악플러 43 2017.11.21
5811 힙합밀당녀 근황 14 2017.11.21
5810 대학시절 급식체로 상대 공격수 견제 9 2017.11.21
5809 손나 몸매 유지 비결 8 2017.11.21
5808 차마 여성이라고 기사를 쓸수 없었던 기자 31 2017.11.21
5807 같은 자리에 참석한 류준열 혜리 14 2017.11.21
5806 80년대 탄천 면허시험장 25 2017.11.21
5805 강은비 인터넷 방송 18 2017.11.21
5804 임종석의 립 서비스 44 2017.11.21
5803 이상아가 경험한 촬영 현장 27 2017.11.21
5802 같은 속도로 날아가는 전투기 32 2017.11.21
5801 손지창의 도전 18 2017.11.21
5800 최저 시급 받을 능력은 되세요? 68 2017.11.21
5799 까칠남녀 은하선 나이 35 2017.11.21
5798 지진났을 때 유니스트 상황 8 2017.11.21
5797 탑클래스로 올라가려다 미끄러진 배우 42 2017.11.21
5796 귀순한 북한 병사 근황 31 2017.11.21
5795 벌써부터 약 파는 거 보니 보나마나 11 2017.11.21
5794 너무 커진 현아 18 2017.11.21
5793 일본이 빡친 이유 34 2017.11.21
5792 아영이 vs 서영이 14 2017.11.21
5791 이게 나라니 6 2017.11.21
5790 바람직한 핏ㅤㅤ 5 2017.11.21
5789 접기의 달인 19 2017.11.21
5788 지킬 건 지키는 성님들ㅤㅤ 55 2017.11.21
5787 여자아이돌이 말하는 연예계에서 조심해야 할 것 7 2017.11.21
5786 엉덩이 41인치라는 한국녀ㅤㅤ 22 2017.11.21
5785 영어 동시 통역 가능한 7살 48 2017.11.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9 Next
/ 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