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1.jpg

상연아 안녕~~!!

2.jpg

근데 너 혼자 어딜 그렇게 가는거니ㅇㅅㅇ?;;

3.jpg

집에서 나와 어디론가 바쁘게 가던 상연이는


4.jpg

특정 장소에 도착 후 앉아서 뭔가를 얌전히 기다리고 있음

5.jpg6.jpg

상연이가 기다렸던건 바로 마을버스!

7.jpg8.jpg

기사님이 버스문을 열어주자마자 기다렸다는듯이 잽싸게 올라탐

한두번 타본게 아닌듯;;

9.jpg

상연아 너 어디가려고 버스를 탄거야;;;; 너 이거 어디 가는진 아는거야?;;;;;

상연이 : ㅇㅅㅇ...

10.jpg11.jpg

상연이는 기사님 옆에 앉아서 바깥 구경도 하고

12.jpg

어디가는진 모르겠지만 중간중간 위치도 확인하는 것처럼 보임

13.jpg

정류장마다 사람들이 내리는데도 절대 ㄴㄴ 상연이는 가만히 있음

14.jpg

그리고 어느 한 마을의 정류장에 도착하자

15.jpg

드디어 내리는 상연이!

상연이에겐 엄연한 목적지가 있었음

16.jpg

상연이를 쫓아 호다닥 따라가보니

17.jpg

웬 집 문 앞에서 문 열어달라고 꼬리 흔들고 있음

상연이 : 저 왔어용~~~????


18.jpg19.jpg

알고보니 이 곳은 상연이의 절친인 아줌마네 민박집이었던거시다

상연이는 보자마자 반가워서 어쩔 줄 모르는데 상연이가 버스타고 온 줄은 꿈에도 모르고

더운 날에 민박집까지 걸어왔을까봐

걱정하는 아주머니ㅠㅠ



20.jpg21.jpg

상연이가 버스 타고 왔다니까 개가 어떻게 버스를 타냐며

상연이가 여기까지 걸어왔다고 굳게 믿고 계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2.jpg

상연이 : 진짜 버스타고 왔는데...ㅇㅅㅇ

23.jpg

개에게도...걷는 것은...힘든 일이라구요.....

24.jpg25.jpg

이렇게 상연이가 버스를 타고 아줌마를 만나러 오게 된 이유!

26.jpg27.jpg28.jpg

가족들은 일이 있어 배를 타고 나가야하는데 상연이는 배멀미때문에 배를 탈 수가 없음


29.jpg

주말엔 어쩔 수 없이 상연이 혼자 섬에 남아있어야 함ㅠㅠ

30.jpg31.jpg32.jpg

예전에 상연이와 같이 버스를 타고 갔던 걸 기억하고 주말마다 아주머니를 계속 찾아가는 것 같다는 주인의 추측

33.jpg

아무튼 상연이는 실컷 놀고 이제 집으로 돌아갈 시간임

절친 아주머니가 배웅을 나와줌

34.jpg

정말 버스타고 갈 수 있을진 반신반의하지만 일단 상연이가 탔으니 대신 차비를 내주시는 절친 아주머니

올 땐 무임승차했는데 ㅇㅅㅇㅋㅋㅋㅋㅋㅋ

35.jpg

상연이를 태운 마을 버스는 달리고 달려

36.jpg

상연이가 사는 동네까지 도착

37.jpg38.jpg

오늘도 상연이는 무사히 귀가 완료 ㅇㅅㅇ)7

39.jpg40.jpg


  • 배틀그라운드 2017.11.18 01:33 (*.63.56.18)
    실화냐? ㄷㄷㄷ
  • ... 2017.11.18 01:34 (*.186.178.112)
    요물
  • ㅇㅇ 2017.11.18 02:16 (*.233.63.164)
    착하고 예쁘다.
  • ㅂㅂ 2017.11.18 10:33 (*.150.123.248)
    저 개 주인이 애견인이라기엔
    언행이 좀 그렇더라고.

    너무너무 짜증나는 이야기를 요즘 너무 겪으니까

    사소하게 짜증나는 일들은 이젠 기억도 못하는데
    저 개 주인도 좀 짜증을 유발하는 인간임
  • 시골댕댕 2017.11.18 03:26 (*.177.224.188)
    시골에 저런 잡종 발바리들이 건강하고 똑똑한데 풀어놓으면 알아서 잘 크고
    여름만 지나면 없다.....진짜 없다...복실아....
  • 123 2017.11.18 11:20 (*.140.34.14)
    미개한 촌에 사는구나. 내가 살던 촌은 그런일 없다.
  • 으응? 2017.11.23 05:47 (*.128.119.29)
    미개는 니가 하는 소리가 미개한거고
    애초에 잡아먹을라고 키우는 개들 많은데 뭔 돼지같은 소리야
  • ㅇㅇ 2017.11.18 08:04 (*.39.1.56)
    와 ㅋㅋㅋㅋ ㄹㅇ 진짜 귀엽당
  • 2017.11.18 09:51 (*.209.62.245)
    졸귀!ㅎㅎ
  • ㄷㄷ 2017.11.18 10:19 (*.7.54.187)
    나보다 낫다
  • 그냥 2017.11.18 10:26 (*.235.172.65)
    개 이름이 좀.. 상련이
  • 마크 2017.11.18 12:13 (*.39.150.117)
    귀가 사막여우같다 ^^
  • ㅇㅇ 2017.11.18 12:45 (*.9.135.24)
    이런거보면 인간보다 개가 낫다
  • 징베 2017.11.18 13:10 (*.165.216.8)
    역시 똥개가 머리가 좋아
  • ㄱㄴ 2017.11.19 01:32 (*.177.178.142)
    나도 보고 느꼈는데 개주인이 딱히 개를 가족처럼 키우는건 아닌거같았음. 일땜에 섬에 있고 주말엔 집에가니까 개가 외로워서 저렇게 민박집에 가는거.
  • 상연아 2017.11.19 03:35 (*.49.62.66)
    해피하자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889 평창 펜션 숙박 요금 33 2017.12.11
4888 2500명의 아이를 빼돌린 간호사 19 2017.12.11
4887 노력보다 재능임을 입증한 박지성 41 2017.12.11
4886 18세 자동차 소녀들 34 2017.12.11
4885 한남들 너무 무섭네 50 2017.12.11
4884 무덤 앞에 잠든 형제 18 2017.12.11
4883 무슨 냄새가 나는데 5 2017.12.11
4882 누군가 조국의 미래를 묻거든 23 2017.12.11
4881 심각한 바다 오염 16 2017.12.11
4880 촌지 밝히던 담임 68 2017.12.11
4879 백종원이 생각하는 장사의 기본 21 2017.12.11
4878 슬슬 그분들 여론몰이 시작 29 2017.12.11
4877 레드벨벳의 처참한 의사소통 능력 12 2017.12.11
4876 메시와 네이마르에 대해 언급하는 호날두 22 2017.12.11
4875 소라의 미모 15 2017.12.11
4874 중고차 매매업체에서 믿고 산 무사고 차량 30 2017.12.11
4873 늙병필에게 카톡 받은 여자 24 2017.12.11
4872 돌돌 말린 눈 11 2017.12.11
4871 모모의 치마 속에서 떨어진 의문의 물체 33 2017.12.11
4870 여자 농구 테이크다운 10 2017.12.11
4869 MBC 홈페이지의 변화 11 2017.12.11
4868 케이크 냄새에 어쩔 줄 모르는 강미나 6 2017.12.11
4867 바가지 평창에 분노한 외국인들 45 2017.12.11
4866 수능 수학 조지는 박명수 29 2017.12.11
4865 LA 에인절스 입단한 오타니 쇼헤이 29 2017.12.11
4864 인영이의 워킹 5 2017.12.11
4863 한국 음식에 빠진 멕시코 총각 8 2017.12.11
4862 한국 가요계의 역대급 천재 41 2017.12.11
4861 지각하면 카톡... 회사가 학교인가요? 68 2017.12.11
4860 걸그룹을 위협하는 처자 30 2017.12.11
4859 연령별 치아 관리 13 2017.12.11
4858 삼겹살에 혼술 즐긴다는 장희진 22 2017.12.11
4857 친구들의 단합력 4 2017.12.11
4856 블랙 스완 예인이 5 2017.12.11
4855 춘천 김진태 식당 근황 13 2017.12.11
4854 삐죽거리는 은하 4 2017.12.11
4853 메갈에 먹혀버린 연세대 21 2017.12.11
4852 75년생 누나 13 2017.12.11
4851 기내식 몰래 먹던 승무원 14 2017.12.11
4850 레드벨벳 웃음참기 대회 7 2017.12.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6 Next
/ 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