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jpg

 

2.png


  • 2018.01.15 18:48 (*.219.8.152)
    수익 조건을 쏙 빼고 보니 아름다워 보이는거였구나
  • "간큰놈들" 2018.01.15 23:16 (*.79.73.113)
    ㅋㅋㅋ 예능을 예능으로 봐야지..
    저런식의 논리면 다큐를 찍어야 하지 않나?
  • 2018.01.15 18:59 (*.29.122.218)
    전에도 적었지만 실제 자영업 하는 분들은 허탈함 느낄수도 있다니까
    마치 연예인들 육아프로 보며 허탈함과 위화감 느끼는 부모들 처럼
  • "간큰놈들" 2018.01.15 23:19 (*.79.73.113)
    허탈함을 느끼는 이유가 멀까?
    예능을 보면서 연예인들 저렇게 돈걱정안하고 그저 조리법하나 배워서 장사하는거 참 배아프네
    이런 심보아닌가???
    이런거 저런거 때문에 불편하다고 하는 거.
    정말로 도덕적인 문제가 있거나 하는거면 이해가 되는데
    예능 자체를 자기들의 신세와 비교해서 불편해하는건 좀 아니지 않나 싶다.
    불편하면 안보는걸 추천한다.
  • 으응? 2018.01.16 15:42 (*.128.119.29)
    병신인가? 보는 입장에 따라서는 불편할 수도 있지
    그럼 예능이니까 다 이해해야 쓰나?
    거 관련 업계 아닌 사람은 그러려니 하는거고
    관런 업계 있는 사람은 허탈할 수도 있고 불편할 수도 있는거지
    니가 뭔데 이래라 저래라냐? 겁나 웃긴 세끼네
    저사람들이 그거 보고 폐지해라 이런말한것도 아니고 느낀점 말도 못하냐?
    이거 무슨 빨갱이 같은 세끼여?
  • 호오 2018.01.15 19:00 (*.227.49.203)
    그래서 강식당 만들었잖아 현실판으로
  • ㅇㅇ 2018.01.15 19:06 (*.134.36.87)
    강식당도 비현실적이지..테이블4개에 직원5명이 말이냐;;
  • ㅋㅋ 2018.01.15 21:01 (*.229.232.122)
    근데 그 5명도 절라 빡세보이던데?
  • 으아이니 2018.01.15 21:18 (*.111.110.175)
    비전문가가 하니까 빡세보이는겁니다.
    테이블4개면 홀 직원 한명이서 다하고 여유롭게 앉아서 쉬고있겠네요.
  • "간큰놈들" 2018.01.15 23:20 (*.79.73.113)
    아니 그럴꺼면 다큐를 찍으라고
    비전문가 말고 전무가들이 하는 식당 촬영해서 다큐를 찍고
    그런거만 찾아보면 되잖어..
    왜 예능프로그램에서 다큐를 찾을려고해
  • 1234 2018.01.15 23:40 (*.241.93.62)
    ㅇㅈ한다 마지막에 보니깐
    (인건비랑 임대료는 안쳤겟지만) 그나마 지출이랑 매출 계산해서 일주일동안 순이익 10만원도 안남더만 ㅋ
  • 이게다 야당때문 아닙니꽈 2018.01.15 19:21 (*.249.169.185)
    예능 가지고....그런 마인드로 장사하니 그 꼬라지지....누굴탓해....
  • 12 2018.01.15 20:00 (*.102.221.35)
    여유가 없는 사람이 불쌍한거죠..
    예능인데 예능으로 못보는 현실이 안타까울뿐..
  • "간큰놈들" 2018.01.15 23:22 (*.79.73.113)
    여유가 없는 사람들이 대부분
    자기들도 실제로는 비전문가들 아닐까 싶은데
    내가 자영업자이고 식당을 4년 했는데 불편하다..
    이사람은 과연 체계적으로 식당을 준비했을까?
    우리나라의 자영업중에서 식당을하는 사람들은 대부분이 대책없이 그냥 식당운영하면 되겠지 라는 마인드더라.
    그냥 손맛이 조금있으니까.. 남들 다들 하니까..
    퇴직금 받고 할꺼없으니까..
    요식업 자체를 처음 시작이 만만하게 보고 시작하다가 망하거나 힘든 사람들이지..

    그리고 중요한건 예능보고 힘들꺼면
    사람이 좋다. 머 그런 다큐같은거나 봐...
    예능보면서 자괴감 들지말고
  • !23 2018.01.15 20:07 (*.129.203.54)
    에초에 저기팔아서 마진남기는 장사겠냐
    프로그램 만드는 비용으로 생각해야되는데 그걸 못해버리네
  • "간큰놈들" 2018.01.15 23:22 (*.79.73.113)
    예능을 다큐로 보는거지
  • 2018.01.15 20:20 (*.82.18.183)
    그럼 아둥바둥 돈벌라고 하는거랑 방송으로 하는거랑 같겠냐?
    뭘 걸 다 트집이네
  • 2018.01.15 20:36 (*.223.61.63)
    먹고 살기 힘든가봐~
    진짜 별걸 다 트집
    방송은 방송으로만 보지 참,,,
    둘이서 꽁냥대면 방송분량이나 나오려나 진짜 ㅋㅋㅋ
    애지간히 아는척 해놨다 인터뷰한 인간들
  • ㅇㅇ 2018.01.15 20:50 (*.50.11.150)
    백퍼 가난한 사람들임
  • 미스김 2018.01.15 20:59 (*.38.11.136)
    1박2일이나 무한도전 보면서 백수들이 불편해하면 같은 구조네.
  • ................. 2018.01.15 21:16 (*.23.101.59)
    강식당에서 나영석이 10만얼마 남기면서 방송이 얼마나 판타지인지 보여 줬잖냐
    강식당이나 윤식당이나 저렇게하면 100%망한다.
    어차피 시청자는 환상을 원하는거고, 그게 구라인줄 알면서도 즐기면 그만.....
    현실은 더 지옥이야. 저정도면 존나게 널널한거지.
  • "간큰놈들" 2018.01.15 23:25 (*.79.73.113)
    난 강식당이나 윤식당을 보면서 솔직히 우리 일반 인들도 바보는 아니잖아?
    저들은 모든 셋팅을 다 준비해주고 그냥 요리법 하나 배워서 가서 하는거잖아
    그러니 당연히 실제로 자영업 식당운영하는거보다 몇십배 몇백배 이상 쉽겠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힘들어하는걸 보고
    "참 식당하는 사람들 힘들겠다"
    이런생각하는데...
    정작 식당하는 사람들은 다큐로 보고있으니.. 안타깝네
    그냥 다큐프로그램이나 보시지.. "나는 자연인이다." "사람이 좋다" 머 이런거..
  • ooOoo 2018.01.15 21:36 (*.39.60.56)
    식당하는 사람들 보기엔 그럴 수도 있죠...
  • 11 2018.01.15 22:48 (*.125.177.184)
    아무도 윤식당과 현실 식당을 비교하지 않는다. 아니, 아예 윤식당을 식당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냥 예능이야. 예능을 뭘 정색빨고 불편러짓 하나. 그냥 보면 되고 안 보면 그만이지. 자기를 왜 대입해.
  • 응안가 2018.01.15 23:16 (*.33.61.100)
    저런 삐딱한 맘으로 밥만들어 파는 것들 많다.

    웬만하면 가지 마라.

    가려거든 아주 비싼 레스토랑을 가던가.

    임대료 내기 빠듯해 쓰레기로 음식만드는 것들이다.

    마인드도 쓰레기
  • ㅇㅇㅇㅇ 2018.01.16 00:40 (*.228.66.36)
    노모씨의 신촌 분식집이 어디인지 알면 안가고 싶네.
    계량하고 시간대로 조리하는게 왜 애들 같은거지? 튀기거나 볶거나 할 때 타이머 쓰는 음식점도 많은데.
    본인은 계량 없이 눈대중으로, 정확한 조리 시간 없이 자기 마음대로 하시나보네.
    그냥 윤식당 프로그램 까고 싶어서 한 인터뷰 같음
  • 2018.01.16 00:56 (*.64.252.42)
    가난한좌좀비들
  • ㄹㅇ 2018.01.16 01:29 (*.148.185.6)
    ㅋㅋㅋㅋㅋㅋㅋㅋ애시당초 본업이 배우인 음식 문외한들이 꼴랑 일주일에서 열흘 남짓하는 시간 동안에 생전 가보지도 못한 해외에 나가서 지지고 볶고 하는 건데. 그리고 가라로 쓱쓱 만들기에는 외국인에게 한식을 선보이는 건데 대충 해야겠니? 아무리 못해도 먹을만하게는 만들어야 할 것 아니냐. 여기서도 리얼리즘을 찾고 자빠져있네
  • 2018.01.16 09:51 (*.13.233.158)
    난 이해가는데.
    내 일하면서 나도 저들처럼 행복하고 웃고 즐기면서 하고 싶은데 나의 현실은 육체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또 재정적으로도 너무나 힘들고 예민하면.
    저 프로그램을 보면서 불편하고 힘들 수 있지.
  • 2018.01.16 14:29 (*.143.168.70)
    해외나가서 찍는건데도 난리네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605 훈련소 조교가 알려주는 자대에서 조심해야 할 사람 25 2018.02.17
5604 요즘 SNS에서 화제인 우크라이나 모델 15 2018.02.17
5603 갤럭시 노트8 평창에디션 근황 10 2018.02.17
5602 레드벨벳 담당 일진 43 2018.02.17
5601 아이스하키 격투 20 2018.02.17
5600 2년 전 브라질의 뽀뽀 누나 9 2018.02.17
5599 반인반신 시진핑 16 2018.02.17
5598 모모도 뿜뿜 13 2018.02.17
5597 밸런스 붕괴 질문 41 2018.02.17
5596 윤성빈의 신청곡 8 2018.02.17
5595 선진국의 벽 35 2018.02.17
5594 유재석마저 거르는 아이돌 리액션 17 2018.02.17
5593 영원히 고통 받는 김영권 3 2018.02.17
5592 도발적인 윤아 6 2018.02.17
5591 바다에서 조난 당했는데 18 2018.02.17
5590 스켈레톤 배우는 김연아 11 2018.02.17
5589 컬링 중계 레전드 4 2018.02.17
5588 김용만의 무속인 참교육 14 2018.02.17
5587 고현정이 생각하는 박근혜 10 2018.02.17
5586 위험한 종목 루지 9 2018.02.17
5585 시크한 비니 6 2018.02.17
5584 2019년 사우디에서 완성될 세계 최고 높이 빌딩 21 2018.02.17
5583 혜수 누님의 발사각 5 2018.02.17
5582 설날 조카 손에 쥐어진 장난감 19 2018.02.17
5581 건축학개론 그 후 16 2018.02.17
5580 킴부탱 협박 사건 수사 기사 댓글 9 2018.02.17
5579 비쥬얼로 승부하는 걸그룹 14 2018.02.17
5578 보디빌더 VS 장미란 24 2018.02.17
5577 반려견에게도 세뱃돈을 줘야하나요? 22 2018.02.17
5576 아육대 계주 레전드 16 2018.02.17
5575 올림픽 보상 성차별 23 2018.02.17
5574 빨간 설리 10 2018.02.17
5573 요즘 지방대 정시 모집 13 2018.02.17
5572 한복 소혜 12 2018.02.17
5571 IS 정밀 타격 12 2018.02.17
5570 감동 실화 영화 스켈레톤 30 2018.02.17
5569 상남자 윤성빈 39 2018.02.17
5568 박영선 설레발 후 SNS 상황 38 2018.02.17
5567 경리의 술버릇 20 2018.02.17
5566 스켈레톤 오취리국 스웩 11 2018.02.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4 Next
/ 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