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최저금리 2018.04.18 01:15 (*.106.191.30)
    이게 선순환이지
  • ㅇㅅㅇ 2018.04.18 01:39 (*.242.80.39)
    젤재밌음
  • ㄹㅇ 2018.04.18 01:52 (*.148.185.6)
    어느 한 집이 독보적으로 뜨는 것보다는 그 거리가 다 맛집이라는 이미지가 생기는 게 훨 좋은 판단. 서로서로 옆집도 맛있다고 칭찬해주고 소개해주면.
    나중엔 뭐먹지? 하다가 일단 그 거리로 가고나서 땡기는 거 먹어야지.가 된다. 그러면 매출은 물론 다 따라오는 부분.
  • ㅇㅇ 2018.04.18 16:59 (*.103.103.216)
    맞습니다. 저기가면 이거저거 많이들 파는 가게가 모였는데 죄다 맛나더라. 하면 일단 밥먹을때 술한잔할때 그곳부터 가게 됨.

    예전에 장사를 잠깐 한적이 있는데 옆에 닭발집이 유명한 집이라 서로 손님한테 추천했던 기억이 있음.
  • 123 2018.04.18 03:54 (*.144.237.103)
    조보아 이쁘다;;
  • 미스김 2018.04.18 03:55 (*.62.10.175)
    그래서 시식결과는?
  • ㅇㅇ 2018.04.18 06:25 (*.240.210.94)
    옆가게에 카메라 다 달아놓고 리얼인척 방송하네
    거짓말 못하는 게 아니라 카메라앞에서 연기하는게
    서투른거겠지
  • ㅇㅇ 2018.04.18 09:39 (*.86.221.220)
    연기는 참말이야?
  • 이해력참 2018.04.18 18:19 (*.170.96.163)
    리얼인척이 아니라 방송히는옆집들도 촬영인건 다 알고있고
    (중간에 작가 개입하는거 안보이냐?)
    갈치조림을 자기가 만들었다고 시식해보라 하는 부분이 거짓밀인거지
  • 사누 2018.04.18 09:23 (*.62.169.14)
    ㅎㅎㅎ잼있당
  • 도온 2018.04.18 11:01 (*.138.228.70)
    개인적으로 점심 한정 갈치보다 한 단계 낮은 생선을 쓰는 메뉴를 추가하는게 어떨까 합니다.
  • ㄹㄹ 2018.04.18 11:35 (*.203.55.207)
    조보아 진짜 이뻐....
  • ㅇㅇ 2018.04.18 14:16 (*.70.54.48)
    한예슬+나르샤
  • 1 2018.04.18 18:17 (*.229.110.166)
    나도 술한잔 땡기러 가면 1차 먹고 멀리 안간다 근처 땡기는곳 바로 2차들어가고
  • 2018.04.18 21:32 (*.204.210.30)
    조보아 얼굴 열일하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132 당황하는 연기의 달인 16 2018.05.18
4131 뜨끔한 언냐 27 2018.05.18
4130 박명수가 선물한 귀 16 2018.05.18
4129 미국 주부가 발명한 가려움 없애는 기구 37 2018.05.18
4128 어필하는 손나 13 2018.05.18
4127 출산율이 낮은 진짜 이유 46 2018.05.18
4126 한준희의 조언 39 2018.05.18
4125 소진 이모가 말하는 오빠 팬과 삼촌 팬 12 2018.05.18
4124 남녀 임금 격차 33% 29 2018.05.18
4123 강제 키스 당하는 김소현 5 2018.05.18
4122 외나무 다리 건너는 커플 17 2018.05.18
4121 미팅에서 만난 남자에게 53 2018.05.18
4120 뇌성마비 고양이 키우던 여중생 57 2018.05.18
4119 헬조선 군대 특징 69 2018.05.18
4118 전두환의 정면 도전 26 2018.05.18
4117 진보 시민단체 근황 47 2018.05.18
4116 지숙이 1등 신부감인 이유 41 2018.05.18
4115 호날두 메시의 위기 26 2018.05.18
4114 송중기 마누라 근황 35 2018.05.18
4113 대륙 쿵쾅이의 최후 25 2018.05.18
4112 추억의 노벨평화상 후보 17 2018.05.18
4111 나의 아저씨 vs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44 2018.05.18
4110 박원순 시장 관훈클럽 질문 21 2018.05.18
4109 아내의 신장을 도둑맞았습니다 35 2018.05.18
4108 관종 미주 13 2018.05.18
4107 가톨릭대 교수의 생각 31 2018.05.18
4106 차범근이 생각하는 며느리 18 2018.05.18
4105 한국인 지갑 속 현금 57 2018.05.18
4104 초록 낸시 17 2018.05.18
4103 전설의 배달원 28 2018.05.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2 Next
/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