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멀티코어 2018.04.18 14:28 (*.106.191.30)
    이건 만두 제조사에서 제공하는 레시피에도 나온 거 아니냐
  • ㅅㅅㅅ 2018.04.18 14:29 (*.143.181.66)
    백사부님이 하신걸 제조사에서 그려넣은듯하다
  • ㅁㄴㅇ 2018.04.18 14:30 (*.251.219.2)
    누가 먼저인지는 모르겠지만 예~전부터 있었던 레시피임.
  • . 2018.04.18 15:05 (*.7.248.53)
    전자렌지에 할때 물넣으란건 뒤에 써있긴한데 후라이팬에 할때 물넣으란건 안써있긴한데.
  • ㅇㅇ 2018.04.19 08:47 (*.39.141.82)
    군만두할때물넣는거 이미 수십년전부터 냉동만두 조리법에 나와있던거 실제로나도 그렇게해먹었고
  • ㅇㅇ 2018.04.18 15:13 (*.167.124.104)
    백종원 이전에도 있던 레시피임
  • 2018.04.18 16:55 (*.29.122.218)
    일본 교자 구울때 하는 방법이야
    백종원은 여러분야의 기본적인 조리법을 많이 알고 있고
    그걸 대중한테 쉽게 소비시키는게 좋음
  • 2018.04.18 17:01 (*.7.56.38)
    어쨌든 이거 보고 사람들이 알게 되면 되는거 아니냐?
  • 90 2018.04.18 17:20 (*.218.27.1)
    근데 백종원이 고안한 방법이라는 수식은 맞지않으니 예전부터 있던 레시피이며 이번 방송을 통해 널리 알려졌으니 된거맞구오
  • 1111 2018.04.18 19:21 (*.133.60.108)
    백종원이 고안했다고 어디 써있음?
  • ㅁㄴㅇ 2018.04.18 14:48 (*.8.160.156)
    전분푼 물을 넣으면 더 이쁘고 바삭하게 먹을수있다
  • 5567 2018.04.18 15:39 (*.68.52.166)
    계란 반숙 좋아하는 사람들도 저렇게 해봐. 대신 식용유는 아주 조금만. 늘러붙지 않을 정도로.
  • 2018.04.18 16:04 (*.28.211.240)
    아래위로 바싹한게 좋던데 군만두는
  • ㅁㅇㅁ 2018.04.18 17:28 (*.40.249.254)
    나도 그래서 면 다 노릇노릇해질때까지 굽고 마지막 면을 어느정도 굽고나면 물붓고 뚜껑 덮어놈.

    저런식으로 하면 안구워진부분이 맛이 없더라.
  • ㅁㅈㅁㅈ 2018.04.18 17:51 (*.180.134.252)
    군만두피 자체가 구웠을때 최적의 맛을 기준으로 제조한거라 아무래도 찐부분이 구운부분보다 덜 맛있긴 하더라.
    근데 귀찮을때는 저게 정말 간편해서 간간히 저렇게 해먹음
  • mazystar 2018.04.18 16:07 (*.45.10.23)
    저기다 밀가루좀 넣어야 밑이 더 바삭하게 됨 ~ ㅋㅋ
  • 물논 2018.04.18 16:12 (*.162.119.206)
    간편본으론 전자렌지로 먼저 익혀 찐만두를 만든 뒤 익힌 만두를 후라이팬에서 만두피만 살짝 튀겨주면 됨
    저렇게 수증기만 돌게 할 목적으로 물을 조금 부으면 기름이 많이 튀어서 청소할때 귀찮거든.
  • ㅋㅋ 2018.04.18 16:49 (*.171.52.206)
    어휴 이 짜장아
    본문에 뚜껑 덮은 사진이 없더라도 기름 더하기 물이면 뚜껑 덮을 생각 하겠다.
  • ㅇㅇ 2018.04.18 17:12 (*.73.242.207)
    너도 다를바 없어

    저거 뚜껑에 기름튄거 닦기 귀찮다. 뚜껑 덮기전에 종이호일로 엎어주면 편해진다.
    호일없으면 급한대로 뚜껑에 물기만 살짝 뭍여서 키친타월 붙여도 되고.
  • ㅈㄴㄱㄷ 2018.04.18 19:26 (*.223.49.61)
    제일 나쁜버릇...호일등 1회용품사용
  • 물논 2018.04.18 18:03 (*.162.119.206)
    후라이팬에 물기랑 기름이랑 같이 있으면 무조건 기름 튀어. 뚜껑 덮어놔도 음식 꺼내기 위해 잠깐 여는 그 순간에 이미 기름범벅이다.
    안 튀는 방법은 불을 끄고 식은 뒤에 꺼내는건데 그럼 음식 맛이 없지. 열기 올라오고 냄새 싹 퍼지는 그때가 가장 맛있는순간인데.
    불 안 끄고 뚜껑 열면 10초만 열어놔도 가스버너 한번은 닦아줘야 된다.
    그리고 만두피가 살짝 갈변되는 그 타이밍을 노려야 맛있게 먹을수 있는데 그걸 확인할려면 팬에 물기가 싹 사라지는 그 타이밍을 잘 잡아야 돼. 그거 볼려면 자꾸 열어서 확인해볼 수밖에 없어.
    그 일련의 과정이 필요없게 팬 위에 아예 물기를 없게 하면서 비슷한 식감을 낼 수 있는 간단한 방법을 적어논거야 짬뽕아... 군만두 해먹어본 적 있긴 있냐?
  • 2018.04.18 16:14 (*.230.184.95)
    걍 에어프라이에 넣어. 비비고 맛있음
  • ㅎㅎㅎ 2018.04.18 17:50 (*.169.41.243)
    저 방송을 보고 동물복지에 대해서 좀 생각해보게 됐는데, 어떻게들 생각하시는지 궁금하네요.
    방송보니 이베리코도 고급은 도토리만 먹인다던데 예전에 가둬져서 커피만 먹는 사향고양이 다큐도 생각나고.. 근데 어차피 잡아먹는건데, 살아있을때 편하게, 자유롭게 해주는것이 살생을 정당화 시키는건지, 그냥 인간의 자위와 합리화가 아닌지도 생각이 되고요.
    아니면 그렇게 동물복지를 통해 사육한 한 동물들이 더 품질이 좋은 먹거리로 될 가능성이 큰건지?
    여러분의 생각은?
  • 엉 ? 2018.04.18 19:18 (*.112.222.51)
    군만두에 갑자기 왠 동물 복지야 ?
  • 물논 2018.04.18 20:01 (*.223.17.53)
    위에 치킨쪽 갈게 잘못간건가?
    암튼 식육동물 사육은 복지 따위가 아냐. 무슨 미사여구를 붙여도 절대 복지가 될 순 없다. 단지 경제원리가 있을뿐이지.
    자연방목? 동물의 기분??
    그런건 말야... 공장식 사육이 많아지고 식육이 예전처럼 귀하지 않게 되어 생긴 차별화 전략일뿐이야.. 고기사주는 고객들이 양심의 가책을 덜 느끼고 그놈들을 즐겁게 먹을 수 있게(!) 해 주는 마케팅일 뿐이라고.
    아닌거같어? 공장화되기전엔 원래 방목이 기본이었어.
    모두가 과거의 방식으로 돌아가면 1년에 한번 기념일에 고기먹던 생활로 돌아가야 할거다. 과연 니가 고기를 못 먹는 생활을 하게 되도 자연방목이 옳은 방법으로 보일까?
    누군가 널 보고 교수형과 능지처참중 하나를 고르라고 한다면 그놈을 은인으로 여길 일은 없을거야.
    방안에서 자라든 울타리 안에서 자라든 거시기 털 나기 전에 주인놈이 네 멱을 딸 거라는건 변함이 없는데 감사해할까? 오히려 울타리란 걸 아는 존재가 우리 외 세상을 모르는 존재보다 더 불행할수도 있어. 가축들이 자기가 식육을 위해 태어났다는걸 모르는것처럼.
    사육이란 행위는 그냥 인간이 안전하게 식량을 공급받기 위한 수단일 뿐이야. 조금 더 깨끗하고 위생적인 식량을 구할 수 있다면 그뿐인거야. 살생을 정당화시키는것도, 살생을 나쁜 것으로 만드는 것도 없어. 단지 사회라는 큰 울타리를 만들고 보호받기 위해 인간들이 스스로 자신의 행동을 묶어 봉한 개념인거지. 살생이란 개념 역시 역시 인간 위주의 생각일뿐이야.
    그저 본능대로 먹고 마시며 살다 때 자기 순서 오면 떠나는 것. 생명이란 이름의 순환 그 자체는 죄도 아니고 선한 것도 아니다. 그냥 원래 그렇게 사는거야.
  • 제생각엔 2018.04.18 20:09 (*.197.20.119)
    동물에게 만두를 먹여야 합니다. 최민식한테도 군만두만 먹였죠? 사람을 사육할때도 만두를 먹이는데 동물은?
  • 그만큼가격을지불하면됨 2018.04.18 22:28 (*.62.22.85)
    동물도 생명체로서 편하고 자유롭게 키워서 잡아먹을순 있지.

    그런데 그렇게 되면 계란값, 닭 소 돼지값 기하급수적으로 올라서 일반인들은 고기 못 먹는다.

    우리가 마트에서 클릭하듯이 공산품집어들고, 동물들 도축되는 모습도 안보고 랩핑되서 포장된 삼겹살을 가격싸게 구매할수있는것도 공장화된 축산업때문이지.

    지금도 “착한동물복지”니 유기농이니해서 좋은환경에서 키운 고기 있음.
    단지 비쌈.
  • 그럴만두 2018.04.18 19:49 (*.102.69.10)
    에어프라이어 최고임...군만두 잘됨...기름필요없음
  • 23 2018.04.18 23:03 (*.182.15.150)
    나도 이건 분식집 아줌마한테 20년전에 배워서 써먹고 있는데 ㅋㅋ
  • ㄹㄷㅈㅂㄹㅈㄷㄹ 2018.04.18 23:53 (*.35.108.182)
    교자만두 조리법임
    저건 기름안튀고 안다치게 저러는거고
    원래는 기름두로고 굽다가 물좀넣고 바로뚜껑덮음됨
  • 111 2018.04.19 01:06 (*.231.151.244)
    저 조리방법은 활용이 많은데.. 뚜껑 닦는게 귀찮아서 안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402 영국 런던의 배달 음식 22 2018.05.23
4401 격하게 뛰는 지효 9 2018.05.22
4400 넌 일단 빠져있어 8 2018.05.22
4399 박지선 대학 성적 14 2018.05.22
4398 KTX 어느 공무원 20 2018.05.22
4397 상처 받은 김기수 32 2018.05.22
4396 교촌의 착한 배달비 28 2018.05.22
4395 사나 앞에서 보면 이런 느낌 20 2018.05.22
4394 LG일가 병역 현황 33 2018.05.22
4393 센스 있는 수비 28 2018.05.22
4392 김종국 허리 상태 26 2018.05.22
4391 감히 부실한 답변을 해? 17 2018.05.22
4390 흑형의 니엄마 드립 31 2018.05.22
4389 불편한 분들 부들부들 23 2018.05.22
4388 어느 여교사의 고민 66 2018.05.22
4387 천조국 방문한 대한민국 대통령이 받은 의전 87 2018.05.22
4386 수지 고소한 스튜디오 카페글 41 2018.05.22
4385 신태용의 현재 심정 29 2018.05.22
4384 강남역 스타킹 테러 29 2018.05.22
4383 뉴스룸 앵커브리핑 근황 29 2018.05.22
4382 고독한 미식가 한국편 41 2018.05.22
4381 싱가포르에서 판다는 서울 버거 21 2018.05.22
4380 울컥한 조세호 18 2018.05.22
4379 게임하다 걸린 북한 급식 16 2018.05.22
4378 귀족 스포츠 펜싱의 품격 27 2018.05.22
4377 차등 복무제 역대급 밸런스 66 2018.05.22
4376 한서희 피꺼솟 33 2018.05.22
4375 공시생 카페 능욕 52 2018.05.22
4374 일본 야쿠자의 영향력 25 2018.05.22
4373 이니에스타 고별전 바르셀로나 카드섹션 14 2018.05.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1 Next
/ 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