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징베 2018.05.19 01:53 (*.107.5.60)
    오세이돈 ㅎㄷㄷ
  • 단백질녀 2018.05.19 13:09 (*.122.76.176)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씨발 오세이돈
  • 브로콜리 2018.05.19 01:56 (*.112.70.93)
    치수사업
  • 오세이돈 2018.05.19 02:15 (*.75.47.168)
    하필 저때 수해방지 예산 641억을 66억으로 감소시킴
  • 2018.05.19 03:30 (*.143.83.17)
    2010년이 정말 더워서 2011년 여름이 무서웠는데 6월이 더 더울정도로 여름더위가 없던 해.
  • 목마른사슴 2018.05.19 04:11 (*.45.205.126)
    해보기가 정말 힘들었던 그해여름 ㅋㅋㅋ 진짜 징하게 징하게 비가 너무도 지겹게 내렸지..ㅋㅋ 해 뜬걸로 뉴스 기사가 몇개가 나왔던지 ㅎㅎㅎ 아직도 기억난다...회사에서도 슬리퍼 끌고 출근하라고까지 함 ㅋㅋㅋㅋㅋㅋ
  • ㄱㄱㄱ 2018.05.19 09:36 (*.223.35.174)
    기억난다 해가 떠야 옷을 말리는데 그게 안돼서 집근처 빨래방가서 코인 넣고 말림. 저 여름 그랬었지.
    우리학교도 산사태나서 몇 다쳤고, 물난리에 죽은사람 있다 들음
  • ㅇㅇ 2018.05.19 10:27 (*.191.14.197)
    빨래건조기 오지게 팔림
  • 공군 691기 우면산포대 2018.05.19 04:17 (*.62.212.106)
    저때 ㅅ ㅣ벌 산사태복구 맨날 갔었는데
  • N-164 2018.05.19 04:32 (*.49.102.68)
    후배님 고생 많으셨네요
    저 사고 보니 98년 188-3포 근무때 수해나서
    부대원 2명 순직하고 한달동안 부대 복구했던 기억이 떠오르는군요.
  • 2018.05.19 08:25 (*.38.17.252)
    대민지원 간거 기억나네.
    정확히는 주임원사 지인 돕기.
    심지어 홍수피해 없던 곳도 지인이랍시고 공짜노동 잘쓰셨지
  • ㅇㅇ 2018.05.19 09:34 (*.97.227.187)
    저건 삼성 현관문 때문이었지
    정넘들 ,.,
  • 진짜 2018.05.19 10:25 (*.45.41.2)
    지하 룸 술집에서 아르바이트 할 때
    물이 무릎까지 찼는데 나보고 배전반 만지라 해서
    점장하고 ㅈㄴ싸운 기억나네...
  • 젖찰청 2018.05.19 11:33 (*.114.34.228)
    저때 반지하살았는데 거미가 전세얻은 집에 내가 얹혀사는 기분이었다 시파..
  • 지금은 아재됨 2018.05.19 12:40 (*.171.142.178)
    아 이때 기억나네
  • 슴가슴가 2018.05.19 14:54 (*.121.124.107)
    저때 올림픽도로로 출근하는데 올림픽도로 잠겨서 중앙분리대 부수고 반대편으로 넘어가서 시내 도로로 출근했던 기억나네. 덕분에 회사 12시에 도착함.
    다음날은 개빡쳐서 강변북로로 출근했는데 강풍에 가로수가 쓰러짐 ㄷㄷ 무서운 한해였음
  • 2018.05.19 15:10 (*.98.77.191)
    저때 미용실에서 머리자르다가 전기랑 수도가 나가서 ㅋㅋㅋ 바가지로 퍼온 물로 머리감고 그랬던게 기억나네
  • 전역일 11년12월31일 육군 공병 2018.05.19 15:44 (*.36.139.224)
    나 저때 군바리였음 다행이도 내가 복무 하던곳이 그냥 넓은 들판이어서 대민지원도 잘 안갔지
  • 수방사 09 9월군번 2018.05.19 18:49 (*.38.145.103)
    저때 전역해서 개꿀
  • ㅇㅇ 2018.05.19 22:11 (*.38.23.217)
    귀국 후 방학동안 노가다 할라고했는데 정작 이틀인가밖에 못함
  • ㅋㅋㅋㅋ 2018.05.20 00:46 (*.96.75.236)
    저 해 6.9에 전역했는데.......

    한창 알바할때구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280 VAR은 어디갔는가? 13 2018.06.24
4279 위기의 정영진 17 2018.06.24
4278 건성건성 바위 그리기 4 2018.06.24
4277 도굴해서 해외로 파는 사람이 많은 이유 21 2018.06.23
4276 유시민이 김정은에게 하고 싶은 말 26 2018.06.23
4275 에브라의 손흥민 평가 36 2018.06.23
4274 12년차 무명 배우 16 2018.06.23
4273 바닥에 손 안 대고 푸쉬업 가능? 17 2018.06.23
4272 신인 시절 수지 설리 얘쁜이 16 2018.06.23
4271 뜻밖의 익스트림 스포츠 11 2018.06.23
4270 처제가 설현 22 2018.06.23
4269 결혼 상대로 뼈대 있는 집안의 장손 어떠세요? 36 2018.06.23
4268 박보검 최근 비쥬얼 21 2018.06.23
4267 사장님의 영업정지 대처 27 2018.06.23
4266 찌릿 모모 4 2018.06.23
4265 미국과 한국의 명예훼손 소송의 차이 26 2018.06.23
4264 30년 전 걸그룹 15 2018.06.23
4263 붕당정치 재평가 21 2018.06.23
4262 냄비를 만드는 사람들 23 2018.06.23
4261 한국 축구의 르네상스를 이끌었던 인물 39 2018.06.23
4260 어깨 드러낸 아이린 특유의 표정 31 2018.06.23
4259 열도의 간접 키스 상품 12 2018.06.23
4258 GOP 사단들이 총알받이인 현실적 이유 50 2018.06.23
4257 사라코너 근황 25 2018.06.23
4256 대구와 광주 중학생들의 지역감정 67 2018.06.23
4255 토끼 모자 설현 17 2018.06.23
4254 임신이 의무였던 나라 11 2018.06.23
4253 요즘 전역모 28 2018.06.23
4252 딸이 운동선수와 결혼하면 안 볼거라는 엄마 20 2018.06.23
4251 전기가 흐르는 신비한 바위 26 2018.06.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7 Next
/ 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