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대중화 2018.05.20 19:11 (*.106.191.194)
    중뽕 치사로 구속시켜야 할 판
  • 123 2018.05.20 19:14 (*.200.36.72)
    중국인 장위안도 저정도로 자기나라 빨아땡기진 못할텐데

    일본인보다 일본을 더 사랑하는 일뽕보는거 같네
  • 2018.05.20 19:26 (*.173.9.229)
    한국 정치인 수준이 공산당 정치에 비해 질적으로 떨어지기는 하지만 중뽕을 너무 드심
  • ㅇㅇ 2018.05.20 19:26 (*.23.230.31)
    이런사람이 한국사회의 원로로 있다니..
  • 노노 2018.05.20 19:53 (*.76.220.135)
    과연 중뽕인지 선지자인지는 지나봐야 안다.
    역사를 통해 봤을때 영원한 제국은 없다.
    과거의 패러다임이 깨지면 새로운 제국이 탄생할수도 있다. 심지어 그게 제국이 아닌 다른 시스템일지 누가 아는가
    미국은 제국 말기의 모습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미국은 그들이 왜 위대했었는지 기억을 잊었다.
    관대함이 사라지고 자국 패권주의로 가고있다.
    트럼프가 그걸 증명하고 있지
  • 123 2018.05.20 20:00 (*.200.36.72)
    중국인이신가봐요???

    미국이 왜 위대해졌는데요?? 어떻게 위대해졌는지 과정 설명 좀 해주세요
  • 5678 2018.05.20 20:24 (*.208.73.146)
    말장난... 경제는 마치 개도국처럼 행세하면서 무역흑자로 수조달러를 벌어드리며 주변국에는 일방적 제국주의 패권 이니셔티브를 휘두르는
    중국에게 뭔 미국의 관대함? 미국의 멍청함이 맞는 단어지.. 리니언트한 제국? 틀렸어 레버넌트야.
  • 213231 2018.05.20 20:01 (*.140.131.238)
    똑똑한 사람이 길을 잘못들어서
    중심을 잃고 도그마를 믿기 시작하면 어디까지 떨어질수있는가를 증명하는 예.
  • ㅇㅇ 2018.05.20 20:05 (*.247.181.162)
    최근 뒤늦게나마 자기 병신짓했다고 인정했다
  • 상위 4프로 2018.05.20 20:28 (*.41.245.67)
    도올 최근에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 들어보니 시진핑 독재선언하고 멘붕왔던데. ㅋㅋ. 중국이 도덕성에 심대한 타격으로 망해갈꺼라고 독설하더라....

    도올완전히 맛탱이간줄알았더니 바로 인정하는거보니 100프로 맛간건 아닌거 같드라
  • . 2018.05.20 20:38 (*.216.214.236)
    주화입마 주화입마
  • ㅂㅈ 2018.05.20 21:20 (*.148.203.213)
    도올 저번에 뉴스광장 나와서 시진핑때문에 똥됫다고 말함.... 지금 지진핑 독재에 대해서 맨붕중.... . 본인 잘못된 판단도 인정함.. 병신은 아님
  • ㅇㄹ 2018.05.20 21:40 (*.175.50.142)
    그나저나 일본영토 겁나게 크긴 겁나게크네 ㄷㄷㄷ
  • ㅣㅣ 2018.05.20 21:51 (*.251.224.172)
    중국은 인터넷도 개방 못하는 아류국가
  • ㅋㅋㅋ 2018.05.20 21:53 (*.207.116.25)
    어휴... 중뽕 과다복용;;;
  • ㅇㅇ 2018.05.20 21:54 (*.62.8.235)
    우리나라엔 달창과 페미나찌들이 있지
  • 두둥~ 2018.05.20 22:39 (*.236.72.97)
    한국사람이면 저런 지도 쓰지 말자.
  • 나국뽕 2018.05.20 22:51 (*.228.219.22)
    팍스 코리아나가 도래하고 있다

    문화와 평화를 전파하는 나라 (김대통령이 한 말중에서)

    홍익인간 재세이화

    멋지지 않냐 (중국은 글씨???)
  • ㅇㅇ 2018.05.20 23:06 (*.100.189.247)
    본인 잘못을 즉각 인정했다면
    아주 맛 간 건 아니었구만
  • 아이유부럽다 2018.05.20 23:49 (*.165.100.125)
    참 치파오 좋아하시네. 입는 옷만 보면 중국인인줄
  • 2018.05.21 01:35 (*.162.236.78)
    세계왕따 짱깨
  • 2018.05.21 03:16 (*.98.77.191)
    원래 본인 입으로도 말했듯 열등감이 강한 사람이라...

    유학 중 서구 엘리트 사회에서 스스로 인정하지 못할 정도의 열등감을 느꼈을 것.
    그 열등감을 해소하기 위해 동양만의 '무엇'을 찾게 되었고 그것이 중뽕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 ㅇㅇ 2018.05.21 06:53 (*.99.145.87)
    그냥 중국으로 귀화해
  • ㅂㅂㅂ 2018.05.21 09:45 (*.162.51.171)
    도올은 시진핑 집권초기의 모습에서 자신이 꿈꾸던 이상적인 정치체제의 단서를 봤던거지. 현실은 시궁창이었다는 걸 깨닫고 나중에는 실망하고 반성하셨지만, 모두가 대중민주주의를 이상으로 생각하고 그것이 너무나 당연하다고 누구나 인정하는 세상에서 자기의 의견을 솔직하게 이야기하는 것도 쉽지 않은 일임. 도올을 쉽게 평가하고 욕하는 건 너무나 쉽지만 그가 쌓아올린 사상체계의 가치는 인정해줘야함.
  • 55 2018.05.21 10:07 (*.245.185.74)
    중일전쟁때 미국이 중국 도와줬는데 지금은 꺼구로 적군이던 일본이랑 동맹맺고 중국 확장하는거 견제하고...
    모택동이 나가 디지고 장개석이 중화민국 세웠어야했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790 민망한 자낳괴 13 2018.06.17
3789 산책 중인 새끼 불독 12 2018.06.17
3788 여동생을 안 때리게 된 이유 20 2018.06.17
3787 제주도 무사증 제도의 문제점 16 2018.06.17
3786 역변의 아이콘 13 2018.06.17
3785 지방선거 결과대로 국회의원 선거가 치뤄진다면 33 2018.06.17
3784 키 작은 사람들은 절대 이해 못하는 말 16 2018.06.17
3783 아이슬란드 골키퍼 수준 18 2018.06.17
3782 스윙스의 역대급 코미디 24 2018.06.17
3781 혼자서 만든 놀이동산 11 2018.06.17
3780 홍석천이 좋아하는 게임 9 2018.06.17
3779 대리점과 상생을 약속한 남양유업 34 2018.06.17
3778 혜리 코가 신기한 유라 5 2018.06.17
3777 몸을 던지는 아버지 24 2018.06.17
3776 교차로 감속 운전이 필수인 이유 40 2018.06.17
3775 사나 털어버리는 정연 9 2018.06.17
3774 2.27초의 예술 28 2018.06.17
3773 프로듀스48 가장 안쓰러운 연습생 43 2018.06.17
3772 청와대 비서관 인식 수준 92 2018.06.17
3771 골목식당 긴급회의 23 2018.06.17
3770 명불허전 뉴스룸 29 2018.06.17
3769 부끄러운 다혜 9 2018.06.17
3768 세월호처럼 완전 침몰 23 2018.06.17
3767 요즘 반도 공기가 좋은 이유 16 2018.06.17
3766 해설 때문에 욕먹은 박지성 32 2018.06.17
3765 경제 수장마저 인정한 한국 고용 상황 116 2018.06.17
3764 많이 피곤한 트와이스 28 2018.06.17
3763 지방선거 이색 투표 장소 21 2018.06.17
3762 강민경 최근 패션 18 2018.06.17
3761 이란이 세운 기록 6 2018.06.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1 Next
/ 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