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해외여행 2018.07.11 00:21 (*.166.234.30)
    근데 처음에는 신선했는데 멘트가 맨날 똑같고 식상해서 개노잼
  • addd 2018.07.11 08:46 (*.168.91.26)
    무슨 사람을 개노잼 노잼으로 판단하시나..어이쿠...
  • 음? 2018.07.11 08:54 (*.142.117.231)
    예능이니까.....
  • ㅇㅇ 2018.07.11 00:33 (*.65.62.249)
    무슨 기분인지 알거같음ㅋㅋ

    인구 20만짜리 중소도시에서 사는데

    수시 논술치러 서울 이 대학 저 대학 다니다 사람이 너무 많아서 속이 울렁거렸음ㅋㅋ

    남들은 도심의 마천루 동경하고 한다드만 나는 아침에 일어나서 버스타고 학교가는데 바다가 안보인다는 사실이 힘들더랑..

    그래서 대학은 서울에서 나왔어도 직장은 고향에서 구해서 사는중임ㅋㅋ
  • 4534 2018.07.11 00:41 (*.229.158.73)
    서울처음왔을때 지하철을 처음탔는데
    어떤놈이 책보면서 에스컬레이터 타고가고있길래
    아 서울에서는 이정도는해야되구나 하고 나도 책꺼내서 보면서 걸어갔는데 ㅋㅋㅋ
  • ㅇㅇ 2018.07.11 00:44 (*.65.62.249)
    ㄹㅇㄹㅇ 나 지금도 지하철 양손으로 뭐 잡고 타야 균형 잡는데 서울 애들은 여자애들도 안잡고 책읽거나 스마트폰 만지면서 가드라

    전철 안에서 책 읽으면 눈깔 빠질거같던데 신기함
  • 겸손 2018.07.11 01:02 (*.7.46.62)
    천변풍경이라는 소설보면
    너같은 이야기가 있어
    일제시대에 상경해서 모든게 신기한 촌놈이야기
    꼭 사서 읽어봐
    일독할 가치가 있어
  • beh 2018.07.11 22:25 (*.34.66.154)
    그러나 그는 친일파 작가입니다.
  • ㅇㅇㅇ 2018.07.11 12:16 (*.221.245.75)
    나는 지하철역에서 다들 정신없이 뛰거나 빠른걸음으로 다니길래 나는 저렇게 되지말아야지라고 다짐했지만 이제 지하철 들어오는 소리 나면 무조건 달림 ㅋㅋㅋ
  • 2018.07.11 00:49 (*.151.8.30)
    난 부산 출신, 서울 왔는데 번화가들 비슷비슷한데 잠실 쪽은 뭔가 서울에 왔다는 느낌 받기는 했음
    뭐라 표현은 못 하겠는데 연식이 좀 됐지만 단정한 빌딩과 바쁘지만 질서정연한 버스, 차들이 내가 생각하던 서울 같았음
    그리고 잠실만큼은 아니지만 홍대는 지금 같지 않고 정말 특이한 사람들 많고 독특한 문화 많아서 좋았고...
    잠실, 홍대 빼고는 서울에 대한 감흥은 그렇게 많진 않았는데

    입대하고 100일 휴가 나왔을 때 서울역에서는 진짜 충격적이었음... 그 느낌은 아직도 잊지 못 한다
    부대는 산에 있던 부대였고, 서울역에 도착했는데 사람들 돌아다니는데 그 고립감과 공포, 현기증도 나고 울렁거리고 뭐 이렇게 사람이 많지? 싶었음
    심지어 부산 왔다갔다 하느라 입대 전에는 엄청 많이 왔던 데였는데 ㅋㅋㅋ
  • ㅇㅇ 2018.07.11 01:13 (*.199.19.11)
    그래도 시골 출신에겐 잠실 만한데가 없어

    새벽 2시에 기어나와서 석촌 호수 한바퀴 돌고 들어가면 기분 좋았음

    주말엔 꼭 올림픽 공원 가고
  • ㅂㅂ 2018.07.11 02:58 (*.167.142.109)
    서울 느낌은 삼성동이 최고아님?
  • ㅇㄹ 2018.07.11 08:19 (*.209.210.120)
    삼성동 좋지 깨끗하고 조용하고 거긴 살만했다
  • 2018.07.11 09:46 (*.15.49.166)
    새로 짓고 큰 건물들은 부산에도 있으니 나한테 그렇게 느낌이 안 왔던 거 같음
    어쨌든 잠실 거리 처음 걸었을 때 느낌은 아직도 생생함
  • 때타니 2018.07.11 13:33 (*.233.30.107)
    형 표현력이 좋네요
    제가 잠실쪽으로 이사온지 6년정도 됐는데, 처음 이사왔을때 딱 형이 표현한 느낌이 들었어요. 잘 표현해주셔서 제 느낌이 정리가 되네요

    근데 저는 개인적으로는 종로구쪽이 더 좋더라구요
    낡은 건물과 많지는 않지만 듬성듬성 있는 문화재와 기와건물.
    시장도 많고 골목도 많고, 딱 옛날 서울 느낌
    그래서 저는 종로구쪽이 좋아요
  • ㅇㅇ 2018.07.11 01:17 (*.205.50.56)
    서울은 죄다 공구리라 여름에 너무 덥다.
  • ㅂㅂ 2018.07.11 02:58 (*.167.142.109)
    쟈는 컨셉이 아니야 주작이라 느낀다면 서울에 찌들어 있는거지
  • t1 2018.07.11 09:39 (*.221.162.117)
    이런 애들이 트와이스 직접보고 웃어주면
    그날부터 굿즈사고 컴퓨터에 바탕화면 깔고 함
    애들이 그렇지 뭐
  • ㅅㅇ 2018.07.11 11:40 (*.104.3.206)
    한창 욕망덩어리일 나이에 신기하구만
  • ㅇㅇ 2018.07.11 12:38 (*.33.164.138)
    이거다 컨셉이다
  • 유에스비 2018.07.11 19:01 (*.35.184.179)
    방송국 ㅅㄲ들때문에 야 원래 감성이나 목표 버려버릴지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840 직장 상사의 부탁 34 2018.07.20
3839 소속사 직원한테 뒷담화 당했던 아이돌 13 2018.07.20
3838 대체복무제 초안 89 2018.07.20
3837 그것이 알고 싶다의 간 큰 저격 69 2018.07.20
3836 극한직업 해삼 채취 37 2018.07.20
3835 춘천에서 벌어진 K리그 대환장 쇼 30 2018.07.20
3834 표정에서 느껴지는 배신감 24 2018.07.20
3833 야밤의 택시 탈출극 66 2018.07.20
3832 조보아 3연타 36 2018.07.20
3831 신서유기4로 한국에서 유명해진 베트남 관광지 9 2018.07.20
3830 손나를 돌려줘 28 2018.07.20
3829 요즘 북반구 날씨 12 2018.07.20
3828 창렬의 이미지를 벗겠다는 만원짜리 창열 도시락 48 2018.07.20
3827 무쇠솥 공장 사고 30 2018.07.20
3826 남한 걸그룹 노출이 불편한 북한 탁구 선수단 19 2018.07.20
3825 피겨 아이스댄스 민유라 겜린 내분 25 2018.07.20
3824 리얼한 숙취 18 2018.07.20
3823 갓시민의 갓침 55 2018.07.20
3822 불란서 난민들 근황 25 2018.07.20
3821 영화를 위해서 오늘만 사는 남자 21 2018.07.20
3820 강호동 어깨 넓이 17 2018.07.20
3819 햄버거 전문점의 통수 26 2018.07.20
3818 조세호 인스타에 댓글 남긴 박준형 4 2018.07.20
3817 해병대 헬기 추락사고 35 2018.07.20
3816 효주의 시그니처 마크 32 2018.07.20
3815 밥경찰 모음 51 2018.07.20
3814 양원경의 자랑 36 2018.07.20
3813 유쾌한 회원과 트레이너 12 2018.07.20
3812 여자 아이돌 컨셉질 레전드 13 2018.07.20
3811 시모가 아기 쌍커풀 있다고 의심한다 40 2018.07.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2 Next
/ 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