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폭탄주 2017.01.11 23:21 (*.101.150.167)
    1837년 문헌 《양주방》에 따르면, 따뜻한 막걸리 한 사발에 증류식 소주 한 잔을 부은 다음 소주가 맑게 위로 떠오르면 마셨다. 이를 ‘혼돈주(混沌酒)’라고 했으며, 이때 넣는 소주가 붉은색이면 ‘자중홍(自中紅)’이라 했다.
    혼돈주는 일제강점기 말엽에 막걸리와 기린 맥주를 섞은 '비탁'이라는 칵테일로 변화한다. 박정희 전 대통령도 일제강점기 시절 교사로 근무하던 시절에 배워 즐겨 마셨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적어도 일제강점기 때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오랜 역사의 레시피라는 것이 된다.
    박정희 대통령은 시바스리갈보다 이 혼돈주를 즐겨마셨다고한다

    지식채널 E에 따르면 1983년 당시 춘천시에서 박희태 검사장(당시 춘천지방검찰청장, 전 국회의장)등이 참가했던 '춘천지역 기관장 술모임'이 최초로 거기 있던 사람들이 군과 검찰로, 그리고 거기서 재벌기업들로 퍼진 것이라고 한다. 사실 박 의장의 입장에서는 약간 억울한 얘기인데, 이게 원래 당시 군에서 즐겨하던 맥주컵에 양주 따라마시기를 도저히 버틸 수가 없어서 더 부드럽게 만든 게 바로 폭탄주다
  • 이불박근혜위험 2017.01.11 23:44 (*.200.82.51)
    누가 물어본사람?
  • ㅇㅇ 2017.01.11 23:50 (*.199.19.40)
    진선미가 잘타는게 아니라 쿠데타로 나라챙겼다가 자식농사 망치고 재규어에 배신당한 그분이 잘탔다 라는건가?
  • 123 2017.01.12 00:17 (*.140.34.14)
    무지하고 배운거 없던 시절의 악습은 그때 그냥 그대로 두는게 어떨까 ?
  • 형도영 2017.01.11 23:48 (*.53.244.117)
    폭탄주는 장필우랑 이강희 콤비 만한게 없지...
  • 내부자들 2017.01.12 00:03 (*.223.36.224)
    이엽 챙챙챙챙
  • 2017.01.12 08:49 (*.223.26.217)
    그건 꼬탄주고
  • .. 2017.01.12 01:02 (*.9.2.91)
    뭔 방송임?
  • 부당거래에서 2017.01.12 16:26 (*.82.94.34)
    천호진도 기깔나게 타드만
  • 끝나는듯 끝나지 않는 문장 2017.01.13 03:40 (*.144.158.100)
    내 친구가 그걸 보고 꽃혀서 폭탄주만들때마자 맥주를 흔들어대서 다 튀기고 지랄을 해싸서 아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995 마술사와 오랑우탄 9 new 2017.03.25
10994 방송사 입사자 연봉 15 new 2017.03.25
10993 국산 단종 초콜릿 원탑 12 new 2017.03.25
10992 MLB 지효 6 new 2017.03.25
10991 2초 후 참사 13 new 2017.03.25
10990 효민 최근 비쥬얼 7 new 2017.03.25
10989 요년 가슴 보소 7 new 2017.03.25
10988 안희정과 문재인의 토론 224 2017.03.25
10987 투명 취급 받는 한국 41 2017.03.25
10986 심하게 빡친 장지현 한준희 36 2017.03.25
10985 친화력 좋은 자영업자 19 2017.03.25
10984 양아치 튜닝 甲 17 2017.03.25
10983 손현주의 족보 18 2017.03.25
10982 존박의 여혐 발언? 16 2017.03.25
10981 꿈은 어떻게 미리 안 걸까? 41 2017.03.25
10980 김태호 보고 잘 생겼다는 연예인 17 2017.03.25
10979 마약 사범 검거 현장 34 2017.03.25
10978 18세 여고생 박시연 피지컬 15 2017.03.25
10977 팝콘 생성 4 2017.03.25
10976 커피 처음 마셔본 다현 30 2017.03.25
10975 파괴 전문 방송국 7 2017.03.25
10974 두 여자 중 한명과 영화 데이트 29 2017.03.25
10973 사자 우리에서 전도하는 목사 24 2017.03.25
10972 안젤리나와 로타 15 2017.03.25
10971 100원에 팔던 자판기 근황 17 2017.03.25
10970 세정이가 소미의 몸을 만지는 이유 5 2017.03.25
10969 박영선 트윗 27 2017.03.25
10968 전설의 스캔들 16 2017.03.25
10967 리본 구름은 역사적으로 처음? 32 2017.03.25
10966 싱그러운 손예진 12 2017.03.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1 Next
/ 3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