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jpg

 

2.jpg


  • 진짜 2017.04.21 01:29 (*.143.212.29)
    빠따돼지들하고 비교되네.
    핸진이는 감독마저도 팬들 싸인해주고있는 와중에 뒤를 번개처럼 뛰어가던데.
    결국 그 영상때문에 이미지 xx됐고 ㅋㅋ
  • 형에게 나를.. 2017.04.21 01:31 (*.56.82.90)
    진짜 데얀 형 졸라 멋있음.

    뭔가 함께하고 싶고 사랑하고 싶은 사람임.

    공도 개잘참.
  • 나도좋아는함 2017.04.21 07:56 (*.36.146.14)
    야 잘하면 한국에서 볼차겠냐....
  • ㅁㄴㅇㄹ 2017.04.21 08:54 (*.203.194.25)
    ㅇㅇ 잘차는데 한궁에서 찼음
  • t 2017.04.21 10:03 (*.221.162.116)
    k리그에서 날라다녀서
    몬데네그로 국대 뽑히고 월드컵 예선에서 잉글랜드전에서 골도 넣었음
    FC서울하고 맨유 친선전에 데얀이 2골 넣었는데
    퍼거슨이 데얀이 공 잡을때만 긴장 된다고 인터뷰도 했음
    뭐 이정도면 잘하는 거지
  • ㅁㅁ 2017.04.21 11:42 (*.42.46.209)
    이런 새끼들이
    욕은 겁나게 하면서 마지막으로 좋아한대
    똘아이들이지
    욕은 하고 싶은대 눈치보는 찌질힌 스타일
  • 인간성 2017.04.21 01:40 (*.166.234.30)
    진짜 된 사람
  • 2017.04.21 01:46 (*.75.47.160)
    돈때문에 중국리그 갔다가 살기불편해서 돌아온거아냐?
  • 수기사 2017.04.21 02:26 (*.168.167.35)
    그렇게 생각하쇼

    펴엉생..
  • 븅신이네 2017.04.21 03:16 (*.223.35.16)
    데얀이 그랬잖아
    가족들이 베이징 환경때문에 1주일도 못버티고 떠나서 1년간 혼자지냈다고
    그래서 외로웠다고
  • ㅇㅇ 2017.04.21 10:09 (*.126.66.65)
    그건 맞는데 뭐라는겨

    가족 다 데려 갔는데 도저히 못살겠다고 해서 리턴한건데
  • 레알 2017.04.21 01:48 (*.172.167.112)
    데얀은 진짜 k리그 레전드지
  • 121 2017.04.21 01:58 (*.116.141.151)
    k리그는 보지않지만 저런 마인드의 선수가 있다는게 다행이면서도
    돈 안주면 팬서비스 보이콧하겠다는 대한민국 개빠따들이랑 비교되서 서글프네..
  • ㅇㅇ 2017.04.21 03:02 (*.170.239.232)
    신태용, 1995년 경향신문 인터뷰 기사중


    -그렇다면 야구와 축구를 비교해 달라.

    「솔직히 야구는 스포츠가 아니라 레저다. 배 나온 선수가 어떻게 운동선수냐.

    경기 도중 자장면 먹어가면서도 할수 있는 것이 야구다. 공수교대시간 막간에 화장실서 담배 피우는 선수까지 있는 것으로 안다.

    친한 친구인 삼성 라이온즈 양준혁에게 이런 얘기 했더니 반박을 못하더라. 그런 면에서 축구는 사나이의 스포츠다.
    90분 동안 쉼 없이 달음박질 해야 한순간의 쾌감을 만끽할 수 있다.

    관중의 환호성 속에서 맛보는 골맛은 그 어떤 것과도 비교할 수 없다. 」
  • 2017.04.21 06:07 (*.62.202.70)
    그런논리면 100미터달리기는 스포츠가아니네
    10초뛰고 운동이나 되겠니?
  • 123123 2017.04.21 06:08 (*.34.62.248)
    경기 내내 집중하는 것과 잠깐 짬내서 하는 차이라고 생각하자
  • ㅇㅇ 2017.04.21 08:14 (*.93.19.109)
    100미터가 뭔 조깅이냐?
  • ㅁㅇㄹ 2017.04.21 08:31 (*.168.11.221)
    양궁은? 사격은? 투포환은? 역도는? 뭐 개축의 빠따에 대한 열등감과 운동선수 특유의 무식함과 신태용의 인성이 합쳐진 결과가 저런 발언이겠지. 뭐 개축 입장에서는 빠따에 모든 스포트 라이트가 몰리니깐 상대적으로 열등감 느낄 수 있다는거 이해한다.
  • ㅋㅋ 2017.04.21 11:09 (*.7.53.246)
    개빠따충 수준ㅋㅋㅋ ㅂㄷㅂㄷ하나보네ㅋㄷㅋㄷ
    나라가 미개하니 레포츠같은 개빠따 빠는 인간들이 많은거 아니겠나ㅋㅋ 문재인 지지율40프로만 봐도ㅋㅋ
  • 노노 2017.04.21 09:58 (*.37.49.23)
    야! 나 골수 축구팬인데,
    너같은 놈들때문에 챙피해!
  • ㅋㅋ 2017.04.21 11:10 (*.7.53.246)
    나 경상도 토박인데~(백퍼 전라도)
    나 남잔데~(백퍼 여자)
    나 골수 축구팬인데~(백퍼 개빠따)
    ㅋㄱㅋㅋㅋㅋ 존나 눈에 다보임 병신새끼들ㅋㅋㅋㅋ
  • 2017.04.21 13:43 (*.112.229.172)
    눈에 다보임~(백퍼 모름)
  • 압둘라 2017.04.21 11:49 (*.223.11.156)
    관중의 환호성 속에서 맛보는 2사만루홈런,탈삼진,끝내기,스퀴즈도 그 어떤것과도 비교할수 없다ㅋㅋ
    열폭오지네 신태용ㅋ
  • ㅋㅋㅋ 2017.04.21 13:49 (*.99.117.63)
    신태용 흑역사 ㅋㅋㅋ 아직도 같은 생각인지는 모르겠는데. 너무 자기 중심적인 사고지.
    스포츠 운동 이라는 기본개념부터 제대로 정립 안되면 저런 소리가 나오게 됨. 그리고
    다른 운동에대한 이해도 마찬가지. 이 사이트에서도 오랫동안 몇명이서 틈만나면 야구
    부정하던데. 안타까운 놈들. 왜 그러는지 알 바 아니고. 박사모 수준이라 ㅋㅋ
  • 좋은선수네 2017.04.21 03:08 (*.177.156.10)
    전 빠따충인데... 빠따 많이들 까세요. 속풀이라도 된다면.
  • 포인 2017.04.21 07:18 (*.54.155.178)
    저 20대. 초반까지 축구만 엄청 봤습니다... 프리미어 세리A 프리메라 K리그까지.. 보는 거 말고 하는것도 좋아하고요~ 일주일에 두세번씩 퇴근하고 풋살하러 가고요.. 그러다 야구 보기 시작했는데, 지금은 야구만 봅니다..직관가도 지인들이랑 응원하고 치맥먹고 즐기기도 하고 혼자가서 조용히 경기만 보기도 합니다, 보면 볼 수록 재밌습니다..서로 두뇌 싸움 하는거, 자세가 조금만 흐트러져도 벨런스가 무너지고, 멘탈도 신경써야하는 여러가지 부면이 매력적입니다. 그런데 물론 개비오리그, 선수들의 안일한 프로 의식 솔직히 실망이긴 합니다..얼마전 테임즈 선수 인터뷰에서도 중간에 담배피는 시간이 있다는데 적잖은 충격도 있었고요, 어느정도 개선이 필요한건 사실인듯 합니다
  • 엔리케 2017.04.21 08:58 (*.245.53.66)
    저 30대. 초반까지 야구만 엄청 봤습니다... 메이저리그,일본,대만 프로야구까지.. 보는 거 말고 하는것도 좋아하고요~ 일주일에 두세번씩 퇴근하고 야구 연습장에 배팅하러 가고요.. 그러다 축구 보기 시작했는데, 지금은 축구만 봅니다..직관가도 지인들이랑 응원하고 치맥먹고 즐기기도 하고 혼자가서 조용히 경기만 보기도 합니다, 보면 볼 수록 재밌습니다..서로 두뇌 싸움 하는거, 자세가 조금만 흐트러져도 벨런스가 무너지고, 멘탈도 신경써야하는 여러가지 부면이 매력적입니다. 그런데 물론 케이리그, 선수들의 안일한 프로 의식 솔직히 실망이긴 합니다..얼마전 기성용 선수 인터뷰에서도 국가대표 선수들이 대충 뛴다는데 적잖은 충격도 있었고요, 어느정도 개선이 필요한건 사실인듯 합니다..이래서 러시아월드컵 나갈까 걱정도 되지만 설마 야구처럼 wbc예선탈락까지 하지 않겠죠?
  • 얼마든지들어드리죠 2017.04.21 11:53 (*.177.156.10)
    네네 그렇게 속풀이 하세요.
  • 엔리케 2017.04.21 14:24 (*.245.53.66)
    고마워 그럴께...
  • 배려하자 2017.04.21 15:25 (*.113.163.102)
    포인 저 친구는 진짜 경험담인거 같은데

    엔리케 너는 너무 깔려고 만 하고 양쪽 모두의 경험도 없는것 같다.

    그냥 야구, 축구, 자기 보고 싶은거 보자

    다만, 상대에 대해서 무작정 까지는 말고 잘못된것에 대해서는 신랄하게 비판하자.
  • 개축빠 = 박사모 2017.04.21 23:43 (*.84.176.60)
    그렇게라도 딸딸이 쳐야지

    쯧쯔 행복회로 가동해서 꼭 행복하게 잘 살어 ㅎㅎ
  • 바우와우 2017.04.21 09:00 (*.62.216.135)
    뭐 야구가 레저니 뭐니 뭔 상관임. 재미만 있으면 장땡이지. 다만.. 개빠따 놈들 정신 머리 개조는 시급해보임
  • 오우 2017.04.21 09:10 (*.64.140.236)
    사실상 개리그 역사상 최고 용병이라고 봐도 됨.
  • ㅉㅎ 2017.04.21 09:36 (*.62.163.60)
    개축들 빠따얘기만 하면 열폭 ㅋㅋㅋ
  • ㅗ엉ㅇ 2017.04.21 10:52 (*.152.197.67)
    된사람이니 잘나가고 유명해지는거 아니것소?
  • 개돼지 2017.04.21 11:53 (*.223.23.219)
    류돼지 보고 배워라
  • 서울팬 2017.04.21 14:05 (*.127.15.212)
    데얀이 경기후에 관중들한테 유니폼도 젤 많이 벗어서 줌.. 당연 관중들도 선물같은거 많이 준다.
  • 6 2017.04.21 14:40 (*.241.19.95)
    줄라탄 닮음
  • 2017.04.21 15:49 (*.212.165.6)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데얀은 그저 그런 용병 수준이 아니야
    실력으로 따지면 월클은 아니더라도 5대리그 상위급 공격수 수준임
    k리그 득점기록은 둘째치고 쉬운 예로 맨유랑 친선전 한 번, 월드컵예선 잉글이랑 두 번 만나서 전성기 루니보다 골 더 많이 넣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160 쪼그린 아이유 6 2017.06.22
10159 치매 홀어머니 두고 입대하는 아들 35 2017.06.22
10158 쯔위 눈싸움 5 2017.06.22
10157 대륙의 납치 실패 21 2017.06.22
10156 씨엘 근황 26 2017.06.22
10155 마지막 사시 34 2017.06.22
10154 국악 소녀의 변신 10 2017.06.22
10153 멸종 안당한 게 신기한 동물 25 2017.06.22
10152 성진국의 게임 광고 6 2017.06.22
10151 이승윤 몸 변천사 25 2017.06.22
10150 배달 오토바이 사고 39 2017.06.22
10149 언니 패대기 1 2017.06.22
10148 쌍둥이 미스코리아 동시 본선 진출 20 2017.06.22
10147 둘이서 2시간 안에 다 먹으면 공짜 16 2017.06.22
10146 스텔라 가영 비키니 8 2017.06.22
10145 태어나서 처음 목욕 10 2017.06.22
10144 골짜기 소녀ㅤㅤ 8 2017.06.22
10143 청년들의 주거 빈곤 54 2017.06.21
10142 맛있는 녀석들 특집 클라스 17 2017.06.21
10141 장관 지명... 드디어 올 것이 왔다 104 2017.06.21
10140 한끼줍쇼 내곡동편의 진실? 116 2017.06.21
10139 이런 경찰분들이 더 많겠죠 17 2017.06.21
10138 얼굴 막쓰는 모모 9 2017.06.21
10137 청와대 선임행정관의 판타지 74 2017.06.21
10136 에이핑크 협박범의 태도 18 2017.06.21
10135 3부리그팀인 바르셀로나 2군 승격도 무산 67 2017.06.21
10134 꼬마팬에 당황한 정형돈 18 2017.06.21
10133 손흥민과 친구들의 김밥 배틀 7 2017.06.21
10132 젖은 거 같은데? 13 2017.06.21
10131 아이 아빠가 누군지 몰라 냉동실에 유기 16 2017.06.21
10130 신인 걸그룹의 포텐 28 2017.06.21
10129 치킨 배달원의 착한 거짓말 56 2017.06.21
10128 전원책 썰전 하차 65 2017.06.21
10127 공항의 조이 6 2017.06.21
10126 대학을 못가도 취직을 못해도 16 2017.06.21
10125 다리 예쁜 지수 12 2017.06.21
10124 군함도 깊이 재현 33 2017.06.21
10123 아기 같은 쯔위 6 2017.06.21
10122 3박4일에 1100만원 초호화 열차 시키시마 27 2017.06.21
10121 1등한 태연이 부럽 18 2017.06.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8 Next
/ 258